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iving in America/Living in North Carolina

크리스마스 분위기 있는 실내 장식

by Deborah 2020. 12. 17.

 

성경공부반의 리드 이신 쥬디.

 

성경공부를 하는 곳을 오랜만에 참여했다. 원래 성경 공부반은 어르신이 하는 공부반과 일반 여성 성도들이 하는 모임으로 구분이 되어서 한다. 어르신들이 하는 공부반은 말 그대로 다 어르신만 있다. 그 어르신 대열에 필자도 함께 참여한다. 나이와 상관없이 친구가 되는 미국은 한국의 문화와 아주 다르다.

 

외국의 친구 문화를 학습한 필자는 이곳에서 어르신들과 함께 성경 공부반에서 친구분을 만들어갔다. 함께 교제하고 기도 하면서 믿음을 성장해 가고 있다. 믿음은 같이 함께 공부하고 나눔으로써 성장이 된다. 요즘 팬데믹이 있는데 왜 모임을 갖고 하느냐고 의문을 갖는 분도 있을 줄 안다. 믿음으로 믿고 나아가는 수밖에 없다. 이런 글에 반대의 생각을 가진 분도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요즘 뉴스를 보니 기독교 인들이 모임을 갖고 해서 바이러스 확산에 큰 우려를 주고 있다는 보도를 받았다. 하지만 믿음은 바이러스도 이겨낸다. 이것이 필자의 생각이다. 

 

같이 모여서 교제의 시간을 갖고 좋은 믿음의 이야기도 나누면서 나의 믿음의 성장을 갖는 시간이 되어서 좋았다. 어르신과 함께 했던 성경 공부반은 올해 마지막 모임을 크리스마스 만찬으로 마무리를 지었다. 집을 오픈해주신 리드인 쥬디는 정치적인 성향이 아주 강한 사람이다. 이분은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이며, 신앙이 아주 깊으신 분이다.

 

자 이제 우리가 함께 했던 추억의 시간을 사진으로 남긴다.

 

 

정말 완벽한 트리 장식이다. 오너먼트에 이분 가정의 역사가 있는 것 같았다.

여기서 우리는 크리스마스 만찬을 함께 나누었다.

이 집의 주인이자, 성경 공부 리드를 하시는 쥬디다.

미국은 크리스마스날 이런 장식과 크리스마스 문양이 새겨진 컵과 접시를 쓴다.

함께 교제를 나누었던 자매들과 음식을 보고 감탄하시는 중이다.

많이 준비하시느라 바쁘셨겠다.

알고 보니 이거 다 슈퍼에서 사 가지고 온 것이라고 한다. 하하

이것도 산 것이다.

이것은 직접 만드신 치즈로 만들었는데 크래커 과자를 찍어 먹으면 좋다. 술안주로도 제격인 음식이다.

이것이 무엇인고. 바로 유명 미트볼이다.

크래커가 준비 되어 있다.

크리스마스 예쁜 접시다. 이런 예쁜 접시를 시어머님으로부터 물려받은 것이 있다고 한다.

이것이 시어머님이 주신 접시라고 한다.

컵잔도 예쁘다.

받침대도 있다

소스도 있었다.

이건 샌드위치에 넣고 먹으니 맛이 났다.

장식품이다.

여기는 거실인데 예쁜 크리스마스 장식이 가득했다.

거실의 분위기다.

이렇게 예쁜 트리가 놓여있다.

음식을 먹는 시간이다.

먹기 전에 사진을.  활짝 웃어요.

"이제 다 찍었냐?" 아주 터프하신 우리 사라 님이 한마디 했다. 필자가 사진을 잘 찍는 다면서 우리 어르신들 모임으로 위성턴 방문할 때 사진 기사로 봉사 좀 해달라고 하신다. 물론 그렇게 하겠다고 말은 했다.

지금 보이는 이 트리는 아주 특별하다고 설명한다.

이 트리는 이미 세상을 떠난 남편의 크리스마스 오너먼트와 트리라고 한다. 즉 남편을 기념하는 크리스마스트리 었다. 그녀가 얼마나 남편을 사랑하고 있었는지 알 수가 있었다. 남편이 암으로 사망한 후, 미망인의 삶을 살아가고 있다.

트리의 오너먼트는 지금 구할 수도 없는 것이 많이 있었다. 예쁜 오너먼트에 아이들 사진이 담겨 있었다.

오너먼트 하나에 주디씨 가족의  역사가 담겨 있었다.

우리의 터프 하신 사라 님.. " 어 이거 정말 맛난다." 하하하 이 말에 모두 웃었다.

열심히 집중해서 드시고 계신다. 

"이제 그만 찍어. 밥 먹어."라고 하신다.

벽에 손자의 사진이 가득 채워진 장식을 보면서 미국 전통 가정의 테코 한 모습이다.

이거 정말 예쁘다.

오 건물 안에 불이 들어온다.

아주 예쁜 크리스마스 기념하는 인형들이 옹기종기 모인다.

요렇게 난로 위를 장식을 한다.

예쁘다.

이거 필자가 좋아했던 장식이다.

예쁜 크리스마스 장식품이 진열된 모습을 구경을 잘했다.

 

 

 

 

"여러분 배고프실 까 봐.. 하나 몰래 가지고 온 거랍니다. 드세요." 필자 왈.

 

 

 

행복은 멀리 있지 않다. 펜데믹이라고 움츠려진 마음이 만남을 통해서 조금씩 풀려간다. 사랑은 나눌 때 배가 된다. 

 

 

참고로 위의 글을 보면서 마스크 하지 않은 것을 비난하실지 모르겠지만, 미국인의 대부분은 이렇게 마스크를 잘하지 않는다. 공공장소에서 꼭 필요성을 느낄 때 한다. 즉 쇼핑몰이나 식료품 가게 등등을 갈 때는 꼭  마스크를 한다.

반응형

댓글29

  • Nice PaPa 2020.12.17 20:00 신고

    트리부터 소품하나하나 너무 크리스마스를 느낄수 있어서 좋네요 ^^ 좋은 글 감사해요 ^^코로나 조심하시고 좋은밤 되세요 ^^ 공감 누르고 가요!!
    답글

  • 오렌지훈 2020.12.17 20:19 신고

    슈퍼에서 사오신 것들인데 너무 센스있고 운치넘치네요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좋은 하루보내세요~
    답글

    • Deborah 2020.12.17 20:30 신고

      전 직접 다 하신줄 알고 요리 하시느라 수고 하셨다고 하니 다 가게에서 사가지고 온 것이라고 하더군요 ㅋㅋㅋ

  • 21세기언니 2020.12.17 20:26 신고

    우와..진짜 쥬디라는 분이 멋지신 것 같아요!
    그리고 트리도, 집의 분위기와 꾸민 것들도!!...정말 멋지네요! 뭔가 더 이상의 표현할 만한 것들을 못찾을 정도로 말이죠.
    한국이랑 유럽이나 미국이 다른게, 상다리 휘어지게 음식을 차리진 않아도 주위에 장식이나 꾸민것이나 뭐 디저트나 그런건 진짜 최고 같아요! Deborah님, 미리 메리크리스마스 입니다!진짜, 좋은 분을 곁에 두고 있네요. 쥬디님이 트럼프편이라서 다행입니다.
    답글

    • Deborah 2020.12.17 20:30 신고

      하하하 트럼프 편이라 다행이라는 말..하하하 네..공감합니다. 그렇지요. 유럽도 디저트 문화가 많이 발달 되어 식후에는 꼭 챙겨서 드시지요. 독일의 문화는 가족적 분위기라고 하던데 맞는지 모르겠네요.

      미국은 아이들이 장성하면 독립을 시켜 버리죠. 그런데 요즘 사회적 분위기를 보면 아이들이 장성해도 결혼 하기 전까지는 데리고 있고 하더라고요. 직장을 다녀도 부모님 집에 있으면 식료비와 방값 이런 기본적 의식주가 해결 되니까요.
      독일은 어떤지 모르겠어여.
      독일의 크리스마스 분위기도 알려주세요. 그들의 전통도 알고 싶네요.

    • 21세기언니 2020.12.17 20:41 신고

      지금 여기엔 독일 친구도 없고, 뭐 그래서 잘은 모르겠지만. 독일에 많이 살았던 한국사람이나 예전 독남친을 겪었던 걸 기억하면, 독일은 진짜 가족중심인 것 같아요. 크리스마스는 무조건 가족이랑, 선물 주고 받고 트리의 그 장식용 선물도 하고 음식한거 나눠주고, 부모님과 여자친구나 남자친구랑 크리스마스 마켓 같이 둘러보고, 글뤼바인이라는 따뜻한 와인을 마셔요. 거의 비슷비슷한 것 같아요 +.+!근데, 지금 마켓이 다 취소되고, 가족도 10인이상 금지라..어떨지 모르겠녜요.ㅠ

      맞아요 사정에 따라 같이 살기도 하고, 독립하기도 하는것 같아요. 주로 독립을 많이 하는 모습을 봤어요. :)

      저도 트럼프 지지하거든요 +.+!yㅎㅎ

    • 익명 2020.12.17 20:49

      비밀댓글입니다

    • 익명 2020.12.17 21:08

      비밀댓글입니다

  • 테이블웨어가 정말 크리스마스 분위기네요.
    답글

    • Deborah 2020.12.17 21:28 신고

      네 한국은 이런 분위기 아니죠? 미국이라서 그런가 봅니다. 전통적 크리스마스를 향상 보내고 계신 분이세요. 이런 데코를 한 가정이 많더군요.

  • 역시 레드가 확 분위기를 살려주네요
    답글

  • 언더워터 2020.12.17 22:10 신고

    다른나라에서 성탄절을 어떻게 맞이하는지 잘 봤습니다! 포근한 느낌이 여기까지 전해지네요! 행복한 성탄절과 여말 맞이하시길 바랍니다 ^^
    답글

  • Blog LIME 2020.12.18 00:47 신고

    너무 귀여운 크리스마스 장식이네요 ㅎㅎ
    저도 이번에 크리스마스 소품을 준비하려고 하는데, 이런 분위기 있는 소품 너무 좋아요 ㅎㅎ
    답글

  • jshin86 2020.12.18 01:12 신고

    제가 사는곳에서는 다 zoom 으로만 해요 요즘에는요 지난 3월 부터요.
    답글

  • 비 주류인 2020.12.18 01:40 신고

    진짜 크리스마스 같은 느낌이 드네요 트리 사연도 슬프고 ㅠㅜ 음식도 정말 맛있어보입니다. 치즈 진짜 좋아하는데 ㅠㅜ
    답글

  • 헨리맘 2020.12.18 05:51 신고

    훈훈한 모임이네요~ 미국은 나이 상관없이 친구가 맞죠 최근에 친한 멕시칸 친구 생일이었는데 그 친구가 51살이었다는 걸 알고 깜짝 놀랐지만 마음 맞는 친구이면 열살 차이나도 그다지 나이는 안 중요하다는 걸 체감했네요~ 트리 오너먼트가 사연이 있어 더 인상적입니다~^^
    답글

    • Deborah 2020.12.18 20:04 신고

      네 오너먼트 예쁘고 어떤 것은 아주 오래 되어 절판 된 오너먼트가 많더라고요. 행복한 하루 출발 하세요.

  • 연풍연가99 2020.12.18 06:58 신고

    정말 집 장식이나 그릇들이 보기만 해도 좋군요.
    뭔가 이웃간의 정이 느껴지는 파티입니다
    답글

    • Deborah 2020.12.18 20:05 신고

      제 말이요. 저도 그릇이 그렇게 탐이 났어요 하하하 저 그릇들이 시어머니로 부터 유산으로 받은 것이라고 하시네요.

  • 싸나이^^ 2020.12.18 07:57 신고

    오랜만에 성경공부 모임을 다녀오셨군요.
    오...이제 데보라님도 어르신반에 ? ㅎ
    하긴 할머니가 되셨으니 자연스러운 일일지도...ㅎㅎ
    답글

    • Deborah 2020.12.18 08:16 신고

      저보다 나이가 많으신 인생의 선배님 입니다. 이 성경반의 기본 나이는 70세입니다. ㅠㅠ 하하하 그러니 전 베이비죠. 하하하 딸을 같이 가자고 꼬시려고 했더니 나이가 많아서 싫다고 합니다. 전 나이 많은 분들께 배우는 것이 많아서 좋아요.

  • mystee 2020.12.18 14:56 신고

    집도 예쁘고, 트리도 예쁘고, 그외 크리스마스 인테리어 장식들도 다 너무 예쁘네요.
    마트에서 사온 것이라고 해도 다 너무 맛있어보여요. ㅎㅎ

    한국에서는 뭔가 마실때와 먹을 때에는 마스크를 안해도 그외에는 항상 마스크를 하라고 합니다.
    모두가 다 그러면 좋을텐데, 저는 항상 지키고 있지만 안지키는 사람들도 너무 많아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