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graphy

하늘속에 그림을 담다

by Deborah 2022. 5. 22.

하늘 속 그림을 마음에 담았다. 

그 풍경 속에 내 마음이 담겨 있었다.

하늘에서 빛이 내려와 그대의 가슴에 살포시 앉았다.

나의 가슴에도 찬란한 빛으로 다가왔다.

하늘 속은 무수한 우리의 삶이 담겨 있었다.

아..

나의 마음은

하늘의 빛나는 

빛처럼 물결치고 있었다.

아름다운 하늘을 보면 이렇게 캔버스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빛과 하늘의 멋진 조화를 감상하셨어요. 아침 일찍 촬영한 사진이라 빛이 내리는 속도에 따라서 사진의 색도 변화되어 가고 있었습니다.

 

솜털 같은 구름의 모습은 포근한 느낌이 들어요.

포근한 이불 같은 하늘을 바라보면 마치 꿈을 꾸고 있는 착각이 듭니다. 이 모든 것이 하나님이 만드신 세상이라니 얼마나 놀랍고 아름다운 가요?

 

반응형

댓글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