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 빌리지 피플의 모습

현재 빌리지 피플의 모습





2015년 그들이 공연하는 모습


2008년도 Hollywood Walk of Fame 에 그들의 손도장을 찍게 된다. 앞줄 좌측에서 부터: David Hodo, Felipe Rose, Jeff Olson / 뒷줄 좌측에서: Ray Simpson,Alex Briley, Eric Anzalone


2014년 빌리지 피플의 공연 모습


빌리지 피플(Village People)은 1977년 결성된 미국의 디스코 음악 그룹으로, 미국 문화의 정형을 묘사한 무대 의상과 따라하기 쉬운 곡조, 암시적인 가사를 담은 노래로 잘 알려져 있다. 본래 디스코의 동성애자 관객층을 노리고 게이 판타지를 컨셉으로 하였으나, 빠르게 인기를 모으면서 주류 문화에 진입하게 되었다. 빌리지 피플의 음악은 디스코와 댄스가 많으며, 대표곡이라고 할 수 있는 "Macho Man", "Go West", 클래식 클럽 메들리 "San Francisco (You've Got Me) / In Hollywood (Everybody is a Star)", "In the Navy", 가장 큰 인기를 끌었던 "Y.M.C.A." 등이 있다. 전세계적으로 1억 장이 넘는 음반을 판매하였다.

<위키글 인용>


빌리지 피플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가 바로 동성애 인권 운동에 참여했던 그룹이였고 그 당시 동성애라는 자체가 사회적 통념속에서는 용납이 되지 않았던 그 시기에 활동했던 그리고 상업적으로 성공한 그룹이라고 말하고 싶다. 그들의 이미지는 이미 동성애적인 강한 메세지를 남기고 또한 사회적인 노동자층의 삶을 그룹의 이미지로 고스란히 담아 내었다. 그래서인지 많은 사람들의 호응도를 이끌어내는데 성공한 케이스로 보여진다. 그룹을 창단한 프랑스 뮤지컬 작곡가 Jacques Morali는 게이 인권 운동에 앞장서게 되고 그룹 맴버들은 그의 취지에 맞게끔 활발한 활동을 벌여 왔었다. 그리고 그들은 70년 후반 디스코 풍을 세계적으로 전파시키는데 큰 공헌을 한 그룹으로 알려졌다. 빌리지 피플하면 YMCA라는 곡을 모르면 간첩이라고 할 정도로 큰 파문을 일으켰던 노래였고 현재도 위의 노래는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이고 즐거움을 선사해주고 있었다.

빌리지 피플을 논할때 빠질 수가 없었던 그룹의 창시자였던 Jacques Morali는 처음 데모 테이프를 만들때 그룹의 리드싱어였던 Victor Willis에게 이런 말을 했다고 한다. 

"I had a dream that you sang lead on my album and it went very, very big".(당신이 리드로 불러줄 앨범이 있는데 이건 아주 아주 아주 크게 성공할 앨범으로 꿈꾸고 있지)

위의 말을 들었던 월리스는 데뷰앨범 "Village People"참여하게 되고 이것으로 그룹의 탄생의 신호탄을 알려주게 된다. Jacques Morali는 비지니스 파너트인 Henri Belolo 손을 잡고 본격적으로 그룹을 위한 곡을 쓰내려 가기 시작한다.

Jacques Morali는 비지니스 파너트인 Henri Belolo는 스테레오 타입의 미국인들을 대상으로 게이들의 판타지아를 실현 해주는 그룹으로 이미지를 만들어가게 된다. 빌리지 피플은 마초맨 타입의 남자들을 물색하는 동안 발견하게 된 그룹 맴버가 된 Felipe Rose를 맴버로 영입하게 되고 그는 순수혈통의 인디어 피를 이어 받은 남자였다. 건설장에서 일했던 Mark Mussler, 카우보이로 통하는 Dave Forres, 가족옷을 입은 남자 Lee Mounton, 군인 복장을 한 Alex Briley와 초창기 그룹의 작사자였던  Peter Shitehead 함께 그들의 초창기 앨범 제작이 진행 되었다. 이렇게 짜임새 있게 그룹을 구성하고 그 역활에 맞는 사람을 맴버를 구한다는 자체가 힘들었을것 같다는 생각을 해본다. 하지만 그들이 원하는 그룹의 맴버들로 구성 되었고 이렇게 빌리지 피플은 세인들의 가슴에 큰 디스코라는 새로운 문화적 환경을 제공 해주었다.


오늘날 우리는 게이인권 운동에 대해서 말을 많이들 한다. 개인적으로 게이인권운동가는 아니다. 그들의 개인적 인간 존엄성은 인정을 한다 하지만 그들이 이루고자 하는 사랑에 대해서는 공감이 가지를 않는다. 모든 사람들이 다 공감하는 그런 문화적인 성적인 취양을 이루는 그룹이라면 더 환영을 받았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들이 전해준 디스코라는 문화적 신선함은 외면할 수가 없다.


그들의 성적 취양을 떠나서 음악적 성향으로 본다면 디스코라는 문화 자체를 전파하는데 큰 공헌을 한 그룹으로 인정해주고 싶다. 그리고 그들의 음악이 모든이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다는것은 부인할 수 없는 현실이라는 점이다. 우리는 말한다. 이상과 현실에 맞서는 세대들에게 오늘날 빌리지 피플은 그런 계층들을 위해서 음악이라는 큰 도구를 이용했으며 그것으로 그들의 인권을 주장 했으며 그들은 오늘날도 현존하는 지존급 게이운동가로 손꼽히고 있다. 

백문이 불여일청인지라, 들어 보자. 그들이 추구했던 디스코의 열풍을 느끼면서 불금의 밤을 불사르게 될 그런 노래가 바로 빌리지 피플의 노래였다.























그들의 노래는 단순한 멜로디가 아니였다. 그들은 성적인 자유를 노래로 표현 했었고 그 노력의 댓가가 오늘날 게이결혼으로 연결되는 현상을 낳게도 되었다. 그만큼 게이인권 신장에 불을 지폈던 밴드였고 그들은 음악이라는 놀라운 파워를 통해서 대중과 소통을 할 줄 아는 밴드였다. 필리지 피플의 디스코 음악을 들으면서 나도 모르게 몸이 절로 움직이고 있었다. "아싸!! 춤을 추어요!" 라고 말하고 싶었던 내 마음을 그들은 고스란히 노래로 말해주고 있었는지도 모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도생 2017.09.28 20:5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지금보다 더 많이 젊었을 때 빌리지 피플의 신나는 노래를 한참 따라 부르고 흥겨워했던 기억이 납니다.
    행복하세요^^

    • Deborah 2017.09.28 21:4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신나죠.. 여긴 대낮인지라..들어면 하루종일 신날것 같은 노래들이네요. 늘 댓글에 공감해주시고 방문 감사합니다.

  2. 4월의라라 2017.09.28 21:1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 음악은 내일 아침에 듣는 걸로 할 게요. 야밤에 너무 신나면 안되니 말이죠. ^^

  3. 생명마루한의원 일산점 2017.09.28 22:4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노래 잘 듣고 갑니다~~^^

  4. veneto 2017.09.28 22:4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쉽지않은길을 가는건 어려운데 대단한 그룹이네요 ㅎㅎ

    • Deborah 2017.09.28 22:4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렇죠 음악적 성향으로 따진다면 그 당시 트랜드를 제대로 파악하고 상업적으로 성공했죠. 하지만 그룹의 노래 메세지가 게이운동에 앞장섰다는 점이 다른 그룹하고 차별하게 되네요.

  5. lambba(램바) 2017.09.28 23:3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 좋다. 어떻게 하나도 안늙었네요~ 대단한데...ㅎㅎ 근데 동영상이 5개나 막혔어요...ㅠㅠ
    빌리지피플 노래만 나오면 자연스럽게 몸이 들썩들썩하죠. 예전에 돈 많이 벌면 제가 좋아했던 가수들을 직접 만나려고 했는데 그중 빌리지피플도 포함이었죠. 감사합니다.

    • Deborah 2017.09.29 01:5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헉 다섯개씩이나 막혔나요? 저런.. 어쩌죵..? 그래도 좋으셨다니 다행입니다. 열팬이 여기 계신줄 몰랐습니다. 포스팅한 보람 느낍니다.

  6. peterjun 2017.09.29 01:3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 더 최근글을 먼저 봐서
    눈물 쏙 빼고 왔는데..
    이렇게 신나는 음악들이라니요... ㅋ
    저도 이분들 음악 많이 듣고 자랐네요. ㅎㅎ

  7. 버블프라이스 2017.09.29 07:4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의상만 봐도 이 그룹이 얼마나 독특하고 매력이 있는지 느껴져요^^

  8. 친절한민수씨 2017.09.29 12:0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의상만 봐도~ 이분들 정말 신날거같네요 ^^
    나름...메세지가 있는 행동도 하시는거같고~

    • Deborah 2017.10.04 02:1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ㅎ 의상만 봐도 호감이 가죠..이런것이 컨셉이였네요 ㅎㅎㅎ 노동자층을 위한 노래들 신나는 곡으로 대중들과 교감을 나눈 밴드였죠

  9. liontamer 2017.09.29 21:4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크어어 아직도 활동하는지 몰랐어요 반가워라~ 불태우고 싶어지는 그들의 노래!!!

  10. 블블리 2017.09.30 19:0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토요일 저녁 듣기에 딱인 노래네요 ㅎㅎㅎ

  11. *저녁노을* 2017.10.04 05:3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즐거운 추석 보내세요
    잘 듣고 공감하고 갑니다.^^

  12. 물나무 2017.10.04 06:5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동성애를 위한 인권운동 음악이라니 참 독특하네요. 멤버 한명 한명이 개성있고 유쾌해보입니다. 즐거운 추석 보내세요~

  13. 휴식같은 친구 2017.10.04 12:1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잘 듣고 갑니다.

  14. 도느로 2017.10.05 22:0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팀 이름은 몰랐으나 노래는 익숙하네요.
    컨셉이 특이해 더 재미있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