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꽃이 다른 세상의 꽃들과 다르다고 해서 차별해서는 안된다. 

누군가에게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꽃일테닌까.

You should not discriminate because the flowers are different from those of other worlds. 


To someone, it must be the most beautiful flower in the world.



뭐든 적당히 넘치지 않을 정도만 하면 되는 줄 알았다.

뭐든 그냥 눈에 튀지 않고 평범하게 지내면 되는 줄 알았다.

뭐든 남들 눈에 오래도록 기억되는 사람이 아니면 되는 줄 알았다.

뭐든 그냥 그렇게 하루를 주어진 그날 일을 마치기만 하면 되는 줄 알았다.


그런데.. 문득 이런 생각의 조각들이 하나,둘씩 머리를 스쳐 지나가고 있었다. 이틀전 중학교 3학년 수학과목 교사로 와 달라는 연락을 받았다. 나름 인터넷을 검색해서 요즘 미국의 중3 수학 교과서 내용들이 어떤지도 살펴봤다. 원래 대체교사직이란 그렇다. 원 과목의 선생님을 대신하는 일인지라, 대게의 경우는 자습시간들로 이어졌다. 내가 하는 일은 조용히 자습을 시키고 수업시간을 아무 탈 없이 아이들을 보살피것이 주된 업무였다.


이번 아이들은 골탕을 먹이려고 작정한 것 같은 장난끼의 눈빛으로 나를 바라봤다. 나의 간략한 소개를 하고 자습을 시키고 있는데 옆좌석 친구와 계속 말을 주고 받길래 한마디 해주었다.



I thought I just had to do something that didn't overflow properly.

I thought I could just stay normal and not stand out.

I thought anything would be done unless it was someone who was long remembered.

I thought I just had to finish the day I was given.



But... all of a sudden, these pieces of thought were passing through my head one by one. Two days ago, I was told to come to the middle school as a math teacher. I searched the Internet and looked at the contents of middle school math textbooks in the U.S. This is how substitute teaching position works. Instead of the original teacher, most of the time, it leads to self-taught classes. My main job was to keep them quiet and take care of the children in class.



These kids looked at me with a mischievous stare that seemed determined to give me a headache. I introduced myself briefly and gave them a work sheet, but they kept talking to their friends next to them, so I said something.


너희들은 왜 선생님이 다 아는 문제지를 풀라고 하는지 아니? Do you know why the teacher asks you to solve a work sheet problem that you already know?


아뇨. No.

그건 이런 과정들이 나중에 직장생활을 하게 되면 큰 도움이 되는 일이야. 상상해봐. 너의 선생님이 직장의 보스라고. 보스가 너에게 일을 맡긴거야. 근데 넌 일을 하기 싫어서 안하잖아. 그럼 현실 에선 넌 당장 해고감이야. 그러니 좋은 연습을 한다고 생각하고 문제지를 풀어 보렴.

That's very helpful when you get to work later. Imagine your teacher is a boss at work. The boss puts you in charge. But you don't work because you don't want to. So in reality, you're fired right away. So think about doing good practice and solve the work sheet question.


물론 머리 회전이 빠른 아이들은 눈치껏 했지만, 아직 철이 없는 아이들인지라 장난치고 노는것이 더 좋았던 모양이다. 그래서 문제를 일으키는 아이는 옆반으로 보냈다. 이렇게 1교시 수업이 끝이났다. 문제는 마의 5교시 수업이였다. 이반의 인원수도 압도적으로 많은데다 대체적으로 말하기를 좋아하는 눈치였다. 문제지를 이해를 못해서 못하겠다고 가르쳐 달라고 손을 드는 아이가 있었다. 직접 문제지를 푸는 방식을 차근히 설명을 해주고 보니, 반에서 제일로 똑똑한 아이였다. 이 아이는 선생님의 수학실력을 테스트를 한 것 같다. ㅎㅎㅎㅎㅎㅎㅎ


하하하 대체교사직을 많이 다녔지만 이렇게 실력테스트까지 받을 줄은 꿈에도 몰랐었다. 정말 웃고 넘어가야하는 그런 상황일 수밖에..


아이들끼리 주고 받는 대화내용을 들어보니 도저히 안될것 같아서 한마디를 해줬다.

Of course, children with smart minds seemed to understand better but rest of them were playing around because they were immature. So the problem child was sent to the next door class room. So the first class was over. The problem was the difficult 5th period class. It seems to have an overwhelming number of people, and students generally like to talk. There was a child raising his hand to me that he couldn't solve a math problem. After explaining how to solve the equation to him, I found out he was the smartest kid in his class. The child seems to have tested my middle school math skills. hahaha hahaha



I went to a lot of substitute teaching positions, but I never dreamed that I would get such a testing from a student. It's a situation where you have to laugh.



When I heard the conversation between the children, I had to say something because I felt like I needed to.


지금이 성교육 시간이 아니잖니? 그리고 옆에 있는 남학생도 임신은 남자와 여자일때만 할 수있다는 정도는 알거야. 만약 그 상대가 동성애자라면 임신을 할 수가 없다는거지. 그만하자. It's not time for sex education, is it? And even the boys next to you know that pregnancy is only possible when you're a man or a woman. If he's gay, he can't get pregnant. Let's stop this conversation.



이말이 끝나자마자, 그 반의 학생들은 한 아이에게 주목하고 말했다.As soon as it was over, the class paid attention to one child and said.



선생님. 쟤 동성애자 인데요? Teacher. He's gay.


뭐?? What?



지목 받은 그 아이를 향해서 전체의 시선이 집중되면서 큰소리로 웃기 시작했다. 나의 한마디 발언으로 이렇게 한 아이가 놀림을 받고 있었다. 얼굴이 발갛게 달아 오르고 시선을 바닥에 떨어트리고 있었던 그 아이에게 다가 가서 한마디 해줬다.

The whole class turned to the child who had been pointed out and started to laugh loudly. A child like this was teased by my remark. I approached the child whose face was red and whose eyes were falling on the floor and I said something to him.

미안해. 선생님이 실수를 했구나. 괜찮니? I'm sorry. I made a mistake. Are you okay?


선생님 이런일을 너무 많이 당해서 괜찮아요. 그리고요. 저 동성애자 아니에요. It's okay because I've been through so many things like this, teacher, and  I'm not gay.


응 그랬구나. 그럼 고개들고 당당하게 있어야지. 괜찮아. 내가 놀리는 녀석은 혼내 줄게. Yes, I see. Then you have to stand still. It's all right. I'll kick out the guy who teases you.



이렇게 반아이들이 특정한 아이를 놓고 놀리는 상황을 그대로 볼 수가 없었다. I couldn't allow them fooling around with a particular child like this.



지금 니네들이 이 학생에게 한 짓이 뭔지 알아? 그걸 왕따라고 하는거야. 조용히들 해. 한번더 웃고 놀리면 교무실 교장실로 가는 줄알아! Do you know what you've done to this student? It's called bullying. Keep quiet. If you laugh and tease him again, you'll go to the principal's office!



이렇게 큰소리로 엄포를 주는 말을 했더니 수업시간 종이 끝날때까지 무사히 넘어 갈 수가 있었다. 다른 반으로 이동하려는 왕따를 받았던 그아이와 이야기를 잠시 나누고, 마지막으로 꼬옥 안아주고 다독거려줬다. 선생님이 너의 마음을 다 이해 해주지 못해서 미안하다고 말해주고 싶었다.



문득 이런 생각이든다. 부모님들은 자신의 아이가 학교에서 동성애자라고 왕따를 당하는 아이의 마음을 알기나 할까? 물론 그 아이는 부모에게는 말하지 않는 비밀로 마음속의 짐처럼 매일 하루를 그렇게 일상적인 일처럼 학교를 다녀야 하는지도 모른다.


어떻게 그날 중학교 수업이 끝이 난건지도 모를정도로 머리가 아파져 왔다. 그리고 왕따를 당했던 그 남학생의 슬픈 눈이 그날 남은 하루의 그림자처럼 따라 다녔다.


With such a loud voice, I was able to get over the until the class ending bell was over. I talked to the kid who was bullied to move to another class, and I give him a comforting hug. I wanted to say I'm sorry that the teacher didn't understand all your feelings.

This comes to mind. Do parents ever know what a child feels like when he or she is bullied. Of course, the child may have to go to school every day like a burden in his heart that he doesn't tell his or her parents.

My head had been aching so much that I don't know how middle school class ended that day. The sad eyes of the boy who was bullied followed like a shadow the rest of the da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addie 2019.01.21 22:4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그냥 다함께 즐겁게 살 수는 없는 걸까요 ㅠㅠ

  2. 도생 2019.01.21 22:4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우리나라도 종종 이런 이야기가 들리는데, 미국도 별반 다르지 않군요.
    행복하세요^^

  3. H_A_N_S 2019.01.21 22:4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보통 한국도 중학교까진 왕따나 학교폭력이 좀 심했고 고등학교에 올라가니 거의 없어졌던 기억이 나요. 학교 분위기도 많이 좌우해서 선생님들이 신경 좀 많이 쓰셔야겠죠. 그 학생을 마음에 두신 Deborah님의 따뜻한 마음이 느껴집니다ㅎㅎ

  4. winnie.yun 2019.01.21 23:0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에휴 ㅜ 역시 어딜 가나 그런 일은 있네요
    누군가를 괴롭히고 나쁜 짓을 하면 나중에 그대로 돌려받는다는걸 알아야 하는데..

  5. 휴식같은 친구 2019.01.21 23:2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미국의 중학생들 성향을 어느 정도 파악할 수 있는 글이네요.
    자유스런 분위기가 민주적이라 좋을 수도 있지만 부작용도 있는듯 합니다.
    데보라님 선생님 하셔도 전혀 문제없겠어요.ㅎ

  6. 최 율 2019.01.21 23:4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어딜가나 왕따가 있는가봅니다.. 다같이 잘 어울리고 놀면 좋을텐데 말이죠..

  7. 디프_ 2019.01.22 00:3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늘은 좀 슬픈 주제네요... 세상엔 다양한 사람이 존재하고 그들의 의견이 존중되어야할텐데
    쉽지 않은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