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nimal Stories

인형 같이 예쁜 냥이님

by Deborah 2022. 4. 21.

세상에나 정말 인형인 줄 알았어요. 가까이 가보니 냥이님이 있지 뭐예요? ㅎㅎㅎ 정말 예쁜 냥이님을 만났습니다. 사실은 필자가 아는 지인 집을 방문했는데요. 이렇게 예쁜 냥이님이 반겨 주실 줄 몰랐답니다. 처음 카메라를 보는지 신기한 표정을 감출 수가 없었던 모양입니다. 사랑스러운 냥이님을 발견했네요.

우리 집사는 그래요. 어디 가나 눈에 띄는 것은 예쁜 냥이님이지요. 냥이님이 가만히 앉아서 집사가 다가오기를 바라는 듯한 표정 또한 예뻐 보였어요. 집사의 마음을 아는지 냥이님은 고정된 자세로 그냥 쳐다만 보고 있네요. 너무너무 예뻤던 그 시간의 추를 되돌려 보려 합니다. 눈에 다 담지 못했던 그 정지된 순간의 모습입니다.

하얀 냥이님은 가까이에서 처음 보게 되었어요. 아주 행복한 냥이님을 보는 듯합니다. 털 관리도 잘 되어 있었고요. 햇볕이 잘 들어오는 창가에 앉아 있는 자세는 볼만 했습니다. 집사는 이런 냥이님을 보면 사랑스럽다 말합니다. 예쁜 냥이님을 발견해서 이렇게 소개를 해봅니다. 냥이님 보면서 기분 전환을 해보시는 건 어떨까요?

우리 냥이님은 사랑 그 자체입니다. 눈부신 햇살이 내려와 내 가슴에 기쁨을 준 너를 환형해.

집사야 안녕.

넌 누구니?

오 처음 보는데?

왜 그래.. 쑥스럽게.

소리치지 마.

넌 살아 있는 인형 냥이구나.

반응형

댓글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