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과 인간관계

 

 

 

돈은 요물과도 같은 작용을 한다. 돈이 많으면 많을수록 사람은 권력 위에 군림하기를 원하고 없는 사람을 노예처럼 부려 먹기도 한다. 돈의 위력이 주는 것은 시대가 지나도 여전하다. 이것이 인간과 돈이 갖게 되는 관계를 정립해주고 있다. 사람은 돈 없으면 상대로부터 무시당함을 받기도 하고 낮은 위치에서 살아야 한다. 돈이 만들어 낸 자본주의 단면으로 인간은 돈이 없으면 살아가기 힘든 세상이 되어 버린다. 모든 것은 돈으로 거래되고 사람의 마음마저도 돈으로 사려고 하는 사람들도 있다. 돈이 가져다주는 많은 폐단으로 인해서 사람의 관계 성립은 돈으로 모든 것을 해결하려는 사람들도 생겨난다. 

 

 

 

돈 때문에 인연을 끊게 되는 사연

주변을 돌아보면 돈이 얽힌 사이에서 친 혈육이라고 하더라도 돈을 달라고 하고 빌려주고 하면서 서로 간의 상처를 받는 경우가 많다. 하물며 상처를 주어 가면서 이렇게 돈을 빌리고 달라고 하는 행위는 아마도 그들이 현 생활에 만족을 못하고 남의 도움을 받고서 좀 더 좋은 환경을 가져다줄 것이라는 확신이 있기 때문에 그런 경우를 만드는 일도 있다. 하지만, 십중팔구 돈을 빌려간 경우 돈을 잃어버렸거나 그냥 줬다고 생각하는 것이 올바른 생각이라 생각된다. 아니면 마음에 상처가 되어 오래도록 힘들기 때문이다. 신혼 때 시댁 식구에게 돈을 빌려준 남편은 돈을 주면서 아예 받을 생각을 하지 않고 줬다고 한다. 그러니 마음이 상할 필요도 없고 그냥 자선 사업했다는 의미로 받아들인 경우 었다. 친 가족이라도 서로 의를 상할 필요가 없었다.

 

 

친구가 돈을 빌려 달라고 하는 경우

정말 친한 친구라면 돈을 빌려 달라고 하는 경우는 드물다. 돈 때문에 우정을 깨기 싫기 때문이다. 친구가 경제적 위치가 좋으면 부탁은 할 수가 있겠지만, 거절을 당했을 경우 받는 상실감도 감당해야 할 몫이다. 또한, 돈을 빌려 주었는데 상대는 갚을 생각을 하지 않을 때 오는 심리적 부담감과 배신감을 돌이킬 수가 없는 감정으로 돌변한다. 그래서 친구의 우정을 잃어버리는 가장 쉬운 방법은 돈을 빌려 달라고 하면 된다. 그러면 그날로 우정도 어느 순간 사라지고 만다. 돈을 갚게 되는 경우는 드물다. 그러니 그 친구를 진정 좋아하고 사랑한다면 그냥 자선 사업한다고 생각하는 것이 편안한 방법이다. 아니면 아예 돈을 빌려 주지 않는 것이 옳은 방법이다. 돈을 안 빌려준다고 상대를 하지 않은 친구라면 우정은 그기까지일 뿐이니 너무 서운해하지 않는 것이 현명한 방법이다.

 

 

지인은 왜 돈을 달라고 요청을 하는 것일까? 그 심리를 분석해보면 간단하게 다섯 가지로 종합할 수가 있다.

1. 아무리 찾아봐도 돈을 마련할 구석이 없고 이 사람이면 정말 해줄 것 같아서 연락을 한 경우다. << 대충 상대의 경제적 상황을 어느 정도 파악하고 연락을 하는 경우가 많다. 돈이 없는 사람 경우에는 이 사람이면 정말 돈을 빌려 주겠지 하는 심리에서 연락을 하는 것이다.

 

2. 돈을 빌릴 때 가장 손쉽게 생각하는 방법이 바로 지인이다. 자주 상대해 주고 자신을 알아주는 그런 사람. 그래서 돈을 빌려도 장만해줄 그런 친분이 있는 사람이라서 연락을 하는 것이다. 하지만 이런 경우는 잘못해서는 인간관계를 청산하는 경우도 종종 일어나고 있음을 잊지 말자.

 

3. 돈을 빌릴 때는 자존심은 이미 안드로메다에 버려진 상태다. 자포자기하는 심정으로 손을 내미는 경우가 많이 있다. 아주 절실한데 그것을 해줄 사람이 당신뿐이라고 상대는 생각한다.

 

4. 가장 힘들 때 힘이 되어 줄 수 있는 사람이라면 모든 힘든 상황도 같이 극복해줄 것이라는 신념이 함께 한다. 즉, 내가 망해가고 있는데, 이런 상황 진심으로 위로하고 함께 해줄 수 있는 그 사람에게 라면 분명 한줄기 빛을 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심리에서이다. 마치 구원의 손길을 기다리는 심정으로 말한다는 것이다.

 

5. 내가 힘들 때 너를 도와줬으니, 너에게 도움을 받고 싶은 심리에서 돈을 빌려 달라고 한다. 이런 경우는 기브 앤 테크의 개념으로 내가 이렇게 예전에 했으니, 너도 나에게 도움을 줬으면 한다. 흔하게 생각할 수도 있는 마음 가짐이라 여겨진다.

 

 

종합해서 보니, 그럴법한 이유로 상대에게 돈을 요청하거나 빌려 달라는 말을 하는 것은 다들 나름의 사연이 있다. 누가 나쁘고 좋다를 지나서 돈이 연관이 되면 인간의 관계는 절대 좋은 방향으로 흘러갈 수가 없다는 생각이다. 그래서 늘 살아가면서 지키는 불분율 같은 것이 있는데, 돈의 금액이 부담이 되면 아예 빌려 주지 않고 많은 부담을 주지 않는 상태라면 그냥 주는 것으로 마무리를 하는 것도 현명한 방법이다. 하지만 사람은 어느 정당선이라는 것이 없다. 조금 주면 그렇게 주어서 원망하고 안 주면 안 준다고 서운해한다. 그러니 아예 빌려 주지도 말고 안 주는 것이 상책일 경우도 있다. 모든 결정권은 우리가 쥐고 있으면서도 심리적 상황을 직면하면 무시하기 힘들고,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를 고민하게 된다. 이런 고민을 하는 사람이 있다면 현명한 방법은 돈과 연결되는 관계를 만들지 않는 것이 최선이라고 말해주고 싶다.

 

 

 

남편이 돈을 빌려준 지인 이야기로 글의 마침표를 찍는다.

 

어느 날 남편이 상의를 해왔다. 남편의 지인은 전기세를 낼 수가 없을 정도로 신용이 불량한 상태 었다고 한다. 그 지인은 남편과 같은  예비군 소석이었다. 그런데 이분의 사연을 들어 보니, 실직이 된 지 오래되었고, 전기세를 내지를 못하니 전기회사에서 전기를 끊었다고 한다. 그래서 남편한테 돈을 몇백 불을 빌려 달라고 한 기억이 난다. 구직되면 돌려주겠다는 그런 말을 했다. 돈을 빌리려고 우리 집에 왔을 때, 그 사람을 얼굴을 보니 말이 아니었다. 그래서 남편께 그냥 돈을 주는 셈 치고 빌려주라고 했다. 결론은 그 사람은 남편의 도움을 받고 몇 달치 밀린 전시세를 내고 새로운 직장을 잡았으며, 빌린 돈을 갚았다는 사연이다. 이런 절실한 상황에는 도움을 줄 필요가 있다는 것을 말해주고 싶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에스델 ♥ 2020.08.11 12:0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돈을 빌려달라고 말하는 경우 다들
    나름의 사정이 있더라구요..
    남편분이 돈을 빌려주신 일은 훈훈하게
    마무리되어 기분이 좋습니다. ㅎㅎ

  3. Za_ra 2020.08.11 14:0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빌리는 사람 입장에선 저마다의 사연이 있겠지만,
    돈거래 자체는 안하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앉아서 빌려주고 서서 받는다고 하죠? 서서 받기라면 다행이죠~
    보통은 빌리고 안 갚을려고 하는 사람들이 더 많더라구요

  4. 후까 2020.08.11 14:1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돈을 잘 모으고 잘 쓰는 현명함이 필요하겠죠. 돈거래에 맘상한다고 돈없음 주의로 살아요 ㅋㅋㅋ

  5. 드림 사랑 2020.08.11 15:0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돈을 빌려주더라도 언제 까지 갚을수 있는지
    거기에대한 각서라든지 이런저런서류를 받고 중요한 물건을 받고 빌려줘야하드라구요
    적은돈은괜찮은데 큰돈이되어버리면 안갚을것같아서요 이렇게 하면 돈을 빌려다라는이야기가
    사라지더라구요 ......

  6. 예스파파 2020.08.11 15:3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제가 돈이 필요한 상황인데 여러가지로 여의치 않은 상황이였어요 .
    그리고 마련할 방법을 찾았고 태어나서 처음으로 지인에게 돈을 빌리기로 되어있는 상태였죠
    그런데 그상황에 부모님이 어떻게든 수중의 돈을 긁어 모아 빌려주시겠다고 하시네요.
    남에게 빌리지말라며 너에게는 신용이 있으니 빌려줄수 있으시다며.... 감동....
    더 열심히 살아야겠네요^^

    돈이라는거 참.....

    글 잘 새겨듣도록 하겠습니다!! 많은 도움이 될것 같습니다!

  7. 실버키 2020.08.11 16:5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전 어렷을때부터 돈문제로 싸움 일어나는걸 많이 봤네요. 저희 부모님이 돈 빌려주시면서 그런적이 있었고
    남편이 돈 빌려주면서 그런 문제가 일어나기도 했고요. 남편이 돈을 빌려주었는데 아직까지 갚지를 않고
    갚을 생각도 전혀 없고요.
    이렇게 신뢰가 깨지기도 하더라고요

  8. Sakai 2020.08.11 17:1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돈거래는 신중해야될것 같아요.

  9. 계리직 2020.08.11 18:4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마자요!! 정말 절실한 분은 해 줘야 될거 같아요 ㅜㅜㅜ
    진짜 그걸로 목숨을 끊는 분들도 있으니까요 ㅜㅜ
    너무나도 감사히 잘 보고 갑니다!!

  10. 오렌지훈 2020.08.11 19:2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준다는 마음으로 줄 정도의 액수면 가능할듯합니다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좋은 하루보내세요~

  11. 도생 2020.08.11 21:2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죽했으면 부자 간에도 돈 거래는 확실하게 하라는 옛말도 있습니다.
    행복하세요^^

  12. 달빛의 꽃 2020.08.11 21:5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돈을빌려주고 받는것은 신뢰가 깨질수밖에없더라구요.
    친한사람일수록 돈거래를 안하는게좋아요.

  13. 혜니웨이 2020.08.12 00:3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남편분 일처럼 오래 봐온 사람이라면 절실한지 안한지 보일 것 같아요. 그래도 돈을 빌릴 일도, 빌려 줄 일도 생기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14. 군찐감자만두 2020.08.12 00:4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남편분 지인분에게 하셨듯이 돈을 빌려주는 경우는 그 돈을 잃을 수 있다는 각오(?)로 빌려주는게 좋은 것 같아요-

  15. 꿩국장 2020.08.12 01:0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제 best friend와 그 부인(마찬가지로 제 친구)이 박사 학위 따러 프랑스로 떠나는데, 두 집안 다 경제적 상황이 너무 어려운 걸 아니깐 그 당시 제 두 달치 월급을 주면서 갚을 생각하지 말고 쓰라고 줬었어요. 그러면서 나중에 성공해서 책 쓰게 되면 thanks to에 내 이름 꼭 써 달라고 했었어요 ㅋ
    하지만 아쉽게도 매년 조금씩 갚더니 얼마 전에 전부 다 갚아 버리지 뭐예요ㅎ
    (Thanks to에 이름한번 써주기 그렇게 힘드냐고 우스겟 소릴 했네요 ㅋ)
    그냥 줬다고 생각하고 잊고 있으면 갚을 사람은 알아서 다 갚더라고요.

  16. east9river 2020.08.12 02:5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돈으로 인간관계가 참 많이 망가진다고하죠... 정말 인간관계에 있어서 돈이 오고가는 건 신중해야하고, 가급적이면 안 하는 게 좋은 거 같습니다.

  17. sword 2020.08.12 09:2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하 ... 돈문제... 전세계 어디나 똑같네요...
    그런데 미국에서 월세도 제대로 못낼 정도면 정말 그마음은...
    저도 월세 못낼 위기가 있었던 기억이 나서... 감정이입되었네요 ㅠㅠ

  18. 파아란기쁨 2020.08.12 13:0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지인한테 돈 빌려 줄때는 그냥 안받아도 되는 정도면 빌려 주고 아니라면 절대 안빌려 주네요.^^

  19. mystee 2020.08.12 15:4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돈 때문에 지인과 의가 상했던 적이 몇번 있었는데 (제가 빌려준 입장이었습니다.)
    다들 하나같이 금방 갚을 것처럼 말해놓고 시간도 엄청 끌고,
    주라고 말하기 전까지 줄 생각도 안하고, 오히려 화를 내기도 하더라고요.
    물론 지금은 빌려주지도 않고, 빌려줘도 못받을 것도 생각해야 한다는 것도 알게 되었지만,
    당시에는 어렸었습니다. ㅎㅎ 옛날 이야기예요.

  20. 타리 2020.08.13 13:4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요늠 여러모로 마음이 지쳤는데
    오랜만에 데보라님 블로그 글 몇편 읽으며 차분히 생각도 하고 힐링(?)얻고 갑니다
    좋은하루 되세요

  21. 라디오키즈 2020.08.14 11:4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돈 거래로 인간 관계를 정리해야 한다는 건 슬픈 일 같아요. 그런 일이 많이 생기지 않길 바랄 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