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울림은 김창완, 김창훈, 김창익 삼 형제로 이루어진 대한민국의 록 밴드이다. 기타와 보컬은 첫째 김창완, 베이스는 둘째 창훈, 드럼을 막내인 창익이 맡았다. 대한민국에서 대표적인 록 그룹이며 1970년대 말 1980년대 초로 이어지는 그룹사운드 시대를 연 선구자이기도 하다. 한국 록 역사에 한 획을 긋고, 70-80년대 한국을 대표하는 록 밴드로서 싸이키델릭 록, 아트록 등 여러 록 음악과 심지어 동요까지 소화해냈다. 산울림의 멤버이자 3형제 중 막내였던 김창익이 2008년 1월 캐나다 밴쿠버에서 제설작업 도중 사고로 사망하게 되었다. (위키 인용글)

 

Sanulrim is a South Korean rock band consisting of three brothers, Kim Chang-wan, Kim Chang-hoon and Kim Chang-ik. Guitar and vocals are by the oldest, Kim Chang-wan, bass by the second oldest, Chang-hoon, and drum by the youngest Chang-ik. It is a leading rock group in South Korea and a pioneer of the rock genre sound that stretches from the late 1970s to the early 1980s. It marks a milestone in Korean rock history and played a number of styles of rock music, including Psychedelic Rock, Art Rock and even Progressive Rock, representing Korea in the 1970s and 80s. Kim Chang-ik, a member of Sanwoolim and the youngest of the three brothers, was killed in an accident in January 2008 during snow removal work in Vancouver, Canada. (Wiki Quote) 

 

 

한국의 락 역사를 뒤집어 놨던 바로 그 문제작이 되었던 산울림의 1집 이야기를 할까 한다. 산울림은 삼 형제로 구성된 한국의 락이라는 장르에 도전했던 실험 정신이 강했던 그룹이었다. 그들이 대학교 다닐 당시에 내놓았던 앨범이었고 노래 가사말은 큰형인 김창환이 대부분을 썼다. 그리고 중요한 것은 이 앨범에서 아트 록 사운드가 보인다. 2집으로 가면 더 강렬해진 싸이키델릭 록 사운드를 체험하게 된다. 1집 앨범에서는 실험적으로 도전하는 형식으로서 특정 컨셉은 없었다. 아주 안정적 리듬으로 구성되어 편안한 느낌을 준다. 김창완의 보컬 음색이 맑고 청아한 느낌을 안겨다 준다. 

 

Let me tell you about Sanulrim's first album, which turned Korea's rock history upside down. Sanulrim, consisting of three brothers, was a group that had a strong experimental mind that challenged the genre of Korean rock. It began with an album they released when they were in college, and the lyrics of the songs were mostly written by their elder brother, Kim Chang-hwan. What's important is that we see art rock sound on this album. If you go to your second album, you will experience a more intense Psychedelic Rock sound. In the first album, there was no particular concept as an experimental form of challenge. It is composed of very stable rhythms and gives a relaxed feeling. Kim Chang-wan's vocal tone is bright and clear.  


 

어떻게 보면 락이라는 장르와는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데도 너무나 대조적으로 잘 궁합이 맞는 그런 사운드와 보컬이었다. 김창완 씨의 보컬의 음색을 따라가듯이 연주하는 리듬기타는 흥을 돋우기도 하고 애절한 마음도 들게 했다. 음악은 어느 분위기를 살리느냐에 따라서 색다르게 다가온다.

 

In a way, it was a sound and vocals that fit well, in contrast to the genre of rock. The rhythmic guitar playing, as if to follow the tone of Kim Chang-wan's vocals, was both exciting and heartbreaking. Music comes in a different way depending on which atmosphere it creates. 

 

 

산울림의 앨범 아트를 보면 김창완 씨의 아이디어로 이렇게 만들어졌다고 한다. 예술적 재능도 타고난 사람인 것 같다. 싱어송 라이터에다 미술가에다 연기자에다 어디 못하는 것이 뭔지 모르겠다. 모든 분야를 잘 이해하고 능력을 발휘하는 능력자 이신 것 같았다.

 

According to Sanulrim’s album art, it was created from Kim Chang-wan’s ideas. I think his musical talent also includes artistic talent. There is nothing he can't do as a singer-songwriter, artist, and actor. He seemed to be an able man who understands and exerts his ability in all areas. 

 

처음 김창완은 동생의 앨범 제작 제의를 받았을 당시 회사에 면접이 있었던 날이라고 했다. 그는 면접은 가지 않고 일생에 한번 일지도 모르는 음악을 선택한 것이 뮤지션의 길로 들어서게 했던 것이다. 이런 것을 보면 선택이라는 것이 아주 중요하다는 것을 알게 된다. 그 당시 김창완이 음악 리코딩을 하지 않고 취직을 하러 면접을 봤다면 오늘날 산울림은 탄생되지 않았을 것이다.

 

In the beginning, Kim Chang-wan said it was the day he had an interview with a company that he offered to produce his younger brother's album. He didn't go to interviews and chose music. That might have been a once-in-a-lifetime thing that opened the doors for him as a musician. When you look at these things, you find that choice is very important. Had Kim Chang-wan interviewed for a job without recoding music at that time, Sanulrim would not have been born today. 

 

 

이렇게 한 개인의 작은 희생이 따라준 앨범 제작이었고, 그 당시 스튜디오는 오늘날에 비하면 초라하기 그지없었다고 한다. 뭐 하나 제대로 된 것이 없었지만, 우여곡절 끝에 1집 앨범 제작을 마치게 된다. 이것을 통해서 세상에 산울림이라는 그룹이 있다는 것을 제대로 각인시켰다.

 

It was the production of an album that was followed by a person’s small sacrifice, and the studio at that time was said to be shabby compared to today. Nothing worked out right, but after many ups and downs, he finished producing his first album. Through this, Sanulrim was born. 

 

 

산울림의 노래는 들어 보면 여러 가지 복합적인 감정들을 쏟아내는 하나이 폭포수 같은 느낌을 받았다. 잔잔하고 강한 사운드의 힘찬 연주도 마음에 들었다. 마음을 달래주었던 그 시대의 노래었다.

 

When I heard the songs of Sanulrim, I felt like a waterfall that poured out a variety of mixed emotions. I also liked the powerful performance of calm and strong sound. It was a song of the time that soothed my mind. 

 

 

 

자 이제 노래를 들어 볼까.

Let's listen to the songs now. 

 

그들의 노래는 복잡하지 않다. 이해하기 쉬운 음악이었지만 그 안에 우리가 느끼는 희노애락(喜怒哀樂)이 함께 했다.

Their songs are not complicated. It is easy to understand, but there is a sense of joy and sorrow in it.

 


 

 

아니 벌써

 

산울림 (San Ul Lim) - 아마 늦은 여름이었을 거야 (It Might Have Been Late Summer)

 

골목길 Alleyway

 

안타까운 마음 Remorse

 

그 얼굴 그 모습 That Face That Look

 

불꽃놀이 Fireworks

 

문 좀 열어줘 Please Open the Door

 

소녀 Girl

 

청자 Celadon (아리랑 Arirang)

 

Side A

1.아니 벌써  김창완김창완5:36

2.아마 늦은 여름이었을거야  김창완김창완6:17

3.골목길  김창훈김창완4:10

4.안타까운 마음  김창완김창완4:08

5.그 얼굴 그 모습  김창훈김창훈3:20

 

총 재생 시간: 23:31

 

Side B

1. 불꽃놀이 김창완 3:59

2. 문 좀 열어줘  김창완 557

3. 소녀 김창완 4:11

4. 청자 (아리랑) 김창완 7:40

 

총 재생 시간: 21. 4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Laddie 2020.01.26 22:1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목소리가 예쁜 김창완씨의 보컬이 돋보이는 산울림이죠 😄

  3. 라디오키즈 2020.01.26 22:4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산울림도 전설이시죠~^^

  4. TINA티나 2020.01.26 22:4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름만 들어봤었는데 감사합니다 오늘 잠들기 전 들어봐야겠어요

  5. 담덕01 2020.01.26 23:1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니 벌써가 산울림의 노래였군요.
    산울림 노래는 모른다고 생각했는데 아는 노래가 있었어요. ㅋ

  6. H_A_N_S 2020.01.26 23:5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앱에서 댓글 누른다고 하다가 자꾸 구독 취소를 눌러서 죄송하네요ㅎ 이거 티스토리 개선 좀 해주시길..
    산울림 형제 중 한분이 교통사고로 돌아가셨군요. 어릴 때 산울림 참 좋아했던 기억이 나요. 김창완씨는 연기도 하시는 거 보면 참 끼가 많으신 분 같아요ㅎ

  7. 슬_ 2020.01.27 00:1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표지가 넘 예뻐 보이는 걸보면 확실히 요즘 디자인 대세가 레트로이긴 한가봐요 ㅎㅎ

  8. 닥다이 2020.01.27 00:4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링크가 9개나 되네요 ㅎ

  9. 박작가님 2020.01.27 02:1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좋은정보 잘 보고 갑니다. 리뷰에 깊이감이 느껴집니다.

  10. ilime 2020.01.27 05:1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산울림에 대해 잘 알고 갑니다 좋은 노래가 정말 많은듯 해요 ☺️

  11. 소소한 행복 : 소행 2020.01.27 05:4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 산울림 정말 오랜만이네요 ㅎㅎ 옛날 세대이지만 참 옛날 분들의 노래는 지금 들어도 그 세월의 맛이 그대로 느껴져서 넘 좋은 것 같아요 ㅎㅎ

  12. *저녁노을* 2020.01.27 06:3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산울림...
    노래 좋지요,ㅎㅎ

    잘 듣고 갑니다.

  13. 핑구야 날자 2020.01.27 06:4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산울림 노래는 언제 들어도 좋은 거 같아요

  14. 여름반달 2020.01.27 07:0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 산울림이네요^^ 음악도 너무 좋지만 가사를 너무 좋아하는 밴드입니다~언제나 늘 한결같은 목소리에요~

  15. kangdante 2020.01.27 07:2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산울림의 아니벌써는 정말 오랜만에 들어 봅니다
    잠시 옛 추억에 젖어 봅니다.. ^^

  16. 지식센터 2020.01.27 08:1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크...산울림..
    태어나기전에 밴드이지만 정말 대단한 ~!!!

  17. 엠제이mj 2020.01.27 08:3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니 벌써 해가 솟아나 ~~~
    산울림 노래 잘 들었습니다 ㅎㅎ

  18. 신웅 2020.01.27 10:0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산울림 노래 좋아하는데!! 너무 좋네요!! ^^

  19. 싸나이^^ 2020.01.27 17:5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는 회상이라는 노래를 참 좋아라 합니다만...ㅎㅎ

  20. momo is 2020.01.27 20:0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산울림 완죤 좋아해요

    노래가 힐링해주는 곡들이 많더라고요
    역시 명곡이네요

  21. 골드만78 2020.01.27 22:0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산울림 노래 정말 좋죠~
    오랜만에 상기할 수 있어 좋네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