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를 하는 아들

from Kids/Hanul 2019. 6. 29. 19:12

뭐 대충 이렇게 보면 대단한 요리를 하는 것 같지만 오늘은 가족끼리 바비큐 파티를 했었다. 지난날 추억의 사진첩을 꺼내어 본 사진 중에 하나였다.

 

이렇게 설정 샷 3개는 아들의 부인이 직접 찍어준 사진이었다.

 

바비큐라고 해서 특별할 것은 없었다. 일반 삼겹살을 사다가 이렇게 고치를 해서 만들어 놓으니 제법 모양새가 났다.

 

막내아들 가온이는 음악 연습을 친구와 하고 있었다. 지금 생각해도 우리 부부가 악기에 돈을 투자한 것이 참 잘한 일중에 하나라고 생각된다. 이렇게 악기들이 있으니 친구가 와서 연주하고 놀 수도 있으니 말이다.

 

이건 한국산 고구마인데, 한국 식료품 가게에서 산 기억이 난다. 마치 옛날의 군고구마를 먹는 기분이 들었다.

 

이건 다들 아시리라. 마늘 빵이라고 해서 한국에서 온 조카님이 가장 좋아한 빵 중에 하나였다. 가끔가다 사 가지고 와서 이렇게 어븐에다 구우면 간단하게 먹을 수가 있어 좋다.

 

제목을 보시다시피 큰아들 한울은 요리를 했다. 가족을 위해서 바비큐 요리를 했었는데 더운 날씨에 고생 좀 했던 기억이 난다. 한울은 결혼 후에 폭풍성장을 한 것을 알 수가 있었다. 엄마를 위하는 마음도 커졌고 동생들을 잘 챙겨주고 특히나 부인 말은 무조건적으로 따라주고 함께 한다는 것을 알 수가 있었다. 

 

 

글의 끝맺음으로 며느리와 아들의 사소한 부부 싸움을 한 이야기를 들려 주면서 글문을 닫는다.

 

"엄마. 한울이랑 싸웠어요. 사실은 저녁에 뭘 먹을 꺼냐고 전화가 왔더라고요. 그래서 난 지금 생각이 없다고 했죠. 그리고 시간이 지난 후 신랑이 왔는데 자기 먹을 것 만 달랑 사 가지고 온 거예요. 그래 화가 잔뜩 나서 한마디 했지요."

 

"뭐라고 했어?"

 

"당신은 내가 생각이 없다고 했다고 달랑 자기 먹을 것 만 사 오면 어떡하냐. 나도 입이 있는데. 정말 당신한테 실망이야."

 

"하하하 저런.. 우리 아들이 신도 아니고 어떻게 네 마음을 알겠니?"

 

"엄마. 그래도 너무 한거 아니에요. 같이 살면 알아서 눈치껏 챙겨주기를 바라는데 그게 안되나 봐요."

 

"남자는 일일이 말을 해줘야 해. 그래야 알 수가 있지. 다음부터 제대로 대접을 받으려면 무조건 네 것도 사 오라고 시켜."

 

"안 그래도 다음부터는 내가 안 먹겠다고 말해도 사 오라고 했지요. 이런 일이 있은 후로는 꼭 자기 먹을 것 하고 내 것하고 챙겨서 사 가지고 와요. 그런 걸 보니 참 신기하더라고요."

 

 

 

 

한울아.

넌 사랑이 많은 아이란다.

사랑은 나눌수록 

더 많은 것을 얻게 된다는 

사실을 이제야 깨달았구나.

너의 사랑을

엄마는 응원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제나  2019.06.29 22:3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드님이 너무 훈남이신데요. ㅎㅎ 바베큐에 꼬지까지 해서 제대로 음식을 즐기시는 모습이 너무 부럽습니다. 너무 낭만적이에요. ㅠㅠ

  3. 후미카와 2019.06.29 22:4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 멋진 바베큐. 쉐프도 멋지고. 백스테이지에 음악 담당도 있고. 주인 언니 예쁘시고~!

  4. 소로롤 2019.06.29 23:1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너무 멋있고 행복한 가정을 이루셨네요~ ^^ 볼때마다 마음이 따뜻해집니다.

  5. 아이리스. 2019.06.29 23:5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이래서 마당있는 집이 부러워요~
    데보라님 포스팅에서 고구마를 볼줄이야.ㅎㅎㅎ
    돌려서 말하면 못알아 듣는건 똑같네요...^^

  6. 잉여토기 2019.06.29 23:5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부부간에 돌려서 말하기보다는 직접적으로 얘기하는 게 서로 의사소통면에서 좋지요.
    삼겹살 바비큐 꼬치구이와 마늘빵, 고구마까지 파티였네요.

  7. 블루메이드 2019.06.30 00:0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맞아요 ㅋㅋ 며느리 마음 이해되요
    저도 신혼때 일일히 말하지 않으면 알아차리지 못하는 남편 보면서
    혼자 많이 서운해 했어요
    이젠 알아요 남자들은 일일히 다 말을 해야 안다는 것을
    남자는 단순해요
    그러는 반면 여자는 너무 복잡해요 ㅋㅋ

  8. MingGu footprint 2019.06.30 00:0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요리와 음악 정말 부러운 모습들이 담겨 있어요 ㅎㅎㅎ
    멋진 모습 동경합니다^^

  9. 애리놀다~♡ 2019.06.30 02:4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큰 아드님이 집에 와서 바베큐로 솜씨를 뽐냈군요. 맛있는 식사하셨겠어요.
    한국 고구마가 미국 고구마와 다르게 맛있는데 눈에 확 들어오네요. ^^*

  10. 공수래공수거 2019.06.30 07:0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맞습니다.
    남자는일일히 말을 해줘야 알때도 있습니다.^^

  11. 핑구야 날자 2019.06.30 07:5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들이 해주는 요리가 참 맛있어 보이네요

  12. 욜로리아 2019.06.30 09:2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우와 뒷마당 바베큐 그릴 너무멋졔요~~^^ 드럼까지 집에 있다니 데보라님은 역시 다르셔요~~^^ 큰아들이 결혼했다는게 믿기지않아요~~

  13. 비르케 2019.06.30 09: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악기 연주하는 게 정서에도 좋고, 말씀하셨듯이 친구들과 어떤 모임을 갖기도 좋죠.
    잘 마련해 주셨네요. 아파트 생활하는 사람들에게는 언감생심 꿈도 못 꿀 일입니다. ^^

  14. 키리나 2019.06.30 09:5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남자지만 "남자는 일일이 말을 해줘야해."에 동감합니다. 남자들이 철이 좀 없어서 말을 하면 곧이곧대로 듣는 경향이 있습니다. 글 잘 봤습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15. 휴식같은 친구 2019.06.30 11:5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역시 아드님도 남자네요.
    남자들 참 단순합니다.ㅎㅎㅎ

  16. 도생 2019.06.30 17:3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요즘 한국도 캠핑 식사당번과 별식 요리는 모두 남자 몫입니다.
    행복하세요^^

  17. 새 날 2019.06.30 17:3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젠 아들이 훌쩍 커 음식까지 직접 해주니 얼마나 든든할까 싶군요

  18. 워드프레스, 웹호스팅 정보를 제공하는 블로그 Avada 2019.06.30 18:3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마당이 있으면 이런 점이 좋은 것 같네요.

    남자로서 여자의 말을 이해하지 못할 때가 많아요. ('사 오지 마' 해서 안 사가지고 가면 왜 안 사왔냐고 그러고, 사 오면 사 오지 마라는데 왜 사 왔냐?고 그러고...ㅠㅠ)

  19. 버블프라이스 2019.07.01 04:0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드님 훈남이시네요^_^
    바베큐파티도 좋고 이런 분위기 너무 좋습니다

  20. binkan 2019.07.01 07:3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요리하는 아드님, 기타치는 아드님 모두 너무 멋집니다아! 뿌듯하시겠어용ㅎㅎ

  21. 원당컴 2019.07.01 13:2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바비큐가 너무 맛나 보이는데요....
    아드님이 해주셔서 더 맛있었을듯 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