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보고 있어D - 56

from Kids/Noel 2020. 11. 25. 01:08

나를 보고 있어 (노엘의 마음의 소리 정리)

 

 

 

많은 식구가 오고 가고 하는데 나를 집중하고 있었지. 누군지 잘 구분은 못하겠지만, 사랑해주고 있다는 느낌을 받고 있었지. 삼촌이라고 하던데. 정말 나랑 잘 놀아 주고 있었어. 그냥 이야기를 하는데 웃음이 저절로 나왔지. 누군가 내게 관심을 가져 주고 있어. 이런 기분이 기쁨이라고 해야 하나.

 

 

 

삼촌은 나와 30분 정도 놀아 주고 있었지. 아마도 삼촌의 한계인 것 같아. 난 또 울었어. 할머니를 찾았지. 할머니는 내가 원하는 것을 잘 아시는 것 같았거든. 때로는 밥도 주시고 잠이 안 올 때는 아주 잠자기 편안 자세로 안아 주셔서 안 자고 싶어도 잘 수밖에 없어. 할머니 품은 따스하고 좋았지. 마치 엄마와 같은 느낌도 들었어. 아니. 분명 엄마는 아니었지.

 

 

 

엄마가 보고 싶기는 한데. 할머니가 너무 잘해주시니 그냥 잘 지내고 있어. 오늘 아빠가 데리로 온다고 해. 엄마를 볼 수 있어 좋아. 난 엄마가 제일 좋아. 내가 울어도 엄마는 짜증을 내는 것을 못 봤거든. 왜냐면 내가 엄마 보는 앞에서 살인 미소를 자주 날려 주었지. 그래서 엄마는 힘들어도 밤새 나를 보살피고 잘 안아주고 있어. 할머니도 내가 원하는 건 잘 알아서 해주셔서 좋았어. 나를 매일 VIP로 대해 주시고 있지.

 

 

 

노엘 성장기 생후 56일

 

삼촌과 잘 놀았어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 Juli 2020.11.25 03:2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이고 웃기도 하고 점점 사랑스러워집니다

  2. *저녁노을* 2020.11.25 06:2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제..눈맞춤도 하고...바라보고 웃고..하는군요.
    ㅎㅎ
    이뻐라.

  3. 핑구야 날자 2020.11.25 06:4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이가 눈맞춤을 하고 미소를 띄우니 정말 귀엽네요

  4. 空空(공공) 2020.11.25 06:4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웃는 모습이 천사네요^^

  5. 청결원 2020.11.25 06:5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잘 보내세요~

  6. kangdante 2020.11.25 07:4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에고!~ 귀여워요
    이제 웃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하네요
    이뻐요.. ^^

  7. 싸나이^^ 2020.11.25 08:4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노엘이 삼촌을 너무 좋아하는군요.
    아마도 젊음이라는 텔레파시가 통해서 그렇지 않을까요 ? ㅎㅎㅎ

    코로나 조심하시고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Deborah 2020.11.26 01:1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 한국은 코로나가 심각하군요. 여기도 마찬가지에요. 주마다 법이 달라서 일단 주 재량으로 코로나를 대비하는 듯 합니다. 삼촌이 좋은건 맞는 말이네요

  8. 버블프라이스 2020.11.25 11:5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고 ㅠ̑̈ㅠ̑̈ 너무 귀여워요

  9. 영도나그네 2020.11.25 16:5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햐!
    정말 손자가 하루가 다르게 성장을 하고 있는것
    같습니다..
    이제 누군가가 눈에 들어오고 감정표현도
    곧잘 하는것 같기도 하구요..
    항상 이런 행복감이 게속 되시길 바랍니다.
    잘보고 갑니다..

  10. 비르케 2020.11.25 19:1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따님 아이인가 봅니다 눈에 넣어도 안 아프겠어요 ^^
    너무도 사랑스런 미소네요 ^^

    • Deborah 2020.11.26 01:1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정말 예쁩니다. 아 우리 큰 아들이 장가를 3년전에 갔어요. 큰 아들의 아들입니다. 저 한테는 손자지요. 우리 큰딸은 아직 미혼입니다.

  11. 파아란기쁨 2020.11.27 09:2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자상한 삼촌이네요~
    예전에 저도 군대 있을때 누님집에 가서 애들 봐 주는데~
    애기 봐주는게 쉽지 않았던 기억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