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슬픈 날의 편지

모랫벌에 박혀 있는 
하얀 조가비처럼 
내 마음속에 박혀 있는 
정체를 알 수 없는 
어떤 슬픔 하나 

하도 오래되어 정든 슬픔 하나는 
눈물로도 달랠 길 없고 
그대의 따뜻한 말로도 
위로가 되지 않습니다 

내가 다른 이의 슬픔 속으로 
깊이 들어갈 수 없듯이 
그들도 나의 슬픔 속으로 
깊이 들어올 수 없음을 
담담히 받아들이며 
지금은 그저 
혼자만의 슬픔 속에 머무는 것이 
참된 위로이며 기도입니다 

슬픔은 오직 
슬픔을 통해서만 치유된다는 믿음을 
언제부터 지니게 되었는지 
나도 잘 모르겠습니다 

사랑하는 이여 
항상 답답하시겠지만 
오늘도 멀찍이서 지켜보며 
좀 더 기다려 주십시오 

(이해인·수녀, 1945-)


어린시절 초등학교 4학년때, 국어숙제로 국군장병 아저씨게 위문편지를 쓰는 시간이 있었다. 그때 편지를 수업시간에 쓴것을 선생님께 제출을 했었는데, 답장이 집으로 날라 올줄은 몰랐었다. 아버님은 연애 편지인줄 아시고 내가 보는 앞에서 군인아저씨가 보내 준 편지를 불에 태워 버리셨다. ㅜㅜ 그날 울고 또 울었다. 이런 나의 모습을 보시던 어머님이 안아 주시면서 마음을 달래주셨다. 그런 아버님이 원망에 가까웠던 편지 사건 이후로 누구에게 감히 편지를 쓰겠다고 생각해본 기억이 없었다. 그러다 우리 반려자님을 만나고 영어공부도 할꼄 영어편지를 쓰게 되었다. 그것이 오래된 편지에 대한 회복이였고, 사랑의 편지의 시작이 되어 버렸다. 그리고 반려자님은 나의 사랑이되셨다. 지금도 옛 편지를 보게 되면 한글로 "사랑해요." 라고 적혀진 비뚤어진 글자체가 사랑스럽기만 했었다.


오늘날 편지라는 개념보다는 이메일을 보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었다. 그런 그들에게 항변이라도 하듯이 노래는 가슴을 적시고 손편지가 주는 아나로그 감성의 음악들로 여러분 곁에 찾아간다.




그대는 가슴 떨리는 편지를 받아 본 적이 있는가? 





1. The Box Tops - The Letter

1976년 웨인 칼슨에 의해서 탄생되었던 "편지"라는 곡은 박스탑스라는 그룹이 불러주었다. 그들의 보컬리스트(Alex Chilton)가 그당시 16살이였다고하니 세월 속의 먼지가 되었던 편지라는 곡은 여전히 감수성을 자극하기엔 부족함이 없었다. 위의 곡은 그래미 명예곡으로 선정되고 락의 명예전당에 모시게된 곡이였다. 그만큼 유명해지고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달래준 곡이였다고 생각한다.


The Box Tops - The Letter 노래가사말 해석



2. REO Speedwagon - In Your Letter




예전 REO Speedwagon 공연을 본 기억이 난다. 그들은 밴드 맴버의 교체가 없이 지금까지 지속적으로 음악을 하고 있는 고전적 크래식 락밴드로 자리낌을 하고 있었다. 그들의 명곡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였던 "당신의 편지 속에" 라는 곡은 늘 잔잔한 파문을 안겨다 준다. 편지를 펼쳐 보면 설레임으로 다가왔었고 때로는 슬픔을 안겨다 주기도 했었던 아련한 추억의 그 곡을 들어본다. 여전히 세월이 지나도 감동은 두배가 된다.



3. Beatles - P.S. I Love You



비틀즈의 "추신 사랑해요" 라고 편지 마지막에다 쓴 애교가 깃든 내용의 가사말이였다. 비틀즈의 노래 가사말은 존네논과 폴 매카트니의 공동작업 또는 한분의 작업으로 탄생되기도 했었다. 그들의 위의 곡도 폴매카트니가 작사,작곡한 곡이였지만 작곡자 부분에는 이렇게 Lennon–McCartney로 기록되어 있었다.  그들의 1963년도 스튜디오 앨범이였던 "Please Please Me"에 수록된 곡이였다. 구구절절 당신을 사랑한다고 외쳐댔던 노래 "P.S. I Love You"라는 곡이였다. 편지로 사랑을 전달하는 방법은 로맨틱하게 다가온다.




4. The Marvelettes - Please Mr. Postman (1961) 


61년 모타운사 소속의  The Marvelettes가 "Please Mr. Postman"데뷰앨범의 동명타이틀 곡으로 알려진 노래로 알앤비 분야에서 1위를 나타내는 인기 있었던 노래였다. 75년도에 카펜터즈가 리메이크를 해서 빌보드차트 핫 100에서 1위를 기록하여 세인들의 눈동장을 찍게된 노래였다. 우체부 아저씨의 편지를 기다리는 모습을 상상을 해보라. 그 마음은 설레임이였으리라.




5. Suzi Quatro Four letter words



1979년도 앨범이였던 "Suzi... and Other Four Letter"에 수록된 동명 타이틀 곡이였으며, 위의곡은 노르웨이에서 앨범차트 4위를 기록하는 그녀로서는 상업적으로 두번째로 성공한 앨범으로 알려지고 있었다. 매력적이며 락커의 감성을 고스란히 지녔던 그녀만의 독특한 보컬과 사운드로 들어본다. 옛 감성이 그리운 분들은 그녀의 노래속에서 추억을 회상하기도 한다. 이렇듯 감수성 110프로의 곡이였다. 사랑한다는 그 말을 하고 싶었던 그녀의 노래였다.





6.  Letter From an Occupant



"Letter From an Occupant"라는 그룹명이 음란 검색어로 걸려서 차마 표식을 못하고 있다. 뉴 포로노그라프라는 그룹의 노래는 처음 들어 보는데 사운드면에서 들어볼만한 노래였다. 1998년에 결성된 인디밴드로서 모던 펑크락의 음악적 스타일을 보여주고 있었다. 시원한 여성 보컬의 사운드가 들어볼만하다.  연애편지였더라면 좋았을텐데 건물소유주로 부터 받은 편지가 달갑지 않은 내용의 노래였다. 우리 일상에서 받는 편지중하나가 이런 세금을 내라고 하는 통지서가 아닌가 한다. 연애편지는 이메일로 주고 받고 있으며 세금통지서는 이렇게 편지로 보내준다. ㅎㅎㅎㅎ





7. Blues Traveler - 03 Letter From A Friend


1993년 그들의 세번째 정규앨범이였던 Save His Soul앨범에 수록된 곡이였으며 위의 노래 가사말은 그리움이 가득한 노래였다. 잊지 못하는 그 사람에 대한 연민 가득한 노래 가사말은 하나의 편지로 완성되어 가슴 앓이하는 모습을 연상하게 되었다. 그들의 블루스락적인 리듬에 빠져들어가 보자. 당신도 그리워하며 잊지 못하는 그 사람을 생각하게 될지도 모른다.

8. R.B. Greaves -Take A Letter Maria



1969년 R.B. Greaves의 싱글 앨범이였던 Take A Letter Maria앨범의 동명타이틀 곡으로서 그가 직접 작사,작곡한 노래였다. 참고로 가사내용은 부인이 바람을 핀것을 목격하고 그 길로 짐을 싸고 집을 나간다. 부인에게는 직접 얼굴을 마주대고 헤어지자는 말을 못하고 편지를 대신해서 이별통보를 한다. 이렇게 편지로 이별을 하는 남정네의 안타까운 속마음을 담았던 노래였다. 오죽하면 그랬을까로 생각해보지만, 그래도 만나서 헤어지자는 말은 했어야 옳았다. 사랑했던 사람이 외도하면 이런 이별통보를 편지를 통해서 받는다는것을 알게 된 노래였다.



9. Elvis Presley - Return To Sender


엘비스 프레슬리의 두번째 정규앨범이였던  Elvis(1956년)수록된 곡이였고 싱글 앨범으로도 나왔던 노래였다. 위의 곡 싱글 앨범은 영국차트에서 1위를 나타내고 미국차트에서는 2위를 기록하였다. 그 시절영국에서는 크리스마스날 듣는 넘버원 곡으로 알려졌고 향수를 불러 일으키는 묘한 엘비스만의 보컬 만점의 감성이 전달되는 노래였다. "발신자에게 돌려 보내다 "라는 곡은 사랑의 편지를 보내지만 상대는 그 편지를 읽지도 않고 돌려 보낸다. 거절당하는 심정을 이렇게 한 풀이하듯이 멜로디로 다가온다. 사랑의편지가 다 통하는것이 아니였다. 어떤 편지는 마음과 마음이 통하는가 하면 어떤 편지는 거절이라는 딱지가 붙어서 돌아온다. 그런 편지일망정 보내는 사람의 마음이 가득 담겨져 있어 로맨틱하기만 했다.


10. Puff Daddy - I'll Be Missing You


The Notorious B.I.G.(노터리어스 빅) 랩퍼를 생각하면서 편지형식으로 불러준 퍼프 대디의 명곡으로 알려진 노래였다. 위의 곡은 폴리스의 "매숨쉬는 순간마다(police - every breath you take)"의 리듬을 인용해서 이렇게 새롭게 편곡한 곡이였다. 그를 향한 그리움의 편지를 노래에 담아서 보냈다. 여전히 그리운 그 상대가 있다면 손편지를 써보면 어떨까?





편지 - 어니언스


 

아..옛날에 위의 노래 많이도 들었다. 편지는 이런 설레임이 있었다.  나에게도 편지라는 설레임을 안겨다 준 반려자님께 오늘도 감사의 말을 위의 곡으로 전한다. 물론 노래가사말을 해석을 해주어야 했지만 좋은 노래라고 극찬을 하셨다.




임백천 - 마음에 쓰는 편지



위의 곡은 영어 울렁증이 있으신 분들을 위한곡임





음악에 사랑을 담은 편지가 리듬을 타고 흘렀다. 

음악은 우편 배달부로 우리 가슴에 사랑의 음악을 전달했다.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베스트 공감 버튼을 눌러 주세요.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추천은 가능합니다.





사진출처: 구글이미지에서 가져 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영도나그네 2018.04.27 17:1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늘도 주옥같은 아름다운 음악들을
    소개해 주시는 군요...
    즐겁고 행복한 주말을 잘 보낼수 있을것
    같습니다..
    덕분에 잘 듣고 갑니다..

  3. 돼곰지 2018.04.27 17:2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군대에서 몇 줄 안되는 아버지의 투박한 편지한통 받아보고 눈물 흘렸던게 엊그제 같네요~손편지로 평소에 느끼지 못한 소소한 재미를 느꼈었는데, 점점 더 손편지를 쓸 일이 없어지는 것 같네요.

  4. 카이사 2018.04.27 19:0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참.. 좋은 노래 좋은 글귀 알아갑니다

  5. 도생 2018.04.27 20:3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 글을 보면서 곰곰히 생각해보니 손편지 써본지가 20년 정도 되는것 같습니다.
    행복하세요^^

  6. CoolYong 2018.04.27 21:5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늘은 아는 팝송이 내가 정말 좋아하는 곡이네요 ㅎㅎ
    아이빌미씽유~~~ ㅎㅎ 벨소리도 요걸로 해놨다는 ^^;;
    거기다 추억돋는 발라드를 두곡이나 ㅎㅎ

  7. 스티마 2018.04.27 23:5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갑자기 펜팔이 생각 합니다.
    해외친구들과 펜팔 하기가 유행했던적도 있었는데 말이죠. ^^

  8. Anchou 2018.04.28 05:3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초등학교 4학년때 군인아저씨께 편지를 썼는데 답장이 오고 몇 번을 주고 받다가 엄마의 동행 하에 면회까지 다녀왔던 기억이 새록새록 나네요. 그 아저씨는 그때 상병이었는데 저한테 정말 정성스런 손글씨로 매번 답장을 해주셨어요.
    면회를 갔는데 어린 맘에 못생긴 아저씨 얼굴에 실망해 점차 편지를 뜸하게 보내던 부끄러운 추억이 떠오르네요^^;

  9. 청결원 2018.04.28 06:3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좋은 주말 보내세요~^^

  10. 생명마루한의원 일산점 2018.04.28 09: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즐거운 주말 되세요^^

  11. 4월의라라 2018.04.28 09:4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손편지 참 아련하네요. 어려서 손편지 참 자주 썼는데, 지금은...
    그 시절이 좋았던 것 같아요. 밤새 라디오 음악 들으며 편지를 쓰던 그 청춘이 그리운거겠지요. ^^

  12. 호돌e 2018.04.28 10:3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늘도 좋은 노래 잘 듣고 갑니다^^

  13. 은이c 2018.04.28 11:1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손편지 쓴지가 정말 오래됐네요
    중학교때 위문편지 보냈는데 저도 답장이~ ㅋ
    남편분과 삐둘어진 사랑해요 라는말이 많이 사랑스러웠을것같아요 ㅎ
    이쁜 사랑하세요~~^^

  14. 로시난테를타고 2018.04.28 12:0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손편지 이해인 수녀님으 시
    이 주말 아침에 너무 좋은 음악선물 잘 듣고 있습니다

  15. sword 2018.04.28 12:5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우왕 편지라니... 오랜만에 듣는 단어 자체네요 ㅜㅜ
    모르는 음악도 잔뜩이라 하나하나 또 공부를 합니다 ^^

  16. 카멜리온 2018.04.28 15:4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 비틀즈노래... 오랜만이네요.
    마음이 담긴 편지... 어렸을 때는 참 많이 썼는데 말입니다
    물론 저번달 초에도 쓰긴 했네요. 헤어지게 되는 연인에게..

  17. 욜로리아 2018.04.28 16:3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어머~~~저는국민학교 나왔어요~~ㅎㅎㅎㅎ
    4학년때인데 아버지가 데보라님을 너무너무 사랑하셨나봐요~~~~
    전 남편과 주고받은 편지가 첫편지부터 다 있어요.
    데보라님 선곡음악들으며 다시 꺼내볼까봐요. 완전유치 간질간질한~~~^^

  18. 디프_ 2018.04.28 20:1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최근에는 편지를 받아본 기억보다 써본 기억이 있네요..
    근데 편지를 쓰고 답장을 기다리는 것은 욕심일까요..?

  19. Zoom-in 2018.04.28 22:2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랜만에 듣는 노래네요.
    편지의 추억 만큼이나 노래도 좋지요.

  20. 로빈M 2018.04.30 10:2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마지막으로 편지를 보낸게 언젠지 기억이 안나네요 ㅠㅠ

  21. 우브로 2018.04.30 23:0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좋은 음악을 많이아시는것 같아요~제가 모르는노래도 많지만 다 듣기좋아요~
    초4아들한테 사랑편지 받고싶어지네요...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