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nimal Stories/The legend of Apollo

막내딸의 학교에 다녀오다

by Deborah 2019. 6. 2.

나의 분신이 되어버린 치미는 늘 함께한다.

 

오늘은 막내딸 나린이의 중학교를 방문했다.

 

미국의 중학교는 미국나이로 13살 때부터 시작되어 15세까지 8학년이 되면 졸업하고 고등학교를 가게 된다. 이번 가을학기에는 나림이가 중3이 된다. 미국의 공립학교가 여름 방학중인데 학교에 간 이유는 마지막 학기 시험을 망쳤나 보다. 그래서 재 시험을 치르기 위해서 학교에 간 거였다. 나린이 시험을 마칠 때쯤에 학교의 로비에서 치미와 기다렸다.

이렇게 미국의 공립 중학교는 에어컨 시절이 잘 되어 있다. 대체교사로 여러 중학교를 다녀 보면 교실이 너무 추워서 가디건을 입어야 할 정도였다. 

 

시험을 다 치르고 나온 딸에게 물어 봤다.

 

어때.. 잘 본 것 같아?

응.. 괜찮아.

 

우리 딸은 물어보면 뭐던 괜찮아. 아니면 신경 쓰지 마, 잘 몰라 라는 의미의 말을 전하곤 했다. 그럴 때마다 부모 입장에서는 우리 딸과 깊은 대화를 나누고 싶은 마음이 간절했지만 이렇게 딱 잘라 말하는데 뭐라고 말할 수가 없었다.

 

시험을 괜찮게 봤다고 하는데.. 믿어야지 어쩌겠어 라고 혼자 생각했다. 남편한테 딸아이가 2시간 넘게 시험을 본 것 같다고 말했더니 이렇게 말하신다.

 

시험의 내용을 잘 안다면 한 시간 안에 풀 수가 있을 텐데. 조금 걱정되기도 하네. 

 

일단 시험을 다 끝이 났으니 결과에 승복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나린이는 늘 우등상을 받아 왔기에 아빠로서는 욕심을 더 내고 계신지도 모른다. 사랑스러운 나린이 장래에 무엇을 할지는 잘 모르지만, 하고 싶은 것이 있다면 최선을 다해서 밀어주고 싶다. 아직까지는 첼로 연주는 계속하고 있으니 그것도 감사할 뿐이다. 우리 부부는 아이들에게 음악을 가르치고 악기 하나라도 다룰 수 있도록 해주고 싶었다. 결론으로는 큰딸 아라는 피아노를 조금 치다가 그만둔 상태이고 큰아들 한울이는 드럼, 피아노, 기타 등을 조금씩 할 줄은 안다. 그리고 우리 작은아들인 가온이는 드럼을 잘 치는데 이제 드럼 레슨을 안 받는다고 한다. 그래서 여태까지 레슨비를 주고 배워 왔던 것을 그만두게 된 것이었다. 

 

이렇게 아이들은 성장해가면서 독립적 사고를 기르고 스스로 판단을 한다. 부모가 강요해야 하는 부분도 있지만 우리 부부는 아이들이 원하면 음악 레슨과 무용 레슨을 시키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에는 강제로 시키지 않는다.

 

아이들은 자신의 삶을 살아가야 한다. 부모의 삶을 대신 살아가는 것이 아님을 알 때, 아이들이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인도하는 것이 우리 부부의 몫임을 알게 된다.

 

조카가 말했다. 

 

이모.. 하늘의 구름이 핵포탄을 터트린 것처럼 멋져요.

 

 

 

 

그렇다.. 핵폭탄 같은 구름모양이다.

 

무지개가 보이는가?

 

우리 집의 상전이 되어 버렸던 아폴로님은 새로 동거하게 된 조카와 아주 친하게 지낸다.

 

이제 아폴로님의 친구가 되어 버린 조카였다. (2019년 6월 1일 미국의 하늘)

 

 

 

반응형

댓글25

  • 문moon 2019.06.02 10:04 신고

    나린이가 중학생이군요.
    사춘기 이기도 하지만 스스로 잘해나가리라 생각합니다.
    Deborah님은 올바르게 이끌어주시는것 같아요. ^^
    즐거운 주말 되세요~
    답글

    • Deborah 2019.06.02 10:18 신고

      지금 중2인데 올해 가을이 되면 중3이 되네요. 앞으로 잘 하겠지만 그래도 기대치가 있으니 걱정을 하는 것 같아요. 좋은아침입니다.

  • 치미와함께 따님 시험치는거 응원 갔으니 잘 쳤겠죠.
    강요하지 않는 교육, 배워야겠습니다.
    미국 교육시스템은 한국과 비슷한것 같네요.
    답글

  • 연풍연가99 2019.06.02 12:54 신고

    어느 나라의 학교라도 시험은 어렵군요. 재시험이라니.
    오히려 중간, 기말 시험을 본 다음 그냥 평가하고 끝내버리는 한국보다 오히려 어려울 수도 있겠어요.

    저희 딸도 피아노와 바이올린을 배우는데, 막상 저희 부부는 악기를 할 줄 아는게 없어서 나중에 같이 할 수 없을 것 같아서 뭔가 배워야 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잘 보고 갑니다. ^^
    답글

    • Deborah 2019.06.02 18:15 신고

      중간고사 기말고사는 여기도 어렵네요. ^^ 아이들에게 악기를 다루는것을 가르치는건 중요하다 생각해요. 저도 베이스 기타를 배우려고 합니다.

  • Laddie 2019.06.02 15:40 신고

    아이의 독립적 사고와 판단이 중요하지요 ^^
    답글

  • 후까 2019.06.02 17:09 신고

    ㅋ 가방에서 삐죽 나오는거 보고 빵터짐 ㅋ
    답글

  • 아웃룩1001 2019.06.02 17:48 신고

    무지개 이쁘네요.
    답글

  • UP피디 2019.06.03 00:12 신고

    좋을 때 찍으셨네요 ~ 배경이 아름답습니다 ㅎㅎ
    답글

  • 꿍스뿡이 2019.06.03 00:38 신고

    깊은 대화를 나누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다. 라는 부분이 많이 느껴집니다.

    저 역시 학생때 딱 부모님한테 이렇게 말한거 같아요..
    "내가 알아서 할게", "그냥 그래", "몰라"
    데보라님의 글을 보니 이런 말을 했을때 부모님이 받았을 기분이 어떤지 잠시나마 이해가 됩니다..

    ps.이런 진지진지한 모든 생각을 웃게해준 지민인형 ㅋㅋㅋ
    답글

    • Deborah 2019.06.06 01:28 신고

      하하하하 치미요 하하하 이번에 치미를 차안에다 모셔 두고 다녀요 하하하
      제 차 색깔이 노란색 머스탱이거든요. 치미가 노란색이닌까 넘 잘 어울리는거 있죠. 어느날 치미를 깜빡하고 그냥 두고 내리는 엄마를 본 나린이가 그래요.

      "엄마 지민이도 데리고 가야지." 하하하 알고보니 치미를 지민이라고 하더군요 하하하하... 그리고 몇일전에는

      "엄마 만약에 이건 정말 만약이야.. 지민이가 엄마한테 청혼하면 어떻게 할꺼야? 아빠 버리고 지민한테 갈꺼지?"

      하하하하 이런 하하하하 유혹적인 발언을 하다니... 결국에 딸에게 이렇게 설명 해줬어요.

      "딸아..지민이는 그냥 상상속의 그대란다. 하지만 너의 아빠는 진짜야..오리지날 엄마의 사랑이고 그러니 그런 염려는 붙들어 두렴 ㅋㅋㅋㅋ"

      하하하하.. 말귀를 알아 들었는지 모르겠네요.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 사진이 너무 아름답네요 ㅎㅎ
    답글

  • jshin86 2019.06.03 01:25 신고

    공부는 확실히 타고나는것도 있는거 같아요.
    답글

  • Patrick30 2019.06.03 08:40 신고

    저 무지개 봤습니다 ㅎ
    많은 생각을 하게 하는 포스트네요 ㅎ
    잘 보고 갑니다 ㅎ
    답글

  • 담덕01 2019.06.04 12:27 신고

    시험시간이 두 시간
    시험 내용이 어떤지는 모르겠지만 되게 짧네요.
    저는 시험 시간 짧은 것도 부러운데요. ^^
    답글

  • stella lee 2019.11.19 14:31 신고

    마을 집들이 보이면 사진이 참 평화롭습니다. 집들이 참 이쁘네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