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올드팝 10선

from Music 2018.06.24 16:27










Photograph copyrights is belong to original owners(사진의 저작권은 원작자에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사랑을 처음 느낀 순간은 20살때 인생 첫 직장으로 입사했던 현대칼라 회사의 동료로 부터였다. 그것은 필자의 일방적인 짝사랑으로 시작되어 자살시도라는 끔찍한 경험을 하게 된 사건이였다. 사랑이 이렇게 무섭다는것을 알게 해주었던 지난날들을 돌이켜보면, 쓴 웃음과 더불어 나의 이해 되지않았던 무모했던 행동들이 어슬픈 사랑의 시작을 말해주었다. 첫 사랑의 참패를 맛보고 일년 후에 사랑하는 사람을 만났다. 예쁜 사랑의 추억을 남겨준 그 사람은 지금 어디에서 뭘 하고 있을까. 가끔씩 생각해본다. 첫 사랑과 헤어진 후, 만났던 분이 오늘날의 사랑이 되어준 반려자님이셨다. 나의 지난 과거를 다 아시고도 받아 주셨고 사랑이라는 큰반창고로 아픈 마음을 치료 해주셨다. 반려자님이 나와의 교제를 시작했을때 했던 그 말이 우리의 사랑을 지킬 수가 있었던 것 같다.


"난 당신의 과거는 상관치 않아요. 난 당신의 현재와 미래를 같이 바라보고 사랑을 꿈꾸고 싶어요. 그리고 절대 무슨일이 있을지라도 당신곁을 떠나지 않겠어요. "





오늘은 2013년도 네티젼의 엄지척을 높여든 한국인이 사랑했던 베스트 시를 소개해본다. 음악을 들으면서 시를 읽으면 감동이 두배로 다가 오지 않을까 생각된다.






 | https://www.ahnsamo.kr/878758


Ray Charles-What'd i say


10위. 너를 기다리는 동안 - 황지우

 

 

네가 오기로 한 그 자리에

내가 미리 가 너를 기다리는 동안

다가오는 모든 발자국은

내 가슴에 쿵쿵거린다

바스락거리는 나뭇잎 하나도 다 내게 온다

기다려본 적이 있는 사람은 안다

세상에서 기다리는 일처럼 가슴 애리는 일 있을까

 

네가 오기로 한 그 자리, 내가 미리 와 있는 이곳에서

문을 열고 들어오는 모든 사람이

너였다가

너였다가, 너일 것이었다가

다시 문이 닫힌다

사랑하는 이여

오지 않는 너를 기다리며

마침내 나는 너에게 간다

아주 먼 데서 나는 너에게 가고

아주 오랜 세월을 다하여 너는 지금 오고 있다

 

아주 먼 데서 지금도 천천히 오고 있는 너를

너를 기다리는 동안 나도 가고 있다

남들이 열고 들어오는 문을 통해

내 가슴에 쿵쿵거리는 모든 발자국 따라

너를 기다리는 동안 나는 너에게 가고 있다.




 


Aretha Franklin - Respect

 

 


9위. 옥수수 밭 옆에 당신을 묻고 - 도종환

 

견우직녀도 이 날만은 만나게 하는 칠석날

나는 당신을 땅에 묻고 돌아오네

안개꽃 몇 송이 함께 묻고 돌아오네

살아 평생 당신께 옷 한 벌 못 해주고

당신 죽어 처음으로 베옷 한 벌 해 입혔네

당신 손수 베틀로 짠 옷가지 몇 벌 이웃께 나눠주고

옥수수밭 옆에 당신을 묻고 돌아오네

은하 건너 구름 건너 한 해 한 번 만나게 하는 이 밤

은핫물 동쪽 서쪽 그 멀고 먼 거리가

하늘과 땅의 거리인 걸 알게 하네

당신 나중 흙이 되고 내가 훗날 바람 되어

다시 만나지는 길임을 알게 하네

내 남아 밭갈고 씨뿌리고 땀흘리며 살아야

한 해 한 번 당신 만나는 길임을 알게 하네.

 


 



Mickey and Sylvia - Love Is Strange 




 

8위. 그대에게 가고 싶다 - 안도현

 


 

해 뜨는 아침에는

나도 맑은 사람이 되어

그대에게 가고 싶다

그대 보고 싶은 마음 때문에

밤새 퍼부어대던 눈발이 그치고

오늘은 하늘도 맨처음인 듯 열리는 날

나도 금방 헹구어낸 햇살이 되어

그대에게 가고 싶다

 그대 창가에 오랜만에 볕이 들거든

긴 밤 어둠 속에서 캄캄하게 띄워 보낸

내 그리움으로 여겨다오

 사랑에 빠진 사람보다 더 행복한 사람은

그리움 하나로 무장무장

가슴이 타는 사람 아니냐

 

진정 내가 그대를 생각하는 만큼

새날이 밝아오고

진정 내가 그대 가까이 다가서는 만큼

이 세상이 아름다워질 수 있다면

그리하여 마침내 그대와 내가

하나되어 우리라고 이름 부를 수 있는

그날이 온다면

 봄이 올 때 까지는 저 들에 쌓인 눈이

우리를 덮어줄 따스한 이불이라는 것도

나는 잊지 않으리

 

사랑이란

또 다른 길을 찾아 두리번거리지 않고

그리고 혼자서는 가지 않는 것

지치고 상처입고 구멍난 삶을 데리고

그대에게 가고 싶다

우리가 만들어야 할 신천지

우리가 더불어 세워야 할 나

사시사철 푸른 풀밭으로 불러다오

나도 한마리 튼튼하고 착한 양이 되어

그대에게 가고 싶다





The Exciters - Tell Him (1962)

 

7위. 연꽃 만나러 가는 바람같이 - 서정주



 

섭섭하게

그러나

아주 섭섭치는 말고

좀 섭섭한 듯만하게

 

이별이게

그러나

아주 영 이별은 말고

어디 내생에서라도

다시 만나기로 하는 이별이게

 

연꽃

만나러 가는 바람이 아니라

만나고 가는 바람같이

 

엊그제

만나고 가는 바람이 아니라

한 두철전

만나고 가는 바람같이





Sonny & Cher ~ I Got You Babe (1965)



6위. 그대 있음에 - 김남조


 

 

그대의 근심 있는 곳에

나를 불러 손잡게 하라

큰 기쁨과 조용한 갈망이

그대 있음에

내 마음에 자라거늘

 

오, 그리움이여

그대 있음에 내가 있네

나를 불러 손잡게 해

 

그대의 사랑 문을 열 때

내가 있어 그 빛에 살게 해

 

사는 것의 외롭고 고단함

그대 있음에

삶의 뜻을 배우니

오, 그리움이여

그대 있음에 내가 있네

나를 불러 그 빛에 살게 해





The Doors - Light My Fire (1966)

 

5위. 가난한 사랑 노래 - 신경림



 

가난하다고 해서 외로움을 모르겠는가
너와 헤어져 돌아오는
눈 쌓인 골목길에 새파랗게 달빛이 쏟아지는데


가난하다고 해서 두려움이 없겠는가
두 점을 치는 소리
방범대원의 호각소리 메밀묵 사려 소리에
눈을 뜨면 멀리 육중한 기계 굴러가는 소리


가난하다고 해서 그리움을 버렸겟는가
어머님 보고 싶소 수없이 뇌어보지만
집 뒤 감나무에 까치밥으로 하나 남았을
새빨간 감 바람소리도 그려보지만


가난하다고 해서 사랑을 모르겠는가
내 볼에 와 닿던 네 입술의 뜨거움
사랑한다고 사랑한다고 속삭이던 네 숨결
돌아서는 내 등뒤에 터지던 네 울음


가난하다고 해서 왜 모르겠는가
가난하기 때문에 이것들을 
이 모든 것들을 버려야 한다는 것을




 

King Crimson - Epitaph (1969)


4위. 즐거운 편지 - 황동규


 

내 그대를 생각함은 항상 그대가 앉아 있는 배경에서
해가 지고 바람이 부는 일처럼 사소한 일일 것이나
언젠가 그대가 한없이 괴로움 속을 헤매일 때에 오랫동안
전해 오던 그 사소함으로 그대를 불러보리라.

진실로 진실로 내가 그대를 사랑하는 까닭은
내 나의 사랑을 한없이 잇닿은 그 기다림으로 바꾸어버린 데 있었다.
밤이 들면서 골짜기엔 눈이 퍼붓기 시작했다.
내 사랑도 어디즘에선 반드시 그칠 것을 믿는다.
다만 그때 내 기다림의 자세를 생각하는 것뿐이다.
그 동안에 눈이 그치고 꽃이 피어나고
낙엽이 떨어지고 또 눈이 퍼붓고 할 것을 믿는다.




 The Rolling Stones Satisfaction (I Cant Get No)



3위. 행복 - 유치환

 

  

 

사랑하는 것은

사랑을 받느니보다 행복하나니라

 

오늘도 나는

에메랄드빛 하늘이 환히 내다뵈는

우체국 창문 앞에 와서 너에게 편지를 쓴다

 

행길을 향한 문으로 숱한 사람들이

제각기 한 가지씩 생각에 족한 얼굴로 와선

총총히 우표를 사고 전보지를 받고

먼 고향으로 또는 그리운 사람께로

슬프고 즐겁고 다정한 사연들을 보내나니

 

세상의 고달픈 바람결에 시달리고 나부끼어

더욱더 의지 삼고 피어 헝클어진 인정의 꽃밭에서

너와 나의 애틋한연분도

한 망울 연연한 진홍빛 양귀비꽃인지도 모른다

 

사랑하는 것은

사랑을 받느니보다 행복하나니라

오늘도 나는 너에게 편지를 쓰나니

그리운 이여, 그러면 안녕!

 

설령 이것이 이 세상 마지막 인사가 될지라도

사랑하였으므로 나는 진정 행복하였네라 

 



 

Bob Dylan - Like a Rolling Stone



2위. 사랑하는 까닭 - 한용운 

 

 


 

내가 당신을 사랑하는 것은 까닭이 없는 것이 아닙니다

다른 사람들은 나의 홍안(紅顔)만을 사랑하지마는 당신은 나의

백발(白髮)도 사랑하는 까닭입니다

 

내가 당신을 기루어하는 것은 까닭이 없는 것이 아닙니다

다른 사람들은 나의 미소만을 사랑하지마는 당신은 나의 눈물도

사랑하는 까닭입니다

 

내가 당신을 기다리는 것은 까닭이 없는 것이 아닙니다

다른 사람들은 나의 건강만을 사랑하지마는 당신은 나의 죽음도

사랑하는 까닭입니다





 

The Beach Boys - Surfin' USA


1위. 먼 훗날 - 김소월

 


 

먼 후일 당신이 찾으시면

그때에 내 말이 "잊었노라"

 

당신이 속으로 나무라면

"무척 그리다가 잊었노라"

 

그래도 당신이 나무라면

"믿기지 않아서 잊었노라"

 

오늘도 어제도 아니 잊고

먼후일 그때에 잊었노라






The Beatles - Hey Jude (1969)



음악은 하나의 시처럼 마음을 움직였다.









아래의
 
를 눌러 주세요. 당신의 추천이 오늘도 나를 춤추게 합니다.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추천이 가능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pennpenn 2018.06.25 07:2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침부터 감미로운 곡 몇 곡 듣고나니
    기분이 상쾌합니다.

    • Deborah 2018.06.25 09:3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펀님을 위해서 준비했다면 다 속이 보이는 거짓말일까요? 좋은시간 되셨다니 정말 기쁘네요. ^^ 이런 느낌을 쭈욱 하루로 연결 되시길 바랍니다.

  3. 낭만ii고양이 2018.06.25 07:3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우~ 사랑이 정말 무섭군요~ 별일없이 지금의남편분이랑 잘사셔서 다행입니다^^ 오늘도 좋은하루되세요

    • Deborah 2018.06.25 09:3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러게요 동생. 사랑이란것이 무서울때가 있었네요. 이젠 그런 슬픔은 다 지나고 행복한 삶을 잘 살고 있어요. 늘 좋은말로 격려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4. 쫄마아프로만 2018.06.25 07:5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고운 노래 소개 감사드립니다.
    다 알면 올드한 거죠??? ㅋㅋ

    • Deborah 2018.06.25 09:3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쫄마님 어서오세요. 노래가 다 마음에 드셨군요. 아뇨. 절대..네버..올드 하지 않아요. 원래 청춘은 60세 부터랍니다. ^^ 아직 60은 아니잖아요 ㅋㅋㅋ

  5. 봉리브르 2018.06.25 08:2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황지우님의 너를 기다리는 동안이라는 시를
    참 좋아하는데
    아름다운 팝송과 함께 들으니
    더욱 운치가 넘쳐납니다.
    사랑이 많으신 데보라님이어서
    지금 행복하게 잘 살고 계신 것으로 믿습니다.
    늘 행복하세요^^

    • Deborah 2018.06.25 09:3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봉리브르님 오랜만이죠. 그동안 많은 일이 있었어요. 조금씩 회복 되어가는 중이랍니다. 늘 찾아 주시고 아름다운 댓글에 감동을 받는다는걸 아시나요? 늘 아름답고 멋진 곳을 바라 보실거라 생각되네요. 한주도 알차게 보내세요.

  6. J. Hong 2018.06.25 09:4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늘따라 킹 크림슨의 'Epitaph'가 더 구슬프게 느껴집니다.

    사람들은 시간이 지나면 해결해줄 거라고 위로하겠지만, 당사자의 마음을 어찌 헤아릴 수 있을까 싶습니다.
    선곡해주신 노래를 듣다 보니 문득 데보라님께 Frankie Valli and the Four Seasons의 'Big Girls Don't Cry'를 들려드리고 싶어집니다.
    https://youtu.be/y8yvnqHmFds

    • Deborah 2018.06.25 10:5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역시 홍씨네요. ㅜㅜ 감동입니다. 그 노래 잘 알죠. 지금 듣고 있어요. 우앙.. ㅜㅜ 더 슬펴져요 ㅠㅠ ㅜㅜㅜㅜ 이러면 안되는데. 음악으로 위로함을 많이 받았네요. 감사합니다.

  7. 그여시 2018.06.25 09:5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노래도 노래지만
    시가 정말 하나같이 다 좋네요..!
    하나도 안빼먹고 천천히 읽어봤는데
    좋은 시간이였습니다^^
    감사해요~~

  8. 뉴론7 2018.06.25 10:0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한때 음악을 들으면서 시간을 보낸적이 있는데 그런데로
    이 노래들은 좋아하네요.

  9. 라디오키즈 2018.06.25 10:4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 서핑은 1도 못하고 관심도 없지만, 서핑 USA만 들으면 자연스럽게 여름이 떠오르고 바다가 떠오르는 신기함.ㅎㅎ
    피서가고 싶네요.

  10. 잉여토기 2018.06.25 10:4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절대 무슨 일이 있어도 당신 곁을 떠나지 않는다는 말 멋있네요.
    믿음과 절절한 사랑이 느껴지네요.
    사진 속 커플처럼 반려자님과 비 내리는 날씨에도 우산 속에서 늘 달달한 날 되세요.

    • Deborah 2018.06.25 10:5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네 그럼요. 열정적인 사랑을 하고 있습니다. 오늘도 멋진 댓글로 인해서 하루를 아름답게 마무리 할 수가 있었네요

  11. 상추님 2018.06.25 11:2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ㅜㅜ대단합니다 잘보구가요

  12. 2018.06.25 11:2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3. G-Kyu 2018.06.25 11: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사랑의 관한 팝송과 한국 가요 소개 감사 합니다 :)
    나라는 달라도 사랑에 대한 감정을 표현하는 것 공통되는 것 같습니다 :)

  14. 즐거운 우리집 2018.06.25 12:4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멋진 노래 감사합니다.
    점심 시간동안 열심히 들어야겠어요 ㅎ

  15. Dr.kor 2018.06.25 13:2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노래와 시가 매칭되서 넘 좋네요^^
    한용운의 사랑하는 까닭 시를 계속 보네되네요....
    좋은 하루 되세요

  16. 북두협객 2018.06.25 13:5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남편분 넘나 멋있으세요!! 순수한 사랑을 하셨군요. 저도 순수한 사랑이 좋은데요~

  17. 여강여호 2018.06.25 13:5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기분좋은 팝송에 아름다운 시까지 넘 좋네요.

  18. 낼다 2018.06.25 14:0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름다운데요?^^
    저는 잘 안찾아지던데 좋은곡 잘찾으신다

  19. pentode 2018.06.25 15:3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현대칼라에 다니셨군요. 국민학교때쯤 필름을 다시 스캔중인데,
    현대칼라 필름봉투네요.
    저의 추억을 만드는데 도움을 주셨던분이시군요.^^
    노래 잘 들을습니다.~~

    • Deborah 2018.06.25 19:5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네 현대칼라에서 일했지요 ㅎㅎ 현대칼라 회사도 문제가 많았던걸로 기억해요. 노조가 그당시 생길때여서 파업이 있었네요. 아주 옛날이야기 입니다.

  20. 청결원 2018.06.25 15:5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한주 시작 잘하세요~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21. 연풍연가99 2018.06.28 23:1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팝송도 좋고, 시도 좋습니다.
    어릴 때 수능 공부 하면서 보았던 명시들을 다시 보니, 잠시나마 어린 시절 추억을 하게 되네요.

    정말 좋은 노래들 잘 듣고 갑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