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라의 일상 2

from Kids/Ara 2019.08.01 19:04

 

Eagles - Peaceful Easy Feeling 

 

사건 개요

 

1. 2019년 7월 3일 미국의 샌디에이고에 있는 해병대 병원에 수송된다. 훈련 도중에 더위를 먹어서 쓰러진 상태였고 탈진이 심하다는 이유로 병원으로 호송되었다. 

 

2. 2019년 7월 4일 병원 측에서는 아라의 행동에 이상 증상을 발견하고 바로 퇴원을 시켜서는 안 된다고 자체적으로 판단을 내린다. 그리고 정신병동으로 옮겨지게 된다.

 

3. 2019년 7월 5일 아라로부터 전화가 왔다. 울면서 엄마가 보고 싶고 여기 일하는 아줌마는 한국 사람인데 엄마인 줄 착각하고 엄마라고 불렀다고 한다. ㅠㅜ...

 

4. 2019 7월 6일 병원 측에서는 딸아이의 병이 무엇인지를 몰라서 이것저것 테스트를 시작했고 약을 미친 듯이 투여했다.

 

5. 2019년 7월 8일 저녁 아라로부터 전화가 왔는데 이상한 말을 한다. 분명 아라의 목소리는 맞는데 아라가 아니었다. ㅠㅠ 얼마나 정신과 약을 먹여 놨던지 아이의 정신줄을 놓을 정도로 투여를 한 듯하다.

 

6. 2019년 7월 9일 아라는 집으로 내일 온다고 한다. 정신줄을 놓은 상태에서도 엄마가 좋아하는 방탄소년단의 지민과 치미 이야기를 줄곧 했다. 그 이야기를 듣는데 눈물이 왈칵 쏟아져 나왔다. ㅠㅠ

 

7. 2019년 7월 20일 이렇게 매일 아라와 통화를 하고 이제는 많이 호전되어 보였다. 의사 선생님께 물어봤다. 

 

딸아이가 병원에 입원한 이유는 훈련 중에 탈수증이 심해서 쓰러져 호송이 되었다고 들었어요. 그런데 왜 정신병동으로

옮겼는지 이유를 알고 싶어요.

 

아.. 한국분이시죠? 안녕하세요.

 

한국말을 하시네요?

 

조금 합니다.

 

그럼 편안하게 영어로 하세요.

 

네.. (영어로 줄곧 이야기함) 사실 따님의 상태가 좀 심각했어요. 정신이 이상하다고 생각할 정도였고 보이는 행동으로 봐서 자살을 할 수도 있다는 우려와 판단에 이렇게 정신병동으로 옮겼습니다. 물론 상태가 많이 호전되고 있고요. 그리고 따님은 조울증이 있네요. 지금 의사 소견으로 그렇습니다.

 

세상에나.. 평생 같이 살았는데 이제야 조울증 판명을 받았다니 그것도 황당할뿐더러.

딸아이의 이야기를 종합해 보니 예전 알래스카에서 있었던 악몽이 이번에 다시 재현되었던 모양이었다. 훈련을 받게 되면 남녀가 같은 공간에 있기 때문에 그런 환경을 제대로 받아 드리지 못하고 소리를 지르는 행동을 보였으니 다들 아라가 미쳤다고 판단한 것 같았다.

 

 

치유와 회복의 시간

데보라의 블로그를 찾아 주시고 응원도 해주시면서 이웃으로 남아 있는 분들이 많이 있었다. 어떤 분은 호기심으로 필자의 블로그를 방문하고선 다른 블로그와는 차별화 된 것이 있음을 발견하신다. 이웃 블로그..

deborah.tistory.com

 

하지만 숨통이 막힐 듯이 사람들 주변에 둘러싸여 있었으니 그럴 만도 하겠다는 엄마의 생각도 있지만 일반인들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 듯하다. 그래서 결국 정신병원으로 병동을 옮겨지게 되었다는 것이다. 병원에서 1주간은 어떤 병을 앓고 있는지 알기 위해서 약 투여로 테스트를 했고 그 결과 아이의 온전한 정신을 완전히 망가트려놨다. 일주일의 독방 그것도 혼자서 정상인이 그곳을 간다고 해도 미칠 수밖에 없는 상황인 것 같다. 이런 극한 정신적 피해를 군대 생활을 하면서 겪어야 했던 아라를 생각하면 가슴 아프다.

 

결론

지금은 집에서 통원 치료 중에 있다. 여기 와서 의사 선생님을 만나고 했는데, 그들이 말하기를 해병대 병원에서 쓸 때 없는 정신과 약들을 무자비로 투여를 해서 아이가 더 큰 상처를 받은 것 같다고 말했다. 그래서 정신과적 치유가 급선무라는 이야기를 한다.

 

아라가 정신과 상담을 받는 곳이다.

아라야. 넌 한송이의 예쁜 꽃이란다.

지금의 네 마음은 어둠이 내려앉고 있을 지라도

환한 빛을 향해 미소를 지어 보이는 꽃들처럼

 

너도 언젠가는 회복되어 더 예쁜 미소를 

엄마에게 보여 줄 것이라고 믿는다.

 

사랑한다.

너의 마음의 고통을

내가 대신 질 수만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2019년 8월 1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버블프라이스 2019.08.02 05:0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걱정을 정말 많이 하셧을것 같습니다..
    아라양 빨리 쾌차했으면 좋겟습니다.

  3. *저녁노을* 2019.08.02 06:0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얼른 완쾌되길 기원합니다.^^

  4. 공수래공수거 2019.08.02 06:4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따뜻하게 곁에서 무조건적인 지지를 해 주시기 바랍니다.
    그러면 금방 훟훟 털고 일어날것입니다
    엄마의 사랑은 불가능이 없습니다.
    오늘 모성이라는 내용으로 저도 글을 올렸습니다.

    • Deborah 2019.08.03 04:0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맞습니다. 사랑은 불가능이 없다는 그 말 오늘 되새김질 해봅니다. 멋진 댓글로 인해서 많은 위로함과 큰 힘을 얻습니다.

  5. 아웃룩1000 2019.08.02 06:4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빠른쾌유 멀리서 기원합니다..

  6. kangdante 2019.08.02 08:3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안타까운 소식이네요
    앞부분을 읽었을땐 과다 투약 약물부작용인줄 알았는데
    조울증증세가 있는 모양이군요
    하루빨리 안정되어 쾌유를 바래봅니다

  7. Jason H. 2019.08.02 08:5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속상하시고 많이 힘드실텐데 담담하게 소식을 전해주셔서 읽다가 울컥했습니다.
    아라양이 하루빨리 안정되어 행복한 얼굴을 볼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 Deborah 2019.08.03 03:5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네.. 마음이 아직도 그렇긴 해요. ㅠㅠ 자식을 둔 부모라면 다 같은 심정이 아닐까요. 같은 마음이 되어서 공감해주셨네요. 감사합니다. 댓글에 큰 용기와 힘을 얻습니다.

  8. 영도나그네 2019.08.02 12:4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하!
    정말 큰일날번 한것 같습니다..
    다행히 병세가 호전되어 일상생활을 할수
    있음이 다행이기도 하구요..
    하루빨리 완쾌하여 일상으로 다시
    돌아오기를 기대해 봅니다..

    • Deborah 2019.08.03 03:5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직 일상생활 단계까지는 안되는 것 같아요. 가끔 횡설수설 하는것을 보면 약의 부작용으로 오는 것 같아 마음이 아프네요. 염려의 댓글 감사합니다.

  9. 이청득심 2019.08.02 13:2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어휴.... 안타까운 일이 있었군요... 상심이 크시겠습니다.ㅠㅠㅠ
    따님의 병세가 많이 호전되었다고 하니 다행입니다.
    모쪼록 빨리 따님의 병이 완쾌되길 바랍니다.
    힘내세요!!!

    • Deborah 2019.08.03 03:5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예 황당하고 좀 뭐랄까요. 화도 나고 처음에는 그랬는데요. 지금은 회복이 되어가고 있으니 마음은 좋아졌네요. 그래도 늘 염려가 됩니다. 이런 격려의 글 큰힘이 됩니다.

  10. 후미카와 2019.08.02 13:5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군대가 힘든 직업인데 어찌.. 이런 일까지.. 그래도 미군에겐 대우가 꽤 좋을줄 알았는데 막무가네 인듯 하네요. 엄마로서 많이 속상하시죠 ~ 아라님 아픔 똑같이 느끼실텐데.. 그 와중에 방탄 이야기도 하는걸 보면 아라님도 엄마를 매우 사랑하나 봅니다.

  11. 2019.08.02 13:5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2. T. Juli 2019.08.02 15:5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우 멋진 따님입니다.
    나라를 위하여 복무하는 군인으로 충실하게
    역시 자랑스러우실 것입니다.

  13. 행복사냥이 2019.08.02 21:0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힘 내세요. 뜻하지 않은 일로 당황스러울 때가 누구나 있기 마련입니다. 가족이 최고의 치료제라고 생각합니다.^^

    • Deborah 2019.08.02 21:4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네. 잘 극복하고 있습니다. 가족이랑 함께하는 시간이 딸에게 큰 힘이되네요. 힘이되는 댓글 감사합니다.

  14. 꿈꾸는 에카 2019.08.02 21:3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고... 아이가 아픈것만큼 엄마아빠 마음 미어지는 일이 없죠...ㅠㅠ

  15. 오렌지훈 2019.08.02 22:4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심적으로 쇼크를 받은것 같습니다
    곁에서 토닥이고 사랑으로 지켜봐
    주시면 좋아질 것 같습니다^^
    회복을 기원할께요^^
    좋은 주말되세요~

    • Deborah 2019.08.03 03:5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네 맞는 말이네요. 속은 상했지만 지금 군대에서 도와주고 있으니 그래도 마음은 여전합니다. 잘 견디어 내길 바랄뿐이랍니다.

  16. 아이리스. 2019.08.02 23: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병원에서 병을 만든것 같아 속상하고 화도 나고,,
    읽으면서 같은 엄마로서 울컥했어요...
    데보라님도 마음고생 많이 하셨을 것 같아요
    이제 집에 왔으니 아라양이 마음의 안정을 찾았으면 좋겠네요..^^

    • Deborah 2019.08.03 03:5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이제 좀 안정을 찾는 것 같아요.여전히 많은 관심과 사랑이 필요함을 느껴요. 이런 댓글이 저와 딸에겐 큰 힘이 됩니다.

  17. 워드프레스, 웹호스팅 정보를 제공하는 블로그 Avada 2019.08.03 07:1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자식이 아픈 것만큼 속 상한 일이 없는데요...
    따님이 잘 이겨내고 빨리 회북하기를 바라겠습니다.

  18. 원당컴 2019.08.03 21: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허걱... 정상인이 독방에 갇히면 정말 오히려 정신이상이 올수도 있을것 같아요...ㅠ.ㅠ
    훈련으로 탈진 상태에서 이런 일을 겪었다니 따님이 많이 마음의 상처를 받았을것 같아요.
    부모님의 사랑으로 마음의 상처가 치유 되었으면 합니다.

    • Deborah 2019.08.04 00:3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정신과 약의 부작용으로 인해서 지금 고생을 많이 하고 있네요. 염려와 덕분에 많이 힘을 내고 있습니다.

  19. 2019.08.10 23:4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 Sakai 2019.08.13 02:0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빨리 회복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21. 베짱이 2019.08.17 17:3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뭔가 군대내에서 일어난 상황이라 훈련 중 어떠한 스트레스 요인이 작용했는지 조사해보실 필요도 있어 보이네요. 정신적인 요인은 장기간 지속적인 스트레스가 누적되어 표면적으로는 쉽게 원인을 파악하기란 거의 불가능한 것 같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여건이 되신다면 군대내에서 어떤 일이 있었는지를 파악해보시는 게 원인 제거에 도움이 되지 않을 까 싶네요. 한국에서 군복무할 당시 다한증으로 손목을 긋는 자해를 하던 후임병이 있었는데, 의병전역한 뒤로 잘지내는 거 같더군요. 그럴 일은 없겠지만, 다시 군으로 복귀하지는 않고 심산 안정과 규칙적인 생활을 지속적으로 유지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최선일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