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nimal Stories

말썽쟁이 랙시보이 -_-

by Deborah 2007. 12. 2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집의 말썽꾸러기 랙시 보이 입니다.



랙시는 생후 3개월때 부터 우리 집에서 입양해서 키웠습니다.
미국 친구 중에 고양이를 엄청 좋아 하는 친구가 있습니다.
그친구로 부터 분양을 받았습니다.
랙시는 참 붙임성있고 사람들에게도 잘 안기고 <<< 보통 고양이는 사람이 오면 숨어 버립니다.
사람이 오면 개처럼 좋아서 설처대기를 잘 합니다.
누워 있는 자세를 보노라면 개처럼 두 팔을 벌리고 잡니다.

공공의적 있다면 찰리 입니다.
영리한 찰리도 랙시 보이는 감당을 못합니다.
랙시가 참 빠르거등요..찰리는 좀 느리죠.
둘이서 온 집안 구석을 후다다다닥 달려 가는 모습을 한번 상상 해 보십시요.
소리도 요란 합니다. 랙시는 찰리를 약올리는 재미로 사는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 랙시 보이가 어느날 외출을 했습니다.<<< 외출 할때도 꼭 야밤에 외출을 함.. (카사노바 고양이)
그런데 이게 왠일 입니까.. 랙시의 다리가 절뚝 거립니다.
잘 걷지도 못하는 랙시를 안아서 우리 방 침대에 눕혔지요.
랙시는 5일간을 침상에서 누워 지냈습니다. 대소변도 제가 직접 랙시를 들고 가서 시키곤 했습니다.
랙시는 이제 완쾌 되어 옛날처럼 찰리를 약올리면서 오늘도 후다다다닥..........하는 소리와 함께
둘이서 장난치면서 놀고 있었습니다.
여기까지 이야기를 들으면 아주 평범하고 착한 랙시 같죠?
문제는 이제부터 발생 합니다.
남편이 잠자러 갈려고 침대에 누었는데 왠 고양이 소변 냄새가 진동을 합니다.
남편 화가 나서 랙시의 목을 잡고 위층으로 데리고 갑니다.<<< 그다음은 상상에 맡기겠슴
알고보니 랙시가 우리 침대에 소변을 본겁니다...........<<<<미칩니다..-_- 

사용자 삽입 이미지

ㅡ.ㅡ;; 대략 난감.. 침대 매트리스는 다 버렸다고 생각 해야 합니다. 고양이의 소변 냄새는
아주 특이하고 냄새가 고약해서 한번 그곳에 실례를 했다면 계속 그곳에다 소변을 보는 습관이 있습니다.
특히 숫컷 고양이는 영역 표시를 잘 합니다 -0-  예전에 카페트 있을때는 온 집안 구석이 랙시의 영역 표시
냄새로 인해 불쾌감을 가져다 주었습니다. 이제는 카페트를 다 버리고 마루 바닥으로 새롭게 했습니다.
마루 바닥에다는 영역 표시를 하지 않아서 좋았는데 이제 부터는 침대 위에다 할 태세 인듯 합니다.

결론은 매트레스를 버리고 새 매트레스를 사야하고 집안에 있는 침대에 프라스틱 카버를 해야 하는
불편함 감수해야 한다는것이죠.  흑흑...랙시보이...너 죽었쓰..............퍽퍽.. 몇대 쥐어 박아 줬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러분들은 저처럼 속을 태우는 애완용 동물은 없었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This is Rex 
Humm I got one word for you Rex.. Don't .....Never ever do it again!!



사용자 삽입 이미지

Charie and Rex




반응형

댓글22

  • 꼬이 2007.12.19 22:59 신고

    저희집 선비도 수술 후 스트레스로 인하여 온갖 저지레를 하다가 결국 지금은 특전사에 있지요..
    월요일에도 다녀 왔는데..많이 의젓해져 보기 좋았답니다.
    애완동물들이 아프거나 스트레스를 받으면 그런 히스테리를 부린다던데...더욱 사랑으로 아끼고 관심을 보여주어야 한다더군요..(의사 선생님 말씀입니다..)
    어서 빨리 예전의 렉시보이로 돌아 가야 할텐데요..
    음악이 너무 잔잔해서인가요..렉시보이의 눈이 슬퍼 보입니다.
    답글

    • Deborah 2007.12.19 23:02

      랙시보이 혼이 난후라서 그래효 ㅎㅎㅎ
      그렇지요. 뭔가 스트레스를 받는게 있겠지요. 그러니 그런 행동을 했을겁니다.

  • 썬도그 2007.12.19 23:26 신고

    여기가 좋겠군요 양이 앙칼짐이 느껴집니다
    답글

    • Deborah 2007.12.20 01:50 신고

      ㅠㅠ 역시 예리하신 블로그지존님..ㅠㅠ
      잘 보셨네요. 어찌 하면 좋으리까.. 지금 두번째로 랙시가 우리 침대(퀸사이즈)에다 소변을 봤습니다. 황당 합니다. ㅠㅠ; 이거 대책이 필요해요.
      그냥 나두면 또 오줌을 누울것이 분명한데요.
      참 재산적 손실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그렇타고 고냥이를 내칠수도 없는법..저 고양이는 울 큰아들 고양이라서요
      ㅠㅠ;;

  • 투모로우 2007.12.19 23:33

    안녕하세요. 댓글타고 왔습니다~
    고양이 귀엽긴한데.
    첫번째사진이 너무 커서, 아무생각없이 모니터를 바라보던 저는 소리를 지를뻔했다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꼭 인형같아요. :)
    답글

    • Deborah 2007.12.20 01:56 신고

      반가워요. 잘 오셨습니다.
      오..사이즈를 줄여 놓겠습니다.
      정말 지금 보니 저두 놀랄만 하네요 하하하..
      인형 같긴 한데 하는짓이 비호감인지라..
      언제까지 끼고 살아야할지 의문이 들 정도 입니다.
      대책이 필요해요. 고양이 어떻게 했으면 좋을까요..
      그냥 두면 오줌을 사방에다 다 누울게 뻔한데 말입니다.

  • 달룡이네집 2007.12.19 23:36 신고

    저도 캐나다에 잠깐 있었던 적이 있었는데, 외로움도 달랠겸해서 고양이를 키운 적이 있었습니다. 그때까지만 해도 고양이를 무척 좋아 했는데, 고양이가 성질이 점점 포악해지더군요. 결국에는 나에게 지금도 상처가 남아 있을 만큼 여기저기 상처를 많이 남겼습니다. 그뒤로는 고양이를 키울 생각을 못하고 있습니다...
    답글

    • Deborah 2007.12.20 01:47 신고

      당룡님두 상처 받았군요..저두 랙시 땜시롱 재산적 손실이 이만저만 아닙니다. 지금 매트래스 거들낸것만 해도 네개째 입니다. 돈으로 계신하면 천불이 넘어요 ㅠㅠ 매트래스가 비싸잖아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2.20 00:23

    아~고양이 키우시군요~제가 아는 선배중에 한분도 고양이를 키우시는데 ㅋㅋ
    정말 너무 아끼시더라구요 >.<

    이 배경음악 정말 미친듯이 좋아하는 노랜데....데보라님 덕분에 좋은 음악 듣고 갑니다...^-^

    아맞다!!ㅋ 데보라님 블로그 링크 추가시켜드리고 갑니다~자주자주 놀러올께요~*^_^*
    답글

    • Deborah 2007.12.20 01:45 신고

      넵 랙시는 다 좋은데 침대에다 실례를 하는 나쁜 습관이 있네요. 랙시 어떻게 하면 침대에다 다시는 실례를 하지 않을까요.. 침대문을 잠거놓고 다녀야겠져..이거 안됨 ..우리는 애들이 셋이다 보니 문을 열어 놓고 다니기 일쑤라서요..좋은 방법 없을까요?

  • 야옹*^^* 2007.12.20 00:25 신고

    전 버려진 새끼 야옹이를 데리고 왔는데.. 덩치가 산만해진 어느날.. 이녀석이 계속 응가를 침대속에 들어와서 하더군요. ㅠㅠ
    침실출입금지!!!
    답글

    • Deborah 2007.12.20 01:44 신고

      양옹님 흑 ㅠㅠ 그 심정 이해 합니다.때려 죽이기도 못하고 그렇다고 버리지도 못하는 그 심정을요 ㅠㅠ

  • 멜로요우 2007.12.20 02:33 신고

    대체 어떻게 고양이의 스샷을 찍었는지;;
    이빨이 무서워요 ㅎㅎ덜덜~~
    답글

    • Deborah 2007.12.20 02:39

      왔니.. 고양이가 원래 저정도는 해야지 안그래? ㅎㅎㅎ 폼이 나잖아. 응 저건 우연이였엉..그냥 막 찍어대는대 저런 표정이 나왔어.

  • 외계인 마틴 2007.12.20 05:13 신고

    저녀석 예사 눈빛이 아니군요.
    혹시 사자새끼가 아닌가 싶네요.^^
    좋은 하루되세요
    답글

    • Deborah 2007.12.20 09:47

      오 보고 싶었던 마틴님 오셨네요. 어서 오세요. 사자요 ㅎ하하하.. 표현이 참 재미 있어요. 소중한 댓글 감사 합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7.12.20 13:06

    랙시가 엄청나게 커 보였는데 챨리 옆에 있으니 꼬맹이군요^^
    랙시..랙시..이 말썽쟁이를 어찌하면 좋을까요. 그렇다고 가족이나 마찬가지인 동물을 버릴수도 없고 말이죠..
    사진에서 보는 랙시는 귀엽기만 한테..ㅜㅜ
    그런데..위에 야옹님, 달룡이님 글을 보니 후덜덜 하네요.. 집안에서 고양이 키우는건 많은 희생을 필요로 하는 일이였구만요..저희집은 마당에 방목하는 수준이었는지라 보라님의 고통을 사실 알길이 없답니다ㅜㅜ
    답글

    • Deborah 2007.12.20 13:11 신고

      고양이 키우는거 적자예요..ㅎㅎㅎ
      아 생각 하지 말아야죠 모..
      생각 하고 고민해봐도 해답이 없잖아요. --

  • 알트 2007.12.20 13:20 신고

    렉시보이~
    카리스마가 있으면서 귀여워요!☆

    아웅, 저 수염도 참으로 인상적..(퍽!)
    답글

  • 파란토마토 2007.12.20 14:10 신고

    고양이는 성격이 나쁠 거 같은 선입견 때문에 정이 잘 안가는데...
    착하다니 저도 한번 만져보고 싶어요^^
    이름이 마음에 드네요. 렉시보이^^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