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elf Writing Story/The Real Stories

미국 배심원 소환장을 받았어요.

by Deborah 2022. 4. 22.

하늘은 화창하게 파란 물감을 풀어놓은 듯이 그렇게 우리 앞에 펼쳐져 있었다. 그런 하늘과 달리 내 마음은 편치 않았다. 그 이유는 한 달 전에 우편으로 배심원 소환장을 받았다. 미국 시민권을 가진 자라면 당연히 해야 할 의무라고 한다. 개인적 스케줄 다 취소하고 미국 국가의 부름을 받아 법원의 배심원 자격으로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질지도 모르는 일이다. 하지만 마냥 기쁘지만은 않았다. 그 이유는 범죄자의 죄목에 따라서 법적 지식이 없는 일반 시민의 입장에서 올바른 판단을 내릴 수가 있을지 의문이었다.

처음 법원 건물을 들어섰을 때는 철저하게 보안 시스템이 되어 있어 가방을 다 확인한 후에 법원 안을 출입하게 되었다. 경찰도 많이 있었고 대충 조용한 분위기에 자기들 순서를 기다리고 있었다. 알고 보니, 70명의 미래 배심원 자격이 주어줄 분이 모여 있었다. 하지만 오늘 배심원으로 뽑힐 분은 16명이다. 그러니 이것도 경쟁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70대 16으로 누가 법정의 배심원으로 뽑히는 영광일지 아닐지 그 사람이 판단하겠지만, 일단 그런 일에 관여하기가 싫었다.

우선 도착하면 미래의 배심원들이 모여서 미리 자기소개서 비슷한 것을 작성한다. 그 소개서 안의 내용을 대충 보면 이러하다. 텔레비전 어떤 방송을 보느냐? 취미는 뭐냐? 혹시 가족 중에 누가 감옥에 간 사람은 없느냐? 아니면 정부에 법과 관련된 공직 생활을 하는 사람은 없느냐? 등등이 질문지에 적혀 있었다. 그것을 다 작성한 후에 미래 배심원들은 3층 건물로 이동한다. 그곳은 현재 이루어질 재판에 관련된 판사와 검사, 그리고 변호사 등이 있었다.

판사가 한참을 설명을 하고 어떤 종류의 사건인지 설명하고 있었다. 이 사건은 알고 보니, 14살 여학생이 의붓아버지로부터 성적 고문을 당했던 사건으로 검사 측에서 고소를 한 사건이 되었다. 범죄자는 4차례의 성폭행을 14살 여학생에게 가했다는 피해자 측의 증인을 듣고 검사는 이번에 제대로 범죄자를 감옥으로 보내려 했다.

판사님은 "혹시 자신이 이곳에 불 적합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손들어 보세요."라고 하니, 한국 사람인 할아버지가 영어를 잘 못한다면서 자신은 배심원 선택에서 제외를 시켜 달라고 했다. ㅋㅋㅋ 그랬더니, 판사님은 "지금 말 잘하고 계신데요? 혹시나 모르는 것 있으면 손들고 질문하시면 설명해드릴게요."라고 말했다. ㅋㅋㅋㅋㅋ 그 할아버지는 황당해서 어쩔 줄 몰라했다. ㅋㅋㅋ

16명의 배심원을 뽑는 과정이 참 재미있었다. 검사 측에서 상황에 대해서 설명하고 그것을 어떻게 생각하느냐 아니면 이런 경우는 어떻게 해야 하느냐 하는 객관적 판단이 선 사람을 뽑는 것으로 보였다. 여러 사람에게 질문을 던지고 그에 대한 대답에 따라서 배심원으로 채택할 것인지 여부를 결정하는 것으로 보였다.

이제는  변호사 측에서도 설명을 했고 질문을 했다. 변호사가 나를 지목하면서 물었다. 만약에 과학적 확실한 증거물이 있고 상대방은 사람의 증언이 있다면 어느 것이 더 신빙성이 있느냐는 말을 물었다. 그래서 솔직하게 말했다. 당연히 과학적 증거가 확실하다면 그것이 더 신빙성이 있지 않느냐라고 했더니, ㅋㅋㅋㅋ 변호사가 정확한 대답을 해주셨네요.라고 하시면서 좋아하셨다. ㅋㅋㅋㅋㅋㅋ

알고 보니, 검사 측은 다 증언을 하는 사람들로 구성이 되어 있어서 나의 발언이 검사 측에서는 불리한 배심원이 될 수밖에 없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리고 나중에 배심원을 뽑는 자리에서 역시나 ㅋㅋㅋㅋㅋㅋㅋㅋ 검사가 나의 이름을 불렀다. 그리고 오늘의 배심원 소환된 사건은 이렇게 마무리되었다. 결국 배심원으로 뽑히지 않았다는 사실이 기쁘게 다가왔다. 성범죄 사건을 마주 한다는 것은 필자로서는 고통일 수밖에 없었다. 나도 그 성범죄의 피해자였던 시절이 있었기 때문이다.

콜로라도 스프링스 법원 근처의 다운타운 모습

반갑다. 벚꽃아.. 날 기다렸구나 ㅋㅋㅋ


데보라의 음악 공간으로 당신을 초대합니다. 아래의 링크를 방문하셔서 좋은 음악 감상하세요.

 

 

우리가 사랑했을까?

2022년  4월 23일  토요일 205번째 음악 페이퍼 창작글 - 우리가 사랑했을까? (픽션) 그대는 그 당시, 사랑에 눈이 멀었다. 우리의 사랑은 세상을 다르게 보인다. 내가 그의 눈이 되고 그의 세상이

sunnym.tistory.com

 

반응형

댓글34

  • 글 잘보고 공감 누르고 갑니다.
    답글

  • 고독한집사 2022.04.22 22:08 신고

    배심원의 의무라니 미국 시민이라는 느낌이 드네요.
    답글

  • 난짬뽕 2022.04.22 22:49 신고

    아~ 배심원~~ 이런 일이 있으셨군요. 마음이 가지 않는 자리라면~~ㅜㅜ 편안한 밤 되세요.^*^
    답글

    • Deborah 2022.04.23 00:13 신고

      오히려 잘 됐지요. 검사가 제가 배심원 되는 것이 싫다고 하시니 하하하 잘된거라 생각해요. 이미 전 폭행을 당했던 가해자의 편을 들것이라는 생각이 있으니 정당한 배심원의 자격 미달이 되는 거죠.

  • Friendly M 2022.04.22 23:06 신고

    배심원으로서~!! 꼭 바른 판결에 힘이 되주시길바래용..^^
    오늘도 잘 읽고가요...
    행복가득한 하루 보내세요...
    답글

    • Deborah 2022.04.23 00:14 신고

      아 글을 다 읽어 보시지 않으셨구나. 배심원 된것이 아니고요. ㅠㅠ 검사가 딱지를 놨어요. 그래서 배심원 될려다 말았다는 이야기 입니다.

  • 이음 2022.04.22 23:07 신고

    나의 판단이 누군가의 인생에 큰 영향을 미치게 된다니 무섭기도 하네요 ㅠㅠ
    고생하셨습니다.
    답글

    • Deborah 2022.04.23 00:14 신고

      네 그래서 섶불리 이런 자리에 배심원이 되는 것이 꺼려집니다. 오히려 잘됐지요. 검사님 덕분에 배심원 자리에 앉지 않아도 되니 말이죠.

  • 머니블루 2022.04.22 23:19 신고

    미국 배심원 소환은 의무군요. 그런데, 아무리 선입견 없는 대상을 배심원으로 부른다고 해도 사전 지식 없는 개인이 그런 상황을 접한다는게 쉽지는 않을것 같네요.
    답글

    • Deborah 2022.04.23 00:16 신고

      역시 블루님. 저도 그렇게 생각해요. 오히려 잘됐어요. 검사님이 집에 가라고 하실때 솔직히 기뻤어요. 성범죄를 저지른 사람을 보는 것이 힘들어요.

  • 21세기언니 2022.04.23 01:42 신고

    미국은 저렇게 시민으로써의 의무를 책임있게 인간대 인간으로 만드는 것 같네요.시민이라는 책임감이 느껴지는 시스템 같습니다. 데보라님, 멋집니다. 정말이요!
    답글

    • Deborah 2022.04.23 02:32 신고

      네.. 의무를 한다는 것이 책임감을 느끼는 순간이 되었습니다. 결국 배심원 채택이 안됐습니다. 어쩌면 저 한테는 잘 된 일이라 생각해요. 아마도 성범죄자를 보면 마음이 편치 않을것 같거든요.

  • T. Juli 2022.04.23 03:18 신고

    아름다운 봄날의 느낌이 전해옵니다.
    답글

    • Deborah 2022.04.23 03:48 신고

      저도 벚꽃을 올해 못보나 했는데 법원 근처에 이렇게 예쁜 꽃이 있었네요. 감사한 하루입니다. 방문 감사합니다.

  • 닥터와이프 2022.04.23 03:20 신고

    우와 신기해요
    이렇게 랜덤하게 소환장을 받고 그중에서 또 선정되는 사람만 배심원이 될 수 있나보네요
    신기한 경험인데 저도 데보라님 생각처럼 혹시라도 나의 발언이나 판단이 법을 잘 모르기때문에 잘못반영이 될 수도 있지 않을까 싶은 걱정을 할거같애요
    너무 잘 보고 갑니다!
    답글

    • Deborah 2022.04.23 03:51 신고

      네 정확하게 보셨네요. 배심원 소환장을 70명이 같은날 받게 되었어요. ㅎㅎㅎㅎ 70명 전원이 참석 했는데요. 그 중에서 검사와 변호사가 보기에 적합한 사람을 추리고 해서 16명만이 배심원석에 앉게 됩니다. 돈 주고 살수 없는 좋은 경험을 했습니다. 전 이번 재판에 배심원이 안 된것이 다행이라 생각해요. 성범죄자는 정말 도저히 용서가 안되거든요.

  • 맛키 2022.04.23 03:44 신고

    배심원으로 지정된다고 그 자리에 다 갈수 있는건 아니군요. 그 상황에서는 물적 증거물보다 심적 증거로 판단해야 되니 아주 힘들거 같아요.. 좋은 경험 하셨네요 :)
    답글

    • Deborah 2022.04.23 03:49 신고

      네 배심원 소환장을 받았다고 다 배심원 채택이 되는 것이 아니더군요. 소환장을 70명이 받았는데요. 그중에 추리고 추려내서 16명만 배심원 석에 앉혀서 재판에 참여 한다고 합니다. 좋은 경험 했습니다. 배심원이 안된 것이 다행이라 생각해요.

  • *저녁노을* 2022.04.23 04:05 신고

    배심원이 안 된 게 더 다행스럽군요.

    좋은 경험이었겠습니다.
    답글

    • Deborah 2022.04.23 04:11 신고

      네 맞습니다. 안 된것이 오히려 잘된 일이었던 사건입니다. ㅎㅎㅎ 정말 좋은 경험이 되었어요. 언제 이런 경험을 하겠어요.

  • 애리놀다~♡ 2022.04.23 09:59 신고

    이 케이스는 정말 힘들었을 것 같은데 배심원으로 선정되지 않으신 게 다행이라 생각돼요.
    변호사의 질문을 보니 확실히 이 사건의 과학적 증거가 아주 강하지는 않나 봐요. ㅠㅠ
    피해자가 아주 어려운 재판을 이어나가게 될 것 같은데 배심원이 되시면 맘이 많이 아프셨을 것 같아요.
    답글

    • Deborah 2022.04.23 20:50 신고

      그러게 말입니다. 변호사가 과학적 증거물이 있나 봅니다. ㅠㅠ 그러니 피해자 측은 다 증인의 진술로 이어지는데 그것이 신비성이 있느냐 없느냐가 중요한데 말입니다. 이번 재판이 쉽지 않을것 같더라고요. 변호사가 보통이 아닙니다. 언변술이 검사보다 월등이 뛰어납니다. 그러니 변호사가 되겠지요. ㅠㅠ
      검사는 여자 분인데 나이가 좀 어려 보였어요. 아마도 이번 재판 잘못하면 질것 같은 분위기로 보였어요. ㅠㅠ

  • 空空(공공) 2022.04.23 10:22 신고

    배심원 선정 절차가 생각보다 까다롭네요
    이번 건은 안 되신 게 오히려 나으셨겠습니다
    답글

    • Deborah 2022.04.23 20:46 신고

      네 맞습니다. 솔직히 성범죄를 한 남자를 볼 자신이 없고 공정한 판정을 내릴 자신도 없었어요. 오히려 선정이 안된것이 다행이라 생각해요.

  • 배심원을 선별하는 과정이 흥미롭네요. 그런데 정말 별로 참여하고 싶지 않은 재판인데 차라리 잘 되신 듯 합니다.
    답글

    • Deborah 2022.04.23 20:47 신고

      맞습니다. 잘된거예요. 성범죄자를 보는 자체가 곤욕입니다. 솔직히 14살 여아가 거짓말로 당했다고 했을까요? 그런 거짓말 못합니다.

  • 젬준 2022.04.24 01:50 신고

    배심원 소환에 가셨군요. 저희는 작년에 소환장 받고 나서 앞으로 2년동안 소환하지 말라고 닥터 사인 받아서 보냈어요. 저희 남편이 아파서 갈수가 없거든요. 배심원도 시민의 의무니 해야죠
    답글

  • 슬_ 2022.04.24 17:27 신고

    제 친구도 배심원으로 참석하라는 소환장 받아서 다녀온 적 있어요. (한국입니다)
    무조건, 필수로! 반드시 가야한다고 하더라구요.
    심사 절차가 있었는지는 모르겠어요.
    그 사건도 성범죄 관련이어서 친구는 가해자 처벌쪽에 손 들어주고 왔다고 했어요. ㅎㅎ
    답글

  • 재리 부부 2022.04.24 17:43 신고

    좋은 정보 너무 감사드립니다~! 포스팅 잘 보고 공감도 누르고 가요!! :)
    답글

  • 아담스미스 2022.04.24 19:44 신고

    이런 자리는 여러모로 불편할것 같습니다. 미국은 대배심제에 의해서 판결이 내려지는 국가인데 자의든 타의든 이런 자리 참석은 정말 썩그리 기분이 좋을것 같지는 않습니다. 록키산맥이 있는 콜로라도주도 벚꽃이 활짝폈군요...정말 예쁘고 아름답네요. 사람의 삶도 저렇게 봄의 꽃처럼 행복하고 다툼이나 범죄없이 아름답게 살면 얼마나 좋을까요...? 저는 갠적으로 이런 의문을 제기해봅니다. 결국은 인간의 탐욕이 불씨가 되서 싸우고 범죄가 일어나고 전쟁이 일어나지 않겠나 생각됩니다. 피해는 죄없는 소시민들이 피해를 입구요.
    답글

  • 싸나이^^ 2022.04.25 09:08 신고

    법워에 가야할 일이 생겼다고 하시더니 배심원으로 발탁이 되었었군요.
    유죄와 무죄를 판단하는 배심원을 역시 신중하게 선택을 하는군요.

    답글

  • 담덕01 2022.04.26 07:05 신고

    미국에 배심원 제도가 있다는 것만 알고 있었지 이런 절차로 배심원을 선정한다는 건 몰랐네요.
    그냥 미리 선정하고 통지해서 출석한다고만 알고 있었어요.

    그런데 음~ 제가 이와 같은 사건의 배심원을 하게 된다면 확실히 편하지는 않을 거 같아요. ㅡㅡ;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