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의 힘은 놀랍다. 힘들게 정신을 헤매던 우리 딸을 새롭게 살아갈 힘을 주고 있었다. 그런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우리 딸을 위해서 준비한 음악을 함께 들어 보려고 준비했다. 우리 딸은 여전히 현실과 과거를 헤매면서 영혼이 힘들어하는 그 어둠의 긴 터널을 걸어가고 있다. 난 그냥 옆에서 묵묵히 그녀의 손을 잡아주고 옆에서 안아 주면서 괜찮다고 말해주는 것이 다였다. 한 밤에 소리치면서 옛날의 악몽 때문에 힘들어하는 우리 딸.. 이런 딸에게 엄마는 음악으로 속삭이면서 위로해주고 싶었다.

 

딸아.. 난 너를 위해서라면 목숨도 아깝지 않단다. 엄마는 늘 너의 어둠 속의 그늘을 걸어갈 때 함께 하고 있다는 것을 알아주었으면 한단다.

 


너의 어두운 과거의 일들이 힘들게 할 때 나의 이름만 불러주면 늘 너에게로 달려간단다. 한밤중에 엄마를 부르는 소리를 들으면 마음이 아파도 너에게 다가가서 안아주면서 괜찮다고 위로의 말을 해주면 넌 어느덧 정신을 차린다. 그런 너의 모습을 보면서 마음은 무너지지만 그래도 안심하는 것은 나의 품에서 아픔을 나누어 주고 있어서이다.

 

 

너의 힘든 모든 짐들을 내게 내려놓고 같이 이야기를 나누면 너의 마음에 평안을 찾는다. 그런 모습을 보면서 깊게 한 숨을 들이켠다. 이런 밤들이 지나고 이제는 밝은 빛을 기다린다. 우리는 맞이하는 밝은 빛을 보고 반가워할 그 날을 기대한다.

 

 

방황하는 너의 모습을 보면서 하루를 지내고 또 다가올 다음날은 더 좋아지기를 간절히 바라본단다. 우리가 힘들 때 서로의 힘이 되어주는 그런 마음이 함께 하고 있어서 우리는 하나라는 생각이 든단다. 나의 사랑하는 너에게 하는 그 말은 다 진심이고 거짓이 없음을 말하고 싶다.

 

 

사막에서 핀 꽃처럼 빛나고 눈부신 너의 모습을 보고 싶다. 예전의 너의 모습이 어떤지도 이제는 기억에서 사라지려고 한다. 그런 순간마다 너의 아름다웠던 그 순간들이 떠 오른단다. 사랑한다. 너의 모든 모습들을.

 

우리가 기다리는 계절은 언젠가는 온다고 믿는다. 시간이 흐르고 너의 마음에 안정을 찾으면 우리가 기다렸던 그 계절이 다가오지 않을까. 너의 힘든 상황들도 이제 고통이라는 힘든 순간들이 행복의 순간으로 바뀌기를 바란단다.

 

힘들어하지 마. 늘 옆에서 엄마가 응원하고 있을 테니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쪼쪼남편 2019.08.05 12:1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엄마의 진심이 글에서 느껴지네요 ^^
    항상 좋은 일만 있으시길..

  3. 후미카와 2019.08.05 13: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 따님 꽃들고 있으니 너무 아름답네요 하늘도 예쁘고 미소도 예뻐요
    엄마 눈에도 너무 예쁘죠?

  4. 오비누비 2019.08.05 15:1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어머니의 사랑이 진심으로 느껴지는 글이네요!!^^
    보면서 저도 저희 부모님에 대해서 생각하게 만들어주네요~
    따님도 어머니의 사랑 덕분에 행복하게 살아가실 수 있을거 같아요!!^^

  5. 여강여호 2019.08.05 16:0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제가 즐겨듣는 팝송목록에 추가했습니다.

  6. 미.야 2019.08.05 16:1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앗 저보다 더 강한 모성애인걸요 뭐 ㅎㅎㅎ 딸에 대한 사랑이 정말 느껴지네요^^

  7. 다이천사 2019.08.05 19:2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기분좋게 만드는 따님 웃음은
    다시 보니 반갑네요^^

  8. 블루메이드 2019.08.05 19:3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환한 미소가 좀 안정되어 보이네요
    엄마가 들려주는 음악과 따뜻한 사랑으로 곧 회복 될거라 믿어요
    조금만 더 힘내시길 바랍니다 홧팅!!

  9. 원당컴 2019.08.05 22:1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따님이 이 노래들을 듣고 마음의 위로가 되어 빠른 쾌유 되실것 같네요.

  10. IT세레스 2019.08.05 22:2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팝송도 너무 좋네요.
    이 노래를 통해 빠른 퀘유 바랍니다.^^

  11. 버블프라이스 2019.08.06 04:3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마음이 짠하네요.
    따뜻한 부모님이 있어 금방 회복할 것 같습니다^^

  12. *저녁노을* 2019.08.06 06:1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가족의 응원이 최고이지요.
    우리도 함께...보태봅니다.

  13. 핑구야 날자 2019.08.06 06:4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가족의 힘이 대단한 거 같아요 노래 잘 듣고 갑니다

  14. 2019.08.06 08:2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5. 멜로요우 2019.08.06 08:5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노래를 통해 힘든 시기를 견뎌내고 있어요. 따님도 노래로도 위안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16. 디프_ 2019.08.06 10:0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데보라님 오랜만입니다!! 요즘도 좋은 노래들을 알려주고 계시군요..! 저도 요즘에 에어팟2를 구매해서 열심히 노래들으며 걷고 있네요..ㅋㅋㅋ 거긴 날씨가 어떤가요?

  17. 이청득심 2019.08.06 10:1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엄마와 가족의 응원이 있어 따님도 곧 쾌차할겁니다...
    데보라님께서 기다리는 계절이 빨리 찾아오기를
    기원드립니다.. 힘내세요!!

  18. 라미드니오니 2019.08.06 11:0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엄마가 항상 든든히 응원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있으니 따님도 힘내서 곧 이겨내실겁니다.^^

  19. MingGu footprint 2019.08.07 07:3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라씨 응원합니다!!!

  20. sword 2019.08.09 06:2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방탄의 봄날... 그냥 노래 하나였을 뿐인데
    이제 노래가 그냥 노래 하나가 아니게 된거 같아요...
    이 노래 들을때마다 데보라님 생각나요 ㄷㄷㄷㄷ

  21. Anchou 2019.08.12 19:2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따님에게 아픈 과거가 있나보네요... 그래도 지금 이 순간,
    따뜻하게 품어주는 가족이 있으니 아라양은 행복한 딸이 아닐까 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