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 기하 씨는 어디서 들어 본 이름인데.. 하면서 노래를 찾아서 들어 봤다. 정말 한국에 이런 그룹도 있었구나. 나의 20대의 청춘은 한국보다는 미국에서의 삶이 더 많은 의미로 남아 있기에 한국의 록 음악은 잘 몰랐고 알고 싶었던 마음이 없었다. 그냥 산울림과 신중현 씨 그리고 예레미의  음악에 빠져 보기도 했었다. 하지만 오늘 소개할 앨범은 예전 같으면 잘 듣지 않고 그냥 지나 칠 수도 있을 뻔한 곡들이 많이 있었다. 그래서 반가웠고 무엇보다 음악적 열정이 넘치는 "별일 없이 산다" 앨범이었다. 장 기하 씨와 얼굴들이라는 밴드와 함께 한 음악은 하드락적인 분위기와 포크락 그리고 얼트 네이트브 락의 요소가 돋보이는 음악이었다. 

 

 

 

음악적 모티브가 되는 영감은 뮤지션마다 색다른 방법으로 찾기도 하지만 대체적으로 일상에 일어나는 일이 소재가 되는 것은 지극히 정상적이다. 물론 장기하 씨의 작사 솜씨도 삶의 흔적을 알려주는 신호탄처럼 내 삶에도 스며 들 듯이  다가왔다. 내가 없었던 한국의 시간들 내가 알지 못했던 뮤지션에 대해서 알아가는 시간은 즐겁기만 하다. 마치 보석을 처음 발견한 사람처럼 신기하고 반짝이는 음악이 내 마음을 환하게 비쳐 주는 듯하다.

 

 

그들의 1집 앨범을 다 들어 본 결론은 한곡마다 장기하 씨의 작사, 작곡의 노고가 묻어 나는 곡이었고 일상에서 일어나고 있는 현상을 노래로 간접 체험하는 기분이 들었다. 앨범의 제목처럼 그렇다. 그냥 별일 없이 산다. 그런 것이 우리의 삶이고 노래다. 장기하 씨는 대중과 아주 가깝게 소통하는 방법을 아는 분 같다.

 

 

 

자 이제 노래가 어떤지 들어 볼까?

느낌은 바로 당신의 몫이니까. 마음을 비우고 들어 보자. 삶을 노래한 그룹 장기하 씨와 얼굴들의 노래다.

 

 


 

 

장기하와 얼굴들의 정규 음반 1집

 

앨범명: 별일 없이 산다

발매일: 2009년 2월 27일 

 

녹음: 2008년 ~ 2009년 나잠 수의 집(쑥고개 213 스튜디오),

톤 스튜디오, 토마토 스튜디오 

 

포맷: CD, LP, 디지털 다운로드 

길이: 48분 50초 

레이블: 붕가붕가레코드 

프로듀서: 장기하, 나잠 수

 

 

 

 

 

장기하와 얼굴들 (Kiha & The Faces) - 삼거리에서 만난 사람

 

삼거리에서 만난 사람은 장기하 씨가 군 복무를 하고 있을 당시

직접 만든 곡이라고 하니 새삼 대단하다는 생각이 든다.

음악인은 어느 장소를 불문하고 영감이 떠 오르면

이렇게 머리에 맴돌던 악상들이 곡으로 탄생되는 것이다.

삼거리에서 만난 사람은 마치 내가 그 주인공이 되고 싶은

마음이 들게 하는 곡처럼 들렸다.

어쿠스틱 기타 연주가 참 듣기 좋았다.

가끔 클래식 한 분위기를 내고자 한다면 이런 곡을 추천한다.

 

 

 

 

 

싸구려 커피. 하하하 제목도 얼마나 좋은지. 더 이상 설명도 필요 없는 아주 간결하고

가사말도 직설적이며 생활과 연관된 대사 말로 나오는 부분도 참 재미있게 들었다.

우리는 살아가면서 싸구려 커피 한잔 정도는 마시지 않는가? 그런 삶이 우리가 사는 세상인 것이다.

 

 

 

"오늘도 무사히" 연주 기법이 예전에 들어 본 기억이 있었던 기타 리프가 친숙하게 들려온다.

음악인이 창작의 활동을 할 때는 다른 음악가의 스타일을 닮고 연주도 비슷하게 들리는 경우가 있다.

그들의 연주를 들어 보니 그런 분위기 난다. 아직도 난 좋은 사람. 나도 그런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멱살 한 번 잡히십시다." 이 노래는 정말 가사말 너무 좋아서 어쩔 줄 몰랐다.

세상에 내가 해 보고 싶었던 마음을 잘 표현해주고 있다.

마치 노래는 내 마음을 알아주기라도 하듯이 세상을 향해서 말해주는 멜로디다.

 

 

 

 

 

"나와" 이곡의 기타 리프트는  친숙한  느낌이 난다. 

베이스 연주가 살아 있다. 대부분 베이스 연주는 다른 사운드에 묻혀 가기 때문에

잘 듣기 힘든 경우가 허다하다. 신나는 리듬으로 노래는 설득력 있게 들린다.

나와 하는 모든 것이 행복하게 연결될 것 같다.

 

 

 

 

 

"달이 차오른다, 가자" 이 곡도 군 복무 시절 작곡한 곡이라고 한다.

노래를 들으면서 느끼는 것이지만,

장기하 씨의 독특한 보컬 창법이 정겹게 들린다.

달이 차오르면 여행을 가자고 하는 내용은 일탈을 꿈꾸는

우리들 이야기처럼 들린다.

 

 

 

"나를 받아주오" 아주 단순한 리듬의 반복이지만 보컬의 돋보이는 곡으로 마치 애절하게 

상대의 마음을 구걸해보고 싶은 느낌이 전달된다. 잘 풀리지 않는 연애 그래서 하소연이 

노래로 둔갑한다. 한 번만 눈 딱 감고 받아 주지 그랬어. 하하하 노래 듣고 보니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다.

 

 

 

 

어쿠스틱 기타의 연주가 아주 느리게 그리고 감수성이 가득한 그대 가슴을 달래 주듯이 애절하다.

약속도 없고 평범한 날 속에 있지도 않은 눈물이 생각났다. 휘파람 부는 소리는  듣기 좋았다.

이런 느낌은 그냥 상상 속에서 그려 보는 상대에 대한 아련함이 남기 마련이다.

 

 

 

"느리게 걷자" 느리게 나도 걸어간다. 노래를 따라서 테라스가 보이는 창문을 열고 공기를 들이마시면서

방을 가로질러서 느리게 걷고 현관문을 나선다. 그리고 사람들이 분주히 걸어가는  아스팔트 사이로 

천천히 느리게 걷는다. 모든 주변의 환경이 느리게 다가와 예전에 몰랐던 것을 발견하고 작은 기쁨을 맛본다.

진정 삶을 즐기고 싶다면 느리게 걸어 보자. 노래를 들으면서 이런 상상을 해봤다.

 

 

 

 

별일 없이 산다 앨범의 동명 타이틀이다. 아주 탄탄한 하드락의 리프트가 듣기 좋다.

잔잔하면서, 강하게 다가와 느낌표를 찍는다. 별일 없이 사는 삶이지만

노래는 별일 있어 보인다. 이런 앨범의 노래는 일상에서 느낀 점이 가사가 되고 리듬으로 탄생된다.

 

내 안에 주문을 외운다. 나는 사는 게 재미있다. 매일매일 신난다.

 

 

 

 


 

장기하와 얼굴들의 들려주는 추억의 앨범이었다. 2008년도 "싸구려 커피" 데뷔 싱글은 인디 락 밴드로 처음 소개되고, 2009년 "별일 없이 산다" 앨범은, 그 당시 세인들의 주목을 받았고 상업적 성공을 안겨 주었다. 이제 2020년이 흘러 필자의 청각을  만족시킨 리듬으로 다가왔다. 음악이 주는 감동은 일상생활로 연결되어 왜 사는지에 대한 해답을 찾고자 하는 사람이라면 위의 앨범을 들어 보라고 권하고 싶다. 삶에 대한 잔잔한 애정이 가득 담긴 앨범이었다. 지나고 나면 모든 것이 추억이 되고 노래는 한 뮤지션을 기억하는데 큰 도구로 작용된다. 그들이 남겨준 소중한 1집 앨범을 들으면서 삶의 애착을 갖게 된다..

 

 

 

 

 

 

 

 

 

포스팅 영감을 받았던 사이트↓

 

090328 악숭 8주년, 장기하와 얼굴들 (Kiha & The Faces)

090328 Republic of Korea / Seoul V Hall RockSoong 8th - Rock'n roll Big Show! Kiha & The Faces 악숭 8주년 - 장기하와 얼굴들 2009년도의 장기하와 얼굴들 이 당시도 이미 인기가 많을때였다 지금보..

bluesword.tistory.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알라리 2020.08.15 04:0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장기하 제가 좋아하는 가수예요
    노래들도 창법도 모두요
    이 그룹이 해체되서 아쉽긴 하지만요

    • Deborah 2020.08.15 04:5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마도 장 기하씨 음악을 하다 지친신 듯합니다. 번 아웃을 하셔서 그룹이 해체 되신 것이 아닐까 나름 생각 해봅니다. 좋아하시는 그룹이라니 올린 보람느낍니다.

  3. *저녁노을* 2020.08.15 06:1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장기하...좋아합니다.
    ㅎㅎ
    잘 듣고 가요

  4. 공수래공수거 2020.08.15 06:5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풍문으로 들었소 리메이크 곡으로 세간에 많이 알려진것으로 압니다
    저도 좋아하는 뮤지션이기도 합니다
    요즘은 정말 뭐하는지 소식이궁금하네요.

  5. 쉐프의 생활일지 2020.08.15 08:1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확실히 자신만의 색이 있는 가수인 것은 확실합니다! ^^
    저는 장기하씨를 싸구려커피라는 노래를 통해 처음으로
    알게되었답니다! 처음 그 노래를 들었을때 충격적이었어요...ㅋㅋㅋ

  6. kangdante 2020.08.15 08:1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늘은 장기하 특집이군요
    시간내어 한곡 한곡 들어보면 좋겠어요
    오늘도 여유로운 하루 되세요.. ^^

  7. @산들바람 2020.08.15 08:3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장기하 잊고 있었는데
    오랫만에 보네요~~!!

  8. momo is 2020.08.15 09:1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분노래 참 좋아요 음악에 특별한 색이 있지요

  9. 어느주부 2020.08.15 10:1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어깨가 들썩이는 음악~
    적당히 흥겨운 느낌 좋았습니다.
    자주 놀러 와야겠네요.

  10. 드림 사랑 2020.08.15 10:3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렇게 오랜만에 장기하 의 노래를듣게되네요
    덕분에 감상하고 갑니다.

  11. 꿈꾸는 에카 2020.08.15 11:5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장기하의 노래는 뭔가 공장에서 찍어낸거 같지 않은 희소성이 있는 음악인 것 같아요~~ 자기만의 색깔이 분명한 가수인것같습니당~ 덕분에 비오는 날 좋은 노래 잘 듣고 가요~

  12. K&H 2020.08.15 14:0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몇몇 노래들은 잘 몰랐었는데, 덕분에 잘 듣고 리스트에도 올려놓게 됐네요! ^.^ 잘 보고/듣고 갑니다!

  13. hunnek 2020.08.15 14:0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이 앨범 다들어봤는데 재밌고 중독성있습니다ㅋㅋ
    잘보고갑니다

  14. 군찐감자만두 2020.08.15 14:3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 해체된줄은 몰랐었네요-
    뭔가 가사도 공감이 되고 재밌기도 해서 한창 빠져 들었던 곡들이네요-

  15. 로안씨 2020.08.15 14:3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오 이런 노래를 차안에서 들으면 완전 좋을 것 같아요 ㅎㅎ
    뭔가 피서갈 때에 들으면 흥겨운 비트에 뭔가
    낭만적인 레트로 감성으로 듣기 좋은 듯합니다 ㅎㅎㅎ
    이 노래라면 당연 클래식 자동차를 타면서 들으면
    더더더욱 좋을 듯한데 말이죠 흐흐

  16. mystee 2020.08.15 22:5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장기하가 드럼을 연주하던 밴드인 눈뜨고코베인 (누군가의 이름을 본딴 팀이름이라는거 느껴지시죠?)
    의 공연을 실제로 본적이 있었습니다.
    노래하는 장기하와는 다르게 뒤에서 조용히 묵묵히 드럼을 연주하는 모습이 인상적이더라고요.

    • Deborah 2020.08.16 00:1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장기하씨애 대해서 몰랐던 사실이네요. 아 드럼도 연주 하셨군요. 다재다능 하신 분이네요. ㅎㅎㅎ 커트코베인 트리뷰트 밴드인가 봅니다.

    • mystee 2020.08.17 20:2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커트 코베인과는 전혀 관련이 없는 음악을 하는 밴드였고,
      그냥 이름만 패러디한 밴드였던 걸로 기억합니다.
      어쩌면 저도 모르던 초기에 시작했을 때는 너바나 카피밴드였을지도 모르지만요. ㅎㅎ

  17. 꿩국장 2020.08.16 21:1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이 앨범 좋아했었어요.
    그런데 해체하고 일반인으로서 살아간다는게 쉽지 않을 것 같은데 그게 더 대단한 것 같았어요

    • Deborah 2020.08.16 21:1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장기하씨가 번드 아웃을 한 모양입니다. 창작의 고통이 힘들어요. ㅠㅠ 하기사 그룹 활동하면서 벌어 들인 돈도 있고 하니 평민으로 살아도 괜찮지요.

  18. T. Juli 2020.08.17 01:1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앨범의 곡들이 젊음 가득합니다.

  19. 싸나이^^ 2020.08.17 10:2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산울림과 신중현을 참 좋아했었는데...ㅎㅎ
    아...장기하는 왜 모르고 있었는지...
    저도 가수와 노래를 배워야겠습니다...ㅎㅎ

  20. sword 2020.08.19 11:1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엌 장기하와 얼굴들 앨범이라니 ㅎㅎㅎㅎㅎㅎㅎㅎ 반갑네욤!!!

    제가 한달한달 사진을 정리하면서 공유할때 쓰는말이기도 해요 ㅎㅎㅎ "별일 없이 산다" 라는거 ㅎㅎ 정말 중요하죠 ^^

  21. 헨리맘 2020.08.23 12:3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장기하와 얼굴들 좋아합니다. 원래 재밌는 노래를 하는 건 알고 있었는데, 아들내미가 언제 노래 하나 듣더니 엄청 재미있다며 좋아해 같이 가끔 듣습니다. "그건 니 생각이고"가 제목인가 하는 노래인데, 이 노래도 들어보셨죠? 다른 노래처럼 가사가 딱딱 잘 맞으면서 재미있어요~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