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날의 현대음악이 탄생하기까지의 과정은 오래된 기성세대의 음악이 있었기에 가능했었다. 그들의 음악을 하나씩 들어 보는 시간을 가져 보도록 하겠다. 한마디로 옛 70년대로 시간을 바뀌어서 그 현장으로 달려간다. 그 시절 젊의 피가 끓어오르는 순간을 기억하는 분들도 있으리라. 

 

오늘의 첫곡의 시작 또한 방탄소년단의 노래로 열어 본다. 음악 포스팅을 위해서 테마곡 들을 선정하면서 나름 보람을 느꼈다. 필자가 몰랐던 보석과도 같은 노래를 찾게 된 느낌이었다. 물론 우리 방탄소년단의 노래는 빛나는 별과 같은 존재일 뿐이고 늘 기쁨으로 그들의 노래와 선배 가수님들의 곡을 같이 들어 보는 시간을 갖도록 하자.

 

70년대 시절의 그룹사운드와 듀엣 그리고 솔로로 활동하셨던 선배 가수님들의 열창과 함께 하는 추억의 노래는 바로 당신의 노래가 아닐까.

 


 

 

BTS (방탄소년단) '작은 것들을 위한 시 (Boy With Luv) feat. Halsey'(2019)

 

 

 

샌드페블즈 - 나 어떡해 (1977)

 

영사운드 - 등불(1972)

 

휘버스 - 그대로 그렇게(1978)

 

김세환 - 사랑하는 마음(1974)

 

활주로 - 세상 모르고 살았노라(1978)

 

 

트윈폴리오 - 더욱 사랑합니다

 

딕훼밀리 - 나는 못난이(1976)

 

블랙테트라 - 구름과 나 (1978)

 

장현 - 나는 너를(1972)

 

 

노고지리 -찻잔(1979)

 

키보이스 - 해변으로 가요(197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꿍스뿡이 2019.05.21 23:1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데보라님 포스팅에 옛날 노래가 나올줄이야 ㅎㅎㅎ
    덕분에 잘 듣고 가네요 ㅎㅎㅎ

  3. 참교육 2019.05.22 03:1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 보물같은 노래들..아침에 전북진안까지 강의하러 가야하기 때문에 들을 시간이 없어 아쉽네요. KTX타고 가면서 들어야겠습니다.

  4. _Chemie_ 2019.05.22 03:5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ㅋㅋㅋㅋ저는 70년대 생은 아니지만 그래도 익숙한 노래들이 몇 있어서 신기해요!ㅋㅋㅋㅋㅋ
    저는 BTS에 그리 관심이 없었는데 Deborah님 덕분에 조금 친숙해 지고 나니 관심이 생기고 점점 호감도 생기고 그래요! 노래들이 다 좋은 것 같아요ㅋㅋ

  5. *저녁노을* 2019.05.22 06:0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자주 드었던 노래들이네요.
    ㅎㅎ

    잘 듣고 갑ㄴ디ㅏ.

  6. 공수래공수거 2019.05.22 06:2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전부 다 알고 좋아하는 노래네요..ㅋ
    샌드페블즈의 "나 어떡해"는 산울림 김창완의 동생이 작곡을 해서
    얼마전 김창완밴드 컨서트때 들었습니다

    • Deborah 2019.05.27 15:0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맞습니다. 정확히 알고 계시네요. 아주 멋진 곡인데 그 다음해에 산울림 2집에서 리메이크를 해서 불러주었지요.

  7. 핑구야 날자 2019.05.22 06:3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추억의 노래들 이군요 덕분에 잘 듣고 갑니다

  8. 봉리브르 2019.05.22 07:1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 시절의 노래들은
    하나같이 명곡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세대를 막론하고 부를 수 있으니까요.
    올려주신 곡들 잘 듣겠습니다..^^

  9. pennpenn 2019.05.22 07:1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샌드페블즈 멤버 중 한 사람과
    매우 잘 아는 사이어서
    오랜만에 이 노래를 들으며
    그를 회상합니다.

    오늘하루도 즐겁게 보내시고
    늘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10. kangdante 2019.05.22 07:5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시간이 흐르고 나이를 먹으면
    노래의 취향도 달라지는 것 같아요
    그래서 그런지 옛노래가 더 정겨워집니다.. ^^

  11. avada 2019.05.22 07:5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옛날 노래 중에 가슴에 와 닿는 노래가 많은 것 같습니다.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12. happy송 2019.05.22 08:0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주옥같은 노래들로 가득 찾네요^^
    덕분에 잘보고 갑니다 ^^

  13. 라디오키즈 2019.05.22 10:0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전 70년대 끝자락에 태어나서 그 즈음의 노래는 잘 몰라요라고 하고 싶지만, 일단 나 어떡해, 해변으로 가요 같은 곡들은 친숙하네요. 역시 인기있었던 곡은 시대를 초월해 꾸준히 사랑 받았던 것 같아요.^^

  14. Sakai 2019.05.22 11:0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는 모르는 노래들이다 보니 새롭게 느껴지네요.

  15. ruirui 2019.05.22 12:0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 명곡들 잘 듣고 갑니다~^^

  16. 청결원 2019.05.22 14:1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17. 예스투데이 2019.05.22 15:1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옛날 노래들이 편하고 좋은 걸 보면 저도 어느새 옛날 사람이 되어버렸나 봅니다.
    좋은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 Deborah 2019.05.23 18:2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뇨 젊은이도 이런 노래 좋아하시는 분 있어요 ..절대 그런거 아니니 마음 편안하게 생각하시고 들어요.

  18. sword 2019.05.22 15:4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플레이하면서 느낀건데...
    저는 팝송보다 한국의 명곡들을 더 모른다는걸 알았습니다... -0-
    대부분 모르네요 놀랐어요 ㄷㄷㄷㄷㄷ

  19. 까칠양파 2019.05.22 17:2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랜만에 놀려왔어요.ㅎㅎ
    저는 요즘노래보다 올드팝을 더 좋아하지만, 여기서 방탄만은 예외에요.
    왜냐하면 얼마전에 그들을 직접 만났거든요.ㅎㅎ

    • Deborah 2019.05.23 18:2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 정말 오랜만이네요. 잘 지내셨네요. 저 지금 무척 님이 부러워요. 한국에 살지 않는것이 후회스러운 날이 오늘이 아닐까 생각해봐요. 지민이..정말 보고 싶네요. ㅠㅜㅠㅠㅠ

  20. Jason H. 2019.05.23 18:0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우와 정말 오랜만에 듣는 노래들이네요.
    선곡하신 노래들을 듣다 보니 휘버스의 '가버린 친구에게 바침'도 덩달아서 떠오르네요. ^^

  21. 담덕01 2019.05.31 12:0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앗! 70년대 노래인데도 제가 아는 노래가 있다니... ㅜㅜ
    저 나이가 좀 있나 봅니다.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