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의 길은 멀다?

from Kids 2008.01.29 03:12

2002년도의 우리 막내아들을 입양했습니다. 한국에서 입양했기에 서류상이나 아이를 입양 받은 데는 별다른 문제 없이 해결 되어 왔습니다. 16개월이란 시간을 걸쳐서 입양했습니다. 입양단체에 입양을 신청할 제일 먼저 서류상에 준비되어야 합니다. 서류상 인적관계나 범죄의 경력이 없는지 조사를 합니다. 심지어는 우리 친척 중에 간첩이 없었는지도 조사를 하더군요.ㅎ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양할 우리 공주님 사진

 

 

 


이렇게 서류절차가 끝나면 번째 단계 홈스타디로 들어갑니다.

입양단체에서 우리 집을 방문을 해서 아이 키우기에는 좋은 환경인지도 확인을 하고 집안의 청소상태도 봅니다. 여기에서 합격이 되면 아이의 사진을 받을 있습니다. 그리고 아이들 순서대로 입양을 받게 됩니다.

순위가 일위가 되면 이제는 마지막 잔금을 내고 입양할 아이가 준비되면

이쪽으로 연락을 보냅니다. 이런 과정을 똑같이 번을 걸쳤습니다.

번째는 성공적으로 입양했고 함께 살고 있습니다. 이번에 우리 가정에 예쁜 공주를 하나 입양을 하려고 합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3년이란 시간이 걸려도 아직도 아이를 입양 받지 못했습니다.ㅠㅠ

이것은 너무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0-

중간에 포기하려고도 했으나, 인내를 가지고 기다린 덕분에 아이의 사진을 작년 11월 받았습니다. 정말 듯이 기뻤습니다. 비록 몸으로 낳아서 기른 아이는 아니지만 마치 제가 아이를 안에 않은 같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 잔금 액수입니다.



그런 3개월이란 시간이 흘렀습니다.

이번에는 마지막으로 잔금을 치르게 되었지요.

 

마지막 순간이 기대됩니다.

 

00 아이를 받으러 오실 있겠습니까?

정말 얼마나 감격스러운 순간일까요.

 

아직 전화가 오지 않았습니다.

것이라 믿는데요. 벌써 흥분이 되고 기쁨으로 마음은 콩닥거립니다.

 

입양을 했다고 하면 일반인들이 저에게 가장 많이 하는 질문 5가지가 있습니다.

 

 

1. 지금 키우시는 아이들도 많이 있는데 입양을 하시려고 합니까?

 

2. 아이가 커서 친부모를 찾으러 간다면 정말 힘들겠어요. 어떻게 하실 건가요?

 

3. 입양할 돈이 얼마나 드셨어요?

 

4. 만약에 이혼을 하신다면 입양한 아이는 어쩔 건가요?

 

5. 입양한 아이들이 실제로 친모를 많이 그리워하나요?

 

입양을 많이 어려워하시는 분들 계십니다.

결코, 입양은 어렵고 힘든 길은 아닙니다.

문제는 입양할 당사자가 마음의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합니다.

어떤 상황이 와도 아이를 버리지 않고 끝까지 책임질 있는 사명감도 있어야 가능합니다.

 

우리의 아이들이 가장 많이 입양되어 가는 나라가 바로 미국입니다.

미국 부모들에게서 서구적인 문화를 배우면서 자라나는 동양인을 보면서 외국 사람들은 표현하기를 바나나에 비유를 많이 합니다. 겉은 황색 인종이면서 속은 백인종이란 그런 의미죠. 사고방식이 그렇다는 이야기입니다.(한국인 2세도 이런 표현을 하는 것을 봤습니다.)

그들은 성숙하면서 자신의 주체성 때문에 많이 힘들어합니다.

그들이 방황하면서 선택하는 가지 있습니다.

한가지는 한국인이라는 자체를 버리고 그냥 미국 사람으로 생각하고 살아간다는 것과 다른 선택은 고민하면서 자신의 주체성의 혼란 때문에 힘들어하다가 마약이나, 나쁜 길로 빠진다는 것이죠.( 그렇다는 것은 아닙니다.)


 요즘은 예전과는 달라서 입양에 대한 인식과 입양을 하시는 분들이 많이 늘었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참 좋은 현상입니다. 많은 분이 적극적으로 입양에 눈을 돌리셨으면 좋겠습니다.


한국에 계신 분들!.. 우리나라 아이들 많이 입양해 주세요. !!!




덧붙인 글 : 본문에서 언급하지 않은 내용인데요. 한국은 아이가 세 명이 있는 가정에는 절대 입양을 허락 안 합니다.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멜로요우 2008.01.30 00:0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입양까지...누나 정말 감동했어 ㅠㅠ
    저 공주님은 정말 복받았네 ^^

  3. 달룡이네집 2008.01.30 00:0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정말 저도 아이를 키우고 있지만 정말 쉽지 않은 일인데요..정말 대단하세요..정말 존경스럽니다..저도 아이를 무척 좋아하지만,,입양은 생각도 안하고 살아가고 있는데요..정말 많은 것을 느끼께 해주시고 감동을 전해주시네요..

    • Deborah 2008.01.30 03:5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달룡님...^^ ㅎㅎㅎ 별 말씀을 ,, 제가 부끄러워요!
      이렇게 댓글로 격려를 해 주시니 더욱 잘 키워야겠습니다.

  4. 민난 2008.01.30 00:1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너무 예쁜 공주님이에요 ^^
    입양 절차가 너무 까다로운 것 같기도 하지만.. 혹시라도 잘못 입양되어 갔을 때 아이가 받을 수 있는 상처를 생각하면 사실 그럴 수 있는 것 같아요..ㅎㅎ 마음 따뜻해지는 글이네요.
    그리고 Lane님 말처럼 정말 지금 우리나라 상황에서는 돈이 없으면 아이 한두명 기르기도 참 힘든 것 같습니다.

  5. 장씨 2008.01.30 00:2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나중에 아이 3명을 낳아서 기르고 싶은데
    그때 데보라 님에게 노하우좀 많이 전수 받아야 겠어요
    축하드려요~

    • Deborah 2008.01.30 03:5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장씨님은 언제쯤에 국수를 먹여 주실건가요? ㅎㅎㅎ
      저번에 장씨님 어디갔을때 장씨님 앤 되시는 분이 글을 남기셨데요 ㅎㅎ하하하.. 그러지 마시구..커플 블로그로 운영하세욤..^^/ 그럼 그 블로그 분명 대박 납니다. 핸짱님 블로그처럼요.

  6. 봄바람~♡ 2008.01.30 01:3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Deborah님, 정말 대단하신 분이네요...@.@
    저같은 소인배는 정말 꿈도 못꿀 일이에요...OTL
    낳은 정보다 더 깊은 기른 정으로, 언제까지나 행복 가정 꾸리시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

    • Deborah 2008.01.30 03:5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한국의 모든 여건이 힘들죠. 일딴 어느정도 생활도 보장이 되어야하고 그리고 기본적으로 아이에게 들어갈 교육비등의 여비들을 따져보면 도저히 입양을 할 수 없는 처지죠. 백원님 말씀에 공감갑니다.^^

  7. 초하(初夏) 2008.01.30 04:0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참 대단한 분이시네요. 아직 미혼이라 상상은 못할 얘기지만, 존경스럽습니다. 꿈의 이국생활까지... ^^
    거기 날씬 요즘 어떤가요? 여긴 오늘 아침부터 다시 추워진답니다.
    좋은 하루 보내시라고, 믹쉬에 추천 넣고 갑니다. ㅋㅋ

  8. 이바구™ 2008.01.30 06:3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참 멋지십니다.
    저도 총각때 입양을 생각했었는데 여러 사정때문에 현재까지 실행못하고 있네요.
    몇일 전에 친구에게 듣기로는 입양신청자 연령제한(45세)도 있다던데요.
    그러면 이제 서서히 물건너가네요.T T

  9. 빈공간 2008.01.30 10:3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입양이야기를 보니 예전 여자친구와 입양에 대해서 이야기 하던일이 생각나네요.
    여자친구가 아이를 정말 엄청 원했었거든요. 하지만 그 애가 몸이 약해서인지 불임이라서 나중에 우리가 결혼하면 노력할 만큼 해보고 정 않돼면 입양을 하자고 이야기 하던 일이 생각 나네요.

    지금은 다른 좋은남자(과연좋을까?)와 결혼해서 살고 있는데 임신이 않돼서 시댁눈치를 많이 보는거 같아서 좀 안타깝기도 하고 건강도 않좋아서 걱정도 돼고 그렇네요.

  10. 작은세상 2008.01.30 17:0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가가 너무 이뻐요. 조금 있으면 집에서 아기와 함께 찍은 사진을 볼 수 있겠네요. ^^
    기대되요 ^^

  11. 2008.01.30 17:1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2. 2008.01.30 19:0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3. 좀비 2008.01.31 08:3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입양할 공주님의 모습이 너무 이쁘네요..
    Deborah님의 모습도 그러실 같아요.. ^^

    그리고 이건 약간의 궁금증인데..
    위에서 '잔금'이라는 용어를 사용하셨는데, 그것이 입양절차 상에서 사용하는 공식적인 단어인가요?
    웬지 마치 '상품'같은데나 사용해야 할 것 같은 용어처럼 느껴져 영 마음에 걸리네요..

    여튼 많은 감동 먹고 갑니다. ^^

    • Deborah 2008.02.02 13:0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넵..공식상에 사용하는 단어입니다.
      아이를 입양하는데 돈이 관련되니 어쩔수 없이 이런 용어가 나오게 됩니다. 절대 아이들을 돈의 값어치로 사고 파는것이 아닌데 말입니다. 저도 마음이 별로 안좋았네요.

  14. 섹시고니 2008.02.04 23:3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셋째는 입양하려고 하는데 주위의 반대가 많은데다가 아직 경제적으로 너무 어려운 터라.. 부럽습니다.

    죄송한 말씀입니다만, 글 중에 [주체성] -> [정체성]이 되는 것이 맞는 것 같습니다. 확인해 보십시오.

    그럼, 행복한 가정 되세요.

  15. 신다 2008.02.11 04:4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입양하는 가정쪽에서는 이러한 절차와 오랜기다림이 있었군요. 전혀 몰랐습니다. 그냥 입양하겠다는 신청을하면 금방은 아니더라도, 몇개월만에 아기를 만나볼 수 있을줄 알았는데.. 아기가 태어나기전부터 아기 맞을 준비를 하는군요. 정말 가슴아파 낳은 아이라는말이 와닿네요.

  16. rachelgrace 2008.02.17 21:2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세상에... 이렇게 많은 덧글들에 일일이 답글을 쓰다니... 데보라 정말 대단해..... ㅎㅎ

  17. 러브홀릭 2009.03.29 22: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제주위에도 입양을 하시는 분이 계셔요 ^ㅡ^ 교회 목사님인데 세명이나 입양을 했지요 쉽지 않았을껀데 아이들은 주님사랑과 부모님의 사랑으로 정말 예쁘게 커가는 모습을 보면 저또한 결혼해서 입양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드네요 ㅋ

  18. 바람처럼~ 2009.07.31 00:3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쭈욱 읽어보면서 입양에 대해서 새롭게 생각할 수 있는 좋은 글이 너무 많은 것 같아요

    • Deborah 2009.07.31 05:2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넹..입양에 관한 글을 간간히 올리다 보니 이 쪽으로 관심을 가져 주시는 분들이 의외로 많아서 좋았습니다.

  19. 박기동 2011.12.31 21:5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한다

  20. perdre sans regime 2012.01.23 20:2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내가 사랑하는 내가 사랑 종류 게시물 이득 가장 유명한 . 공개

  21. 2016.01.06 22:5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