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와 함께 식료품 가게에 왔지요. 이렇게 차를 몰고 다녀요.

부르르릉.. 운전하고 있는거 보이시죠..^^

어라..왜 안 움직여!! 움직여랏.....열심히 핸들을 조절 하지만 움직이지 않는걸 알아버린 딸은 필자를 향해 소리쳤다. "엄마..밀어!!!"

식료품 가게 앞에 구세군 자선냄비가 있었어요.

돈을 넣어라고 엄마는 동전을 줬어요. 돈을 넣을려고 하는데..왜 안들어가쥐..내 팔이 잛았어여..ㅜㅜ

다시 도전을 해봅니다. 여전히 팔이 짧아서 못 넣고 있었어요. 엄마가 와서 도와 주셨죠.

오..저 보고 벨을 잡고 하라고 하시는 거에요. 그래서 저도 폼을 잡았답니다. 짤랑..짤랑..불쌍한 사람을 도와 주세요!! 따스한 여러분의 온정이 필요해요!

놔..집에 가고싶엉..ㅜㅜ 아줌마들은 나를 잡고 놔 주질 않습니다. ㅡ.ㅡ 아줌마들은 웃었어요. 하지만 난 집에 가고싶어서 몸부림을 쳤어여. 아줌마들..추운 날씨에 수고많아요. 앞으로도 더 수고 많이 해 주세요~~


오늘은 헵시바양과 함께 식료품 가게를 갔다. 입구에 보니 이렇게 구세군의 자선냄비가 눈에 띈다.
엄마가 뭘 하라고 하라는 건지 헵시바양은 모를 것이다. 돈을 주니까 처음에는 어찌하는지를 모르는 헵시바에게 엄마가 자선냄비에다 돈을 넣으라고 동전을 주니 넣으려고 하는 모습은 가상했으나, 팔이 짧은 관계상 엄마가 대신해서 돈을 넣었다.


 


가난한 이들을 위한 크리스마스는 더욱 아름다울 것입니다. 작은 온정이 느껴지는 구세군  자선냄비를 보신적이 있으신가요? 작은 몇 푼의 일지라도 그 돈으로 많은 것을 할 수 있다는 걸 아신다면 작은 도움을 주셨으면 합니다. 밖에서 저렇게 종소리 울리면서 가난한 이에게 사랑을 전해 주자고 하는 마음이 아름다운 계절입니다.

아름다운날 아름다운 사람이 있어서 세상은 더욱 아름다운것 같습니다.
바로 여러분이 아름다운 사람입니다.





구세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미씨 2008.12.07 14:1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크리스마스에는 사랑을...크리스마스에는 감사를...온세상이 그대 향기로 가득하게요...라는 가사를 무지 좋아하는데 여기 댓글로 딱일거 같단 생각이..^^

  2. 김소녀 2008.12.07 15:5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한국이나 외국이나 빨간냄비 ~ ㅎㅎ
    추운데 고생하시네요 정말 ..
    저도 구세군보면 돈 좀 내고싶은데 이번에는 못 봤어요 ;
    과제에 치여서 나다니질 못 해서 ㅎㅎ

  3. 소중한시간 2008.12.07 17:3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에궁~ 너무 이뻐요 ^^ 좋은일 하는것을 어려서부터 알려주면
    나중에 사회에서 빛이 되는 아이가 될꺼에요 ^^b

    • Deborah 2008.12.07 20:3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사회의 등불과도 같은 존재가 되었으면 하고 키우는데 부모의 바램을 저버리지 않았으면 하고 바래봅니당.

  4. 지하 2008.12.07 18:2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우 너무 이쁘네요~ >_<
    그나저나 국내에선 예전에 구세군의 진실? 뭐 이래서 엄청나게 큰 새로지은
    구세군 빌딩을 보여주면 구세군 자선금은 어디로? 이런 글을 본 이후에
    구세군에 돈을 내는게 망설여 지더군요.. 국내만 그런건지 --;
    그뒤론 다른 직접적인 후원을 하고 있답니다.

    • Deborah 2008.12.07 20: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웅..벌써 부터 지하님이 이쁘다는 말을 연거푸 하시는뎅..우리 딸 단속을 잘 해야겠어여 ㅋㅋㅋ 아. 예전에 저도 들은 기억이 납니다. ^^

  5. bluebear 2008.12.07 18:5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름다운 나눔이 감사한 시간입니다.
    우리 헵시바 아름다운 사랑의 행복이 가득 하기를 소원합니다.

  6. 바람노래 2008.12.07 20:2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구세군...말 그대로 군인이죠 ^^
    예전에 누구 리포트 도와준다고 취재한 일이 생각나요.
    헵시바는 착한 어린이로 자라나고 있군요.ㅋ

  7. 홍콩달팽맘 2008.12.07 22:5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세상이 어려울 수록 정을 나누는 모습이 아름다운 것 같습니다.
    넉넉한 마음으로 살았으면 좋겠네요. ^^
    헵시바... 나누는 걸 어릴 때부터 보고 자랐으니 착하고 예쁜 숙녀로 자라겠군요.

    • Deborah 2008.12.08 04:4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감사합니다. 아이들에게 그렇게 가르칠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세상이란 서로 나누면서 살면 삶이 더 풍부해 지는걸 나중에 깨닫게 되겠지요.

  8. PLUSTWO 2008.12.08 00:0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금액이 많든 적든 정성과 마음이 중요한 거죠..
    저도 아이들과 길을 가다가 구세군을 만나게 되면 꼭 천원짜리 하나씩은 애들손에 쥐어서 넣어주게 합니다..
    헵시바가 오늘의 천사네요...^^

  9. 아디오스(adios) 2008.12.08 05:4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꼬마도 따스한 나눔에 동참하게 된거네요 ^^ 엄마 밀어~~ 살짝 미소지을 수 있게 해 주는 글이네요

  10. 손진희 2008.12.08 05:5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름다운 모습이네요.
    어려운 때에 웃음을 줄 수 있는 나눌 수 있는 넉넉한 마음들이 모였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11. 별빛기차 2008.12.08 06:0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헵시바는 앙큼쟁이 꼬마 숙녀네요~~ ㅎㅎ

  12. rince 2008.12.08 08:5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헵시바의 첫 기부겠네요 ^^

  13. 소나기♪ 2008.12.08 11:0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완전 굿 아이템이군요.
    애들 유모차와 수레와 만남 애들도 심심하지않고 좋겠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