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en things are hard, think of me.” — Jimin

힘들어질 때 나를 생각해요. - 지민

 

 

 

방탄소년단(BTS)이 미국에서 공연을 했다. 지난번에는 뉴저지에서 했었고 5월 5일은  로즈볼(Rose Bowl LA Concert)에서는 티켓이 매진이 되는 사태까지 발생할 정도로 인기를 실감하게 했다.  LA 무대에서 우리 지민 군은 눈물을 흘리고 말았다. 너무 감격스러운 아미 식구들의 모습을 보고 눈물을 흘리지 않을 수가 없었으리라. 서로 알지 못하지만 음악을 좋다는 이유로 사랑해주고 조건 없는 사랑을 보여주는 아미 식구의 열열한 성원에 감격해서 눈물을 흘린 것이다. 지민의 눈물이 많은 사람들을 감동의 도가니로 몰아넣었다. 그만큼 마음의 씀씀이가 깊은 남자가 지민 군이 아닌가 한다. 그런 지민 군이 학창 시절 방탄소년단에서 멤버들과 함께 만들어 냈던 첫 앨범에 수록된 곡을 들어 보면 오늘의 주제가 뭔지 잘 알게 될 것이다.

 

BTS(방탄소년단) _ N.O(엔.오)

청소년들의 외침 그것은 하나의 아픔이었다.

[Hook: RM]
좋은 집 좋은 차 그런 게 행복일 수 있을까?
In Seoul to the SKY, 부모님은 정말 행복해질까?

[Verse 1: Jungkook, All]
 없어졌지  쉴 틈도 없이
학교와 집 아니면 피씨방이 다인 쳇바퀴
같은 삶들을 살며 일등을 강요
받는 학생은 꿈과 현실 사이의 이중간첩

[Verse 2: Suga]
우릴 공부하는 기계로 만든 건 누구?
일등이 아니면 낙오로 구분
짓게 만든 건 틀에 가둔 건 어른이란 걸 쉽게 수긍
할 수밖에 단순하게 생각해도 약육강식 아래
친한 친구도 밟고 올라서게 만든 게 누구라 생각해 what?

[Pre-Chorus: V, Jungkook]
어른들은 내게 말하지 힘든 건 지금뿐이라고
조금 더 참으라고 나중에 하라고

[Chorus: All, Jungkook, Jimin]
Everybody say NO!
더는 나중이란 말로 안돼
더는 남의 꿈에 갇혀 살지 마

We roll (We roll) We roll (We roll) We roll

Everybody say NO!
정말 지금이 아니면 안돼
아직 아무것도 해본 게 없잖아

We roll (We roll) We roll (We roll) We roll

Everybody say NO!

[Hook: RM]
좋은 집 좋은 차 그런 게 행복일 수 있을까?
In Seoul to the SKY, 부모님은 정말 행복해질까?

[Verse 3: J-Hope, All]
놀고 먹고 싶어 교복 찢고 싶어
Make money good money 벌써 삐딱한 시선
막연함뿐인 통장 내 불행은 한도초과지
공부하는 한숨 공장 계속되는 돌려막기

[Verse 4: RM]
어른들이 하는 고백 너넨 참 편한 거래
분에 넘치게 행복한 거래 그럼 이렇게도 불행한 나는 뭔데
공부 외엔 대화주제가 없어 밖엔 나 같은 애가 넘쳐
똑같은 꼭두각시 인생 도대체 누가 책임져줘?

[Pre-Chorus: Jin]
어른들은 내게 말하지 힘든 건 지금뿐이라고
조금 더 참으라고 나중에 하라고

[Chorus: All, Jungkook, Jimin]
Everybody say NO!
더는 나중이란 말로 안돼
더는 남의 꿈에 갇혀 살지 마

We roll (We roll) We roll (We roll) We roll

Everybody say NO!
정말 지금이 아니면 안돼
아직 아무것도 해본 게 없잖아

We roll (We roll) We roll (We roll) We roll

Everybody say NO!

[Outro]
Everybody say NO!
Everybody say NO!
Everybody say NO!
Everybody say NO!

BTS - 2ND GRADE (2학년)

 

방탄소년단의 첫 앨범 Dark & Wild에 수록되었던 추억의 앨범에 숨겨진 멋진 곡이 바로 2학년이라는 노래었다. 위 곡은 청소년의 입시지옥의 한 단면을 알려주고 자신이 하고 싶은 음악을 원하는 마음이 간절히 담겨 있었다. 대학교 간다고 해서 인생이 풀리는 것이 아닌데 말이다. 그들은 대학 대신 음악을 선택했다. 그리고 그들의 선택이 우리에게 감동과 위로를 안겨다 주는 멋진 선물을 안겨다 주었다.

 

자.. 이렇게 음악인들은 청소년들의 마음을 잘 알고 그들의 마음을 대변하듯 노래로 한 풀이를 하듯 들려준다. 그런 음악이 당신에게 위로가 되고 힘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오늘 한곡마다 정성을 담아서 여러분이 있는 그 공간으로 찾아간다. 

 

아픈 청춘이여.. 슬퍼마라. 당신의 아픔은 하나의 성장이라는 큰 세계로 인도해 줄 테니까.

 

BTS - 2ND GRADE (2학년)

 

눈 깜짝할 새 2학년이 돼

또 방아쇠를 당겨 cause time flowing fast

Still everyday, bang it bang it bang it bang it

Still everyday, bang it bang it bang it bang it

눈 깜짝할 새 2학년이 돼

꿈만 좇던 내가 이젠 무대에 불을 내

Still everyday, bang it bang it bang it bang it

Still everyday, bang it bang it bang it bang it

 

난 별로 달라진 게 없어 baby 가요계 2학년

아직 181 baby 마음의 키말 컸으

나름 학년 1등 baby 받았어 신인상도

복도를 돌아다니다 보면 받아 새 후배들 인사도

이젠 좀 알 것 같애 리허설도 능숙하게

1년 후배도 생기고 이젠 좀 나도 나가는 거 같애

Ahhh 쉿 어... 근데 눈앞에 5 6년차 선배들

안년하세요! 그제야 느끼지 아직 멀기만 한 한재를

대중 선생님들은 작년까진 부담 안 쥐

겨우 1학년 신인이라며 괜찮다며

나를 앉혀놓고 세상이 얼마나 차가운지

몇 가지 과목으로 알려줬지

선입견 악플 이중잣대 욕설 그리고 무관심

선생님 여기도 수능이 밌나요

1등하면 성공한 가수인가요

그런 것도 좋자만 음악이 하고 싶어요

일단 내 하고픈 대로 할게 날 좀 냅둬여

 

Work it out, work it out

24시간

Burn it up, burn it up

불태워 매 순간

이런저런 고민들은 뒤로

1년이 넘어가도 우리들은 오늘을 살어

눈 깜짝할 새 2학년이 돼

또 방아쇠를 당겨 cause time flowing fast

Still everyday, bang it bang it bang it bang it

Still everyday, bang it bang it bang it bang it

눈 깜짝할 새 2학년이 돼

꿈만 좇던 내가 이젠 무대에 불을 내

Still everyday, bang it bang it bang it bang it

Still everyday, bang it bang it bang it bang it

Let's go!

 

아 벌써 내가 2학년이 돼 oh no!

눈 깜빡 할 새 시간은 빠르게 go go

공부도 열심히 놀기도 열심히 right

그렇게 1년이 기적이 이뤄진 것처럼 bye

근데 어떡해? 괜시리 걱정돼

눈칫밥을 덜 먹겠지만 배울 과목은 진수성찬인데

쉴 때다 싶음 선생님이 말하지 잔소린 빵빵빵

수능은 잘 봐야지!

 

무슨 수능은 수능

선생님 우리도 사람이에요. 수긍해 수긍

오늘은 다 때려치고 후배들 놀리러나 가 볼까

오늘 나 PC방으로 잠 못 자

 

Work it out, work it out

24시간

Burn it up, burn it up

불태워 매 순간

이런저런 고민들은 뒤로

1년이 넘어가도 우리들은 오늘을 살어

눈 깜짝할 새 2학년이 돼

또 방아쇠를 당겨 cause time flowing fast

Still everyday, bang it bang it bang it bang it

Still everyday, bang it bang it bang it bang it

눈 깜짝할 새 2학년이 돼

꿈만 좇던 내가 이젠 무대에 불을 내

Still everyday, bang it bang it bang it bang it

Still everyday, bang it bang it bang it bang it

Let's go!

 

2 년차 랩퍼 점수를 매겨보자면

다행히 선방은 했어

아직은 애송이 계속해서

달려와사 고작 2학년이 됐어

이상과 현실 사이의 걸리버

눈치 따윈 보지 않어 꼴리는 대로

막 나갈 겨 색안경 낀 꼰대들 내 앞으로 줄 맞춰

돌이켜보면 완전 피 말려

닥쳐 이제 난 2학년 이건 새 시대 시발점

꼭꼭 숨어라 내 잔머리가 다 보일라

선배든 후배든 선생이든 get the out

 

눈 깜짝할 새 2학년이 돼

또 방아쇠를 당겨 cause time flowing fast

Still everyday, bang it bang it bang it bang it

Still everyday, bang it bang it bang it bang it

눈 깜짝할 새 2학년이 돼

꿈만 좇던 내가 이젠 무대에 불을 내

Still everyday, bang it bang it bang it bang it

Still everyday, bang it bang it bang it bang it

Let's go! 

 

출처:https://lyricstranslate.com/ko/bts-bangtan-boys-second-grade-lyrics.html

 


Pink Floyd - Another Brick In The Wall

 

핑크 프로이트의 The Wall 앨범에 수록된 곡으로 학교 시스템에 대한 저항을 나타내고 비판성이 아주 강한 내용의 노래었다. 그 당시의 기성 교육의 폐단을 노래로 잘 풀어 주었다. 

 

 

 

Alice Cooper - Schools Out

 

엘리스 쿠퍼의 노래가 오늘 선정에 적절한 이유는 아마도 공립의 전미국의 초, 중, 고 학교에서 여름방학이 시작되는 시점이 되기 때문이기도 하다. 여름방학을 기대하는 학생들의 설렘과 더불어 학교라는 틀에서 벗어나고 싶어 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Blink 182 - Stay together for the Kids

 

부모의 이혼으로 결손가정이라는 선택이 아닌 강압적 환경으로 내몰리는 그들의 심정을 브링크 182 잘 표현해서 들려준다. 그들의 이혼을 이해가 가지 않는다는 그 말, 그 아픔이 내 가슴에 소용돌이치듯이 다가왔다. 사실은 주변의 지인이 게임을 통해서 남편이 바람을 피우고 그리고 이혼으로 연결되는 일까지 벌어졌다. 그 상황에서 4남매의 자녀를 둔 아이들의 인생은 어떘을까? 어른들의 이혼이라는 결정을 통해서 아이들은 상처 받고 결국 외도를 한 아빠를 용서 못한 아이들은 성장해서 결혼식을 했지만 아빠는 초대하지 않았다고 한다. 얼마나 슬픈 일인가. 이런 일들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Jimmy Eat World - The Middle

 

Jimmy Eat World밴드가 들려주는 "The Middle(중간)"에서는 청소년들의 사회적 사교성에 대해서 말해주고 있는 것 같다. 그들은 작은 사회를 만난다. 그것이 학교라는 사회이고 그곳에서 만나는 친구와 어울리지 못하고 외톨이가 되는 상황도 있지만 음악인은 그냥 최선을 다해 보라고 권한다. 긍정적 마인드를 선물로 안겨다 주는 그런 가사말이 청소년들을 향해 너무 힘들어하지 말라고 다른 사람이 어떻게 생각하던지 너무 깊게 파고들지 말라고 한다. 비디오를 보면 노래 가사말을 알지 못해도 대충 느낌이 올 것이다. 개인적으로 잘 만들어진 비디오라고 생각된다.

 

 

Stevie Nicks - Edge of Seventeen

 

스티브 닉스가 들려주는 "17살의 끝자락에서"라는 곡은 어린 나이에 사랑하는 삼촌을 잃게 되는 일을 겪게 되고 그런 마음을 노래로 풀어준 곡이었다. 그렇다. 노래는 때로는 스스로 음악인들 마음의 치유를 해주고 있는 듯하다. 17살의 그녀가 겪어야 했던 아픔은 이제 노래로 새롭게 태어나서 잔잔히 가슴에 파고들면서 위로해준다.

 

 

 

R.E.M. - Everybody Hurts

 

R.E.M. 의 "모두가 상처를 입어(Everybody Hurts)" 곡은 많은 청소년 가슴에 희망이라는 메시지를 남겨 주었다고 한다. 그래서 어느 분은 자살방지 곡이라는 타이틀이 붙여질 정도였다고 한다. 

 

 

David Bowie - Teenage Wildlife

 

락계의 큰 별이었던 데이비드 보위의 젊은 시절 불렀던 노래로 그 당시 느꼈던 청소년들의 방황을 노래로 잘 표현해주고 있었다. 옛날도 그랬고 지금도 10대의 청춘은 언제나 흔들림이 있고 그 방황 속에서 정체성이 흔들리기도 한다. 요즘은 성 정체성에 대해서 많은 논란이 제기되기도 하지만 주어진 삶에 대해서 최선을 다해야겠다고 다짐해본다.

 

 

Ramones - Teenage Lobotomy

 

사랑스러운 라몬즈. 내가 그 시대에 태어났다면 방탄소년단의 지민처럼 늘 따라다니고 좋아해 줬을 만한 그런 밴드 었다.  그들의 노래는 10대 청소년들의 마음을 잘 알고 대변해주는 목소리 었다. 그래서 그 시대의 청년들은 라몬즈를 사랑할 수밖에 없었다. 우리가 오늘의 방탄소년단을 사랑하는 것처럼.

 

 

Eddie Cochran - Teenage Heaven 

 

에디 코헨 님은 정말 오래된 락계의 전설적인 인물이었다. 그의 노래는 청소년들이 꿈꾸고 소망하는 것에 대해서 노래로 진심을 담아서 알려주고 있었다. 아마도 그 시절 그때는 지금과 다른 상황이었겠지만 그래도 방황과 좋아하는 것 싫어하는 것들은 이 시대의 청춘과 같지 않을까 싶다.

 

 

Katy Perry - Teenage Dream

 

팝계의 요정처럼 나타난 그녀의 시원한 가창력으로 들어보는 노래는 청소년의 꿈과 소망을 담아서 당신이 있는 공간으로 다가간다. 노래 속에서 우리는 동질감을 느끼고 공감의 표를 던지게 된다.

 

Mika - Stardust (Feat. Chiara) (Songbook, Vol.1)

 

미카의 노래는 왜 올렸을까? 나도 모르겠다. 그냥 음악을 선곡하다 보면 이 곡은 여러분이 꼭 들어 봤으면 하는 그런 노래가 생각이 문득 났다. 그런 곡이 오늘은 주제와는 상관없이 올려 본다. 위의 곡은 청소년 관련 곡은 아니지만, 청춘의 사랑과 아픔에 대한 아련한 그리움을 안겨다 줄 그런 노래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꿍스뿡이 2019.05.23 23:5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매력적인 음악도 음악이지만
    방탄소년단을 조사하면서 느낀점은 바로 팬들과의 지속적인 소통, 그리고 진심으로 팬들을 아끼고 사랑하는 마음.
    바로 이 부분때문에 팬들이 방탄소년단을 더더욱 사랑하는게 아닐까 싶습니다

    특히 지민은 정이 많고 순수하고 배려심이 많은 사람이란 생각을 많이 하게 됩니다 ㅎㅎ

    • Deborah 2019.05.24 15:1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미식구분들은 방탄소년단이 서로 사랑하고 느끼는 감정이 같기 가능한것 같아요. 조건 없는 사랑을 서로 하고 있으닌까요.

  3. *저녁노을* 2019.05.24 05:4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청소년들의 마음 잘 알아주는 방탄소년단이네요.
    잘 듣고 갑니다.

    좋은 날 되세요

  4. sword 2019.05.24 05:5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로즈볼 매진에 진짜 저도 감탄을...

    지민군이 눈물까지 흘렸다니 그자리의 팬들은 그야말로 성덕이 되었네요 ㅎㅎㅎ

  5. 핑구야 날자 2019.05.24 06:5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방탄소년단의 노래가 참 좋은 거 같아요 철학 있어서 더 좋은 거 같아요

  6. 청결원 2019.05.24 06:5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늘 하루 시작도 맑게 하시고 좋은 하루 보내세요~
    포스팅 잘 보고 가네요~

  7. 봉리브르 2019.05.24 07:0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청소년들의 마음을 대변해 주는
    가사들로 그들의 마음을
    잘 어루만져주는 BTS네요.

    오늘도 올려주신 곡들 잘 듣겠습니다..^^

  8. 공수래공수거 2019.05.24 08:1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대한민국 가요사에 서태지 이후 한 획을 긋는것 같습니다.
    대단합니다.^^

  9. happy송 2019.05.24 09:1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방탄소년단은 정말 대단한 친구들인거같아요^^

  10. 원당컴 2019.05.24 09:2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늘은 청소년의 고민을 노래한 곡들을 선곡해 주셨네요.
    저도 청소년이었을때 이런 고민들을 많이 했던것 같은데...
    이제는 먼 과거가 되어 있네요.
    우리 아이들이 이런 고민을 하고 있을텐데...
    정말 개구리 올챙이적 기억 못한다고...
    아이들의 고민에 대해서 생각해 본적이 없는데 오늘은 한번 아이들의 고민에 대해 생각해 보게 되네요.

    • Deborah 2019.05.24 14:5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도 방탄을 알고 많은것을 배워요. 큰딸 아라와 사이가 더 좋아졌어요. 방탄을 싫어 한다던 아라도 이제는 거부반응 없이 엄마의 지민 덕후질에 불을 지르고 있습니다. 하하하 이번에 지민 아이템을 샀어요. 티셔츠를 선물 받았어요.

  11. 여강여호 2019.05.24 12:1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방탄!방탄! 해서 세계적으로 진짜 유명하나보구나 싶었는데..
    노래는 오늘 처음 들어보네요..ㅎㅎ..

    • Deborah 2019.05.24 14:5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네 방탄의 노래는 컨셉이 있어서 앨범마다 특색이 있어요. 초창기 앨범은 고등학생시절이 었던 맴버들이 있었기에 그들의 고민을 노래로 풀어낸것 같습니다.

  12. momo is 2019.05.24 13:0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해외에서 계속 활약중인 bts 화이팅이네요^^

  13. 라미드니오니 2019.05.24 13:4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친구들이 팬들과 소통하는 것, 대스타의 반열에 올랐음에도 겸손하는 것들 모두 배울점이 많은 친구들인 것 같습니다. 저는 랩몬 그친구가 참 듬직하고 좋던데...ㅎ

    • Deborah 2019.05.24 14:5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네 그래요. 벼가 익을수록 고개를 숙인다는 속담이 있듯이 국제스타가 되었는데도 더 겸손한 그 마음가짐이 아름답네요.

  14. S이야기 2019.05.24 14:4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늘도 좋은 노래 잘 듣고 갑니다^^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전세계가 방탄방탄이군요 !!

  15. IT세레스 2019.05.24 15:4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방탄소년단 노래도 잘 부르고 잘생겼네요.^^

  16. 영도나그네 2019.05.24 16:1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요즘 세계적인 명성을 떨치고 있는
    우리의 자랑 방탄소년단이 정말
    최고의 보물인것 같습니다..

    앞으로 열심히 응원을 하겠습니다..
    파이팅!

  17. 선블리쮸 2019.05.24 17:0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랜만에들려주셔서 저도 발도장 꾹남기고가요^^!

  18. 버블프라이스 2019.05.24 18:1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썸네일 너무 예쁘네요 ㅎㅎㅎ
    저도 아는 곡들이 많이잇네요 잘 감상하고 갑니다

  19. 리뷰하는 마범 2019.05.24 19:5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너무 잘생겻네요 ㅎ 요즘 인기가 날로 상승하네요 !! 감상 잘하고 갑니다! 다음글도 기대할게요 ㅎ

  20. 복날집 2019.05.24 20:4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방탄이 너무 잘 나가서 많은 사람들이 시샘하네요 ㅎㅎㅎㅎㅎ
    방탄 안티들이 말이죠 ㅎㅎ
    공감 누르고갑니다~

    • Deborah 2019.05.24 23:1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어디서나 안티들은 있습니다. 아미의 단결된 실드에 안티들은 갈길을 잃어요. ㅎㅎㅎㅎ 이것이 아미의 파워죠.


  21. 애리놀다~♡ 2019.05.25 07:0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지민군이 누군가 했는데 바로 다음 포스팅에 딱 나왔네요.
    아주 귀엽게 생겼어요.
    청소년이 주 타겟이라 노래 가사도 그들의 심정을 대변했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