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e day some old memories came suddenly to my mind. At that time, I was 10 years old. In the summer season, I was in charge of preparing a new snack at home, because I was the girl at that time girls stay home cook for family. When I think about what a 10-year-old can do, I was expected to be more mature back then. In the end, I had to cook the rice according to my father's strict orders , but I had a problem. We did not have a gas stove like these days. I did not know how to cook the rice on the fire with an iron skillet. I grew up watching my mother cook rice. I started to cook the rice in the fireplace. But I did not know how long it would take so I burned the rice. So, I called my best friend Momo, who lived in the neighborhood, to resolve this situation.



어느날 문득 소리 없이 찾아 온 추억이라는 기억을 들여다 보게 되었다. 그 당시 나의 나이는 10살도 채 안되었을 때였을거다. 여름철 모심기가 한창이였던 그 시절 여자라는 이유로 집에서 새참(간식)을 준비하는 일을 담당하게 되었다. 10살짜리가 뭘 제대로 할 수 있을까를 곰곰히 생각해 보니 그 당시에는 나이가 어려도 성숙한 또래 여자 아이들이 많이 있었던것 같다. 결국 밥을 하라는 아버님의 엄한 명령을 받아 밥을 해야하는데 오늘날 처럼 가스렌지가 있었던것도 아니고 아궁에다 불을 지펴서 밥을 해야하는 처지였다. 어린마음에 어떻게 밥을 해야하는지도 몰랐고 대충 어머님이 밥하시는 것을 보고 자란지라 흉내만 내어서 아궁이에다 밥을 하기위해서 불을 땠다. 하지만 언제까지 불을 때야하는지를 몰랐던 필자는 결국 밥을 다 태워 버렸다. ㅠㅠ 이것을 모면하기 위해서 이웃집에 사는 친구 모모씨를 불렀다.



모모..어쩌노.. 내가 밥을 다 태워 버렸다잉. (내가 밥을 다 태워 버렸어) Momo, I burned all the rice.

가시나..밥을 다 태우면 네 아비가 가만 안둘낀뎅?( 야..밥을 다 태우면 너의 아버지가 가만히 안둘것 같은데?)

If you burn all the rice, your father will be mad at you.

그럼 우짜노?(그럼 어떻게 해?) Then what should I do?

그라문..우리 집에 소 여물로 주삐라.(그러면 우리집에 소한테 밥을 줘)Feed it to the cow at my house.



This was the first time that I had been barefooted out of my home after being kicked out of my house because I had fed our precious rice to the cow. At that time, I did not know why such situations occurred. I had a feeling that I could have prevented this situation if I had only a little thought. The moment the young 10 - year - old thought of it, she created a lot of drama in the house, and since then my father never ordered me to cook rice. However, I had to pull the grass in my garden. I hated the work then, but now, sometimes I miss those days.


이렇게 하여 소한테 귀한 밥을 갇다 바친것이 화근이 되어서 그날은 집에서 쫓겨나서 밖에서 맨발로 처음으로 홈레스 경험을 해보기도 했었다. 그때는 왜 그런 상황들이 생겼는지에 대해서 몰랐었다. 지나고 나니 생각만 조금 했더라면 이런 사태도 막았을텐데라는 마음이 갔었다. 어린 10살짜리가 생각해낸 그 순간 모면법은 결국 집안에 큰 화를 불러 이르키는 사건으로 남았었고, 그 후로는 아버님은 절대로 나에게 밥을 하라는 명령을 내리지 않았다. 다만 텃밭에 풀을 뽑는 노동을 즐겨해야 했었다. 그것이 그 당시에는 죽도록 싫었다. 그런데 지금은 왜 그런것이 그리움으로 남았는가.


I prepared a list of 50's popular songs from those days to bring back those feelings. I tried to upload songs of my country at that time, but it was impossible. The 50's songs in Korea were DaTrot (old Folk songs). I admit it. I do not want those songs.


잠시 나의 추억의 기억속에서 해방되어 들어 보는 옛 감성이 가득한 그 시절 아날로그 느낌이 충만했던 50년대 유행한 노래들로 준비를 해본다. 참고로 우리나라의 그 시절 노래를 올리려고 했으나 도저히 불가능했다. 한국의 50대 노래들은 다 트로트였다 ㅠㅠ 하하하.. 아실것이다. 인정한다. 필자는 트로트가 죽도록 싫다는것을.


I go back to those days in the '50s. I was not born, but the emotional songs of those days were enough to recall the memories of the past.


50년대의 그 시절로 돌아 가본다. 내가 태어나지 않았지만 그 시절의 감성적 노래는 옛 추억을 회상하기에 충분했다.







Hank Williams - I Can't Help It (If I'm Still In Love With You) ft. Anita Carter(1951)


The Penguins - Earth Angel (1954)




Gene Vincent and his Blue Caps - Be bop a lula - 1956


Harry Belafonte - "Banana Boat Song (Day O)" - 1956


Ricky Nelson - Be Bop Baby(1957)


Jerry Lee Lewis - Great Balls of Fire(1957)



The Everly Brothers "Bye Bye Love"(1957)



Frankie Laine - Rawhide (1958)



Connie Francis - Stupid Cupid by (1958)



Bobby Darin - Beyond the Sea  (1959)

Elvis Presley - Jailhouse Rock(1957)



Little Richard - Long Tall Sally(1957)

Patsy Cline - Walkin' After Midnight(1957)


Buddy Holly - Peggy Sue(1958)





The Isley Brothers - Shout(1959)








신세영 - 전선야곡 (1951)

Se Young Shin - War Song


This song is about the Korean War. The Korean War ended in 1953. So, from then on we are still separated North and South Korea because powerful nations (the Soviet Union, USA, China, and England) decided on the 38th parallel line to divide the Korean people. It is a sad part of Korean history.

그당시 나왔던 한국전쟁관련 노래였다. 한국전쟁은 1953년도에 종전을 했다. 그렇지만 남북이 갈라지는 현상을 겪어야 했는데, 강대국의 (소련,미국,중국,영국) 4자회담을 통해서 이렇게 38선을 정해지게 되었다. 

이것이 한국의 슬픈 역사로 남게 된다.


음악은 추억을 소환했다.

Music brings back memories.


한국전에 대해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큐빅스™ 2018.07.07 20:0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50년대 음악은 참 생소한데
    요즘 처럼 전자 사운드가 들어간 사운드가 아니라
    듣기는 편한것 같아요^^

  3. 선연(善緣) 2018.07.07 20:0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는 전선야곡 한 곡 듣고 갭니다

  4. 천개의글 2018.07.07 20:1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50년대 음악감성이라 생소할줄 알았는데 유명한 곡들이라 좋은데요
    영화나 드라마에서 들어본적도 있고^^

  5. 문moon 2018.07.07 22:1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거의 아기시절의 노래들인데 어떻게 좀 익숙하기도 한 노래들이 많아 신기하네요. ^^
    공감 꾹~~ Deborah님 즐거운 주말 되세요~

    • Deborah 2018.07.07 23:1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의외로 신기하게 자주 듣던 노래들도 있지요? 간간히 영화의 아니면 드라마 배경으로 나왔던 음악들도 있었네요

  6. 러플리 2018.07.07 22:1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 음악들 낮설지 않고 너무 좋네요^^ 좋은 밤 되세요^^

  7. _Chemie_ 2018.07.07 23:3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열살 소녀에게 아궁이에 밥을 지으라고 시키다니ㅠㅠ
    요즘 같아선 정말 상상이 잘 안되는 일이네요.
    본의 아니게 실수하셔서 마음 고생이 심하셨을 것 같아요, 그 시절의 어린 Deborah님을 토닥토닥 해드리고 싶네요.
    그나저나 대화내용을 보니 경상도 분이신가봐요?ㅋㅋ
    익숙한 사투리가ㅋㅋㅋㅋㅋ

    • Deborah 2018.07.08 01:5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러게요. 오늘날 같으면 언감생신 ㅋㅋㅋㅋ 있을수도 있지도 않을 일입니다. 아마도 그랬더라면 아동학대로 고발 되지 않을까 생각도 해보네요. 미국은 그렇던데요 ㅋㅋㅋ 암튼 이렇게 지나고 보니 추억이 되었네요. 그 시절은 정말 힘들었던 사건이였는데 말입니다.

  8. Bliss :) 2018.07.08 01:0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어머~ 저희 엄마도 비슷한 경험이 있으시더라구요. 어릴적부터 소 끌고 뒷산 올라가 풀 뜯게 하고 밥 하구 그랬다구요. 그래서 어릴 적부터 맞벌이하시는 부모님 대신 집안 청소 하고 그런게 당연하게 여기셨는지 온 집안을 다 치워놔도 칭찬 한 번 안해주셔서 어찌나 속상했는지 그런 기억이 남아있더라구요ㅎㅎㅎ 그래도 Deborah님의 말씀대로 모든게 다 추억이 되는 것 같아요. 옛이야기와 함께 음악을 소개해주시니 더 감성돋습니당^^ 시원한 주말 보내시길요~

    • Deborah 2018.07.08 01:4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때는 그런 상황이였던거 같아요. 요리하고 집안일은 여자들 담당이였으닌까요.지금에서야 세월이 변해서 여자의 위치가 변했지만 그당시는 여자는 무조건 밥을 할 줄 알아야 했던 시절이였네요. 지나고 보면 다 추억입니다. 멋진 댓글로 공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주말 잘 보내고 계시지요?

  9. 네시오 2018.07.08 06:2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감성적인 글 잘 보고 갑니다^^

  10. pennpenn 2018.07.08 07:2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맨 마지막 신세영의 전선야곡을
    들으며 추억에 잠깁니다.
    전선야곡은 가수 현인이 부른 것으로 생각했는데
    신세영이로군요.

    주말을 즐겁게 보내세요~

    • Deborah 2018.07.08 17:5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네 전 몰랐어요. 이런 노래가 있었다는 사실을요. 노래 가사말을 들어보니 구구절절 눈물나는 사연이더군요. 그 당시 한국전쟁때 나온 노래였으닌까요.

  11. 초록배 2018.07.08 11:1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 중에서는 엘비스, 에벌리 브러더스가 우리나라에서 많이 알려진 가수 같습니다.
    파주 헤이리예술마을에 엘비스 프레슬리 박물관이 있어서 가 본적이 있네요.~

    • Deborah 2018.07.08 18:0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앨비스는 정말 지존급이죠. 네 유명한 곡들 많이 있었네요. 우리 한국인에게는 50년대는 암울한 한국전쟁의 역사가 남겨진 해라서 더욱더 가슴아프네요. 한국전쟁의 모습을 보고 전쟁은 두번다시 일어나서는 안된다고 다짐을 해보네요.

  12. happy송 2018.07.08 12:4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덕분에 잘보고 갑니다 ^^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13. SoulSky 2018.07.08 15:3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전부다 처음듣고 처음보는 음악들이네요. 신기하게 듣고갑니다

    • Deborah 2018.07.08 18:0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하하하 아마도.. 소울님한테는 생소한 음악들일겁니다. 그때 그시절을 아시는 분들이라면 기억하는 추억의 노래들이겠지요. 그래도 낯설지 않은 이유는 위의 곡들이 종종 영화나 드라마의 배경으로 나와서 그런지도 모릅니다.

  14. sword 2018.07.08 17:0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전혀 몰랐는데...

    일단 첫번째 사진부터 훈남이라 깜짝놀랐습니다 -0-...
    세상 미남 시대를 초월해서도 미남이네요 -0-,.,.,,, (음악이야기 안하고 미남타령;;;;;)

    • Deborah 2018.07.08 18:0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 메인의 핸심하신 분이 바로 Ricky Nelson 이라는 분인데요. 그당시로선 인기를 누렸던 분이시지요. 외모뿐아니라 노래도 맛깔스럽게 불렀던 분이에요. 위에 올려진 곡중에 "Be Bop Baby"를 이분이 부르셨어요. 비디오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여성들이 니키씨의 외모에 뿅가고 또 노래에 뿅갔던 모습들이 담겨져 있습니다.ㅋㅋㅋㅋ 시간 나시면 보시어요.

  15. 새 날 2018.07.08 17: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어릴 적 당시엔 힘든 기억이었을지 모르나 깊은 상실로 인해 그 또한 아련한 추억으로 남게 되었네요. 결국에는 시간이 치유해준다고 하지만 불쑥불쑥 솟는 그리움과 연민은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 Deborah 2018.07.08 18:0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맞습니다. 연민이겠지요. 이제서야 지난후닌까 그 시절에는 심각했어요. ㅎㅎㅎㅎ 어린맘에 집에 쫓겨난 사태까지 경험을 했으니 이런 충격적 사건이 아직도 기억에 남았군요. 잘 지내고 계시죠? 오늘 하루는 어떻게 보내셨나요?

  16. 은이c 2018.07.08 17:4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정말 아주 오래전 노래긴 하네요 ㅎㅎ
    그대로 들어본곡도 있고 편안하고 좋네요 ㅎ
    어릴때 얘기가 상상이 안가지만 왠지 그땐 그랬을거같은 생각이~ ㅎ
    일어나시면~좋은 하루 시작하세요~~^^

  17. 호돌e 2018.07.08 17:5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 추억의 노래들~ 잘 듣고 갑니다!

  18. 입븐언니 2018.07.08 18:5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50년대의 팝송은 접할기회가 많이 없었는데 이렇게 또 듣게되네요 ㅎㅎ 아날로그 감성이 잘 묻어나는 노래들로 선곡하셨네요!
    근데 10살이면 정말 어리지 않나요 ㅠㅠ그런데 밥을 하라니..에휴 저어릴땐 심부름도 하기싫어서 꼬장부리고 했었는데 ㅠㅠ...그래도 데보라님은 많이 성숙한 편이셨다는...
    그나저나 제가 경상도 사람이라 그런지 모모씨와의 대화를 보고있으니 사투리가 굉장히 정겹고 익숙하게 들립니다ㅎㅎ

    • Deborah 2018.07.08 20:0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하하하 지금 그 모모씨는 잘 있는지 궁금할때가 있네요 하하하. 네네 경상북도 상주 출신입니다. 열살이면 철 없지요. 아버님은 절 성숙하다고 인정하신듯 해요 ㅠㅠ 절대 그런것이 아닌데 말이죠. 그 후로는 아궁이에다 밥을 해본 기억이 없네요.

  19. 행복사냥이 2018.07.08 22:3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 3개 국어를 하시네요. 영어, 표준어 , 경상도..ㅋ 농담입니다. 지금의 모습이 더 멋 져요. ^^ 과거의 음악이 없어지는 것이 아니고 Remake로 새로 태어나고 있죠. 힐링하고 갑니다.^^

  20. 연풍연가99 2018.07.09 01:1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올드 팝송이라 아는 가수는 많이 없지만, 엘비스 프레슬리의 위 노래는 들어봤던 것 같습니다.
    1950년대에 살아보지 않아 다큐멘터리나 영화속에서만 그 시대를 보았는데, 노래로 들어보니 더 생생하네요.

    오늘도 잘 듣고 갑니다. ^^

  21. 라디오키즈 2018.07.09 08: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문득 추억 속으로 소환되셨군요. 문득 그럴 때가 있죠.
    당시엔 참 힘들었지만, 이제는 따뜻하게 윤색되어 버린 추억이 내게 찾아오는 때가요. 노래 잘 듣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