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iving in America/Living in North Carolina

선택장애

by Deborah 2021. 10. 28.

 

선택 장애란 영어로 말하면 choice disorder다. 현대인은 이런 병을 앓고 있다. 내가 아는 지인들도 이런 병 때문에 늘 선택에 기로에 섰다.  그들을 가로막고 있는 선택의 장애가 얼마나 심한지 알려줄까 한다. 내가 그녀를 알게 된 것은 15년 전 일이었다. 그녀는 아주 평범한 미국 가정에서 성장하지 않았고 어린 시절 삼촌으로부터 강제적 성폭행을 당한  경력이 있었다. 그러니 사회적 활동을 하는데도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특히 그녀에게 선택이라는 것은 아주 큰 장애물로 다가왔다.

 

우리가 처음 만났을 때가 커뮤니티의 작은 수영장에서였다. 그녀의 딸과 아들도 우리 아이 또래여서 같이 놀게 해 준 것이 인연으로 연결되어 친구라는 말 까지 서슴지 않고 할 수가 있었던 사이가 되었다. 그런던 어느 날 그녀가 선택 장애가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그날의 사건은 아직도 내 머릿속에 지워지지 않은 하나의 선명한 필름처럼 돌고 돌았다.

 

그녀는 내게 전화를 해서 어떻게 해야 할지를 모르겠다고 말했다. 자초지종을 물어보니 그녀의 가장 큰 문제는 집안을 치우는 일이고 그것을 수많은 쓰레기를 치우지 못하는 이유가 선택 장애 때문이라는 사실을 나중에 알게 되었다. 그녀 집에는 신문지 아이들이 먹다 버린 과자 봉지 등등 여러 가지가 집안을 가득 채우고 있었다. 차마 그냥 보지 못해서 내가 나서게 되었다.

 

"넌 이런걸 왜 모으고 그러니? 이거 쓰레기잖아."

그녀는 쓰레기라는 사실을 알면서도 버리지 못하는 선택 장애 병에 걸렸다. ㅠㅠ 세상에 이런 병도 있다 싶었는데 그녀를 보니 아주 중증에 걸렸다. 그녀 안으로 들어온 모든 것은 버리지 못하고 쌓여가고 그것이 쓰레기장을 방불케 하는 집을 난장판으로 만들었다. 이런 모습 하물며 이웃집에 사람이 보기라도 하면 소셜워커가 당장 아이들을 데리고 갈 판이다.

 

내가 나서서 몇 차례 쓰레기 정리를 해주고 이런 건 버려야 한다고 말해주곤 했었다. 그런데 결국 사달이 나고 말았다. 그녀의 집에 소셜워커가 도착했다는 소문이 돌았다. 그것이 소문이 아니라 사실임을 그녀의 전화를 통해서 알게 되었다. 문제는 그녀의 시아버지가 아무런 연락이 없이 불쑥 나타났다는 것이다. 아수라장이 된 집안의 꼴을 보고 도저히 참지 못했던 시아버지는 소셜 워크에게 연락을 했나 보다. 결국 소셜워크는 그녀의 딸을 데리고 갔다. ㅠㅠ

 

정부에서 데리고 간 딸은 정신 질환을 앓고 있었고 그녀가 정부 도움을 받기 위해서는 부모를 포기하고 미 정부에서 관할한다면 모든 의료 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했다. 그녀는 이런 상항에도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 그래서 결국 정부에서 정신병이 있었던 딸을 데리고 갔다. 지금은 성인이 되어 가끔씩 집을 방문한다는 말을 들었다. 예전처럼 그런 생활을 하고 있는지 모르겠으나, 선택의 장애 때문에 소중한 것을 잃게 된 이야기였다.

 

당신의 선택 정말 중요하다. 결정적 순간에 올바른 선택을 할 수 있는 사람 그런 용기가 있는 사람은 결코 세상의 악한 세력이 다가와도 버티어 낼 수 있는 힘이 있다는 것이다. 선택이 주는 수많은 홍수 속에서 당신은 오늘 올바른 선택을 하고 있는가...

 

 

 

반응형

댓글55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