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팔자가 편안한 동물이 고양이라고 하지만, 심심할 때는 같이 놀아 줘야 한다. 그래서 같이 놀아주기로 했다. 오랜만에 다시 보게 된 봄이 모습에 반가움이 앞선다. 놀아주는 놀이 기구들이 여러 가지 있었지만 특히 봄이 씨가 좋아하는 장난감은 따로 있다고 한다. 그래서 직접 시도를 해보니 좋아해 준다.

봄이 씨는 활동량이 많아서 직접 놀아주고 하는 것을 좋아한단다. 놀아주니 옆에 와서 귀여운 행동을 보이는 모습이 예뻤다. 애완동물과 놀아주는 일은 하루의 일과 중에서 가장 소중한 시간이 아닐까 생각된다. 우리 인간과 지낼 수 있는 시간의 한계성 때문에 함께 놀아 주는 시간이 특별하다. 

귀여운 봄이 씨가 장난감에 반응해주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 이런 모습을 사진으로 담아 보았다. 


이건 무슨 냄새지. 이렇게 가방의 냄새부터 맡기 시작한다.

봄아, 이 장난감과 놀고 싶어?라고 물어보자 영 반응이 없다.

새로 마련한 장난감인데, 이미 싫증이 났는지 쳐다보지도 않는다. ㅋㅋㅋ

봄이 씨. 뭘 하고 놀까?

오. 그래.. 바로 이거야.

요기 잡는다.

어라. 어디 간 거야?

이리 와. 안 오나? 이리 오너라?

왜 자꾸 움직여. 가만히 있어.

널 잡고 말겠어.

오구. 언제 여기 왔데?

뭐야. 이리 안 와?

이리 와 내가 잡아 줄게.

왜 가만히 있지 않고 움직이는 거야?

집사야. 가만히 두거라. 명령이다. ㅋㅋㅋ

저런. 내 말은 콧방귀로 듣는구나. ㅡ.ㅡ;

안 되겠다. 작전을 바꿔야겠다. (앉아서 잡겠다고 결심을 하신 봄이 씨.)

오라. 이렇게 하면 되는 거구나. ㅋㅋㅋ 

 

오! 요기 잡았다.

때를 기다린다. ㅋㅋ

꼭 잡고 있어야지. 널 놓치지 않겠어.

뭐야? 이게 끝이야? 더 하고 싶어. 해줘. 놀아줘. 하하하 이렇게 외쳐대고 있었다. 말하는 봄이 씨는 그렇게 소리를 내면서 대화를 하고 있었다. ㅋㅋㅋ 봄이 씨와 다시 만나니 가족 상봉한 것처럼 기뻤다. 아들 집에 오면 볼 수 있는 봄이 씨 사진을 많이도 찍었다. 이렇게 놀아주니 좋아해 주는 모습에 집사는 반해 버린다. 이런 작은 놀이에도 싫증을 내지 않고 반응해주는 모습이 기쁨으로 다가온다.

 

고양이와 이렇게 놀고 있어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핑구야 날자 2020.05.17 20:4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도도해보이는 고양이가 참 매력이 있네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3. 도생 2020.05.17 21:0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반려동물과 지내다 보면 시간 가는 줄 모릅니다.
    행복하세요^^

  4. 오렌지훈 2020.05.17 21:1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본능을 깨워주는 놀이에
    반응하는군요~^^
    잘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좋은하루보내세요

  5. Anchou 2020.05.17 21:4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봄이는 나비넥타이도 잘어울릴 것 같아요.
    고양이도 티를 안내서 그렇지 외로움도 많이 타고
    분리불안도 똑같이 있다고 들었어요.
    이렇게 먼저 잘 놀아주시니 봄이는 복받았네요. ㅎㅎ

  6. 드림캐쳐퓨쳐 2020.05.17 22:2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고양이가 까매서 멋있는데 귀여워요❣
    저도 강아지 2마리 키우는데 귀여우면서 가끔 놀아줄때 버겁더라구요ㅋㅋ체력 끝판왕들이라서!!!!!
    고양이는 안 키워봤는데 한번 키워보고싶네요 히히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좋은 밤되세요!

  7. 연풍연가99 2020.05.17 22:2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검은고양이의 놀이를 바로 옆에서 보는 것 같습니다.
    봄이씨의 호기실과 집념이 즐거운 사진을 만들었네요. ^^
    봄이씨 보며 웃고 가요 ^^

  8. 로안씨 2020.05.17 22:4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고양이는 참 얌전하게 노는 것 같아요 ㅎㅎ
    와이프가 고양이 알레르기가 없으면
    확실하게 키우고 싶은 반려동물입니다~

  9. 꿩국장 2020.05.17 22:4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집사야 가만히 두거라 ㅋㅋㅋ
    고양이는 가끔 우리의 정체성을 다시 생각하게 하는 요물이죠 ㅎㅎㅎ

  10. 마인디스트 민혁 2020.05.17 22:5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고양이와 놀아줄 때는 장난감만 한 게 없죠. 저거 저도 무조건 구매 각입니다.

  11. 젊은고옴 2020.05.17 23:1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고양이가 귀여워요!~
    올바른 집사이시네요^^

  12. 후까 2020.05.17 23:4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고양이가 놀아주는데 ^^ 함께 힐링이 되네요

  13. T. Juli 2020.05.18 03:5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우 아주 멋진 냥이네요

  14. 책깨비 2020.05.18 05:0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헐. 고양이 발톱 오랜만에 봐요^^

  15. 공수래공수거 2020.05.18 05:3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고양이의 이런 모습들로 사람들이 오히려 힐링 받는것 같기도 합니다.

  16. kangdante 2020.05.18 08:0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고양이의 눈은 양면성이 있는 것 같아요
    이쁘기도 하지만
    때론 매서워 보이기도 합니다.. ^^

  17. 피터팬의 소풍 2020.05.18 08:2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ㅎㅎ귀엽네요. 양이도 놀아주는 데보라님도요.
    행복한 하루되세요.

  18. 싸나이^^ 2020.05.18 10:1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집에 있는 상전님은 어떻하고 ? ㅎㅎ
    고양이는 참 귀여운 동물이라 싫어하는 사람들이 거의 없잖아요.
    그래도 지킬건 지키게 해야 힘들지 않겠죠 ?
    물론 힘들겠지만...ㅎㅎ

  19. 군찐감자만두 2020.05.18 13:1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우왁 봄이 너무 귀여워요 :) 펼친 손 너무 귀여버요 크아

  20. 까칠양파 2020.05.18 18:4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옆에서 같이 놀고 싶어요.ㅎㅎ
    코로나19 걱정없이 마구 놀고 싶네요.

  21. 파아란기쁨 2020.05.19 10:0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도도해 보이는 고양이도 가끔은 놀아 줘야 하는 군요.^^
    잘 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