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rt/Art History

The Third of May 1808 - 고야의 그림

by Deborah 2020. 9. 3.

The Third of May 1808 - 고야의 그림

1808년 5월 3일 : 1808년 5월 3일은 프랑스와 스페인의 소위 반도 전쟁의 초기 사건인 처형 장면을 묘사하기도 한다. 나폴레옹 보나파르트는 1808년 스페인을 침공하여 왕족을 사로잡아 동생 요셉으로 대체하였다. 이런 사건의 현장을 그림으로 잘 묘사한 것이 그 유명한 고야의 알레고리 작품이다.

 

Francisco Goya (프란시스코 고야)

Born(출생) : 30 March 1746 Fuendetodos, Aragon, Spain (스페인 아라곤시에 푸엔데토도스에서 1746년 3월 30일 태생)

Died(죽음): 16 April 1828 (aged 82) Bordeaux, France (프랑스 브로도에서 82세의 나이로 1826년 4월 16일 사망)

Nationality(국적): Spanish(스페인)

Known for(알려진 것은): Painting, drawing (페인팅, 데생) 판화작업

Movement(미술운동): Romanticism (로맨티시즘) 낭만주의 화가로 알려짐.

 

 

 

 

고야의 그림 중에서 가장 좋아하는 작품이다. 그는 위 그림 하나로 그 당시 정치적 이슈가 되었던 그 나라의 비참한 현실을 알린다. 그림이 몇 마디의 글 보다 더 효과를 보여준 예가 바로 여기에 있다. 그림을 통해서 고야가 말하고 싶었던 정치적 희생양이 되어가는 무고한 시민의 죽음은 처참하기 그지없다. 더 이상 설명이 별요 없이 그림으로 모든 그 당시 상황을 잘 표현해주고 있다.

 

 

고야의 그림을 처음 접하던 시기는 서양화를 공부하던 시기였고 그에 관해서 더 알고 싶어서 여러  책을 보고 논문도 그와 관련된 글을 쓴 기억도 난다. 고야는 진정 그 시대의 불의에 저항하는 민주 시민의 앞에서 서서 당당하게 정치적 입장을 밝히고 있었던 몇 안 되는 아티스트 중 하나로 알려진다. 

 

 

대부분 화가는 그 당시 알아주는 사람은 왕실의 화가로 초빙을 받아서 그림을 그리게 되면 그의 미래는 보장받은 것이나 다름이 없고 꿈과 같은 일이었지만, 그의 멋진 그림 솜씨에 반해 버린 국왕이 초대를 해서 그림을 그리라고 했더니, 아주 예쁜 모습보다는 자신이 그 상대가 싫다는 노골적 표현을 그림을 통해서 보여준 아티스트가 아닌가 한다. 아주 개인적 소신이 뛰어난 분이었고 그는 그림을 통해서 정신적 고통으로부터 탈출하려는 시도도 보였다. 말년에는 정신병을 앓고 생을 마감하게 된다. 고야의 후기 작품을 보면 정말 끔찍한 장면을 담은 그의 상상력이 도저히 인간으로서 가질 수 없을 경지까지 이른다. 

 

 

고야는 평생 그림을 그리는 일이 그의 전부였고 삶이었지만 현실과 타협할 수 없었던 아티스트의 고뇌를 화폭에 담아낸 유명한 화가로 알려진다. 위의 작품 하나로 현재 자신이 거주하는 곳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를 알렸으니 그 당시로서는 센세이션 한 작품이었고, 누가 봐도 고야는 타고난 천재적 예술가로 인정을 받을 수밖에 없다.

 

문득 지난날 내가 좋아한 아티스트의 이름을 열거하다 보니 고야의 정신적 고통을 그림으로 승화시키듯 우리 예술인은 그렇다. 자신이 만들어 내는 작품이 곧 치유자가 되기도 하고 그것을 통해서 정신적 위안을 받는다. 즉, 그림으로 음악으로 무엇을 하든 예술인은 자신의 만족이 되는 작품을 만들어 내며, 그것이 세인들에게 알려지고 자신의 의도와 다르게 해석이 될지라도 먼 훗날 후배 아티스트들은 그의 작품을 보고 감탄하면서 예술인의 꿈을 키워간다. 필자에게도 그런 시절이 있었다. 나에게 영감을 준 아티스트로 고야는 영원히 남아 있을 것이다. 아무리 이해를 하려 해도 할 수 없는 그의 작품들은 마치 우리 정신세계의 분열을 들여다보는 듯하다.

 

 

알레고리 (Allegory) 그림 : 그림을 보면 직접적인 전달보다 특정한 대상을 빗대어 전달하고자 하는 의미를 간접적으로 담아낸 그림을 말할 때 사용되고 있다.

 

 

 

 

프란시스코 고야 -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고야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다른 뜻에 대해서는 고야 (동음이의)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프란시스코 데 고야 출생 1746년 3월 30일 사망 1828년 4월 16일 직업 화가, �

ko.wikipedia.org

 

반응형

댓글20

  • 전 고야하면, 그 <아들을 삼키는 사투르누스>가 생각나서....머릿속에 그게 너무 강렬하게 남았어요. 검은 그림들이..인상적인 화가같아요. 스페인에 유명한 화가들이 좀 있는 것 같네요. 살바도르, 피카소, 고야..등등...왜 그럴까 생각이 들기도 하네요. 하하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b
    답글

    • Deborah 2020.09.03 22:46 신고

      아 고야의 그 그림은 말기때 그림으로 그 시기를 블랙 시기라고 말해요. 즉 고야가 정신병이 일어나던 시기에 그렸던 그림입니다.

  • 버들새싹 2020.09.03 22:38 신고

    천년이 지나도 명작으로 잊혀지지 않는 그림과 더불어 이름을 남긴 고야~

    답글

  • 유공실 2020.09.03 23:55 신고

    스페인 여행에서 고야의 작품을 접했던 기억이 납니다 ^^
    답글

  • 모나리자19 2020.09.04 00:29 신고

    고야...
    그림에 대해선 무지한지라... 요즘 들어서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림들을 좀 찾아봐야겠어요. 고야... 고야...
    답글

    • Deborah 2020.09.04 02:17 신고

      고야의 그림 색체는 말기에 접어 들면서 완연히 달라져요. 그래서 많은 인상파 화가들의 주목을 받게 되었어요.

  • 헨리맘 2020.09.04 00:55 신고

    고야는 실천하는 화가였군요~ 런던에서 좋아해 잘 가던 작은 갤러리에 인상파 및 고야 작품도 있던 거 같아요 오래 전이라 가물가물한데 저도 작품을 다시 찾아보고 싶네요^^
    답글

    • Deborah 2020.09.04 02:18 신고

      네 고야는 그냥 그림만 그리고 실속을 차린 세속적 화가가 아니었어요. 정치적인 반대 성향을 보여준 그림을 통해서 확실히 표현할 정도로 스페인을 사랑한 화가로 보입니다.

  • 데보라님 원래 미술을을 공부하셨군요. 처음 알았습니다.
    미술이든 음악이든 글이든 자기만의 가치관이나 철학을 그 시대에 맞게 표현하고 남기면 후대에서는 그시대에서 평가받지 못한 작품의 진실을 보게 하는것같네요.저 시대라면 프랑스도 혁명이 끝나고 나폴레옹이 유럽정벌을 할때쯤으로 보이는데 화가의 눈으로 본 역사가 되겠네요.
    작품설명 잘봤습니다. 이렇게 그림보는 법도 배우네요.ㅎ
    답글

    • Deborah 2020.09.04 02:22 신고

      네 제가 학위가 두개가 있어요. 하나는 그래픽 디자인, 서양 페인팅 학위를 받았어요. 공부를 그런쪽으로 하다 보니 관심도 있었고 그 당시 생각도 나고 해서 요즘 그런 류의 글을 많이 올리고 있습니다. 사실은 그래요. 미술의 그림을 보는 시각은 다 달라요. 미술은 주관적이라는 것이 저의 생각입니다. 그림을 올바른 방법으로 보는 것은 특정하게 정해져 있지 않습니다. 단지 구도와 색채 그리고 그 뒤에 숨겨진 의미등을 파악하면 재미 있는 그림으로 해석이 되어 있어 생각을 하게 하는 거죠. 그것이 진정 최고의 그림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 불탄 2020.09.04 05:26 신고

    아! 뭔가 분위기가 느껴졌었는데, 미술 및 예술 관련 쪽에 계셨군요.
    블로그를 통해 조금더 데보라 님에 대해 알게 되었네요.
    고야에 대해 조금이나마 더 알게 된 계기도 되었고요.
    잘 읽고 갑니다. ^^
    답글

  • T. Juli 2020.09.04 07:14 신고

    사실 묘사 리얼하네요
    답글

  • 싸나이^^ 2020.09.04 09:21 신고

    예술가들이 사회를 보는 시각은 평범한 사람들은 이해할 수가 없는거 같더군요.
    아마도 현실과 타협하기를 거부하고 자신만의 이상으로 승화하는 고통속에 탄생된 작품이라 그렇지 않을까요 ? ㅎㅎ
    답글

  • 하품하품 2020.09.04 09:58 신고

    오랜만에 예술지식이 한단계 업된거같아요.
    공학계열쪽에 있다보니 서양예술쪽을 접할일이 없는데 좋은글 감사합니다.
    답글

  • 함스타 2020.09.04 10:02 신고

    그림.. 좋네요 데보라님 덕분에 좋은그림 알게되었어요
    저도 그림에는 문외한이라..
    답글

  • 앨리05 2020.09.04 11:39 신고

    미술 작품을 보는 눈을 키우고 싶었는데, 좋은 설명 감사해요^^

    답글

  • 실버키 2020.09.04 16:42 신고

    소신있는 예술가이셨군요 예술가로서 힘들었을것 같네요
    답글

  • 포스팅 잘 보았습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