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은 머리 모양에 신경을 많이 쓰는 나린이 모습입니다. 머리 스타일은 그녀의 자존심입니다. ㅋㅋㅋ





오늘도 우리 막내딸 자랑을 좀 해야겠습니다. 늘 하는 이야기지만, 팔불출이래도 어쩔수가 없네요. 나린이는 에티오피아에서 온 천사입니다. 하나님이 주신 가장 아름다운 선물중에 하나라고 봅니다. 우리 가정으로 온지도 어언 2년이라는 세월이 지났습니다. 지금은 한국 나이로 4살입니다. 한창 언어를 배우는것에 대해서 신기해하고 재미 있어 할 나이죠.


우리 가정은  식사 때마다 기도를 하고 밥을 먹습니다. 늘 이런 습관이 길들려져 있는 상태에서 우리 나린이는 오빠가 하는 기도를 보고 그대로 배운듯 합니다. 나린이는 이렇게 기도했습니다.



Thank you mommy and daddy. Help mommy's feel better. Amen.


즉, 해석을 하자면, 엄마 아빠 감사합니다. 엄마가 건강하게 도와 주세요. 아멘. 여기서 feel(기분) 이라는 단어를 쓴 이유가 있습니다. 우리 아이들은 엄마가 건강하지 못하기에 기분이 안 좋다고 생각합니다. 얼마나 엄마가 기분이 안 좋았으면 매 식탁때마다 하는 기도가 한결 같은지 모르겠습니다. ㅋㅋㅋ 365일 기도 내용은 똑 같습니다. 그래도 나린이가 엄마를 생각하고 있다는 생각에 마음이 웅클해져 옴은 어쩔수가 없네요.


오랜만에 방문했던 친구집에서도 그녀의 여우짓은 계속 되었다.

사진기만 들이대면 하는 말이 한국어로 이렇게 말한다. " 이뻐요. 이뻐요."




사랑하는 딸이 엄마를 위해 365일을 이렇게 기도한다고 생각을 해 보십시오. 정말 가슴 뭉클하지 않습니까? 나린이는 이런 예쁜 마음을 지니고 있습니다. 얼굴만 예쁜줄 알았더니, 마음씨 까지도 예쁜 딸입니다. 나중에 누가 보쌈이라고 해가지고 가면 어쩌죠?

남편은 늘 농담삼아 말하죠.
" 우리 나린이 커면 아빠가 권총하나 장만해야겠어."
"왜""
"왜..긴. 나중에 나린이 좋다고 쫓아 다닐 사내녀석을 쫓아 내려면 권총이 필요하지 않겠어!"
"하하하 당신도 참내.. 별 걱정을 다 하시는 구료."



이런 걱정을 할 법도 한 그런 외모를 지닌 우리 딸의 모습을 보면서, 정말 타고난 미인은 따로 있다는 말을 실감하게 합니다. 많은 블로그를 돌아 보지만, 우리 나린이 만큼 예쁜 아이는 본 적이 없는것 같습니다. ㅎㅎㅎ 이것도 일종의 팔불출에 해당되는 발언이죠? 그런데 어쩌겠어요. 정말 예쁜걸 말이죠. 여러분도 그렇게 생각지 않나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늘엔별 2010.03.05 20:1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네, 정말 이쁘네여~~ ㅎㅎㅎ

    • Deborah 2010.03.08 21:5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예 정말 제가 봐도 예쁜 기준을 이미 넘어선 단계가 아닌가 생각됩니다. 이거 팔불출 맞죠? 하하하. 그래도 어쩔수 없습니다.

  2. 사랑과 행복 2010.03.05 20:4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볼때마다 귀엽습니다ㅋㅋㅋ
    헵시바가 한국 나이로 4살이면, 거기 나이로는 이제 2살이겠네요.
    헵시바 데보라님 가정으로 온지 2년 되었다고 하셨는데, 그 2년동안 많이 행복하셨지요?
    앞으로도 행복하세요^^
    앞으로 헵시바 사진도 많이 올려주세요~~~~~~~~^^
    근데 정말 예뻐요^^

    • Deborah 2010.03.08 21:5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우리 사랑과행복님은 나린이 팬이 되셨지요. ㅎㅎㅎ 우리 나린이가 이번에 예쁜 동영상으로 이모 사랑해요. 라고 말한답니다. 글 올리면 꼭 보러 오셔야 합니다.

  3. Phoebe Chung 2010.03.05 21:5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ㅎㅎㅎ 눈이 커다란게 아주 이뽀용.^^
    나중에 크면 뭐가 되고 싶어하는지 궁금해요. 아직 너무 어려서 모르겠지만...ㅎㅎㅎ

  4. 주님의숲 2010.03.05 22:3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잘보고 갑니다

  5. skypark박상순 2010.03.05 23:2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 귀여워, 귀여워요.^^

  6. pictura 2010.03.06 01:3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부드러운 미소가 보는 사람의 마음까지 편하게 해주네요.
    맞습니다, 참 예뻐요. ^^

  7. mark 2010.03.06 01:4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내품에 안길 때 자식이라고 하데요. 커버리면 부모를 떠나 훌쩍 나가버린다고 해서 그런가 봅니다. 나린이가 재롱둥이 같이 귀엽게 생겼네요

  8. 빨간來福 2010.03.06 02:2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팔불출 맞습니다. ㅎㅎ

    나린이가 너무 예뻐요.

  9. 쭘마 2010.03.06 02:5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볼때마다 느끼는건데 저 머리 매일 해 줄려면 그것도 일이겠네...ㅋ
    남편한테 우리집에는 권총 두자루 필요하다고 말해주라...응?ㅋㅋㅋ

  10. 핑구야 날자 2010.03.06 08:1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이를 위해서라도 건강하셔야 합니다...

  11. JUYONG PAPA 2010.03.06 11:0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애들 키우면서 팔불출이 아닌 사람이 어디 있겠어요. ^^
    보기 좋아요. ^^

  12. 바람처럼~ 2010.03.06 21:1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하하하 권총이라는 과격(?)한 표현까지 다 이해가 됩니다!!!

  13. 함차가족 2010.03.07 03:5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나린이 정말 사랑스럽지요^^ 작은두손모아 엄마를 위해기도도해주고 나린이엄마는 좋으시겠요^^

  14. 악랄가츠 2010.03.07 07:2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나린이 사랑스런 미소를 보니,
    저까지 즐거워지네요! ㅎㅎ
    지금 이대로만 자라다오! >.<

  15. 신난제이유2009 2010.03.08 19:3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나린이는 웃는 얼굴이 너무 이쁜거 같아요.
    늘 저런 이쁘고 고운 미소를 계속 쭈우우우욱-

  16. Fotografieren™ 2010.03.10 06:5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맨 아래 왼쪽 사진이 제일 보기가 좋아요..

  17. Lovely 세라 2010.03.12 00:4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너무너무 아름다운 가정의 모습이에요!!

    저도 꼭.. 데보라님같은 사랑넘치는 엄마가 되고싶어지네요.... ㅎㅎㅎ

  18. 깐깐김기 2010.03.15 08:1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원래 미운일곱살이라고 하지않나요?
    근데 나린이한테는 미운거같은건 찾아볼수없이 휙지나가겟네요
    ㅋㅋㅋ
    친구분한테 안겨있는모습되게 귀여워요!! ㅋㅋ

  19. 소중한시간 2010.04.21 01:1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나린이가 점점 이뻐지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