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Music/Theme music85

독일가수 노래 모음 독일인의 사랑을 받았고 여전히 인기 몰이를 하는 곡과 필자가 생각하기에 듣기 좋은 노래를 한 곳에 모아 봤다. 노래를 고르는 작업을 하면서 느끼는 점은 다른 나라의 언어가 주는 묘한 분위기가 있었다. 멜로디는 거실을 가득 메우고 언어를 이해를 하지 못해도 리듬감으로 융화되어 가는 자신을 본다. 독일어가 투박하다고 생각하겠지만, 보컬은 부드럽게, 사랑스럽게 대중과 마주한다. 여전히 곡은 수많은 사람의 마음을 가지고 노는 마술사 같았다. Helloween - A Tale That Wasn't Right 스피드 메탈의 귀족으로 우리 곁에서 영원한 할로윈으로 남아 주었던 그들의 주옥같은 그 명곡을 들어본다. 그 노래는 나의 가장 깊은 곳을 찌르고 있었다. 날카로운 칼처럼 들어왔다가 빠져나가는 그 느낌. 그리고 .. 2020. 8. 21.
당신을 위로 해주는 멜로디 "그 사람이 가장 힘들 때는 수천 마디의 언어보다 그냥 그 사람 옆에서 말을 들어주고 안아 주는 거예요. 그래야 하고요. 사랑은 때로 위안을 받기를 기다려요. 문제는 우리가 사랑의 언어를 몰라서 오해를 하는 경우가 있더라고요. 힘내요. 이 말 한마디보다 더 큰 위로는 그 사람의 손을 한번 잡아주는 것이고 눈빛으로 당신 이해할 수 있다고 눈빛 인사하면 직방이에요. 사랑은 그렇거든요. 아프다고 소리칠 때는 누가 얼른 다가와서 나를 잡아 달라고 애원하는 거예요. " 그녀는 이런 말을 듣고 눈을 감았다. 그리고 흐르는 음악을 들으면서 생각했다. 수많은 생각의 전쟁이 머리를 스쳐 지나가고 있는 동안 주변은 아름다운 멜로디가 아픔을 위로해주고 있었다. 대화보다도 더 큰 힘을 발휘해 주었던 음악의 힘을 체험하는 순간.. 2020. 8. 18.
추억 속 사랑은 아름답다. 워너원 - 뷰티풀 창작글: 추억 속 사랑은 아름답다. 그 사람을 사랑하는 축복의 시간은 매정하게 흘러갔다. 수많은 단어가 그리움 바닷속을 헤엄치고 있었다. 누군가 그리움의 형태가 있다면 밤하늘에 반짝이는 별처럼 빛나는 하나의 빛으로 왔다가 사라져 버린다. 그리워하면서 많은 날들은 한 숨만으로 가득하고 그와 함께 하고 싶은 이야기 속의 상대가 어떤 이가 되었는지 궁금해진다. 너는 기억 속에서 여전히 아름답기만 한데, 왜 그렇게 야속한 빛으로 왔다가 사라져 가는지 모른다. 추억은 그림자처럼 형태가 없다. 그냥 그렇게 형체 없이 다가왔다 어느 순간에는 사라져 가버린다. 가슴이 펑하고 뚫린 사람처럼 허공을 쳐다보고 마치 내가 그 속에서 한숨을 쉬면서 그 순간을 느끼면 모든 세포가 숨을 쉬고 있었다. 그런 추억 .. 2020. 8. 8.
여름비 타이틀곡 모음 요즘 여름철 장맛비 때문에 고생하는 분들이 많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필자가 있는 외국은 그냥 소낙비가 가끔씩 내려 주고 있다. 문득 내리는 비를 보면서 여름에 내린 비와 관련된 노래가 뭐가 있을까 하고 조사를 해보니, 그것도 꽤나 많은 가수들이 동명 타이틀인 여름 비라는 제목으로 노래를 불러 주고 있었다. 여름에 내리는 비가 주는 감수성을 잘 나타낸 곡은 뮤지션에 따라서 각기 다른 감각으로 다가 온 노래었다. 제목은 같았지만 느낌은 달랐던 멜로디 속으로 빠져든다. 여름 비가 마음에도 거리에도 내리고 있었다. Summer Rain Artist(음악인): Johnny Rivers Album(앨범): Realization Released(출시연도): 1968 Genre(장르): Rock 이곡은 68년도 캐나다.. 2020. 7. 31.
장미로 찬양된 도시 세상에 많은 꽃이 있지만 그중에서도 장미는 으뜸이라 할 수 있다. 장미를 어떻게 사용하느냐에 따라서 상대의 진심이 전달되기도 하고 사랑하는 대상을 향한 마음을 노래로 표현할 수도 있었다. 오늘은 장미를 주제로 한 지명을 노래한 곡들 위주로 선곡해봤다. 여러 지명이 장미를 포함시키고 있었지만, 어느 가수가 부르느냐에 따라서 느낌도 다르게 전달된다. 느낌이 다르고 색다른 장미의 표현인 지명을 대상으로 부른 노래 모음곡이다. 베르사유의 장미 주제곡 가수: 이 가영 79년 제작 93년 , 97년 KBS 방영 총 40화 베르사유는 만화로 소개된 장소이지만, 실제로 프랑스의 Versailles (베르사유)라는 지명이 있다고 한다. 베르사유의 장미는 예전에 많이 봤던 추억의 만화로 기억된다. 이 당시 만화의 느낌과 .. 2020. 7. 21.
비를 노래한 팝송 비 속에 걷는 너는 나의 눈물이었다. 비 내린 마당에 떨어진 꽃잎처럼 빛나고 화려한 청춘의 백과서 같았던 사랑은 빗물 속에서 하나로 융화되어 새로운 기억을 창출해내고 빗방울 소리로 모든 것이 사라져 버려 네가 없는 현실로 돌아온다. 누군가의 사랑이 되었던 그 사람의 환상을 보기라도 하듯이 비 내리는 빗방울 소리의 우렁참에 깜짝 놀라 보니 현실 속의 나의 모습으로 돌아왔다. 이렇게 가끔씩 생각나는 추억에 봉인되어 버린 그 사람을 생각나는 하루는 그냥 비가 있어 애절한 이루지 못했던 첫사랑의 그리움마저도 화려한 일상의 일처럼 다가왔다. 아름다운 음악이 있어 이 공간이 부유함으로 넘치고 있다. 당신과 나눌 오늘의 멋진 음악 주제는 비와 관련된 곡을 엄선해서 올려 본다. 세월의 무상함에도 노래가 주는 힘은 여전.. 2020. 6. 16.
마음을 노래하다. 우리 조카님(18세) 히스테리아(Hysteria)는 그 구어체에서 다루기 힘든 두려움이나 감정 과잉의 하나인 마음의 상태를 묘사한다(위키 참조) 우리가 살아가는 삶은 평화보다는 자극적 시위와 폭동이 난무하는 시대를 경험한다. 이런 히스테리적 정신 분열을 가진 사람들이 많이 있고 그 세상에 중심에 우리가 있다. 그것을 극복하는 방법은 마음의 근본적 치유가 함께 따라 줘야 한다. 정신적 상담과 힘들었던 구속된 과거의 청산과 미래에 대한 희망을 품고 있다면 회생 가능성이 있는 병이 아닐까. 모든 병은 마음에서 온다고 한다. 우리 마음이 고장이 나서 세상을 혼돈으로 이끌어가는 현상을 노래로 들어 본다. BTS - Black Swan 사람 마음은 그 누군가 들여다볼 수 없는 성벽에 가로막고 있다. 그 마음을 들여.. 2020. 6. 14.
재 탄생되는 음악 음악을 들어 보면 늘 느낌이 새롭게 다가오는 것은 분위기와 더불어 그날의 컨디션의 차이점도 있다. 많은 곡들이 주변에 있지만, 잊고 있던 옛 곡들이 재 탄생되어 리메이크라는 타이틀로 등장하고 사람들은 그 곡을 마치 신곡을 대하듯이 접한다. 사실은 옛날에 탄생되었고 어떤 분은 이미 곡에 대해서 잘 알고 있기도 하다. 이렇게 우리 주변에는 리메이크 즉 카버가 되는 노래가 많이 있다. 그중에서도 가장 쉽게 노래를 접하는 순간이 드라마를 볼 때가 아닌가 생각된다. 드라마의 주요 장면에 감초처럼 등장해 온 수많은 곡들 하지만 선택받은 곡은 많지 않다. 특히 대중으로부터 사랑을 받는 곡의 흐름은 대충 시대적 감각을 뛰어넘어선 노래가 아닌가 한다. 그런 곡이 있어 여러분께 소개한다. 아래에 소개되는 두 곡 모두는 슬.. 2020. 5. 25.
80년도 아날로그 감성의 비오는날 듣는 노래 어느 순간에 꽃이 피고 지는 것을 우리는 알지 못한다. 모든 것이 한순간이며, 그 아름다운 순간을 위해서 최선을 다해서 피어준 꽃의 고마움이 느꼈다. 이렇게 마지막까지 피어난 아름다운 꽃은 비 속에서도 예쁨을 자랑한다. 비에 젖어든 꽃을 기억하면서 들어 보는 노래들이다. 일주 내내 내리던 비의 슬픔을 달래기라도 하듯 이렇게 많은 뮤지션들이 들려주는 아름다운 비와 관련된 주제로 여러분 곁으로 다가간다. 추억의 80년대 비와 관련된 노래들 모음으로 추억을 소환한다. 한국에서 80년대 유행했던 비를 주제로 한 노래들로 구성을 해보았다. 노래를 들어 보니 어떤 곡은 예전의 추억이 담긴 곡도 있었다. 많은 곡이 있지만, 그중에서도 특별히 선별해서 들려주는 곡이다. 비의 감수성을 제대로 살려준 80년도 노래들은 들.. 2020. 5.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