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iving in America/Living in Illinois

외국 남자에게 전화번호를 줬더니.

by Deborah 2021. 5. 15.

 

 

 

 2009년도 작성 된 글이며, 많은 분들이 보지 못한 글인듯 하여 이렇게 재 발행 하게 되었습니다. 

 

외국 남자에게 전화번호를 줬더니.

 

 

필자는 요즘 공부를 한답시고 학교에 다닙니다. 원래 필자가 하고 싶었던 과목은 간호학인데, 전공으로 가기에는 아직 길은 멀고 험합니다. 지금은 필수과목을 배우고 있습니다. 같은 과에 있는 외국 남자인 찰스라는 친구가 있습니다. 찰스는 처음 필자를 봤을 때 윙크를 할 정도로 재미있는 친구였습니다. 여러분도 알다시피 외국에 살면서 한국어 이름을 고집하는 사람은 많지 않습니다. 즉, 외국인이 한국어 발음이 서툴러서 외국어로 닉네임을 바꾸어 사용할 때가 잦습니다. 하지만, 필자는 아버지께서 지어주신 이름을 그대로 사용하다 보니 외국 친구들은 골탕을 먹고 있습니다. 그래도 생각하는 것이 정작 나를 알고 싶으면 내 이름을 제대로 불러 줄 거라는 생각을 했더랍니다. 정말 그렇더군요. 외국사람들이 한국어 발음이 서툴러도 그 친구와 친하게 지내려면 서툰 발음이지만 한국어 이름을 부릅니다. 찰스가 필자의 이름을 불렀을 때는 교실에 있는 모든 학생에게 폭소를 줄 만큼 엉뚱한 발음이었습니다. 이제는 제법 이름을 잘 부릅니다. 그러던 어느 날 저녁 수업시간이 있었던 일을 나누어 볼까 합니다.

교수: 넌 왜 저번 수업시간에 안 왔니? 교실을 못 찾은 거야?
찰스:교실 번호가 뭔지도 모르겠고요. 일단 우리가 자주 만나는 교실로 왔는데 아무도 없더라고요.
교수:분명히 칠판에다 다음 수업은 어디서 만난다고 이야기를 했을 텐데.. 너 안 적었구나.
찰스: 칠판에다 적어 놓으신 줄도 몰랐어요. ㅠㅠ 혼자서 서성대다 결국 집으로 갔어요.-0-;;
나 : 저런......... 넌 핸드폰도 없니? 핸드폰으로 같은 반 친구에게 연락하면 이런 일은 없잖아.
찰스: 없는데.. ㅡ.ㅡ;;;
교수: 그래.. 이럴 때 전화번호를 교환해서 모를 때는 연락하면 되지 않겠니. 좋은 생각이야.

지난 수업은 컴퓨터 교실에서 수업이 이루어졌습니다. 그런 줄도 모르고 찰스는 예전에 우리가 모였던 그 교실로 찾아 왔었습니다. 당연히 교실이 어디인지도 몰라서 헤매다 집으로 갔다는 이야기를 들으니 안타까워서 필자의 전화번호를 적어서 줬더니..

찰스의 반응이 완전 180도로 변했습니다.
찰스: "야호.. 전화번호 받았다.. 너한테 오늘 전화한다.. 기다려.."
나: "하하하.. 설마 쓸 때 없이 전화질 하면 죽는다."
찰스: "전화한다.. 꼭 한다. ㅎㅎㅎㅎ "
나: "난 결혼했어. 몰랐니?"
찰스: "어.. 정말? 이야.. 그러면 더 좋지 뭐.."

이런 이놈이 한 술 더 떠서 말을 합니다. 아 흑 순간 전화번호를 잘못 줬다 싶었습니다.
아찔한 느낌이 있잖아요. 상대에 대해서 잘 모르는데 전화번호를 준건 아닌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교수님 설명을 한참 하고 있는데도 나를 웃으면서 쳐다보고는 전화번호가 적힌 쪽지를 나를 향해 흔들어 댑니다. ㅡ.ㅡ;;; 미친다....... 어쩌지... 저놈이 전화질을 계속해대면 난 죽음이다. 남편한테 뭐라고 말하지..
하하하.. 이런저런 생각을 하고 있는데.. 교수님께서 나를 보시면서 말을 하십니다.
"도움을 주려는 마음이 참 예쁘다.. 이런 마음을 악 이용해서는 안 되겠죠? ㅎㅎㅎㅎㅎㅎ"
라고 하니 찰스는 웃으면서 그럽니다.
"오늘 밤에 전화할 일이 생겨서 좋은데요 뭘.."
ㅎㅎㅎㅎㅎㅎㅎㅎㅎ
정말 환장하겠더라고요. 이놈한테 전화번호를 주고 골탕이나 먹는 건 아닌지 모르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수업을 마치고 찰스와 함께 이야기를 나누는데, 찰스는 수업시간에 농담을 해서 미안하다고 사과를 했습니다.
대신 한국 요리에 대해서 배우고 싶은데, 전화해도 되겠냐고 정중하게 물었습니다. 그래서 그래도 된다고 이야기를 했습니다.

찰스와 대화를 나누면서 느낀 점은 아버지 음식점을 도우면서 오프 원프리의 주방장이 되고 싶은 꿈을 가진
멋진 청년이었습니다. 유머 감각이 뛰어난 외국인 때문에 웃을 수 있었던 날이었습니다.

하루가 지치고 힘들 때 이런 사람들이 있어 웃을 수 있나 봅니다. 가끔씩 돌아보면 주위에 웃음을 선물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 사람들 때문에 하루가 힘들지 않았음을 시인합니다. 오늘이라는 날에 대한 감사와 내일이라는 또 다른 날이 주는 의미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 봅니다. 부지런히 열심히 살아야겠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 19 감기 조심하세요. 

 

 

아래의 링크를 방문해서 심페소생을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아직 많은 분이 알지 못하는 저의 음악 사이트입니다. 순수한 음악이야기가 담겨진 공간입니다. 여러분의 손길과 응원이 절실한 사이트입니다. 부탁드립니다.

 

장미 예찬 모음곡

The Rose Family by Robert Frost The rose is a rose, And was always a rose. But the theory now goes That the apple's a rose, And the pear is, and so's The plum, I suppose. The dear only knows What w..

sunnym.tistory.com

 

반응형

댓글39

    이전 댓글 더보기
  • 음,,, 한편으론 흥미롭게 읽었습니다만, 바깥양반이 반기지 않으실듯 하군요!!!

    요즘 공부하시랴, 살림하시랴 블로그 하시랴 , 몸이 열개라도 모자라실듯,,,
    항상 건강 하셔야 합니당!! ^ ^
    답글

  • 손진희 2009.02.07 01:04

    귀엽고 재미난 청년이네요.
    결국 밤에 전화를 받으셨나요? 한국요리를 하고 싶다고 하던데...
    이상한 전화는 안 할 것 같은 청년이예요.
    답글

    • Deborah 2009.02.07 03:38 신고

      정말 귀여운 총각이에요. 나이가 어리죠 지금 21살이래요. ㅎㅎㅎ 나중에 오프라원프리 요리를 해 주고 싶다는 기특한 생각을 하하하.......오늘 남편한테 찰스 이야기를 했더니. 꿈도 실현 가능한걸 꿔야지 하더군요. ㅎㅎㅎ 그러더니 꿈이 없으면 사람이 무기력 해지니 꿈은 꾸는게 좋다고 하더이다. ㅎㅎㅎㅎㅎㅎㅎ

  • 바람몰이 2009.02.07 02:24 신고

    공부..화이팅입니다!! ^.^
    답글

    • Deborah 2009.02.07 03:37 신고

      공부 하하하.. 잘 못하면서 블로그에다는 공부한다고 이야기 합니다.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어쩜 좋앙..

  • 샴페인 2009.02.07 02:37 신고

    조마조마해하시는 모습이 너무 재미있으셔서 미소 머금고 읽었습니다.
    결국 전화했는지 궁금하군요. ^^
    답글

  • 티아 2009.02.07 09:06

    저처럼. 늦었다는 생각할때 다시 배우는게 참 행복하다고나 할까요?....
    아무튼. 저 친구. 너무나 긍정적으로 유쾌하게 살고있는거 아닐까요?.. 내심 걱정됩니다.^^
    오프라 누님 시중들려면.. 꽤 많은걸 배워야할텐데요.. ㅋ
    답글

  • 빛이드는창 2009.02.07 11:47

    배우는 모습이 너무도 좋네요.
    데보라님도 역시 정이 많으셔요~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2.08 01:24

    공부하는 정신은 정말 중요한것 같아요. ^^
    찰스 총각이 맛있는 한국 요리를 많이 배워가길..ㅋ
    답글

  • 쿠사노군 2009.02.09 11:30

    사고방식이 다른 외국인들을 보고 있으면 어디까지가 장난이고 진심인지 모를때가 많은 것 같아요.
    여행하다 만나는 외국인들 대부분 한국에서 써먹던 '상대방 속마음 알아보기'가 안먹힌다는....
    분명 웃고있는데 말투는 안기뻐하는 것 같고, 분명 화내는 말툰데 난 잘못한게 없고...
    영어-또는 현지어-를 못하는 제 잘못도 있지만요 ^^)a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2.09 13:11

    열심히 공부하시는 모습 부럽습니다. 외국남자들, 정말 장난 잘쳐요. (특히 남미사람들 ^^)
    저한테도 한국요리 가르쳐주세요 ~ ㅎㅎ
    답글

  • 만학도 때의 이야기군요.
    찰스란 친구 지금은 연락하는지 궁금합니다.
    재밌는 친구라 기억에 남겠어요.
    답글

  • 시골아빠 2021.05.15 12:05 신고

    그래도 나쁜 친구는 아니었나봅니다.
    부부관계도 유지되고 있으신것 보니...^^
    답글

    • Deborah 2021.05.15 12:07 신고

      하하하 농담이었데요. ㅎㅎㅎㅎ 다 지난 일입니다. 그 친구를 남편 한테도 소개 했는데 참 착하다고 하던데요?

  • 참교육 2021.05.15 13:10 신고

    재미 있는 친구네요 악의없이...
    답글

    • Deborah 2021.05.15 13:19 신고

      네 악이 없었어요. 그리고 그 후로 전화를 해도 되느냐는 말에 해도 된다고 했지만 자주 연락도 안했어요.

  • 랑니 2021.05.15 13:18 신고

    나 번호 땃당♥♥

    용기가 필요한 일이지요 :)
    답글

  • ㅎㅎㅎ 해프닝이네요 ㅋ
    답글

  • 파아란기쁨 2021.05.15 15:11 신고

    글을 읽다보니 도움을 주고자 하는 마음과 유쾌함에 마음이 흐뭇해 지네요~
    답글

    • Deborah 2021.05.15 21:12 신고

      하하하 네 실제로 전화를 해댔으면 큰일 날뻔 했지요 하하하 해프닝으로 끝났길 다행입니다.

  • 느린하루 2021.05.15 16:59 신고

    ㅋㅋ 재밌는 에피소드네욤 추억이 될 듯요
    답글

  • T. Juli 2021.05.15 23:40 신고

    전화번호 함부로 주기 싫더군요
    그리고 전화와도 안 받으면 그만이니까
    귀찮으면 스팸처리하고요.
    답글

  • 슬_ 2021.05.17 01:33 신고

    저도 외국생활 할 때 그냥 제 이름 썼어요. 쉬운 발음 아닌데도 잘만 읽던데요 뭐 ㅋㅋㅋㅋ
    굳이 영어이름 만들 필요는 없을 것 같아여.

    한국요리를 배우고 싶었나보네요. 지금처럼 한류대박은 아니어도 어느정도 인기있던 시기여서 그럴까요? ㅋㅋㅋ 이젠 그 분도 서른이 넘으셨겠군요!
    답글

  • 싸나이^^ 2021.05.17 10:10 신고

    2009년이면 벌써 10여년전 이야기인데 현실감이 느껴집니다...ㅎㅎ
    알고보면 착한사람인데 지레 선입관을 가지곤 하죠 ? ㅎㅎ
    답글

  • 글쓰는아빠 2021.05.17 11:12 신고

    재발행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ㅎㅎ
    웃으면서 읽었네요ㅋㅋㅋ 외쿡인들이라고 찰스처럼 다 익살스러운 건 아닐텐데 ㅎㅎ
    일상에서 저런 에너지, 생활 개그, 너무 좋아요 ㅎㅎ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