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nimal Stories/The legend of NaBi

집사의 침대는 명당자리

by Deborah 2022. 3. 21.

집사의 침대는 명당자리가 될 수밖에 없는 이유가 있어요. 집사와 가장 가까이에서 체온을 느끼고 함께 하는 공간이라는 의미가 있지요. 집사가 매일 24시간을 함께 할 수 없을 때 침대 자리만큼 안정감을 주는 것도 없답니다. 집사의 일부분이 되는 느낌을 공유하고 싶어서 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도 들어요.

집사가 옆에 있으면 사랑받는 느낌을 받거든요. 그러니 고양이는 당연히 집사가 매일 잠자리 공간이 된 침대를 선호할 수밖에요. 너무 당연하지만 우리 고양이는 관심이 필요하답니다. 우리가 느끼지 못하는 작은 부분에도 소홀하지 않았는지 모르겠네요. 고양이의 친밀감을 나타내 주는 행동 중 하나로 보시면 됩니다.

집사의 침대는 아주 넓으니 마음대로 몸을 굴러도 떨어질 염려 없이 편안하지요. 그러니 당연히 선택권 1위로 칩사의 침대에서 휴식을 하는 고양이를 많이 보게 됩니다. 가만히 누워 있는 모습을 보면 사랑 그 차제입니다. 고양이를 키우시는 집사님 경험해보셨을 거예요. 고양이가 얼마나 애교가 많은지요.

정말 살갑게 굴 때가 많이 있어요. 가끔 집사가 컴퓨터를 하면 무릎 위에 앉아서 쓰다듬어 달라고 합니다. 사랑스러운 행동을 보일 때마다 내가 많이 사랑해야겠다는 다짐을 합니다. 예쁜 우리 냥이님 집사의 침대를 참 좋아합니다. 어떤 모습으로 침대에서 누워 있는지 보실까요? 정말 사랑스럽죠?

집사야.. 침대 폭신하니 참 좋다.

냥이님 침대에서 휴식 중

아주 편안한 자세

편안히 있더니...

가만히 있더니 눈이 절로 감겼어요.

이런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렇게 우리 냥이님은 편안한 집사 침대에서 낮잠을 자고 있었습니다.

반응형

댓글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