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의 진급심사 사진

from Life 2009.09.07 00:00


미국 군조직의 계급은 우리나라와는 약간의 차이가 있다. 현재 소령으로 미군 부대에서 일을 하고 있는 남편으로 부터 이 메일로 연락이 왔다. 남편이 이번 진급 심사에 참여 할 수 있다는 내용이였다. 이것을 통해서 중령으로 계급을 올릴 것인지의 여부를 판단 한다고 하면서 사진이 필요하다고 남편이 그랬다.

미국의 위스콘신 주에 있는 미군부대 Fort McCoy까지 가서 사진을 찍어야하는 수고스러움이 있긴 했지만, 이번에 중령으로 승진을 하게 되면 좋을 것 같다. 어쩌면 이것은 필자의 희망 상황인지도 모른다. 하지만, 남편은 모든것에 최선을 다했을 것이고, 그것에 대한 댓가를 받는다고 생각하면 될 것이다.

남편과 함께 도착한 곳은 미군내의 진급심사 사진을 찍어주는 건물이 있는 Fort McCoy를 찾았다. 남편은 별도로 미군 장교 정장복을 따로 준비했었다. 먼저, 면세점으로 가서 정장복에 필요한 배찌를 사고난 후에서야 , 사진을 찍는 스튜디오로 향했다.


차로 4시간을 달려서 간 곳이 바로 포트 맥코이라는 미군부대였다.

진급 사진을 찍는 스튜디오가 있는 건물이다.

이렇게 미군 부대는 건물마다 번호가 있다. 번호를 통해서 어느 건물로 찾아 가는지 쉽게 알 수 있기 때문이다.

안에 들어 오면 맨 먼저 눈에 들어 오는것이 바로 유니폼을 입는 군인들의 모습이 담겨진 사진이 있고, 어떤 빼찌가 필요한지에 대해서 상세하게 알려주고 있다.

진급에 사용되는 사진은 주황색 종이에다 세부상황을 정확히 기입하고 사진을 찍으면 된다.

탈의실에서 제복을 다 입고 난 남편을 바라본 아들은 아빠가 자랑스웠을 것이다.

겨우 웃어주는 센스. 사진을 너무 많이 찍다보니 이제는 사진을 왜 찍느냐고 관섭을 하지 않는다. 예전 같으면 별걸 다 찍는다고 면박을 줬을텐데 말이다.

사진을 찍는 스튜디오 안에 여러 장치들이 신기한지 쳐다 보고 있는 나린이와 가온이 모습이다.

물론 장비는 일반 나의 뚝딱이 카메라와는 비교가 안됐다.ㅡ.ㅡ;

사진을 찍기위해서 기다리고 있는 모습이다. 나린이는 뭔가 열심히 장난꺼리를 찾는중이다.

컴퓨터 하드도 빵빵하게 되어 있는 미군 정부용 컴퓨터. 보안 시스템이 아주 잘되어 있다.

사진을 찍고 나면 여기서 사진을 크기에 따라서 자르기도 한다.

사진사가 어떤 자세를 취해야 하는지 가르쳐 주고 있다.

자. 여기를 보세요. 하나, 둘, 세엣. 하더니 찍었다. 두 컷을 찍었다.

이렇게 큰 티비 만한 모니터로 금방 찍었던 두개의 사진 중에서 좋은 것을 골라야 했다. 내가 보기엔 오른쪽 사진이 마음에 들었다. 그런데 남편은 수염이 나온것이 마음에 안든다면서 면세점으로 가서 면도 제품을 사왔다. 그러더니 화장실로 가는 것이 아닌가.

결국, 다시 사진을 찍게 되었고,면도를 한 깔끔한 사진으로 결정을 봤다.

날씨도 화창했고 이제는 집으로 돌아 가야할 시간이 되고 말았다.

누가 놀아 주지 않아도 혼자서도 잘 놀고 있는 나린이가 사랑스웠다.

가온이도 옆에서 조용히 책을 보던지 아니면 아빠와 대화를 하기도했다. 이렇게 우리는 집으로 향하고 있었다.

돌아오는 길에 화장실을 가야 한다는 나린이를 데리고 간 화장실에서 이쁜짓 하면서 거울을 보고있었다.

나 이뻐? 라고 주문을 외우는듯한 모습이 마치 호수가에 비친 자신의 모습에 반해서 물에 빠져 죽었던 나르시스를 생각나게 했다.




DA (Department of army)사진을 찍는 모습을 감상하셨습니다. 미국 군대의 승진 반열에 오르면 꼭 이런 전문적인 사진관에서 사진을 찍습니다. 이렇게 찍어놓은 사진은 웹사이트에 올라 오게되고, 그것을 보고 누구를 선택 할 것인지 판결을 내리기도 합니다. 물론 사전에 계급에 오르기 위한 서류들도 다 꼼꼼히 검토를 해 본 후에 이루어 지는 작업임을 알려 드립니다. 또한, 미국 군대는 두번의 계급 심사에 참여 할 수 있도록 제안을 두고 있습니다. 계급심사에 두번 떨어지면, 계급이 오르지 않고 군대에서 자동으로 나와야 합니다.

한 예로 저의 시아주버님도 예전에 미군 부대의 대위 였습니다. 하지만 몸무게 때문에 PT테스트에 통과를 하지 못해서 결국 승진에서 탈락되어 군복을 벗을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되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군 부대에서 오래 살아 남기위해서는 체력관리도 잘해야함은 물론이거니와 인맥이 좋으면 승진이 되기 쉽습니다. 이건 한국도 마찬가지가 아닐런지요.


이제부터는 설레이는 기다림으로 좋은 소식이 하루 속히 전해져 오기를 기대해 봅니다.






2016년, 지금 남편은 중령의 계급을 달고 있으며, 이제는 대령의 계급 승진을 기다리고 있는 중입니다. 모든것이 하나님의 뜻이라면 이루어지리라는 믿음이 있습니다.

2017년 현재 남편은 대령으로 진급 되었습니다. 하나님의 섭리를 깨닫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JUYONG PAPA 2009.09.07 11:1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좋은 소식이 들려오길...^^

  3. 빛이드는창 2009.09.07 14:4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잘생기신 외모^^ 덕분에라도 진급 되실듯 합니다^^
    좋은소식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4. RUKXER 2009.09.07 23:1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선한 장교의 인상이시군요 :-) 스타 달고 한국에 오시믄 안 될까요? ㅎㅎㅎ

    • Deborah 2009.09.07 23:2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하하하. 그까진 바라지도 않습니다. 뭐 중령까지라도 계급이 올라 간다면야 가문의 영광이죠. 이런 성원에 힘을 입어서 남편이 꼭 될수 있도록 기도를 해야겠어요. ^^

  5. 라라윈 2009.09.08 02:0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하루 빨리 좋은 소식이 당도하길 빌게요...
    제복 입으시고 살며시 미소지어주시는 모습이 넘 멋지신데요~ ^^

    • Deborah 2009.09.08 08:2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감사합니다. 기대에 저버리지 않도록 해야겠어요. ㅎㅎㅎ 꼭 합격하도록 기도를 정성을 드려서 할까봐요.

  6. 소중한시간 2009.09.08 11:3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언제봐도 신랑분 표정이 너무 인자해 보이십니다 ^^
    꼭 중령 진급 되시길 바래요! =)

  7. CeeKay 2009.09.09 14:0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제가 카투사로 Chapel에서 근무했었는데 같이 계셨던 군 목사님이 중령계급이셨죠. 그때는 정말 높아 보였는데 그나마 나는 한국군, 그 분은 미국군이라는 생각에 무서움은 덜 했던것 같아요.
    좋은 결과 있기를 기원합니다. ^^

    • Deborah 2009.09.09 14:1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 예전에 카투사로 일을 하셨군요. 이번에 잘되면 참 좋은데요. 그리고 두번의 기회가 있다고 하네요. 그 기회를 놓치면 더 이상의 기회는 없다고 합니다.

  8. John Lee 2009.09.13 05:5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엣지있는 남편분 꼭 진급하시길 바라겠습니다.
    (엣지 배웠다고 써먹는중 ㅋ)

    • Deborah 2015.12.05 17:4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진급 하셨어요. 지금 은 중령을 달고 계십니다. 이번에 대령 프로모션에 이름이 올라가 있는데 결정이 아직 안 났어요. 내년에 되면 안다고 하네요.

  9. loveissad 2009.09.27 19:4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애들이 불쌍하다.....아빠처럼 백인이었으면...
    미국서 살기 좋을건데....

    • Deborah 2017.03.22 14:1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불쌍할건 없고요. 혼혈이라도 잘 먹고 잘 산답니다. 오지랍으로 염려의 글 남겨 주신건 감사히 받겠습니다.

  10. 서향 2009.10.14 12:1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미군의 계급과 진급에 대해 검색하던중에 이렇게 왔네요.
    좋은 정보 얻고 갑니다. 남편분이 중령이상 장군까지 진급하시길바래요

  11. 슈나우저 2016.03.21 22:5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우와... 정말 멋있어요!
    이런곳을 볼 수 있으셨다니 놀라운걸요~
    자녀들도 너무 귀엽네요 ^ ^
    진급을 위해서 인상이 남는 사진이 굉장히 중요하다는 사실도 새로 알아가네요.
    꼭 성공하시길, 화이팅!

  12. ㅁㅁㅁㅁ 2016.08.01 23:2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큰가요??ㅋ

    • Deborah 2017.03.22 14:1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크다는 의미는 여기서 미국의 땅덩어리가 크다는 뜻이겠죠? 하하..다른 의도로 질문을 하셨다면 무시 하고 넘어 가겠습니다.

  13. 2016.12.22 01:2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4. 2017.03.22 13:5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Deborah 2017.03.22 14:1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미국의 대위라면 Captian 정도면 괜찮죠.저의 남편이 미군 장교 출신이라서 계급에 대해서 잘 알거든요. 지금은 남편은 중령이 되셨지만, 대위 정도면 정말 일반인 보다는 낫습니다. 그리고 군대는 의료해택이 좋아서요. 무엇 보다도 그 사람을 선택 할때 조건 보다는 사랑이 우선이 되어야만 결혼을 하셔도 오래도록 함께 하실수가 있어요. 전 왠만하면 국제 결혼을 반대를 하는 입장입니다. 물론 저는 국제 결혼을 했지만, 그 이유중 하나가 결혼을 하면서 서로 다른 문화적 차이점을 극복해야 하는점과 언어가 달라서 느끼는 이질감등은 생활하면서 극복해야할 일입니다. 정말 그분이 아니면 못 살겠다 정도면 결혼을 하시데 아니면 그냥 데이트만 하시는게 낫지 않나 쉽군요. 결혼은 현실이랍니다.

  15. 2017.05.24 00:2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6. Dgtg 2017.07.20 19:2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헬조선 군인보다 낫다

  17. 2017.09.19 00:1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8. 2017.09.19 00:2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Deborah 2017.09.19 00:3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오케이..난 육군 소장(Major General)이고 30년을 군대생활을 했어. 내 아래로 하급 병사들이 있지.<<<라고 번역하면 되겠군요. 솔직한 심정은 이런 분들의 말을 믿지 말라는 겁니다. 요즘 인터넷에서 사기를 치는 분들이 많아요. 참고로 그분 성함을 주시면 제가 군대 직위를 알아 봐 드릴수가 있습니다. 남편이 육군 대령인지라 그런 분야는 잘 아시더라고요. 섣불리 행동 하시면 안됩니다.

  19. 2017.09.19 00:2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Deborah 2017.09.19 00:3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당연하신겁니다. 이런건 아셔야해요. 그 사람이 진심인지 아닌지 말이죠. 그리고 인터넷상이기 때문에 믿을수가 없을수도 있죠. 현실으로 만난것이 아니기 때문이죠. 이점을 감안하셨을때, 이렇게 질문을 남겨 주신건 잘 하신거라 생각됩니다. 너무 걱정 하지 마세요. 그분에게 너무 마음을 주지 마시구요.

  20. 2017.09.19 00:3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Deborah 2017.09.19 00:3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지금은 회사인지라 제가 확인할 방법이 그렇네요. 나중에 저녁에 집에 들려서 신랑한테 물어 봐서 실존 인물인지 여부를 알려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21. 2017.09.19 00:3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Deborah 2017.09.19 00:3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괜찮아요. 걱정 하지 마세요, 혹시 카톡 있으시면 저에게 알려 주세요. 저의 카톡 아이디 알려 드릴께요. sweet5z 아이디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