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가정은 1년이라는 남편의 공백 기간을 지내고 남편을 기다리고 있는 어느날 반가운 목소리가 들렸습니다. 아래층에 있었던 아라(큰딸)가 엄마를 부릅니다.



"엄마. 전화 받아 봐. 아빠야..아빠!"
아라는 아빠가 전화를 준 것에 대해서 너무 반가워 하는 눈치였고, 아마도 아빠가 곧 집으로 돌아 올것이라는 희망이 함께 해서인지 기쁨에 가득찬 목소리로 엄마를 부르고 있었다.
" 엉.. 고마워."
"여보세요."
"어.. 잘지냈어? 보고 싶었어.. 나 내일 집으로 간다. 공항에 마중 나올 수 있지?"
"정말. 이야 정말 놀라운 소식인걸. 당신 목소리 6개월만에 처음 듣는거 알아?"
"스카입으로 통화 자주 했잖아."
"그래도 스카입이랑 다르잖아. 아. 당신이 온다니 넘 좋다."
"응 지금 다른 사람 핸드폰을 사용하고 있어서 끊어야 겠는데.  항공편하고 도착 시간을 받아 적어 봐."
" 핸드폰 주인한테 잠시만 기다려 달라고 하면 안되나?"
"하하..알았어..지금 그러네. 마음 놓고 통화 하라고."
"치..그 봐.. 그 사람도 괜찮다고 하잖아. "



이런 대화를 주고 받으면서 20분의 통화를 한 후에 반가운 마음을 진정 시킬 길이 없었다. 내일이면 그 사람이 온다는 생각에 충분히 흥분되고 말았다. 그 다음날 그를 맞으러 오헤어 공항으로 마중을 나갔다. 아침 8시45분 도착이라 해서 아침 일찍 서둘러 도착했건만, 이 사람은 보이질 않는다. 그렇게 30분의 시간이 흐른 후에 내가 사랑하던 그 사람을 만날 수가 있었다. 정말 이런 가족 상봉은 하나의 기쁨이자, 눈물이 울컥 쏟아져 나오려고 하는것을 애써 참아야했다.


1년이라는 긴 시간을 통해서 남편과 떨어져 지내면서 수 많은 일들이 있었다. 집의 구석 구석은 남편의 정다운 손길을 기다렸고, 모든것들이 남편이 떠나가 있는 시점에선 작동이 되지 않거나 고장이 나기 일쑤였다. 순간, 남편의 부재에 대한 안타까움을 말로 표현할 수 없었던 때가 많이 있었다. 그런 남편이 내 눈앞에 서 있는 것이다. 그래서 행복했다.


쿠웨이트로 발령이 난 남편이 이제서야 돌아 오다. 우리 가족의 상봉 장면을 사진으로 보시겠습니다.


아빠. 환영해요. 정말 보고 싶었어요!

아빠를 만나서 넘 좋아요.

아빠가 더디어 왔네요. 아빠 수고 많았어요.

아빠 품에서 떠나지 않는 막내 나린이 모습이 사랑스럽다.

오헤어 공항의 아침은 한적해 보인다.

누군가 그리운 사람을 기다리고 있는 차들을 보면서 그가 돌아 와 준것에 대해 고마움을 느낄수 밖에 없었다.

아라는 아빠의 가방을 메고 아빠처럼 행동을 해 보였다. 아라도 아빠가 무척이나 보고 싶었나보다.

얼마만에 잡아 보는 차 핸들일까? 그의 운전 솜씨는 여전했다.

시원하게 트인 도로를 달리면서 나를 보고 말했다." 사랑해" 그 말에 대한 대답으로 눈웃음을 지어 보였다.

이곳은 시카고 운반용 기차들의 짐들이 모여 있는 곳이라고 한다. 정말 어마하게 많은 창고들을 보면서 떠날때를 준비 하고 있는 창고의 모습을 보는듯 했다.

또 누군가를 실어 나르고 있는 비행기의 모습 속에서 내가 사랑하는 그 사람이 지금 내 앞에 있다는 현실이 그저 고마울 따름이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늘엔별 2010.03.08 09:0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드뎌 돌아오셨군요.
    제가 처음 데보라님 블로그에 들어왔을 때 쿠웨이트로 떠난다는 소식을 들었는데, 그게 벌써 6개월이나 지났군요.
    오랫만에 상봉장면 저도 가슴 뭉클하네요. ^^

  2. 미스터브랜드 2010.03.08 09:1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너무 좋으셨겠어요...가족끼리..오래간만에 정말 의미 있는 시간 보내시길...

    • Deborah 2010.03.08 21:3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미스터 블랜드님 어서오세요. 오랜만이네요. 반가워요. 블랜드님 블로그를 즐겨찾기를 해 놓은줄 알았는데 아니였나 봐요. 그래서 찾는걸 뜸해졌네요. 용서 하소서..^^

  3. RUKXER 2010.03.08 11:0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하늘도 파랗고~ 가족의 행복도 물씸 풍겨오는 소식이군요 :-)
    축하드려요!!

  4. JUYONG PAPA 2010.03.08 11:1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얼마만의 상봉이신가요...정말 기분이 좋으시겠어요. ^^
    가족분들 모두 즐거운 나날만 가득하시길...

  5. 핑구야 날자 2010.03.08 12:5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얼마나 좋을까... 너무 축하드려요

  6. 티런 2010.03.08 16:0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캬오..데보라님 기분을 상상해봅니다.
    앞으로 행복한 시간만 남았군요^^ㅎㅎ

    • Deborah 2010.03.08 21:4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앞으로 더 행복해 질것이라고 한다면 질투를 유도하는건지 모르겠네요. 물론 티런님도 행복하시겠지만요.

  7. 불탄 2010.03.08 16:0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너무 좋으시겠어요. 얼마나 좋으실까요? 저도 궁금합니다.

  8. 신난제이유2009 2010.03.08 19:2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꺄아...사랑이 퐁퐁퐁 묻어나오는 포스팅이예요.
    어쩜 이렇게나 행복한 포스팅이 있을까요. ;ㅁ;

  9. 토댁 2010.03.08 20:3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우와!!!!!
    데보라 언냐 정말 좋겠당!! ^^
    찐한 감동이 밀려옵니다.
    더 많이 많이 많이 행복한 날 되세요..언냐!!

  10. 대구사랑 2010.03.08 23:3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알마나 보고 싶었으면...
    가족의 사랑애가 담겨진 포스팅...멋져여...

    • Deborah 2010.03.09 04:4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어서오세요. 정말 1년을 떨어져 지냈네요. 그러다보니 아이들도 그렇고 저도 남편을 그리워했더랬습니다. ^^

  11. 대구사랑 2010.03.09 09:0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그런일들이... 가족의 중요성을 깨닫게 하는군여.
    그쳐...
    반갑구여, 자주 뵈었으면 합니다.

  12. 빨간來福 2010.03.09 22:3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 너무 좋으시겠어요. 이젠 귀국하신 건가요? 다시 쿠웨이트로 가시는건 아니죠?

    앞으로도 행복한 가정 이끌어 나가시길 바랍니다.

  13. Fotografieren™ 2010.03.10 06:5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가족들 표정이 너무 행복해 보여요...
    제가 한국 갔을 때 반겨주시던 부모님과 동생 모습이 떠오릅니다.

  14. 깐깐김기 2010.03.15 08:0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 저도 그기분완전잘알죠>ㅁ<
    저도 일년에 딱 두번만 부모님이랑 만나뵐수있으니깐
    그기분은 알죠.

    그리고 다시헤어질때 핑도는 눈물은 어쩔수없는거구요.

  15. 소중한시간 2010.03.15 18:0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반가운 가족상봉의 모습에..기분이 너무 좋아집니다 ^^
    행복해보이세요~ ㅎㅎ

  16. HappySky™ 2010.03.17 00:1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데보라님의 블로그의 큰 틀은 언제나 가족이군요....^^

  17. victory 2010.03.18 12:0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마음이 찡해요. 드디어 상봉해서 저도 기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