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iving in America/Living in North Carolina

미국 법무 장관의 사퇴가 주는 의미

by Deborah 2020. 12. 16.

 

미국의 날자 2020년 12월 14일 미국의 법무장관 윌리엄 바는 트럼프 대통령과 면담을 갖은 후 사퇴를 결심한 내용에 관해서 트위트로 알렸다. 윌리엄 바는 이번 선거 때 헌트 바이든의 우크라이나와 중국의 연결 고리가 있었다는 스캔들을 공개적으로 미국 시민들에게 알리지 않은 것으로 인해서 바이든이 대통령 후보로 나왔고 대통령 당선 호소인을 자처하고 있다. (미국의 헌법상 내년 1월 20일 대통령 선언한 사람이 공식적 대통령이 된다. 그래서 당선인이라는 말은 어울리지 않는다.)

 

미국의 최대 부정선거를 자행한 민주당의 바이든 측은 헌트 바이든 사건을 언론의 방패막으로 무사히 지나가는 듯했으나, 법무부에서 헌트 바이든을 뒤늦게 조사한다는 보도를 주류 언론도 이야기를 한다. 선거전에는 한마디도 하지 않았던 주류 언론이 이제야 헌트 바이든 세금 내용으로 조사를 받는 것이고 아무 일도 아니라는 식으로 또 심리전을 미국 시민을 향해서 말한다.

 

악랄한 선전과 끊임없이 트럼프 대통령을 공격하는 주류 언론의 가짜 뉴스는 헌트 바이든 스캔들을 말하지 않는다고 해도 상관이 없었다. 가짜 뉴스는 늘 그렇게 해왔으니 말이다. 하지만 자신의 충복으로 믿고 있었던 법무장관은 이미 헌트 바이든 관련된 내용을 알고 있으면서 시민에게 공개하지 않은 것은 큰 실수라고 말했다. 이러한 사실은 월스트리트 저널이 월리엄 바가 올해 봄에 이런 사실을 알고 있었다는  보도를 통해서 알게 된 트럼프 대통령은 공개적으로 법무장관을 비난하기 시작한다. 트위트에 글을 올려놓고 왜 부정 선거를 조사하지 않느냐고 하는 질책의 글로 윌리엄 바의 심기를 건드린 것 같다. 

 

여러분도 알다시피 트럼프 대통령은 할 말은 다 하는 사람이고 막말을 많이 한다고 해서 문제가 되기도 했던 인물로 기억할 것이다. 그런 자신의 편으로 알았던 법무장관의 무관심한 태도에 분개하고 백악관으로 불러서 2시간 동안 이야기를 나누었다. 그래서 언론은 윌리엄 바가 사퇴를 한다고 선수 치기 식으로 보도했다. 이번에는 주류 언론의 예측이 맞아떨어졌다. 정말 그는 사퇴서를 내고 말았다. 아마도 그로서는 지금 상황을 제대로 평정하기 힘들었던 모양이다.

 

많은 사람들이 윌리엄 바를 비난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유명한 하버드 법대를 졸업한 법학자, 드쉬 워는 윌리엄 바의 입장에서 최선을 다했다는 그를 옹호하는 글을 올렸다. 그의 말을 빌리자면, 윌리엄 바는 사법 조사의 총책임자로 정치적 사냥개의 역할도 안 하고 보수주의 관점에서 무게 중심을 제대로 잡았던 인물로 평론했다. 그가 할 일을 했었고 법무장의 위치로서 최선을 다한 행동이었다고 그를 감 쌓는 표현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속적으로 트위트와 폭스 뉴스 인터뷰를 통해서 빌 바의 행동이 미국을 위험한 선거부정에다 부패한 정치인이 대통령 당선인 노릇을 하고 있는 중이라면서 윌리엄 바에 실망한다고 말했다. 물론 법무장관 입장에서는 정치적 중립을 지키면서 조사를 해야 했고, 헌트 바이든 사건이 정치적으로 이슈가 되어 조사의 형평성을 흩트린다는 판단을 했던 것 같다.

 

윌리엄 바는 트럼프의 정치적 성향과 잘 맞지 않는 분이며, 그의 소신대로 정치적 싸움에 사법이 관여해서 희생양이 되는 일을 막아야 한다는 신념을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민주당과 공화당의 흙탕 싸움으로 진전되어 가고 있어 윌리엄 바의 통제를 벗어난 일이 벌어지고 있어 자진 사임서를 쓴 것이다.

 

그의 후임으로 제프 로젠이 임시직으로 공석의 자리를 담당한다. 엘리트 코스로 정치에 입문한 인물로 공직을 두 번 했다. 한 번은 클린턴 교통부에서 간부로 있었고, 트럼프 행정부 때 교통부로 차관으로 있었고 윌리엄 바가 검찰 차장으로 데리고 온 사람으로 알려졌다. 변호사 협회의 한 섹션의 분과 위원장도 하고 모나지 않고 올바르게 처신하는 사람이라고 한다. 하지만 주목해야 할 사람이 리처드 도너라는 전 육군 법무부에 있었고 이번에 2020 검찰청장 수석 차관이 되었던 분이다. 리처드 도너가 트럼프의 칼의 역할을 할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윌리엄 바 사임서는 이러하다. "대선 부정에 관한 법무부의 검토에 대해서 보고 해서 기쁘다. 이것이 마지막 미팅이 되었다. 국민의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 민주당의 지독한 사기로 꽉 차 있는 행정부를 무력화시키려고 했지만 그것을 견디어 내는 사람은 얼마 없다. 트럼프 대통령 업적은 소외 계층을 챙겼고 헌법정신에 카르텔을 작살 해냈고. 경제를 살리고, 코로나 백신을 실용화시켰고, 안티파가 경찰을 욕보일 때 사법 일선의 사람을 지지했다." 

 

"The cost of freedoom is alway high, but Americans have always paid it.

자유의 가치는 향상 높다 그러나 미국인은 향상  값을 치르고 있다.

And one path we shall never choose, and that is the path of surrender or submission"

그리고 하나의 길은 우리가 절대 택하지 말아야 한다. 그것은 항복과 굴종하는 길을 택하는 것이다. (존 케네디)

 

 

사임하는 사람이 모시고 있던 대통령을 극찬을 하는 윌리엄 바에 인간 됨을 보게 되고 그의 충직하고 곧은 성격을 알게 해주는 사직서 전문이었다. 윌리엄 바의 사임서는 1월 6일 이전에 일어날 미국의 대선 후의 방향에 대한 예고를 암시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윌리엄 바는 자신이 원하는 대로 따라 주지 않는다는 것을 알고 직접 그의 손에 피를 묻히는 대신 사임을 선택한 것에 동의를 한 것으로 보인다.

 

 

12월 18 정보국장의 보고는 무엇이 있을까? 그것에 대해서 모든 사람들의 초 관심이 집중된다. 미국의 보안 시스템이 해커들의 공격을 받았다. 미국의 재정부 해킹을 막는 보안 툴을 해킹했던 사건이 있었다. 미국은 초 비상 상태와 비슷한 사회적 불안한 위험 요소들이 일어나고 안티파의 공격적으로 메가 군중(트럼프 대통령 지지하는 단체)에 폭행하는 행동을 보이고 있다. 이미 무장을 한 민간인이 거리를 활보하고 있는 도시도 있다고 한다. 아마도 무슨 큰일이 불어 닥치는 폭풍 전야제와 같은 긴급한 상태다.

금방 법무장관 빌 바와 아주 좋은 회의를 백악관에서 했다. 우리의 관계는 아주 좋은 것으로 그는 아주 탁월하게 일을 했다. 그의 사직서에서 빌은 크리스마스 전에 사임을 하고 그의 가족과 크리스마스 연휴를 보낸다고 했다.

 

윌리엄 바의 사직서 내용 전문

 

 

반응형

댓글44

    이전 댓글 더보기
  • 이런 대선도 참 초유인 것 같아요!! 인수인계 시기는 점점 다가오는데 언제까지 이렇게 버틸지..;;
    답글

    • Deborah 2020.12.16 01:42 신고

      제가 아는 트럼프 대통령은 1월 20일까지 투쟁합니다. 물론 정권이 넘어 간다고 해도 싸울 겁니다. 자신이 믿는 신념을 절대로 버리지 않는 사람이죠. 그리고 버젓이 부정선거 증거가 넘쳐 나는데 대통령을 순순히 물러 주는 것도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바로 잡을 것은 잡고 제대로 법적으로 합당한 투표를 받은 대통령이 민주주의에서는 당선 되어야 마땅합니다.

  • 空空(공공) 2020.12.16 05:16 신고

    예로부터 사람을 잘 써야 합니다.
    12월 14일은 지나갔고 1월 20일이 남았군요.

    답글

  • 코스새댁 2020.12.16 06:04 신고

    요즘 미국 소식 간간이 나올때마다 폭풍전야 같네요. 귀추가 주목됩니다.
    답글

  • 청두꺼비 2020.12.16 06:17 신고

    어떻게 될지 참으로 궁금합니다.. 생생한 미국 소식 알려주셔서 감사해요!!
    답글

  • *저녁노을* 2020.12.16 06:32 신고

    결정의 날이 기대되네요.
    쩝...ㅎㅎ

    잘 보고갑니다.
    답글

  • @산들바람 2020.12.16 06:56 신고

    잘 보고 갑니다. 편안한 하루 시작하세요^^
    답글

  • 참교육 2020.12.16 07:02 신고

    미국의 민주주의... 참 실망입니다.
    답글

  • 애리놀다~♡ 2020.12.16 07:13 신고

    빌 바는 사퇴하고, 다시 헌터 바이든의 스캔들이 회자되고,
    Eric Swalwell의 중국 스파이 여친 사건도 퍼지고.
    뭔가 오고 있는 것 같긴 한데 DNI 보고서가 우선 너무 궁금해요.
    답글

  • kangdante 2020.12.16 07:19 신고

    마지막까지도
    역시나.. 하는 말이 나오는 트럼프네요
    우리나라의 누구처럼 미국의 민주주의를 망친 장본인 같아요
    답글

    • Deborah 2020.12.16 09:16 신고

      미국의 국회가 불안합니다. 뭔가 있는데 어떻게 될지 큰 폭풍이 몰려 오고 있는 것은 분명하네요.

  • 연풍연가99 2020.12.16 07:30 신고

    일단 12월18일 보고서가 가장 중요하군요.
    한국에도 검찰총장을 법무부장관이 징계 못 내려서 안달 내고 있는 코메디도 있는데
    한국이나 미국이나 결착이 어떻게 날런지 궁금합니다.
    답글

  • 핑구야 날자 2020.12.16 07:34 신고

    상황이 긴박하게 돌아가고 있을 수도 있겠군요
    답글

  • 데보라님 정치에 급 관심이 많아지신것 같아요.ㅎ
    요즘 미국의 상황을 보면 선진국같지 않다는 생각이 많이 들긴 합니다.
    답글

    • Deborah 2020.12.16 09:35 신고

      하하하 네 요즘 미국 상황이 긴급하게 움직이고 있어서 보고 차원에서 미국의 실지 상황을 글로 쓰고 있어요. 한국의 주류언론도 사실을 보도 하지 않는 것 같더라고요.

  • 싸나이^^ 2020.12.16 10:27 신고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계기로 이번 대통령 선거의 판세가 완전 바뀔거 같은데요 ?
    이번주가 고비일거 같은데 폭동같은 불상사 없이 잘 해결이 되기를 바라겠습니다.
    답글

  • 세싹세싹 2020.12.16 10:39 신고

    앞으로 어떻게 되려나요~ 이번주 지나면 가닥이 잡힐까요?
    이번 대선은 정말 혼란스럽네요~!
    답글

    • Deborah 2020.12.16 12:47 신고

      네 트럼프 대통령이 계엄령을 발표 할 것 같습니다. 그렇게 해서 군재판으로 이번 부정선거를 조작한 실제 인물을 체포하고 법의 심판을 받을 것 같은 시나리오입니다.

      지금 법무부 장관이 사직서를 낸 것도 이런 이유가 있을 것 같다는 추측들이 나 오고 있습니다. 새로운 법무부장관 임시직을 담당하는 법무장관은 벌써 부터 부정선거를 이미 조사를 몰래 하고 있었던 분이라고 합니다.

      법무부차관이 군의 재판관이라고 하네요. 아주 어마한 배경을 가진 분이고 이분은 끝까지 정의를 지키고 그것이라면, 칼이 들어와도 끝까지 갈 인물이라고 합니다. 그러니 이 분 한테는 민주당의 협박이 안 통한다는 것이지요.

  • 비르케 2020.12.16 10:45 신고

    2020년은 왜 이리 안팎으로 시끄러울까요
    작년에 '2020 지각변동'이란 단어를 들으며 심란했는데,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스팩타클한 한해를 보내고 있네요
    미국 소식이 전세계를 들었다놨다 하니 이번에도 우려스럽습니다
    답글

  • 익명 2020.12.16 11:0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伏久者 2020.12.16 11:23 신고

    바이든후보가 당선되었어도 트럼프의 버티기로 모든것이 멈추던 날들의 답답함...
    어제,오늘 국내뉴스에는 조금씩 바이든후보의 당선이 확살시되었으며 우리 대통령도 축하서한을 보냈습니다.
    데보라님이 계신 곳의 분위기는 어떤가도 궁금하군요~
    답글

    • Deborah 2020.12.16 12:39 신고

      아 한국은 그랬군요. 문제는 도날드 트럼프가 대통령이 되면 한국은 아주 난처하게 될 상황이 될지도 모릅니다. 미리 축하 메시지를 보냈으니 말입니다. 지금 선거 위반 한 사람들 하나 둘씩 체포 명령이 떨어져서 잡아 들이고 있습니다. 대통령 행정명령 법을 발동해서 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안티파는 포트랜드에 자체 독립된 나라로 선포를 했다고 합니다. 이럴 경우는 트럼프 대통령이 계엄령을 발표할 구실이 충분히 됩니다. 내란죄를 하고 있는 안티파 세력은 척결 되어야 합니다.

      미국에 거주하는 사람으로서 이번 선거는 부정이 확실합니다. 부정 선거의 증거가 넘치고 남습니다. 부정선거는 도미니언 투표기를 통해서 일어났습니다. 민주당은 기계 오작동으로 생긴 일이라고 발땜을 하고 있는 중입니다.

      언론은 민주당 감쌓기로 트럼프 대통령이 하는 말을 거짓말 유포하는 히틀러라는 표현을 하고 있어요.

      중요한 것은 18일이 되면 정보국장의 브리핑이 있으면 정확히 어떻게 할 것인지 결과가 나올 것 같습니다. 유혈 사태를 피해 갈 수가 없을 것 같습니다.

      민주당은 부정선거로 대통령 당선인 호소를 하는 사람 바이든 허수아비를 세워 놓고 이번 정권을 잡으려고 온갖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끝까지 버틸 것이 분명합니다.

      그기에다 안티파, 비엘엠 같은 극좌파 단체가 합세하면 미국 평시민 단체인 트럼프 지지자와 대립 충돌을 피할 수가 없어요.

      결국은 총싸움으로 번지고 이럴때는 트럼프 대통령이 임시 계엄령을 발표하고 군대에서 군대재판으로 제대로 부정선거에 개입된 사람들을 잡아 들이고 중국 공산당과 결탁하고 뒷돈을 챙긴 반역자를 다 잡아 들일 겁니다.

      이번에 트럼프 대통령이 결심하고 미국이 딥스테이트 세력과의 싸움을 선언하고 이렇게 부정 선거의 깊이를 파고 들었다고 합니다.

      대충 이런 상황입니다. 한국의 주류 언론은 다 기레기입니다. 제대로 된 소식을 들을 수 없을 겁니다. 그들이 알려주는 소식은 미국의 좌파 뉴스가 전달하는 그것을 그대로 받아 적은 것입니다.

  • dowra 2020.12.16 12:02 신고

    어느나라고 정치라는 분야는 추잡함이 넘치는 것 같아요
    답글

  • 『방쌤』 2020.12.16 12:27 신고

    뭐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정확하게 파악이 정말 힘듭니다.
    일단 이달 중순 정보국 발표가 우선이네요. 어떤 이야기가 나올지,,
    또 이후 트럼프의 행보도,, 대충 선이 보이기는 하지만 구체적인 모습들도 궁금합니다.
    당연히 공정해야 하는 선거, 명확한 답이 나오길 바랍니다.
    답글

    • Deborah 2020.12.16 12:29 신고

      세계인들이 주목한 미국의 대선에 중국이 개입 되었다고 합니다. 선거에 사용된 도미니언 투표 기계 포린직 검사를 해보니 다른 나라의 접속이 있었는데 중국이 연결 되었다고 합니다. 심각합니다. 중국이 미국에 스파이로 심어 놓은 공산당이 엄청나다고 합니다.

  • T. Juli 2020.12.17 07:14 신고

    트럼프의 재선을 기대하는 일인으로써
    매일 가짜 뉴스들만 판을 치니 그냥 팍스만 봅니다
    민주당 앞잡이 언론은 매일 구라만 치고 있으니.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