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와 함께 페인트 칠을 한다고 어제부터 사정해서 페인트와 필요한 도구들을 샀다. 이제 방의 색도 골라서 칠하고 싶은 생각이 들었던 모양이다. 아빠와 함께 하는 방 페인트는 쉽지 않은 노동이었다. 이런 과정들을 지켜보면서 사진의 추억으로 남겨 보았다. 남편은 딸과 함께 했던 페인트 작업은 의미가 있었다고 했다.

딸과 함께 하는 페인트 작업이었고, 자신의 방의 색을 골라서 새롭게 단장하는 것을 가르쳐 주었다고 한다. 이런 것은 삶에 있어 꼭 필요한 스킬이라면서 가르치기를 잘했다고 말하는 남편님도 대단했다. 딸에게 새로운 것을 가르치고 함께 시간을 보내는 소중한 추억으로 남았다. 이제 막내딸 나린의 방은 아름다운 색으로 장식되었다.

아빠와 함께 페인트 작업을 했던 벽은 새로운 느낌으로 다가왔었고 몇 시간의 힘든 노동도 있었지만, 자신의 방을 이렇게 꾸민다는 자체가 큰 보람으로 느꼈을 것이다. 그런 모습을 이렇게 미약하지만 사진으로 감상해 본다.

내 방 마음에 안 들어. 아폴로님도 방이 어떤지 구경을 나오셨다.

이 벽의 색을 10년 넘게 유지하고 있었으니 싫증이 날만하다.

아빠가 가르쳐 준대로 학습하는 습득력이 바른 나린의 모습

벽에 뾰족한 부분이 있으면 깨끗하게 청소를 해줘야 한다. 그래야 페인트가 골고루 벽에 칠할 수가 있단다.

깜짝 등장하신 분. 누구? 바로 막내아들 가온이다. 사랑해요. 여러분. 

음. 페인트 칠 하는 거야? 도와줄까?

나린 방은 천장이 높았다. 말을 하면 에코처럼 울린다.

자. 이제부터 페인트를 시작을 해볼까?

먼저 벽에 있는 이물질부터 제거해야 해.

자 여기 봐. 평탄하게 벽을 만들어 줘야 하거든.

아빠가 시키는 데로 보고 배운다.

아빠 이리 줘 봐.

여기 잘 보이지 않지만, 손으로 느껴봐.

손으로 벽을 만져서 울퉁한 부분을 이렇게 밀어줘야 한다. 그래야 깔끔한 페인트 작업을 할 수가 있다.

새로 산 롤러

오늘 방에 칠할 페인트

자 이렇게 페인트 칠을 해봐.

페인트 칠할 때 필요한 도구들 다 있네

이렇게 벽에 색이 칠해진다

열심히

정신을 집중해서 이렇게 벽에 색을 칠한다.

작은 브러시로 전기 코드가 있는 부분을 조심스럽게  칠해준다.

대충 완성되어 가는 단계다.

중간 쉬는 시간

아구 허리야. 얼마나 했다고 허리가 아프다는 건지. 하하하 

사다리는 필요 없으니 밖으로 가지고 나간다.

와. 이렇게 완성된 방의 풍경이다.

어때? 마음에 들어? 아주 마음에 드는 눈치이다.

이제 남은 재료와 브러시 등을 정리해야 한다.

내 방 어때? 아주 흡족한 표정을 짓고 있는 딸의 모습을 보면서 아빠와 함께 한 이 순간이 영원할 것이라 생각되었다. 그래서 필자는 행복했던 아빠와 딸의 페인트 프로젝트를 한 순간을 사진으로 남겼다. 사진은 이렇게 정지된 한 순간의 포착이며, 아름다운 추억을 소환해낼 수 있어 좋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20.05.24 23:2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Micro-Society 2020.05.25 00:3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가족끼리 저런 집안일 같이하고 서로 함께 할수 있다는게 너무 부럽네요 대학생떄부터 나와살아서 이런 가족중심의 미국문화가 부러울때가 많아요 ㅜ

  4. 코딩강아지 2020.05.25 00:4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 엄청나네요.. 잘 보고 갑니다.

  5. T. Juli 2020.05.25 01:3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우 대단한 실력이네요

  6. east9river 2020.05.25 01:3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페인트 칠이 어려운 일인데, 가족끼리 합동해서 한다면 그것 또한 추억이면서 동시에 금방 끝날 수 있죠 ㅎㅎ

  7. 참교육 2020.05.25 02:2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버지와 함께 추억 만들기..
    너무 보람있는 시간이었겠습니다.

  8. 글 쓰는 2020.05.25 04:0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미국은 거의 페인트 칠을 하더군요.
    저는 부모님이랑 도배는 참 많이 했었습니다.
    요즘은 도배도 다 사람 시켜서 하지만 말이죠. ㅎㅎ

  9. 서랍 속 그녀 2020.05.25 08:0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지금 방을 오빠와 함께 페인트칠해서 지내고 있어요. 만만하게 보고 시작했다가 천장에 페인트칠 할 때는 세상이 빙빙 도는 줄 알았는데, 완성하고나니 매번 벽을 볼때마다 그렇게 뿌듯할 수가 없더라구요.
    따님도 방에 들어설때마다 아빠와 함께 페인트칠 한 추억을 떠올릴 것 같아요 :)

  10. 싸나이^^ 2020.05.25 09:3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행복한 가족의 모습 너무 보기 좋습니다...ㅎㅎ
    좋아하는 나린양 모습을 보고 웃지 않을 수 없겠는데요 ? ㅎㅎ

  11. 꿩국장 2020.05.25 12:3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핑크핑크하네요 ㅎ 저도 지금 살고 있는 집 이사왔을때 가족과 문만 색칠을 다 해줬는데 재미있기도 하고 하고 나선 기분이 좋거라구요!!! 참 기분 좋았겠어요 :)

  12. ☺ ☻ ♀ ♂ 2020.05.25 12:3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 멋져요 힘들지만 너무 이쁘게 되었어요 !!

  13. 이음 2020.05.25 13:4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아 색상 너무 이쁜데요? 나린이랑 딱 어울려요!
    페인트 작업 저도 두어번 해봤는데 정말 힘든데, 그래도 완성 된 후의 뿌듯함은! 후후후,
    자기방에 대한 애착이 더 강해지겠어요!

  14. 라디오키즈 2020.05.25 14:1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마스킹부터 정석대로 잘 하셨네요.^^ 핑크핑크한 방으로 잘 변신했네요.

  15. peterjun 2020.05.25 14:3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색상이 화사해졌네요.
    너무 예쁜 것 같아요.
    함께 해서 좋았고, 직접하니 더 뿌듯했을 것 같아요. ^^

  16. 엔제이무니 2020.05.25 14:4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화사한 핑크네요. 장미처럼 아름답습니다. 저도 최근에 그레이칼라로 벽 구 면 칠했는데도 넘 힘들던데요.ㅎㅎ 뿌듯하시겠네요!^^

  17. momo is 2020.05.25 16:1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 색이 이쁘게 잘나왔네요.
    페인트칠이 그렇게 쉽지는 않은데 잘된것 같네요^^

  18. Anchou 2020.05.25 16:5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빠가 이런 노하우를 알려주시는 모습 보기 너무 좋아요!
    한편으로는 부럽기도 하구요.
    저희는 신랑이랑 저랑 둘이 집 페인트를 칠하다가 싸울뻔 했던 기억이 새록새록 납니다.
    신랑은 하기 싫어하고 제가 하자고 졸라서 한거였거든요. ㅎㅎㅎ
    저런 능동적이고 협조적인 가족 모습을 저희 신랑한테도 보여줘야겠습니다. ㅎㅎㅎ

  19. 오늘은 뭐먹지? 2020.05.25 23:0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방이 화사해졌네요. 예뻐요^^
    남편분 멋지십니다. 귀찮고 힘든 작업일수도 있는데 훌륭하게 완성!!!

  20. 림맘 2020.05.26 00:1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빠와 함께 해서 더욱 행복한 추억으로 따님의 마음속에 남겠네요^^

  21. 파아란기쁨 2020.05.26 12:1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페인트 칠 해 봤는데 쉽지 않더라구요.
    처음에 그냥 쉬울거라고 생각하고 쉽게 접근했다가...
    팔 빠지는 줄 알았거든요.^^
    너무 고생하셨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