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appy reading

My Utmost for His Highest(주님은 나의 최고봉)

by Deborah 2021. 11. 6.

My Utmost for His Highest(주님은 나의 최고봉) - 오스왈드 챔버스 

책을 가장 많이 읽었던 순간은 대학교 학점을 받아야 했기에 영문학 시간이 아니었던가 생각한다. 요즘 가을이라 다들 책에 관한 리뷰 글이 하나둘씩 올라오고 있는 것이 보인다. 글을 보면 그렇다. 사람마다 주관적 입장이기에 이것이 좋다 나쁘다 평을 할 수 있지만 개인적 생각이라는 것이다. 모두의 생각이 다 일치하고 동의를 한다면야 더없이 좋겠지만, 세상의 이치는 그렇게 흘러가지 않는다. 지금 필자가 소개하려는 책이 그런 분류 중 하나로 보인다. 다들 그냥 커버로 보면 어.. 저 책은 그냥 예수쟁이들 보는 그런 책이 아니냐 라고 말할지도 모른다.

그렇다. 이 책은 어느 정도 신앙과 믿음이 있는 사람들이 보면 큰 도움이 되는 책이며, 지금 현재 남편과 매일 아침 묵상을 하는 책이다. 이 책이 좋은 점은 오스왈드 챔버스의 그의 평생 설교집을 아내가 정리한 노트를 가지고 출판을 했다고 한다. 지금으로 따지면 그 당시는 믿음의 영역이 오늘보다 더 깊었다.

미국이라는 황량한 불모지에 도착한 그들은 새로운 땅을 개척하는데 하나님의 도우심과 그분의 능력이 함께 해야만 혹독한 추위와 새로운 환경에 적응할 수가 있었다. 그들의 유일한 기독교 신앙의 뿌리가 있어 매일 교회를 간다는 것은 매일 하루 세끼 식사를 하는 것과 같았다. 오늘날이야 다들 하나님이 어디 있느냐고 말하는 불신자도 가득한 세상에 살고 있지만 그 당시는 달랐다. 오스왈드는 믿음이 있는 침례교의 목사로 정평이 나 있었고 신학교에서 학생을 지도하는 교수이기도 했다.

그의 삶은 예수님과 구분해서 살 수 없는 성령에 의해서 살아가는 삶을 선택했다. 모범적인 삶으로 수많은 제자를 양성했고, 위의 책이 주는 감동은 예수님 사랑을 아는 분이라면 절실히 느낀다. 그가 늘 찬양하고 존경하며 숭배했던 하나님의 실체를 묵상집을 통해서 매일 단련하는 삶이 무엇인지를 알려준다.

 

일단 궁금하시면 읽어 보시기를 권한다. 꼭 기독교인만 읽어야 하는 책은 아니다. 책이 주는 감동은 한 장르에 소속된 것이 아님을 알린다.


아래 링크는 제가 운영하는 음악 사이트입니다.  방문해서 블로거 힘을 실어 주세요. 여러분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싱글리뷰: Chain Breaker [Zach Williams]

잭 윌리엄스의 "Chain Breaker"는 많은 분이 듣고 감동을 받게 되고 치유의 은사를 체험한 곡이다. 음악을 구성하는 요소는 세 가지로 구분된다. 리듬, 가사말, 보컬로 구분되어 삼박자의 조화로운

sunnym.tistory.com

 

반응형

댓글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