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의 산책길

from Photography 2018.05.25 20:25


Kansas - Dust in the Wind




오늘은 매주 일요일마다 산책을 가는 길이 있는데 그곳을 막내딸인 나린이와 함께 걸었다. 반려자님은 11월달에 있는 마라톤을 대비해서 열심히 달리기 연습을 하고 계셨고 나린이와 필자는 2마일 정도를 걸음으로서 산책을 했다. 이제 부터 나린이를 따라서 산책길로 가보자. 도심지에 이렇게 아늑한 숲들이 있는 자연이 주는 즐거움으로 안내한다.


입구를 지나면 이렇게 쉼터의 의자가 마련되어 있다. 보통 나무로 만든 의자들이 예전에는 있었지만 요즘은 이렇게 실용성있는 강철로 만든 의자들이 눈에 들어온다. 코딩을 해서 녹이 쓸지 않게 처리한 부분도 눈에 들어온다. 외국의 공원은 이렇게 의자들이 늘 쉼터로 마련되어 있었다.

산책길에서 만났던 예쁜 개님과 인사를 나누었다. 개님은 신이 나셨던지 나에게 손을 내밀고 좋아 하셨다. 개님이 얌전히 있지를 못하셔서 그나마 제일 잘 나온 개님의 사진이였다. 너무나 귀여웠던 개님의 얼굴을 보니 기분이 좋아졌다.

이렇게 조깅을 하시는 분들이 많으셨다.


작은 호수가 있었는데 그런대로 좋은 느낌이였다. 


공원을 가게되면 개님을 데리고 산책하는 사람들을 위해서 발생되는 오물을 처리하게끔 이렇게 특별한 휴지통이 마련되어 있다.


자전거를 타고 가는 분을 위한 배려의 사인이다. 땅이 젖어 있을때는 미끄럽다는 도로 표지판이였다.

자전거 타기에는 아주 좁은 길이라는 표지안내 판이였다.


이렇게 아름다운 꽃도 있었고 숲의 싱그러움을 만끽하게 되었다.

이렇게 일회용 화장실도 준비되어 있었다.

자동차로 들어 와서는 안된다는 안내표지판이였다.



나름 운치가 있었던 다리였고 사진중에서 마음에 들었던 한장이였다.



이렇게 생수를 마실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었다. 생수가 나오는 집모양의 구조물 옆으로 

종이컵이 배치 되어 있는 모습도 인상적이였다.

휴식을 취하면서 물을 마시고 있는 나린이와 기차길이 눈에 들어온다.

교통이 발달 되지 않았을 그 당시는 모든것이 기차로 운반되고 있었음을 확인 할 수가 있었다.

이름을 모르는 풀꽃도 활짝 웃으면서 반겨 주고 있었다.

다리 아래로 이렇게 물이 흐르는 소리를 들으니 자연과 너무나 잘 어울리는 멜로디를 탄생 시켰다.


아이를 뒤에다 태우고 산채하시는 분도 보였다.


이렇게 새집도 따로 마련되어 있는것을 보면서 동물을 사랑하는 마음을 배운다.

연약하지만 순수하도록 예쁜 노란색을 뽐내고 있던 풀꽃을 오후의 산책길에서 만나게 되었다.

넝쿨식물로 보이는 잎을 자세히 보면 하트 모양으로 구성되어 있었다. 

신기한 마음에 여러번의 카메라의 집중촬영 결과 이런 사진들이 나왔다.

이름모를 꽃들과 풀들을 보면서 시작은 힘든 산책이였지만 마지막은 자연이 주는 기쁨으로 행복한 산책을 마친 하루였다. 가끔 이렇게 자연과 하나가 되어 보는 순간 모든 생각이 멈추어 버리는것 같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봉리브르 2018.05.28 08:1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말 그대로 여유롭고 행복한 산책길입니다.
    산책하는 분들을 위해 전혀 불편하지 않도록
    하나하나 세심하게 마음을 쓴 것도
    너무 아름다워 보입니다.
    아무리 오래 걸어도 지치지 않을 것 같습니다..^^

  3. 공수래공수거 2018.05.28 08:5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여유롭고 조용한 산책길이군요
    요즘 여기는 미세먼지로 밖에 나가기가 겁이 납니다만
    이런곳이 가까이 잇으면 주말 잠시 나갈수도 있겠다
    생각이 듭니다
    아주 좋습니다^^

  4. 쫄마아프로만 2018.05.28 08:5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작은 배려가 돋보이는 산책길입니다.
    생수도 자전거 타기엔 좁은 길이라는 안내표지...
    사람이 중심인 행정의 모습이네요~~

  5. 보약남 2018.05.28 09:1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야~~ 분위기 좋네요^^
    나린공주님과 즐거운 산책이셨겠어요~ 마라톤은 10km 도전도 힘들더라고요ㅎㅎ
    배우자분의 도전!! 응원합니다!!

  6. 伏久者 2018.05.28 09: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엊그제 영하의 기온이 풀리는 듯 싶더니 벌써 녹음이 짙어지는 초여름입니다.
    이국의 공원은 왠지 좀 더 여유롭고 넉넉한 듯 싶네요.

  7. 미니흐 2018.05.28 09:4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고즈넉한 분위기가 있어서
    산책하면 힐링될 것 같아요~

  8. 멜로요우 2018.05.28 09:5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한국분위기랑은 많이 달라보이네요~ 조용하고 힐링하는 기분일거같아여

  9. 그여시 2018.05.28 10:0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분위기가 고즈넉하니 너무 좋네요!ㅎㅎ
    저도 여유롭게 저렇게 산책하고 싶어져요~

  10. 낭만ii고양이 2018.05.28 11:0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산책길이 너무아름답네요~ 온가족분들 모두다너무부지런하시네요^^ 좋은하루되세요

  11. 은이c 2018.05.28 11:4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새글이 안올라 오네요 바쁘신가봐요~~ ㅎ
    근데 제 댓글이 없어졌어요~~ ㅋㅋㅋㅋ확인을 못눌렀을까요 ㅋ
    주말 저녁이라 바쁘시겠네요~~ ㅋ 좋은 꿈 꾸세요~~ ^^

    • Deborah 2018.05.28 21:2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좀 바빴씨유..ㅜㅠ 큰딸 아라가 왔고 잠시 사우스 캐롤라이나에 남편과 주말에 테이트를 다녀 왔네요. 아이고 그래도 염려 해주시니 글은 달랑 하나 올렸사옵니다. ㅠㅠ

  12. 북두협객 2018.05.28 13:3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나린이 한국식으로 이름을 지어주셨네요 막내딸이라 더욱 사랑스러울 듯 합니다^^

  13. 디프_ 2018.05.28 14:0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오오 산책 포스팅 좋아요 데보라님! 뭔가 근데 한국적인 분위기가 나는데요!?

  14. sword 2018.05.28 14:4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 좋네요
    자연속을 그대로 걷는 느낌이라 시원함과 평화로움이 느껴지네요 ^^

  15. 영성블 2018.05.28 18:3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 사진만봐도 넘 좋네요..!! 역시 외국 공원은 넓고 나무도 많고 ㅎㅎ
    힐링이 됩니당^^
    나린님과 반려자님과 즐거운 시간 보내셨길요 :)

  16. 카이사 2018.05.28 20:1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힐링이되는 산책사진들이에요

  17. 블루푸우(blue pooh) 2018.05.28 20:3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사진과 느낌이 아주 편안합니다.저도 산책을 좋아합니다.나무에 지나가는 바람소리 새소리가 너무 좋거든요.~^^

  18. winnie.yun 2018.05.28 23:4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기분 좋은 산책 길이에요~~~
    한국에서도 이렇게 산책을 하면서 좋은 공기도 마시면 좋은데
    요즘엔 미세먼지가 워낙 많아서..

    물론 여행하고 있는 지금은 미세먼지 걱정은 전혀 안하고 다니고 있습니다 ㅋㅋ

  19. 청춘일기 2018.05.29 00: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Dust in the Wind 노래는 알고 있었는데 가수는 처음 알았어요
    음악과 함께 보는 사진의 산책길, 너무 좋은데요.
    영어 표지판이 없다면 한국의 어느 전원지역인것처럼도 보입니다^^

  20. [바가지] 2018.05.29 01:4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우와 산책길이 너무 좋아보이네요~^^

  21. 라디오키즈 2018.05.29 10:2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우리나라 길과 닮은 듯 다른 듯~ 공통점은 산책하기 좋아 보인다는 거에요.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