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d Row 데뷰앨범을 듣다

from Music 2018.05.13 16:16



초창기 스키드로우의 모습

왼쪽으로 부터 스카티 힐(기타),롭 어퓨소(드럼),세바스찬 바흐(보컬),레이철 볼란(베이스)




스키드로우라는 밴드는 1986년 탐스리버라는 뉴저지주의 작은 마을에서 탄생된 그룹이였다. 그룹의 초창기 맴버는 베이스기타리스트였던 레이철 볼란과 기타리스트였던 데이브 사보에 의해서 그룹이 창단을 하게 된다. 그들은 지역신문광고로 락밴드의 구인광고를 통해서 드럼머였던 롭 어퓨소(드러머)와 스카티힐(리드기타)을 영입하게 되었다. 초창기 보컬리스트는 팻 펠론이였으나 락스타 사진작가였던 마크위즈의 결혼식 축하연을 세바스찬 바흐가 불러주었다고 한다. 그의 매력적인 보컬을 듣자 그룹의  생명력을 불어 넣어 줄 보컬리스트라는 사실을 알게되고 바로 락그룹의 보컬을 제안하게 된다. 그당시 세바스찬의 나이는 겨우 18세였다.


스키드로우의 보컬리스트 세바스찬 바흐



그들의 활동무대는 주로 동부지역이였으며, 그룹의 기타리스트 사보와  본조비는 절친이였다고 한다. 그래서 본조비의 매니져와 연결이되고 그는 스키드로우의 음악적 끼를 바로 알게되고 첫 앨범을 아틀란타 레고드사와 계약을 성사시키게 되었다. 그것이 그들의 데뷰 앨범이였던 오늘 소개할 스키드 로우라는 몰티 프랜티움이라는 상업적 성공을 안겨다주었다.



전생에 나라를 구한 여자임.. 세바스찬 바흐의 부인. ㅜㅜ



그들의 음악은 80년대 후반과 90년대 초반의 락계를 휩쓸고 다녔고, 그 시절 젊은이들의 자화상과도 같은 노래들을 담아내고 있었다. 앨범의 모든 곡들은 그룹의 자작곡으로 창단맴버였던 레이철 볼란과 데이비드 사보에 의해서 탄생되었다. 한때의 아름다웠던 그 시절, 그들이 불러서 더욱 빛이 났었던  명반으로 알려진 스키드로우 앨범이였다.



현재의 스키드로우 모습


지나간 시절 그들의 음악 앨범을 들으면서 몸과 마음이 성숙되어갔던 날들을 기억하면서 들어본다. 당신에게는 새롭게 젊음이라는 열기로 다가올 노래이며 순수했던 젊은날의 고민을 털어 놨던 멜로디였다. 우리 함께 느끼면서 헤비메탈의 사운드에 도취해보는 시간을 가져 보자.





Skid row 앨범자켓 앞면





Skid row 앨범자켓 뒷면

1989년 아틀란틱 레코드사를 통해서 그들의 첫 앨범이 세상에 나오게 되고 그것이 히트를 치게 된다. 물론 선견지명이 있었던 본조비의 매니져 덕분에 이렇게 성사되어 세상에 빛을 보게된 앨범이였다. 데이브 사토가 본죄와 친구가 아니였더라면 이런 일도 일어나지 않았을지도 모른다. 한때는 본조비의 기타리스트로 활략을 하다가 리치 샘보라를 영입하면서 부터 그의 독자적 밴드를 결성한것이 오늘날 스키드로우의 탄생의 예고였다. 음악계도 이렇게 누구를 알고 지내느냐가 참 중요하다는 것을 알게된다. 그들의 음악이 최종적으로 레코딩을 마치고 난 후 유명했던 프로듀스가 마무리 작업을 해주게 되었고 음악의 완성도를 높게 만든 작품이라고 한다.그래서 그들의 초창기 앨범은 싱글 차트만해서 "18 and Life" "I Remember You" 빌보드차트에서 상위권을 자랑하게 되면서 확실하게 세인들에게 도장을 찍게된 곡이자 앨범으로 탄생된다. 5번의 프랜티움을 기록했던 그들에게는 상업적으로 가장 성공했던 첫 앨범이였다. 이렇게 첫 앨범이 대박을 맞이 하게 된 이유는 본조비의 뉴저지 투어의 오프닝 밴드로 나와서 대중들과 가까워졌었다.

이제 두 말이 필요가 없을듯한 그들의 명 앨범 리뷰를 해보도록 하겠다. 단 리뷰는 지극히 개인적이며 주관적이라는 내 멋대로의 생각임을 알려드린다.



주의! 대체적으로 시끄럽다는 느낌을 강하게 받을 수도 있슴! 




맴버

Sebastian Bach – lead vocals 세바스찬 바흐(보컬)

Rachel Bolan – bass, backing vocals 레이첼 볼란(베이스)

Scotti Hill – lead guitar, backing vocals 스카티 힐(리드기타)

Dave Sabo – guitars, backing vocals 데이브 사보(기타)

 Rob Affuso – drums, percussion 롭 어퓨소(드럼)



I Remember You



Woke up to the sound of pouring rain
The wind would whisper and I'd think of you
And all the tears you cried, that called my name
And when you needed me I came through

비가 쏟아지는 소리에 잠을 깼죠

바람이 속삭일때 당신을 생각하게 되죠

나를 부르면서 당신이 흘렸던 모든 눈물과

당신이 날 필요로 할때 난 갈수 있었죠.

I paint a picture of the days gone by
When love went blind and you would make me see
I'd stare a lifetime into your eyes
So that I knew that you were there for me
Time after time you there for me

날들이 지나고 그림을 그렸죠

사랑에 눈이 멀었을때 당신은 날 보게 했죠

당신을 눈을 통해서 내 평생을 쳐다 볼 수도 있을것 같았죠

그때 당신이 날 위해 있어 줄꺼란걸 알았죠

시간이 지나고 또 지날수록 날 위해 당신이 있었죠


Remember yesterday, walking hand in hand
Love letters in the sand, I remember you
Through the sleepless nights through every endless day
I'd want to hear you say, I remember you oh oh

지난날을 기억해요 손을 잡고 있었던 그때를

모래위에 있었던 사랑의 편지를 난 기억하고 있어요

잠못 이루는 모든  밤과 낮을 통해서

난 당신의 목소리를 듣길 원했죠. 난 기억하고 있어요


We spent the summer with the top rolled down
Wished ever after would be like this
You said I love you babe, without a sound
I said I'd give my life for just one kiss
I'd live for your smile and die for your kiss

우리는 여름날 차의 위를 열어 제친 체로 지냈었죠

이렇게만 되었더라면 얼마나 좋았을까 하고 바래기도 했었죠

말을 하지 않아도 당신은 날 사랑한다고 눈빛으로 말했죠.

난 당신과 한번의 키스를 위해 내 삶을 바칠수도 있다고 했죠

당신의 미소로 살고 당신의 키스로 죽겠다고 말했죠


Remember yesterday, walking hand in hand

Love letters in the sand, I remember you
Through the sleepless nights through every endless day
I'd want to hear you say, I remember you

지난날을 기억해요. 손을 잡고 있었던 그때를

모래위에 있었던 사랑의 편지를 난 기억하고 있어요

잠못 이루던 모든 밤과 낮을 통해서

난 당신의 목소리를 듣기를 원했죠. 난 기억하고 있어요.


We've had our share of hard times
But that's the price we paid
And through it all we kept the promise that we made
I swear you'll never be lonely

Woke up to the sound of pouring rain
Washed away a dream of you
But nothing else could ever take you away
'Cause you'll always be my dream come true
Oh my darling, I love you

비가 쏟아 지는 소리에  잠이 깼죠

꿈속의 당신은 사라져 버렸네요

그렇지만 당신은 누구도 데려 갈 수가 없을거에요

왜냐면 당신은 향상 나의 꿈을 이루게 해주닌까요

오 나의 사랑, 당신을 사랑합니다.


Remember yesterday, walking hand in hand
Love letters in the sand, I remember you
Through the sleepless nights through every endless day
I'd want to hear you say, I remember you

지난날을 기억해요. 손을 잡고 있었던 그때를

모래위에 있었던 사랑의 편지를 난 기억하고 있어요

잠못 이루던 모든 밤과 낮을 통해서

난 당신의 목소리를 듣기를 원했죠. 난 기억하고 있어요.


Remember yesterday walking hand in hand
Love letters in the sand I remember you
Through the sleepless nights, through every endless day
I'd wanna hear you say I remember, I remember you, oh yeah

지난날을 기억해요. 손을 잡고 있었던 그때를

모래위에 있었던 사랑의 편지를 난 기억하고 있어요

잠못 이루던 모든 밤과 낮을 통해서

난 당신의 목소리를 듣기를 원했죠. 난 기억하고 있다고. 난 기억하고 있어요.


Written by David Michael Sabo, Rachel Bolan Southworth


그렇다 이런 보컬에 이런 감성을 들어낸 헤비메탈의 낭만을 담아서 당신께로 다가선 그들의 노래! "난 기억해" 라는 곡은 80년도 후반기에 대 히트를 친곡이였다. 여전히 위의 노래가 시끄럽다고 느껴지는가? 어쩔수가 없다. 
그래도 듣기 좋은걸.
그들은 헤비메탈 밴드로 여자 보다더 아름다운 긴 머리를 휘날리면서 
이렇게 차분하면서도 강하게 마음을 후려치는 듯한 
시원함으로 내 가슴으로 파고 들었다.

참고로 가사말 중에서 
"I said I'd give my life for just one kiss

I'd live for your smile and die for your kiss" 

(난 당신과 한번의 키스를 위해 내 삶을 바칠수도 있다고 했죠. 

당신의 미소로 살고 당신의 키스로 죽겠다고 말했죠)


위의 부분을 반려자님께 해줬더니 하하하 웃으면서 "이건 완전 닭살이잖아!" 라고 말씀하셨다. 그래서 이런 말이 듣고 싶다고 했더니, 그 말대신에 '당신을 사랑해요." 라는 말로 다른 언어들을 숨쉬지 못하게 하셨다. ㅋㅋㅋㅋ

역시 천재여 ...하하하.

또..반려자님께서 대뜸 노래를 듣더니 하시는 말씀....Baby I want to tell you something....I remember you!"(당신한테 할말이 있소.. 난 당신을 기억하오!)

 하하하 미친답.. 이남자의 미친듯한 멘트를 날려주는 센스. 그대는 센스쟁이! ㅋㅋ




Skid Row - 18 And Life



소소한정보님이 가장 좋아하는 곡인것 같다. 덕분에 스키드로우 전 앨범을 다 들었다. 느낌은 너무 좋았다. 그 시절 음악에 미쳐갔던 그 순간들이 주마등처럼 떠 오르기 시작했다. 당신도 그런 청춘이 있지 않은가. 불타는 그 청춘 그리고 지금은 지나간 추억속에서 회상하고 있을지라도 피끓던 18세의 감성이 고스란히 전달되고 있었다. 당신의 젊은날의 회상과도 같았던 그 시절의 감성으로 들어본다.




Youth Gone Wild



젊음의 불타오르는 혈기를 이렇게 노래를 통해서 속시원이 대변해주고 있었다. 위의 곡은 음악 연주나 보컬 모든 면에서 나무랄때가 없는 멋진 헤비메탈의 사전적인 노래로 남아 있었다.  그룹의 백보컬이 함께 하고 있어서 더 강한 느낌의 파워를 감상할 수가 있었다. 부러운 그 보컬의 감성이 강한 철을 부셔내리듯 강력하게 다가온 멜로디였다. 마구 내리치듯 드럼의 비트가 너무나 듣기 좋았다.




Big Guns


큰권총이라는 곡은 가슴을 향해 방아쇠를 당기고있다는 가사말은 은유적 표현으로 젊음의 혈기왕성함을 표현해주고 있었던것 같다. 대체적으로 헤비한 사운드와 묵직한듯한 세바스찬의 보컬과 강렬한 기타 사운드가 하나가 되어 화려한 리듬을 이끌어내고 있었다. 역시 헤비메탈은 이런 사운드가 있어야 제대로 음악을 듣는 느낌이 든다고 할 정도로 헤비메탈의 완성도를 높여준 작품이였다.




Rattlesnake Shake


드럼과 강렬한 일렉기타의 사운드가 시원하게 다가왔다. 그들의 음악을 들어보면 절대적으로 보컬을 음색을 최대한으로 살려낸다는 것이다. 음악적으로 가장 성공한 밴드를 보면 기타사운드와 보컬이 하나가 되어 곡의 흐름이 아주 자연스럽게 연결된다. 그들의 음악 연주와 보컬의 하모니도 그러했다. 아주 편안하게 들어볼만한 곡으로 노래가사말의 의미 보다는 리듬과 멜로디의 흐름에 집중에서 듣게 되었던 노래였다. 그래서인지 가사말보다는 이런 화려한 사운드에 끌림을 받았던 곡이였다. 아주 흥을 제대로 살려낸 헤비메탈의 진가를 보여준 멜로디로 남게되었다.





Here I Am 

"여기 내가 있었네" 리드기타의 전주가 화끈하게 다가오면서 세바스찬의 내리치는듯한 보컬의 칼랑한 음색이 나 여기 있다고 외치고 있었다. 그들의 노래를 감상하다 보면 백보컬의 중요성을 한번 느끼게 된다. 위의 곡도 마찬가지로 세바스찬의 보컬을 받아 넘겨치기라도 하듯이 백보컬로 들려오는 그룹 맴버의 목소리가 흥겹게 들려온다. 미친듯한 기타 리프트가 멋지게 다가왔었던 노래였고, 너무 과하지도 않고 적당한 디스토션의 울림이 노래의 흥을 돋구기에 부족함이 없었다. 그들의 노래는 이렇게 강렬한 사운드를 통해서 젊음이라는 메세지를 100프로 전달해주고 있었다.

디스토션의 뜻





부활 - 사랑할수록 (1993年)



음악은 젊음 그 자체였다.






※ 참고로 위의 글은 소소한정보님의 추천을 받아 작성된 글임을 알려드립니다. 이웃님의 노래추천을 받습니다. 원하는 아티스트나 그룹이 있으면 댓글로 남겨 주시면 주말마다 추천곡을 올려 볼까합니다. 다음주는 은이c 요청으로 이선희씨의 2집앨범을 리뷰하도록 하겠습니다. 





지난 리뷰글들


시규어 로스의 음악을 듣다

린킨파크의 Hybrid Theory앨범을 듣다

누에바 칸시온의 빅토르 하라의 노래를 듣다

빌리지 피플의 노래를 듣다

Chicago 16 앨범을 듣다

소외된 인간의 외침이 담겨진 그들의 노래

이선희의 한송이 국화 앨범을 듣다

클론의 3집 FUNKY TOGETHER앨범을 듣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북두협객 2018.05.13 18:5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정말 다양한 장르의 모든 음악을 섭렵하시네요
    좋은 주말입니다~ 행복한 오후 되셔요!

  3. 휴식같은 친구 2018.05.13 20:0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스키드로우 뮤지션은 처음 들어 보네요.
    열정적인 노래를 주로 부르건 같습니다.
    몇곡만 듣고 갈께요.

  4. 로시난테를타고 2018.05.13 21:5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음악이 시끄럽긴요 너무 좋아 한참 듣고 갑니다 ^^

    • Deborah 2018.05.13 21:5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정말요? 그럼 저야 감사하죠. ㅠㅠ 휴..올린보람을 느끼는 댓글이네요 하하하. 사실 소소한정보님이 요청을 하셨는데 잠수를 타시고 안나오시네요 ㅎㅎㅎ 아마도 바쁘시겠지요. 신청곡 있으세요? 있으시면 말해주시면 들려 드릴께요.

  5. 해피로즈 2018.05.13 22:5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음악을 참 좋아하는데, 많이 알지 못해요.
    자주 듣는 곡만 찾아 듣게 되더라구요.
    Deborah님 방엔 제가 평소 접하지 못하는 음악들이 많네요.^^

  6. 김양 2018.05.13 23:5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잘 모르는 음악이지만 데보라님 덕분에 좋은 곡 알고갑니다 :)

  7. viewport 2018.05.14 00:2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세상이 다 깨어 나는 듯한 강한 비트와 일렉트릭 기타의 선율이 굉장합니다

  8. 2018.05.14 01:2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9. IT넘버원 2018.05.14 03:1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정말 강렬한 노래 좋습니다.^^

  10. 핑구야 날자 2018.05.14 06:2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데뷰 앨범을 들으니 더 좋은데요 덕분에 잘 듣고 갑니다

  11. 몰드원 2018.05.14 06:3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한주 시작 잘 하시고 좋은 하루 보내세요~

  12. 공수래공수거 2018.05.14 06:4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스키로 로우는 생소한 그룹입니다
    강렬하네요

    남은 휴일 저녁 기쁘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부군과 달달한 저녁을 ♡

  13. 모바일 정보창고 2018.05.14 07:1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노래 감상 잘 하고 가용~ ^^

  14. pennpenn 2018.05.14 07:2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음악도 음악이지만
    뮤직비디오가 좀 과격합니다.
    ㅎ ㅎ

  15. kangdante 2018.05.14 07:3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음악을 테마별로 정리하는 것이
    웬만한 정성과 노력이 아니면 불가능하겠죠?..
    거의 음악박사 수준입니다.. ^^

  16. 봉리브르 2018.05.14 07:5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곡들 하나하나가 마음을 움직이는 목소리로 꽉찬 느낌이네요.
    낭만과 열정도 가득 느껴지구요.
    늘 이렇게 훌륭한 뮤지션과
    아름다운 곡들을 올려주셔서
    정말 잘 듣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17. 라디오키즈 2018.05.14 10:4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역시 인맥이야라기엔 실력이 출중하니~^^ 잘 듣고 가요.ㅎ

  18. J. Hong 2018.05.14 11:5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정말 좋아하는 밴드인 Skid Row의 노래가 참 반갑네요. 세바스찬 바흐의 시원하게 내지르는 샤우팅은 언제 들어도 시원시원해서 좋습니다.
    다음에 기회가 되시면 헬로윈에 관한 얘기도 한 번 듣고 싶네요. ^^

  19. 줌마토깽 2018.05.14 12:2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어쩜 이렇게
    음악적 지식이
    해박하신지요
    대단하세용ㅎ
    오늘도좋은하루되세요

  20. 입븐언니 2018.05.14 13:0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우와...그당시의 락음악의 분위기가 대단했던 것 같아요.
    스키드로우의 보컬 에너지가 상당하네요! 기타 사운드도 중독돼서 계속 듣게돼요 ㅎㅎ
    제가 어렸을때는 댄스에서 발라드로 넘어갈때라서 락을 접할 기회가 거의 없었거든요.
    요즘 밴드음악을 자주 접하게 되면서 락장르 음악을 좀 듣게 되는데 좋은 곡들이 많은 것 같아요!
    잘 듣고 갑니당!!

  21. 담덕01 2018.05.15 11:2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 전생에 나라를 구했어야 되는데..
    이선희씨 리뷰 기대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