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대의 록컨롤 역사를 말할때, 빼놓을수 없는 인물이며, 2014년도 롤링스톤지가 발표한 음악계의 영향력을 행사한 100인중에서 13위를 기록할 정도로 인지도가 있었던 분이셨다.






버디홀리는 유명한 록컨롤의 선구자와도 같은 인물로 조명되고 있다. Charles Hardin Holley 본명으로 무대이름이 버디홀리로 알려져 있었고, 미국의 50년대 록컨롤 역사를 이야기 하자면, 버디홀리를 빼놓을수가 없는 분으로 알려졌다. 그가 비행기 추락사로 1959년에 세상을 떠나기 전 까지 일년 반을 미디어가 그의 존재를 알리기 바빴고 잘나가던 뮤지션이였다. 안타까운 사고로 인해 그의 음악은 버디홀리를 기념하는 하나의 상징으로 남게 되었다. 




그 당시 버디홀리는 22살의 나이였고, 그의 아내( María Elena Holly)는 임신을 한 상태였였다. 물론 미디어를 통해서 버디홀리의 비행추락사 소식을 듣고 비통에 잠겨서 결국 아기를 유산하고 말았다. 그리고 그녀는 남편의 장례식에 참석도 하지 않았을뿐더러, 한번도 그가 잠들고 있는 묘비를 방문하지 않았다고 한다. 그녀는 당시 일을 회상하면서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버디홀리의 묘비


In a way, I blame myself. I was not feeling well when he left. I was two weeks pregnant, and I wanted Buddy to stay with me, but he had scheduled that tour. It was the only time I wasn't with him. And I blame myself because I know that, if only I had gone along, Buddy never would have gotten into that airplane.

(내 자신탓으로 돌렸어요. 그가 떠났을때 기분이 별로 좋지 않았어요. 전 그때 임신 2주였거든요. 버디가 제 옆에 있길 바랬지요. 그러나 그는 투어 스케줄이 잡혀 있었지요. 그때만 버디와 떨어져 있었어요. 그래서 내 자신탓으로 돌리는거에요. 제가 만약에 버디와 함께 했다면 그 비행기에 버디는 타지도 않았을거에요.)




그렇다. 그녀는 남편이 22살이라는 나이에 작고 할수 밖에 없었던 이유를 자신을 탓으로 돌리고 그녀는 마음의 상처를 안고 평생 짐처럼 살고 있었다. 누구나 다 그런 생각을 할수 있는 상황이였다. 사랑하는 사람이 멀리 있을때, 자신과 함께 하지 못할때, 느끼는 안타까움해서일까? 그래도 버디홀리는 아름다운 꽃과도 같은 음악 인생을 살았었다.


그의 음악이 있었기에 비틀즈도 탄생할수가 있었고 유명한 많은 뮤지션들이 그의 음악에 빠져서 헤어나지 못하고 록이라는 장르를 크게 발전 시키는데 공헌을 하지 않았나하는 생각을 들게했다. 다시 재 조명해보는 버디홀리의 음악인생은 정말 파란만장한 그런 음악적 인생이였고, 비록 그가 살아 있을때는 잠시의 인기를 누렸지만, 지금은 버디홀리라는 이름의 두글짜가 남겨주는 영향력이 대단하다는것을 느낀다.


그의 음악은 그의 인생이였다. 버디홀리의 음악은 그의 사랑과 삶의 고뇌를 고스란히 담아서 많은 사람들로 하여금 공감하게 만들었고, 어느 누구보다도 사랑을 잘 표현하고 대중과 호흡을 잘 맞추어 갔던 록의 선구자였던 버디홀리의 음악은 잔잔한 애수가 함께했다 



버디홀리라는 인물에 대해서 대략 설명을 드렸지만 역시 버디홀리는 세인들 가슴에 아쉬움을 남겨준 사람으로 다가온다. 그가 아직 살아 있었더라면 더 많은 훌륭한 음악으로 세상을 바꿨을지도 모른다는 어느 지인의 말이 떠오르는 순간이였다. 하지만 그가 떠난 자리에는 여전히 음악이 그를 대신해주고 있었다. 음악은 버디홀리였고 그런 멋진 멜로디를 남겨준 그에게 감사를 하는 순간이 되고 말았다.


락컨롤의 큰 획을 던져주고 떠났던 그의 첫 앨범을 들어 보도록 하겠다. 너무나 소중한 앨범이기에 여러분들에게 다정한 몸짓으로 권해본다. 한번 들어보라고. 그리고 그가 왜 락컨롤을 주도했던 역사적 인물로 남을 수밖에 없었는지를 알게 될 것이라고! 



Buddy Holly - I'm Gonna Love You Too



Peggy Sue


Everyday


Buddy Holly- Words of Love


Buddy Holly - Mailman bring me no more blues


Buddy Holly - You're So Square (Baby I Don't Care)


Buddy Holly - Rave on!


크리켓 맴버

Buddy Holly - guitar, vocals (기타, 보컬 버디홀리)
Joe B. Mauldin - bass (베이스, 조 마울딘)
Jerry Allison - drums (드럼, 제리 앨리슨)
Niki Sullivan - rhythm guitar (리듬기타 니키 샐러번)


버디홀리의 스튜디오 앨범으로 알려진 버디홀리 앨범은 코럴 레코드사에서 1958년도 2월 20날 발매한 레코드였다. 그의 첫 싱글 히트곡을 들자면 "Words of Love", "Peggy Sue", "I'm Gonna Love You Too",  "Rave On!"곡들이 있었다. 버디 홀리의 첫 앨범으로 세인들에게 눈도장을 확실히 찍게 되었던 노래들로 구성 되어 있었고 무엇보다 버디홀리가 전달하고자 했던 사랑의 언어들로 구성된 멜로디였다. 그는 좀 더 대중에게 친근하게 다가 가고 싶었고 그래서 가사말이 아주 간단하고 군더더기가 없는 신선함이 함께 했던 노래들로 구성을 했었다. 버디 홀리의 음악을 연주하는 밴드는 버디홀리와 크리켓츠라고 알려져 있다. 



버디홀리의 음악을 들어보니 역시 버디홀리다라는 결론을 내린 곡들이였다. 그는 사랑을 노래했으며 음악사랑을 세상에 남겨두고 떠난 인물이였다. 그를 기념하면서 들어본 그의 초창기 앨범 버디홀리 앨범리뷰였다.




버디홀리는 락컨롤이라는 음악을 세상에 전파한 락컨롤의 선구자였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winnie.yun 2018.06.03 02:0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렇게 또 한 사람을 알고 갑니다 ㅋㅋ
    약간 순해보이는 ? 이미지와는 달리 목소리가 참 괜찮네요.

  3. 스티마 2018.06.03 02:2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주욱 듣고 있는데, 노래가 전체적으로 부담없고
    명랑하게 느껴 집니다. 어디선가 들어본것도 같긴한데,
    Everyday는 확실히 들어본곡이네요. 이분의 노래였군요. 요즘에 만든 음악인줄 알았는데.. ㅎㅎ

  4. @산들바람 2018.06.03 10:4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버다홀리!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5. 베짱이 2018.06.03 14:3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왜 락 장르를 한 사람의 인생은 우여곡절이 많은걸까요? ㅋㅋ

  6. 보약남 2018.06.03 16:0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처음 알게된 뮤지션이네요~ 데보라님의 음악적 깊이는 정말 끝이 없네요^^ 좋은 소개 감사합니다~~

  7. 정성웅부장 2018.06.03 17:1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첨 듣는 가수의 첨 듣는 노래들이지만 60년이 자난 지금도 흥겨움을 느끼기에 충분하네요.
    잘 듣고 갑니다~

  8. 귀여운걸 2018.06.03 19:5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덕분에 생생하게 잘 감상하고 갑니다~
    노래가 너무 좋아서 귓가에 계속 맴도는 느낌이에요^^

  9. 디프_ 2018.06.03 21:5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요즘은 묘비에 한줄 적는 그런 것들을 잘 못본 것 같아요.. 제 주변만 그런건지..
    저도 나중에 뭔가 새기고 가고 싶은데 말이죠.

  10. T. Juli 2018.06.04 00:0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50년대 록 음악도 행수를 불러일으키네요

  11. IT넘버원 2018.06.04 03:5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12. 낭만ii고양이 2018.06.04 07:4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내가임신2개월만에 남편이 세상떠났다니 안쓰럽군요~ 노래는 경쾌하고 좋네요~ 즐거운하루되세요

  13. 뉴론7 2018.06.04 10:0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경쾌한 노래네요
    들어고긴 했는데요

  14. 귀요미디지 2018.06.04 11:1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버디홀리 잘 모르겠지만
    음악이 귀에 익은듯 ..안익은듯 하네요
    짧은 생에 좋은 곡들을 남기고 가셨네요

  15. 이청득심 2018.06.04 11: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즐거운 노래인듯요~~^^
    덕분에 이번주도 즐겁게 시작할것 같네요~~
    감사합니다.

  16. 드래곤포토 2018.06.04 13:4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늘도 좋은 음악 즐감하고 갑니다.
    한주 내내 즐거움만 가득하세요 ^^

  17. 카이사 2018.06.04 14:1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늘도 잘보고가요 기운받고 가는것같아요 ㅎㅎㅎㅎ

  18. 쫄마아프로만 2018.06.04 17:0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런 뮤지션이 있다는 걸 처음 알았네요.
    록큰롤의 선구자였다니 영향력이 엄청났었네요.
    귀가 호강하고 갑니다~~

  19. 청춘일기 2018.06.05 01:0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가수 이름은 처음 들어봤는데 Everyday는 너무 많이 들어본 곡이네요!
    음악 전체적인 분위기도 앨비스 프레슬리의 곡들과 비슷한게 록앤롤의 선구자라는게 맞는가 봅니다 ㅎㅎ

  20. _Chemie_ 2018.06.05 07:3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 아내의 사연이 정말 너무 마음아프네요........
    정말 너무 어린 나이에 사고를.........

  21. 줌마토깽 2018.06.05 22:2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야
    락컨롤의
    선구자시군요
    드보라님덕택에
    음악적지식이 조금이라두
    생기는듯해요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