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en I watched this movie I was so disappointed about Chris Hemsworth's character. If you decide to watch this movie, you'll find out why. One of the things that was good about him in this move, is the scenes that showed off his crazy-hot body.


위의 영화를 봤을때 크리스 햄스워스의 캐릭터를 보고 실망 할 수밖에 없었다. 영화를 보기를 정했다면, 왜 그런지 알 수 있을 것이다. 이 영화에서 한가지 좋은 점이라면 그의 미친듯한 화끈한 몸매의 장면들을 보여준다.



I missed the most exciting fan-service scenes showing off Chris Hemsworth. I went to the bathroom during that time. I was so angry at myself for not seeing those scenes! My daughter said, "Why couldn't you hold pee for at least 5 mins?" If I would have known that, I would have held my pee at that moment.


크리스 햄스워스의 팬서비스의 가장 흥분되는 장면들을 놓치고 말았다. 그때 화장실을 갔었다. 그런 장면들을 보지 못한 내 자신탓을 하면서 화가 났었다. 딸이 말하기를," 적어도 5분만 참으면 됐는데 왜 그랬어?" 만약에 그장면이 나오는 것을 알았더라면, 소변을 보는것을 참았을 것이다. ㅜㅜ



Anyway, this is a short story of my movie experience with my daughter. This is a worth-while must-see movie to watch. I highly recommend this movie. 


어째든 위의 이야기는 딸과 함께한 영화를 본 짧은 소견이다. 꼭 볼만한 값어치가 있는 영화이다. 위의 영화를 추천 해본다.


Well, enough of my pity party, I want to listen to the movie OST. The movie has an awesome soundtrack. At the end of the movie, we immediately went home to find out what these songs were. Me and my daughter got so excited about this OST. I hope you will too.


그래.. 나의 씁슬한 자책은 그만두고 영화의 배경음악을 들어보자. 위의 영화는 멋진 배경음악이 있었다. 영화가 끝나고 집으로 돌아오자 어떤 노래들인지 찾아 보기 시작했다. 딸과 함께 흥분된 마음으로 영화의 배경음악을 찾았다. 여러분도 그러한 마음이길 바래본다.


I won't tell you about the movie's plot, because that would be a spoiler.


여러분께 영화의 줄거리는 말하지 않겠다. 스포일러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The perfect song to start off this movie was "26 miles (Santa Catalina)" by The Four Preps. It was a 50's music sound with the sense of a 
cheerful melody. 


영화는 26마일의 The Four Preps 노래로 완벽하게 시작되었다. 50년대의 음악으로 활기찬 멜로디의 사운드였다.


The Four Preps - 26 Miles (Santa Catalina) - 1958












Edwin Starr. Twenty five miles. 1968.




John Bonham played such an entertaining character in this movie. Me and my daughter really enjoyed his performance in this movie.


존 본햄은 이 영화에서 재미있는 캐릭터를 연기했다. 나와 딸은 그의 연기를 즐겨보았다.



Jeff Bridges had an interesting character with a good ending in the movie. We didn't really like him in the beginning. However, I think you'll really enjoy this character a lot towards the end of the movie.


제프 브리쥐는 흥미로운 캐릭터로 영화의 결말을 잘 마무리 지어 주었다. 처음에는 별로 좋아 하지 않았던 캐릭터였다. 하지만, 영화의 끝부분으로 가면서 좋아지게 되었던 캐릭터였다.


She is my favorite character in this movie. Darlene Sweet was such a beautiful and powerful character. I really enjoyed this character throughout the entire movie.


내가 영화를 보면서 좋아하게 된 캐릭터이다. 달린 스윗은 아름답과 강한 캐릭터로 나온다. 전 영화를 둘러 봐서 그녀의 캐릭터가 가장 마음에 들었다.




Dakota Johnson's character was so rude that I couldn't even like her at all. She would probably have to be one of my least favorite characters in this film. 


다코다 존슨의 캐릭터는 성가신 캐릭터로 내가 싫어 하는 할수 밖에 없었다. 내가 이 영화에서 가장 싫어하는 캐릭터로 나왔던 것 같다.




This is my daughter's favorite character Miles. She kept saying, "Oh my boy Miles!" HaHaHa... We tried to find out who the actor for Miles was. When we researched the actor, Lewis Pullman, we discovered that this was his big movie debut putting him on the map as a hollywood star.  


딸이 가장 좋아했던 마일스라는 캐릭터이다. 딸은 계속 이렇게 말하기를 " 오 내 마일스" 했다. 하하하... 우리는 마일스를 누가 연기했는지 찾게 되었다. 조사를 해보니 루이스 풀맨이라는 분이셨고 이번 작품이 헐리우드 스타 자리에 올려놓을 큰 데뷰작으로 나왔다.



I really didn't like the character Chris Hemsworth played, but he was so sexy, that I didn't care about who he played at all. I forgave him entirely, just because of the fan-service I got from him in this production.


개인적으로 크리스 햄스워스의 역은 마음에 들지 않았지만 너무나도 섹시했기에 그의 극중의 역활은 무시할 수가 있었다. 그를 용서할 수가 있었다 그냥 이 작품에서는 팬서비스를 많이 받았기 때문이다.


American Breed - Bend Me Shape Me




 

Wow... I was so excited to see this particular scene featuring the song, "Twelve Thirty" by the Mamas and the Papas. Haha, it was so great to see him walk through a beautiful flower field.


와.. "Twelve Thirty"는 Mamas and the Papas노래로 이 장면을 돋보이게 해주고 보는이로 하여금 흥분되게 했다. 하하하. 크리스 햄스워스가 아름다운 꽃밭을 걸어 가는 모습을 보게 되어서 기뻤다. 


The Mamas And The Papas  - Twelve Thirty





I missed this movie scene. As I said before, I went to bathroom at that time. :(

이 장면을 놓쳤다. 전에도 말했듯이 이때에 화장실을 갔었다. ㅠㅠ



The Letter- The Boxtops





Baby I Love You- Tommy Roe






I missed this movie scene too :(. According to my daughter, he was super hot in this scene. Ah, I totally missed it. Anyways, just take my daughter's word for it. She described this scene as super hot because of Chris Hemsworth and this song, "Hush" by Deep Purple. As I stepped into the movie theater again, the song was ending. 


이 장면도 놓쳤다. ㅠㅠ 나의 큰딸(아라)에 의하면 그는 엄청나게 화끈한 장면을 보여 주었다고 한다. 어째든간에 딸의 말을 믿을 수밖에 없었다. 딸이 말했던 화끈한 장면은 크리스 햄스워스의 연기와 딥퍼플의 "Hush"노래가 있어 가능했던것 같다. 필자가 극장안으로 돌아 왔을때, 이미 "Hush" 노래 끝을 알려주고 있었다. ㅜㅜㅜㅜㅜㅜ



Deep Purple - Hush







He’s A Rebel- Alana Da Fonseca




Sam & Dave - Hold On, I'm Comin'

Frankie Valli - Can't Take My Eyes Off You




The Isley Brothers This Old Heart of Mine






There are a lot of interesting to see the character's stories. This movie is full of excitement, and you just couldn't take your eyes away from the screen. However, I did, and you should not make the same mistake I did. I loved "Bad Times at the El Royale" movie's soundtrack. I could listen to it over and over again, and never get tried of it.



흥미진진한 캐릭터를 볼수가 있었다. 이 영화는 화면에 눈을 땔 수가 없을 만큼 흥미로웠다. 그렇지만 필자는 자리를 비웠다 하지만 여러분은 이런 실수를 하지 않기를 바란다. 영화의 배경음악은 좋았다. 듣고 또 들어도 질리지 않을 만큼 좋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happy송 2018.10.26 14:5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늘도 덕분에 잘보고 갑니다 ^^
    즐거운 하루 되세요!

  3. 작은흐름 2018.10.26 17:1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 영화는 못 봤지만 음악은 정말 세월을 넘나드는 것 같습니다.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

  4. @산들바람 2018.10.26 17:1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늘도 잘 머물다갑니다.
    주말 잘보내세요!!

  5. T. Juli 2018.10.26 17:2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우 항상 새로운 느낌으로
    음악에 관한 정보 창고네요

  6. 까칠양파 2018.10.26 17:4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우리나라에서는 미공개된 영화군요.
    그렇다면 토르나 다시 봐야겠습니다.
    거기서도 엄청 섹쉬하게 나오니까요.ㅎㅎㅎ

  7. 행복사냥이 2018.10.26 17:5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ㅎㅎ 오늘도 좋은 음악듣고 갑니다.^^

  8. 도생 2018.10.26 19:2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음악은 영화를 더욱 돋보이게 하는 보이지 않는 주연이고 조연입니다.
    행복하세요^^

  9. Zoom-in 2018.10.26 19:4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국내에도 소개된 영화인가요? 찾아봐야 겠군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10. 모모의 가사노동 2018.10.26 21:3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어디서 많이 본 듯한 비쥬얼이 토르의 주인공이군요!!
    국내 개봉되지 않은 영화라 기다려지네요~
    좋은 음악도 잘 듣고 갑니다~~
    좋은 주말되세요~~~ ^^

  11. 카멜리온 2018.10.26 21:5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국내에 개봉되지 않은 영화군요.
    저는 햄스워스가 한국에는 오지 않아서 좀 불만입니다.
    다른 배우들은 많이 방한했는데 햄스워스는 일본을 더 좋아한다는 이야기가 있어서...
    사실 전 아이언맨 캡아 영화는 다 못봤지만 토르 영화는 다 봤는데 말이죠.

  12. S이야기 2018.10.26 22:1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불타는 금요일~ 심심했는데^^
    영화한편 때려야겠네요!! 국내 미개봉 영화라...
    찾을..수 있겠죠 ㅠㅠ

  13. 죽풍 2018.10.26 22:3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야밤에 노래 한 곡 듣고 갑니다.
    행복한 밤 보내시기 바랍니다.

  14. luvholic 2018.10.26 23:0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한국에도 크리스 햄스워스를 이상형으로 꼽는 분들이 많아요..^^
    비쥬얼감상을 하기위한 영화인가 봅니다~ㅎㅎㅎ
    사진들은 멋져요!

    • Deborah 2018.10.27 00: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하하하하 그런건 아니구요. 제가 팬입니다. 그러니 극성스럽게 작성한거구요. 사실은요 영화 내용과 구성 모든 면에서 알찬 영화에요. 한국에 개봉이 되면 보시길 바래요.

  15. J. Hong 2018.10.26 23:3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영화 삽입곡들이 예사롭지 않군요.
    기억해뒀다가 한국에서 개봉하면 보러가야겠네요. ^^

  16. 소피스트 지니 2018.10.27 09:3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헉 토르 형님 아닌가요?? 요즘이랑은 몸 상태가 많이 다르시군요 ㅎㅎ

  17. 담덕01 2018.10.27 19:3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ㅋㅋ 크리스 햄스워스한테 푹 빠지셨네요. ^^

  18. peterjun 2018.10.28 03:3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영화의 또 하나 매력을 꼽자면
    당연히 영화를 더 맛깔스럽게 살려주는 음악이 아닐까 싶어요.
    그래도 가장 멋진 타이밍에 화장실 가신 건 너무 아쉽네요. ㅎㅎ

  19. 2018.10.28 04:5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 mooncake 2018.10.28 21:0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음악 좋아요...^^
    근데 참 아쉬운 순간에 화장실에 가셨네요 ㅎㅎ

  21. 시크릿리치 2018.11.01 13:3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기억해 놓았다가 꼭 이 영화 봐야겠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