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nimal Stories

미국의 지빠귀 새를 보다

by Deborah 2022. 2. 26.

미국의 지빠귀 새라고 하면 로빈이라는 영어 표기가 되는 새 이름입니다. 한국 식으로는 지빠귀 새라고 하네요. 새의 가슴에 주홍색을 띤 새가 암컷으로 분류되고 있어요. 이렇게 겨울 날씨가 추운데 나무 가지 위에 앉아 있네요. 이런 모습을 그냥 지나칠 수가 없어 사진기를 갖다 대어 봅니다.

새의 모습에도 다양한 표정이 담겨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어요. 귀여운 새를 보니 마음이 한층 좋아집니다. 나무 가지 위에 앉아서 무엇을 기다리고 있는지 한참을 혼자 앉아 있었어요. 신기하기도 했고요. 새를 관찰하는 취미를 가진 분도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요. 이제 보니 왜 그런 취미가 있을지 알 것 같기도 합니다.

그들이 앉아서 있는 모습 자체가 그냥 신비롭고 귀여운 모습이었습니다. 새는 높은 나무 위에 있지만 고양이의 먹잇감이 될 수도 있다고 하네요. 이야기는 검색을 해보니 그렇네 나옵니다. 아주 높이 나르는 새인데도 고양이가 사냥을 한다니 신기했어요. 자연의 생태계 모습을 보면 약육강식이라는 말이 맞네요.

사진을 여러 장을 담아서 봅니다. 감상하시죠?

어때요? 귀엽죠?

반응형

댓글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