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빅토리아 여왕



외로움은 씹어도 차가운 눈물만

그리움은 태워도 태워도

꺼지지않는 모닥불

별하고 얘기 하고파서가 아니라

별밖엔 아무도 내 얘기를 

들어주지 않는밤

유리창엔 그리운 얼굴을

지우고 또 지워도

슬픔은 가랑잎 쌓이듯

그렇게 내리고

풀꽃마르는 냄새

밤바람에 묻어오는데

어쩌노 그리운이는

별처럼 멀리 있는데


-슬픔은 어느 별아래-





La Reine de Saba(시바의여왕)




예전에 첫딸 아라를 낳고 난 다음 반려자님이 하신 말이 생각난다. 

"당신은 내게 있어 여왕이고 우리딸 아라는 공주랍니다." 라고 표현했었던 그 시절이 이제는 추억의 필름처럼 흐릿한 조명아래 비쳐진 옛 추억이 되고 말았다. 아라는 공주라는 타이틀을 벗어던지고 버젓이 숙녀의 티를 내고 있었고 필자는 여전히 집에서는 여왕 대접을 받고 산다. 이런 삶 속에서 아늑히 먼 옛날처럼 여겨져 왔었던 추억속의 생각들을 마비 시키듯 들려왔던 아름다운 멜로디를 소개할까 한다. 뮤지션들은 여왕을 찬양하는 노래와 때로는 은유법으로 간접적 메세지를 전달해주고 있었다. 


그들이 들려주는 여왕이라는 멋진 타이틀의 곡들 속에서 당신이 꿈꾸는 여왕의 모습은 어디에 있을지를 살펴 보는것도 재미 있을것 같다. 살다보면 당신도 여왕이 되는 순간이 올 것이다. 여성이라면 한 번쯤 꿈꾸게 되는 그 멋진 타이틀 여왕.

이곳에 많은 뮤지션들이 모든 여성들에게  바치는 여왕이라는 곡을 들려준다.



빅토리아 여왕에 대해서



1. Queen - Killer Queen (1974)


위의 곡은 영국의 전설적인 그룹 퀸의 1974년도 발표했던 세번째 정규앨범 Sheer Heart Attack 수록된 곡으로서 프레디의 작사로 만들낸 노래였다. 프레디는 가사말을 먼저 써놓고 음을 만들어 냈다고 한다. 브라이언 메이의 기타 솔로 파트도 들어 볼만하며 특히 벨 소리가 나는 부분은 그의 연주라고 하니 신기할  따름이였다. 마리앙뚜아넷여왕의 이야기도 노래속에 담겨져 나온다. 비운의 삶을 살았던 베르사유의 장미로 통했던 마리앙투아네트여왕은 민중을 위한 삶을 살다가 프랑스 혁명때 참수를 당하게된다.


"빵이 없으면 케이크를 먹으면 되지"





2. JUICE NEWTON - Queen Of Hearts



쥬스뉴턴의 몰티 프랜티움을 안겨다주었던 1981년도 앨범 Juice에 수록된 곡으로서 위의 곡은 리메이크한 곡이였다. 그녀가 불러주어서 빌보드 핫 100차트에 2위라는 좋은 성적을 보여준 노래였다. 여기서 말하는 퀸(여왕)은 카드의 하트퀸을 말하는것이며 은유적 표현으로 사랑을 게임처럼 여기는 남성에 대한 내용이였다. 미래의 약속도 없이 하룻밤을 즐기자는 그런 남자가 진절머리가 났었던 노래의 여주인공은 이제는 그냥 재미만 보는 관계는 끝을 내야 한다고 말하면서도 남자에게 빨려들어가는 그녀의 모순을 발견하게 된다.


JUICE NEWTON - Queen Of Hearts 가사말 해석



3. Dio - Evil on Queen Street


거리의 이름이 퀸길거리에서 나쁜일이 일어 나고 있음을 예지하듯 들려주는 로니 제임스 디오의 파워풀한 보컬로 들어보는 노래는 이미 저세상 사람이 되어버린 그를 기억하기엔 너무나 좋았던 노래였다. 우리는 이렇게 디오를 기억해줄 노래가 있다는 것에 감사함을 느낀다. 아직도 그를 만났었던 2006년도 콘서트를 잊지를 못한다.




4. Abba - Dancing Queen



스웨덴의 국민가수로 통하는 아바라는 그룹이 들려주는 댄싱퀸이라는 곡은 그 당시 유럽과 전세계를 강타 하다시피 했고 미국에서 유일하게 넘버원을 차지하는 영광을 누리게 되었던 노래였다.  아바가 불러준 댄싱퀸은 춤의 여왕이라고 해석되며, 몸이 절로 움직이는 댄스곡이였다. 지금 들어도 좋았던 아바의 노래 댄싱퀸으로  오늘 하루의 스트레스를 날려 보는건 어떨까?




5. Santana - Black Magic Woman/Gypsy Queen 


1968년 Peter Green(피터 그린)에 의해서 작사된 블랙매직 우먼이라는 노래는 프리드 우드맥이 처럼 불러 주었지만 산타나의 70년도 Abraxas앨범에 리메이크를 한 노래였다. 그만의 그루브감각과 하드락적인 감칠맛이나고 깔끔한 연주를 선보이는 노래이기도 했었다. 여기서 "짚시여왕(짚시퀸)"은 검은마술을 부리는 짚시여왕과 연관이 된 노래였다. 그렇게 신비롭게도 때로는 어둠의 세계에 속해 있는 여왕이라는 표현을 이렇게 노래로 불러주고 있었다.



6. The Doors - Queen of the Highway


도어스의 리드였던 짐 모리슨이 들려주는 하이웨이 여왕이라고 해석되는 곡은 가사말이 너무나 시적으로, 각자 해석하기 나름의 노래로 들려왔었다. 그는 하이웨이라는 큰 길을 통해서 한 여성과 남자그리고 아이들이 탄생되는 반복되는 과정을 말했었고, 미국이라는 곳에 사는 남,녀는 인디언이라는 원주민을 몰아내고 불모지의 땅을 개척하면서 그렇게 반복된 삶을 살아간다는 내용이였다. 필자가 생각하는 짐 모리슨은 히피의 대명사였고 평화를 외친  사람으로 알고 있다. 그런 그가 말했던 인디언과 미국 개척민에 대한  내용을 보면 미국의 피비린내나는 역사의 한 모순된 면을 지적하고 싶었던 것이 아닐까 하고 생각해본다. 노래는 각자 해석하기 나름이니 그 몫은 여러분께 남겨둔다.




7. Motörhead - God Save The Queen


"God Save The Queen"곡은 섹스 피스톨즈의 원곡으로서 1975년도 결성된 헤비메탈 그룹인 모터헤드가 들려준다. 영국의 정치적 비판을 담아낸 상직적 표현으로 엘리자베스 여왕에 대한 불만을 노래로 표현을 했었다. 음악은 민중을 마음을 노래했고 뮤지션은  그들의 대변인 같았다. 이렇게 노래가 주는 파워가 여기에 있었다.




8. Mountain - Mississippi Queen



미시시피 퀸이라는 곡은 마운틴의 데뷰 앨범이였던 "Climbing!" 수록되었고, 밴드의 드러머였던  Corky Laing이 리듬을 만들어 내어가자 보컬,기타 리스트였던 Leslie West가 냅프킨에다 가사말을 쓰게 되면서, 그룹 맴버들이 하나 둘씩 노래에 손을 대기 시작해서 완성되었던 멜로디였다. 그룹의 팀웍이 이루어낸 멋진 미시시피퀸의 내용은 사랑으로 유혹을 하는 여인에 대해서 들려주고 있었다. 




9. Traffic- Pearly Queen


트레픽의 "Pearly Queen"은 영국의 옛 풍습과 연관이 되어 있었던 Pearly Kings and Queens라고 해서 그들은 진주가 가득 장식된 옷을 입고 자선모금을 한 단체에서 유래가 되어 있는데, 여기서는 여성을 지목해서 말하고 있었다. 화려한 진주로 치장된 옷을 입었던 그녀의 모습을 나타내고 짚시와도 같았다고 표현하는것을 보면 자유분방한 여인의 모습이 연상되기도 했다. 그들의 기타 리프트가 인상적이며 다이나믹한 리듬의 연결이 듣기 참 좋았던 노래였다.




10. John Mayer - Queen Of California



존 메이어의 잔잔한 어쿠스틱 기타의 선율이 마음마저 빼앗긴 노래였고, 닐영의 After the Gold Rush (1970)와  Joni Mitchell의 Blue( 1971)앨범을 듣고 감명을 받아서 이런 노래가 작사 되었다고 한다. 그가 말하는 캘로포니아 퀸의 의미는 상업적으로 찌든 허리우드를 상징하는 뜻으로 말했고 그것으로 부터 벗어난 새로운 탈출의 음악을 시도하고 싶었던 존 메이어의 창작의 고통을 엿볼 수가 있었던 노래였다.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워 - 안치환

위의 곡은 영어 울렁증이 있으신 분들을 위한곡임






노래의 여왕은 당연히 당신 마음속에 있는 소중한 곡들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음악의 힘은 보이지 않는 파워였다.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베스트 공감 버튼을 눌러 주세요. 

로그인을 하지 않아도 추천은 가능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방송/인터넷/전화 가입! 2018.04.20 16:5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잘 보고 갑니다.
    오늘 13일금요일이네요 ㅎ

  3. 욜로리아 2018.04.20 17:1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공주님과 여왕님을 둔 남편분은 임금님이네요~~~^^
    시바의여왕 들으면서 읽으니 저도 황실에 있는 기분이네요~~~~^^

    • Deborah 2018.04.20 23:5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네 임금님 맞자욤 ㅋㅋㅋ 하하하 자기가 임금하고 싶어서 왕비라고 한거에욤 ㅋㅋㅋ 다 속셈이 있었어요!

    • 욜로리아 2018.04.20 23:5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똑똑 하신데요~~~~^^
      궁전에 살고계신 데보라님 한국은 불금이에요.
      즐거운 금요일 되세요~~^^

    • Deborah 2018.04.21 00:0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ㅎㅎ 그쵸? 하하하 다 생각이 있어요 그쵸잉? 네네 여긴 금요일요.. 지금 시간이 오전 11시 5분이네욤..깊은 밤이신데.. 행복한 잠을 청하셔야죵?

  4. 도생 2018.04.20 20:3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우리나라에서 여왕과 관련된 대표적인 곡은 조수미가 부른 명성황후 OST '나 가거든'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행복하세요^^

    • Deborah 2018.04.20 23:5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아앙.. 그곡 있었군요. 나 가거든.. 그 곡이 아주 파워풀하죠. 조수미씨 멋진 보컬..저도 감동했더랬습니다.

  5. Bliss :) 2018.04.20 21:1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미국은 전쟁을 통해 독립했지만 캐나다는 여전히 영연방 국가라서 영국의 역사와 뗄 수 없는 관계인 것 같아요. 여왕을 노래하는 노래가 정말 많네요 댄싱퀸 오랜만에 들으니 흥겹습니다ㅎㅎㅎ 부군님은 처음부터 지금까지 로맨틱 & 지혜로우시네요! 저도 댄싱퀸 링크를 남편에게 보내봐야겠습니다ㅋㅋ 한결같은 패밀리왕국에서 매일매일 행복하시길요^^

    • Deborah 2018.04.20 23:5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정말 맞는 말이네요. 캐나다는 여전히 영국의 품을 벗어나지 못하죠. ㅠㅠ 빅토리아 여왕이 캐나다에 끼친 영향도 많다고 들었네요.

      아..잘 하셨어요. 노래를 전송을 하셨남유? 아님 그냥 혼자서 들었나요?

  6. 마케터 유정우 2018.04.20 22:4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는 한때 퀸의 광팬이었답니다^^ 오랫만에 퀸의 감성을 또 느끼고 갑니다!
    저는 랩소디를 제일 좋아햇어요 ㅎㅎ

    • Deborah 2018.04.20 23:5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퀸 좋죠!! 정우씨..저랑 감각이 비슷하시네요 ㅋㅋㅋ 저도 퀸 아주 좋아했더랬습니다. 그 몹쓸 에이즈때문에 프레디의 사망이 퀸의 역사를 마감했더랬죠. ㅠㅠ

      이렇게 방문해주시고 댓글로 공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즐잠하시고 낼 또 뵈요..웹상에서..ㅋㅋ

  7. Zoom-in 2018.04.20 23:3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간만에 아는 곡이 있네요.ㅎㅎ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8. 미니흐 2018.04.21 00:0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여왕과 관련된 음악들으니 여왕이 되는 기분이네요~^^
    역시 여자들은 여왕대접 받을 때가 가장 행복한것 같아요~
    주말동안 여왕대접 많이 받으세요~

  9. _Chemie_ 2018.04.21 06:5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우와 첫번째 곡 정말 좋네요!!!!!
    사실 퀸에 대해서는 아는 바가 거의 없었는데 이런 분위기의 음악도 있었군요!

    그나저나 집에서 여왕 대접 받으신다는 말씀 부럽습니다ㅋㅋㅋㅋㅋ

  10. 잉여토기 2018.04.21 07:4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퀸을 노래한 좋은 노래가 많네요.
    가수 퀸도 너무 유명한 그룹이고, 아바의 댄싱퀸도 정말 많이 들어본 노래네요~^^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워 노래도 참 좋아요.

  11. 요니피그 2018.04.21 08:3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퀸은 정말 대박이죠 제가 좋아하는 그룹이네요 노래도좋고 퍼포먼스도 넘좋구요

  12. 귀요미디지 2018.04.21 10:1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한가정을 이루고 사는 여성이라면
    언제나 여왕이고 싶고 아이는 공주와 왕자이고 싶은게 꿈이 아닐까 싶네요 ㅎ
    그 꿈을 이루고 사시는 Deborah님이 부럽네요 ~~
    퀸의 감미로운 음성등 아는곡들도 몇곡 있어 더 미소지어 지는 곡들이네요 ^^

    • Deborah 2018.04.21 11:1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렇죠. 퀸의 노래는 좋은곡이 너무 많아서 탈입니다. 잘 들으셨다니 제가 기쁜걸요. 좋은아침 맞이하고 계시죠?

  13. 드림 사랑 2018.04.21 12:2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사랑하는이에게들려줘야하는곡이군요^^

  14. 휴식같은 친구 2018.04.21 12:3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여왕을 위한 노래네요.
    남자분이 여자분들에게 이벤트할 때 많이 쓸 노레 같군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15. 보약남 2018.04.21 12:5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퀸은 처음으로 앨범을 샀었던 밴드네요^^
    정말 좋은음악들이 많았던거같아요
    그때나 지금이나 팝송의 가사말은 거의 모르고 듣기만하지만 데보라님의 포스팅으로 많이 배우고 있습니다^^

  16. 시골청년v 2018.04.21 15:1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시바의 여왕 노래 넘 좋네요 ㅎㅎ
    갠적으로 이런 느낌의 노래도 굉장히 좋아하거든요

  17. 소소한정보 2018.04.21 16:1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퀸~ 제가 좋아하는 장르에 최고의 락밴드입니다. 드림시어터,퀸, 메탈리카등 대박 뮤지션들이죠^^

  18. luvholic 2018.04.21 16:1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5번 산타나의 노래에 무척 꽂히네요~^^ 배경의 악기 소리들이 인상적이고
    강렬하고 좋아요~~! 늘 새로운 장르와 음악들을 접하게 해주셔서 감사해요 !

  19. 쵸파 블로그 2018.04.21 16:3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캬 이거 진짜 오랜만에 들어보네요 ㅋㅋ 시바의 여오아 노래 진ㅉㅏ 너무좋아유 ㅠㅠ

  20. 로빈M 2018.04.23 07:1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댄슁퀸으로 영어 공부 합니다 ㅎㅎ

  21. 버블프라이스 2018.04.27 03:5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 영어 울렁증이 있는 분들을 위한 세심한 배려에 감동입니다^^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워 - 안치환
    이노래는 언제나 들어도 좋더라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