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방탄소년단) LOVE YOURSELF 轉 Tear 'Singularity'(V. 뷔)

 

JIMIN (지민) - Promise

 

브로맨스(영어: bromance)는 미국에서 시작된 단어로써 형제를 뜻하는 브라더(brother)와 로맨스(romance)를 조합한 신조어이다. 남자와 남자 간의 애정을 뜻하는 단어로 우정에 가까운 사랑을 의미한다. (위키인용글)

많은 화제를 모았고 아직도 관심사가 이들 두 사람에게로 쏠리는 이유 중 하나가 바로 브로맨스의 장면이 공연 중에도 종종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지민과 뷔의 만남은 데뷔 시절부터 함께 해왔고 동갑이라는 이유로 인해서 친숙하게 지낼 수가 있었다. 특히 지민의 자상함이 때로는 우울했던 뷔의 마음을 많이 달래주고 큰 힘과 용기를 주었던 것 같다. 그러나 우리가 생각하는 것과는 별개로 외국에서 보는 지민과 뷔의 사이를 오해하는 내용들을 간혹 가다 보게 된다.

One of the reasons why so much attention has been drawn to the two is that the scenes of 

the bromance are often seen during the performance.

Jimin and V have been together since their debut 

and were able to get along well because they were the same age. 

In particular, the kindness of Jimin seems to have soothed V's heart, 

which was sometimes depressed, and given him great strength and courage. 

However, sometimes they may be misunderstood by people from foreign countries.

그들이 진짜 사귀는 거 아니야? 그냥 몰래 하는 사랑 아닐까? 아니면 정말 숨기고 있는 것 같아? 등등의 말들이 오고 갔었다. 하지만 필자가 보는 지민과 뷔의 관계는 허물이 없는 진정한 우정으로 다져진 친구처럼 보였다. 서로 속 마음까지 터 놀 수 있는 그런 진정한 친구가 뷔와 지민의 관계였다. 사람들의 오해를 사는 그런 무대에서 챙겨주는 모습은 흐뭇하기만 했는데 외국인들이 보는 시각은 다른 것 같았다. 주변의 친구도 뷔와 지민이 챙겨주는 동영상을 보면서 뭔가 있다고 말을 했다. ㅡ.ㅜ 

Aren't they really dating? Maybe it's just a secret love. 

Or do you really think they're hiding it? 

Words like that came and went. However, the relationship between Jimin and V 

seemed to me like a friends who have forged into a true friendship. 

It is the relationship between two real friends who could play with each other. 

It was gratifying to see them take care of each other on stage 

where people may misunderstand them. 

Foreigners seemed to see them differently. 

Friends around me also said, "There is something to it." 

while he is watching a video clip of Jimin taking care of V. ㅡ.ㅜ 

요즘 세상은 우정도 오해를 살 수가 있다는 사실을 발견한다. 성적 취향의 문제가 다양하게 나오는 때인지라 이런 말들이 오고 가는 것 같다. 중요한 점은 그들의 사이는 진정한 우정으로 다져진 아름다운 친구 관계라는 사실이다.

These days, the world discovers that friendship can be misunderstood. 

These words seem to come and go at a time when there are various issues of sexual orientation. 

The important point is that their relationship is a beautiful friendship.

Vmin moments Magic Shop 5th Muster Busan

위의 동영상을 친구에게 보여 주었더니 그의 반응은 이랬다. 

When I showed the above video to a friend, his reaction was like this. 

"야.. 얘네들 사귀는 거 아니야?" 

"Hey, aren't those guys dating?" 

"그건 우정이야!" 라고 필자는 말했다.

"That's friendship!" I said.

 

 

그들의 아름다운 우정이 오래도록 지속되기를 바라는 마음이 간절하다. 지민과 뷔는 많은 사람들에게 화제를 모을 수밖에 없는 방탄의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인물이기도 하다. 아미 팬들은 사랑과 우정으로 뭉쳐진 그들의 관계를 응원하고 지지한다. 

I wish for their beautiful friendship to last for a long time. 

Jimin and V are also important figures in BTS, 

which has no choice but to draw attention from many people. 

ARMY fans support them and their relationship, which is united in love and friendship.

아름다운 방탄의 지민과 뷔라는 멋진 별이 오늘도 가슴에 내려온다. 그리고 소리 없이 어느새 아미의 가슴에 아름다운 별은 내려앉았다. 

A beautiful BTS Jimin and a wonderful star named Farrell are coming down to my heart today. 

And without a sound, the beautiful star fell on ARMY's chest.

 

결론을 이해인 시인의 시로 끝맺음을 지으려 한다.

I am going to conclude with a poem by Lee Haein.

 

벗에게 -이해인

Dear friend - Lee Haein

 

마주 앉아 말없이 흐르는 시간이

결코 아깝지 않은 친구이고 싶다.

It's a time when you're sitting face to face 

I want to be a friend who is never worth it.

 

아이스크림을 먹고 싶다고 했을 때

유치해 하지 않을 친구이고 싶다.

When you said you wanted to eat ice cream, 

I want to be a friend who won't be childish.

 

울고 싶다고 했을 때 충분히 거두어 줄 수 있고

네가 기뻐할 때 진심으로 기뻐해 줄 수 있는 친구이고 싶다.

When you say you want to cry, you can take it back. 

I want to be a friend who can be truly happy when you are happy.

 

 

비록 외모가 초라해도

눈부신 내면을 아껴줄 수 있는 친구이고 싶다.

Even if you look shabby, 

I want to be a friend who can save my brilliant inner self.

 

별이 쏟아지는 밤거리를 걸어도 실증내지 않을

너의 친구이고 싶다.

I'll walk on the star-strewn streets, but I'll never prove it. 

I want to be your friend.

 

안녕이란 말 한마디가 너와 나에게는 섭섭하지 않을

그런 친구이고 싶다.

A word of "hello" would not be too bad for you and me. 

I want to be such a friend.

 

'사랑한다'는 그 한마디가 눈물겹도록

소중한 친구이고 싶다.

"I love you" makes me cry. 

I want to be a dear friend.

 

 

사막때도 바다로 채워져 있는 때도 아미는 계속 곁에 있을께.

Whether it is the desert or the ocean filled with water, ARMY will stay by you sid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로안씨 2019.06.26 00:1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점점 방탄소년단 이야기로 도배가 되는것 같습니다 ^^
    그러면서 소소한 연예인 이야기를 접하고 가게 되서 좋은 것 같습니다 ㅎㅎ

    • Deborah 2019.06.26 18:1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로안씨 방탄으로 도배 되는것이 싫나요? 하하하 그래도 이렇게 예쁜 댓글을 달아 주셨네요. 감사합니다. 글을 작성하는데 이런 댓글이 큰 힘이됩니다.

  3. N.Tik.P 2019.06.26 02:3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잘생긴 외모의 두 남자 브로맨스는
    뭔가 핑크빛 느낌이 들어서 설레여보이네요 ㅎ
    잘 보고 갑니다 ^^

  4. 버블프라이스 2019.06.26 03:0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름답네요^_^ 둘이 정말 브로맨스 네요-
    헤어 컬러가 참 매칭도 잘되네요

  5. 공수래공수거 2019.06.26 05:3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다정한 모습보기 좋습니다.
    오래 오래 우정이 지속되었으면 합니다.^^

  6. *저녁노을* 2019.06.26 05:4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젊음이 참 좋습니다.
    ㅎㅎ
    잘 보고가요

  7. Bliss :) 2019.06.26 06:1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BTS는 유난히 얼굴이 잘생기고 예쁜 멤버가 많고 끊임 없이 웃고 장난치면서도 서로를 믿고 아끼는 모습이 자연스럽게 노출돼 게이설 같은 소문이 나는 것 같아요ㅎㅎㅎㅎ 전에 상상도 하지 못할 수준까지 올라섰는데도 어떠한 자만이나 일탈 없이 모든 공을 아미에게 돌리는 모습이 정말 감동적이더라구요. 서로 팀원을 위해 묵언의 약속처럼 여러 유혹으로부터 스스로를 지키기 위해 노력해한다는 인터뷰를 보고, 뭘 해도 될 팀이었구나 싶었네요. 이해인 시.. 너무 아름답네요! 고등학교때 많이 읽었는데 한동안 잊고 살았네요. 얼마전 BTS 얼굴 그려진 노트북 보고 자연스럽게 Deborah님이 생각났네요^^ 오늘도 즐겁게 보고 갑니다^^

    • Deborah 2019.06.26 18:1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저의 시 선택이 좋았군요. 하하하 역시 누군가 좋아 해줄 시라고 생각했습니다. 마치 지민과 뷔를 생각하면 위의 시가 가장 적절하다고 생각했네요. 아름다운 우정이 영원히 계속 되기를 아미입장에서 지지하고 응원합니다. 님의 멋진 댓글을 방탄소년단이 보게 된다면 참 기뻐 할 것 같아요. 제가 몰라도 울 방탄의 멤버 한 분은 꼭 오셔서 보실 글이라 생각되네요. 앞으로도 방탄관련글에 많은 응원을 주세요. 글 쓰는데 큰 힘이 됩니다.

  8. 핑구야 날자 2019.06.26 06:3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호주에서 BTS를 조롱하는 방송을 해서 정말 화가 나더라구요

    • Deborah 2019.06.26 18:1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안그래도 반박 기사를 쓸려다가 말았습니다 괜히 이슈성의 글이 될 것 같아서요. 전 대도록이면 그런 글은 피하고 싶어요. 우리 방탄소년단의 좋은이야기만 담기에도 부족한 공간이잖아요.

  9. 구름 달빛 2019.06.26 07:3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지민 너무 좋아욤

    • Deborah 2019.06.26 18:0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전 지민과 뷔 다 좋아요 하하하 방탄의 멤버가 다 좋습니다. 처음엔 지민 사랑이였는데 이제는 모든 멤버가 사랑으로 다가오네요. 이건 무슨 현상일까요? 하하하

  10. 시크릿리치 2019.06.26 10:1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정말 보기 좋은 브로맨스네요 ^^!

  11. 블루아나 2019.06.26 14:2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방탄소년단 엄청 좋아하시네요
    글로벌한 아이돌 그룹이라 자랑스럽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나이가 어려서 걱정이 되기도 하더라구요
    윗분 댓글처럼 여러나라에서 보여주는 관심은 좋지만 좀
    과한 경향도 없지 않아 보여서요^^

    • Deborah 2019.06.26 18:0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네 그렇죠. 방탄소년단은 초심을 잃지 않고 여전히 팬들을 사랑하는 그 마음이 있어서 오늘의 아미가 탄생된 것 같습니다. 그 만큼 사랑이 넘치는 멤버들로 구성된 방탄소년단이죠. 한번 빠지면 헤어나기 힘든 아이돌 밴드인것 같습니다. 제 평생 아이돌 밴드에 빠지리라 상상이나 했겠습니다. 오죽하면 남편님이 주책이라는 말까지 했을까요. 그러면서도 마누라의 팬질을 조금은 거들어 주고 계십니다. 하하 (방탄의 굿즈를 살 때 물질적 도움을 주심 ㅋㅋㅋ)

  12. 인테리어소품 행복예감 공간의 선택 2019.06.26 14:3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여기와서 잘 몰랐던 방탄소년단에
    대해 자세히 알아가고 있어요^^

  13. 참교육 2019.06.26 16:0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가사를 보면 왜 젊은이들이 BTS에 열관하는지 알만합니다.

    • Deborah 2019.06.26 18:0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선생님 방탄소년단의 노래 가사말이 참 의미가 있어요. 그래서 더 많은 사람들이 노래를 듣고 치유가 되었다고 말하는것 같습니다. 전 화양연화 앨범을 듣고 젊은날 힘들었던 시기의 마음을 치유를 했네요.

  14. LORD 2019.06.26 18:0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름다운 청년들...

  15. 라미드니오니 2019.06.26 18:4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브로맨스라고 표현하는군요ㅎㅎ잘만들어낸 단어인것같네요ㅎ

    • Deborah 2019.06.26 20:0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제가 생각해도 잘 만들어낸 신조어 인 것 같습니다. 그리고 전 방탄소년단의 김남준이 인터뷰를 통해서 자신들의 성 정체성을 밝히지 않은 것은 잘 한 행동이라고 보여집니다. 혹시나 소수성애자분들의 원망을 살 수도 있으닌까요. 그래서 언론 프레이를 잘 해야 한다는 말이 있는 것 같습니다.

  16. 미.야 2019.06.26 23: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매번 방탄소식두 잘보구 진짜 처음 들어보는 노래도 많이 듣게되서 너무 감사해용ㅎㅎ

    • Deborah 2019.06.27 00:0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지민이 노래는 작년 연말에 솔로곡으로 발표된 약속이라는 곡인데요. 마음에 드셨나요? 마음에 듣기에 좋은 곡이지요. 편안한밤 되세요.

  17. 물레방아토끼 2019.06.27 00:4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핫한 방탄 잘보구 갑니다.

  18. 조아하자 2019.06.27 02:5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서양인들이 동양인보다 동성간의 스킨십이 많고 애정표현을 잘 드러내놓는다고 알고있었는데 이런걸 보면 그게 아닌가봐요 😅

  19. peterjun 2019.06.27 06:2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둘의 우정은 오래된 듯해 보이더라고요.
    그래서 더 스스럼없는 게 아닐까 싶어요. ^^

  20. 다이천사 2019.06.27 13:2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동양인 행동은 충분히 오해 할만하죠^^

  21. 까칠양파 2019.06.27 18:2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조각 옆에 또 조각, 잘생긴 남자 옆에 또 잘생긴 남자가 있네요.ㅎㅎ
    안구정화 제대로 하고 갑니다욧.