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Animal Stories300

나의 뮤즈! 나의 냥이님!! 오늘은 나의 뮤즈가 되고 예쁜 주인님이 되신 우리 냥이님에 대해서 적어 볼까 해요. 우리 냥이님 이름은요, 나비라고 하고요. 언제나 한결 같이 집사와 함께 하고 있어요. 집사 마음을 사로잡은 냥이랍니다. 삶이 지쳐서 힘들 때, 가장 큰 위로가 되어 주고 있지요. 우리 집에서는 집사의 사랑을 제일 많이 받고 있습니다. 집사와 함께 하는 모든 공간이 날마다 새로운 모양입니다. 작은 소리에 귀를 쫑긋 세우고 있는 모습을 보면 귀엽다는 표현이 맞네요. 작은 행동 하나도 다 의미가 있어요. 그냥 하는 행동이라도 뭘 원하는지, 어디를 가는지, 무엇을 바라보고 있는지를 보면 냥이님 세상을 이해하려면 아직 멀었네요. 나비 냥이님이 오늘은 특별히 집사를 위해서 예쁜 모습을 보여 주고 이렇게 반겨 주고 있네요. 그래서 기.. 2022. 3. 31.
집사의 옷은 나의 보금자리 아 어쩔 거야? 정말 집사의 겨울 옷에 앉아서 소유권을 주장하고 계신 우리 냥이님의 모습입니다. 냥이님은 하루 종일 무슨 일을 하시나 하고 관찰을 해봤더니, 오늘은 엉뚱하게 집사의 옷에 손을 대기 시작했어요. 아주 폭신한 겨울 옷을 보니 눕고 싶은 욕망을 참을 수가 없었던 모양입니다. 그래서 한참을 쳐다보게 되었네요. 원래 냥이님은 폭신한 털 같은 그런 재질의 옷감을 선호합니다. 일단 누워 있으면 참 포근하고 따스한 느낌을 주거든요. 그러니 절대적 좋아할 수밖에 없는 그런 겨울 털코트입니다. 냥이님이 털 코트에서 한참을 앉아서 누워 있다가 일광욕을 하시다 다른 곳으로 이동했어요. 그 순간마저도 그냥 지나칠 수가 없었습니다. 잠시의 풍경이었지만, 털코트에 냥이님 몸이 눕는 순간, 아차 이것도 빼앗기는구나 .. 2022. 3. 24.
집사의 침대는 명당자리 집사의 침대는 명당자리가 될 수밖에 없는 이유가 있어요. 집사와 가장 가까이에서 체온을 느끼고 함께 하는 공간이라는 의미가 있지요. 집사가 매일 24시간을 함께 할 수 없을 때 침대 자리만큼 안정감을 주는 것도 없답니다. 집사의 일부분이 되는 느낌을 공유하고 싶어서 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도 들어요. 집사가 옆에 있으면 사랑받는 느낌을 받거든요. 그러니 고양이는 당연히 집사가 매일 잠자리 공간이 된 침대를 선호할 수밖에요. 너무 당연하지만 우리 고양이는 관심이 필요하답니다. 우리가 느끼지 못하는 작은 부분에도 소홀하지 않았는지 모르겠네요. 고양이의 친밀감을 나타내 주는 행동 중 하나로 보시면 됩니다. 집사의 침대는 아주 넓으니 마음대로 몸을 굴러도 떨어질 염려 없이 편안하지요. 그러니 당연히 선택권 1위로.. 2022. 3. 21.
집사를 기다리는 애타는 심정 집사를 기다리는 애타는 심정은 말로 표현할 수가 없었다. 나비 냥이님은 이렇게 매일 집사를 문 앞에서 기다리고 있다. 마치 하루의 일과처럼 행동하는 모습을 보면서 나비는 지루하지 않을까? 매일 집사를 기다리는 심정은 어떨까? 이런 생각을 해보게 되었다. 냥이님은 늘 집사를 기다린다. 오래도록 사귀어 온 친구처럼 다정하게 그 자리를 벗어나지 않고 기다리고 있었다. 우리 나비의 기다림은 계속된다. 그리고 집사는 그런 나비 고양이를 사랑할 수밖에 없었다. 기다림의 연속은 새로운 하루를 열어가는 열쇠가 되기도 했다. 나비는 늘 그렇게 나의 마음 한 구석을 기쁨과 평안을 안겨다 주는 보배와 같은 존재로 남았다. 늘 일상에 바쁘게 보내다 보면 소홀 해지는 나비의 모습을 바라봐 달라고 이렇게 문 앞에서 기다리고 있었.. 2022. 3. 11.
웃는 모습이 예뻐요. (특급 사랑) 웃는 모습이 정말 예뻤습니다. 그래서 혼자 보기 아까운 거 있죠. 그 순간을 한 장씩 담아 보니 이것도 추억이고 이런 날이 언제까지나 지속이 되기를 기대합니다. 여러분도 아시지만 동물의 생존 기간이 인간과는 달리 몇십 년을 살아간다는 사실입니다. 그래서 하루가 소중하게 다가옵니다. 언제까지나 옆에서 지켜주고 있고 싶지만, 지금 이 순간 영원하기를 소원합니다. 사랑이 넘치는 우리 냥이님의 모습은 하루가 새롭습니다. 이런 모습에 빠질 수밖에 없었던 집사의 심정을 이해하시죠? 냥이님의 하루 일과는 늘 평상시와 같습니다. 그냥 멍 때리기 아니면 낮잠 자기, 밥 먹기, 집안을 탐색하기 등을 하고 있어요. 참 유별난 것도 아닌데, 이렇게 지켜보면 미소 짓는 모습도 예쁘고 멍 때리고 있는 순간도 기억할 만큼의 에너지.. 2022. 3. 9.
혼자 보기 아까운 옆모습 예쁜 냥이님 우리 집 냥이님은 혼자서도 잘 놀아요. 폭신한 침대에 누워서 오후의 햇살을 받고 있었지요. 옆으로 돌아보는 그 순간이 어찌나 예뻐 보이던지요. 찬란한 햇볕 때문인지 뽀샤시 한 모습으로 변하게 된 우리 냥이님은 여전히 빛처럼 빛이 나고 있었네요. 잠시 잊고 있었던 일상의 즐거움을 맛보는 순간이기도 했어요. 햇살로 인해서 더 눈부신 미모를 자랑하고 있었네요. "세상에나 이렇게 예뻐?" 이런 질문을 해도 될 그런 상황이었고요. 자주 보는 우리 냥이님 얼굴이지만 매일 새로움이 느껴져요. 사실 매 순간 함께 한다고 하지만, 옆모습을 보면 이런 표정으로 다른 사물을 바라보고 있었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세상에서 가장 때 묻지 않은 존재가 있다면 바로 우리 냥이님이 아닐까 합니다. 우리 인간하고는 비교가 안되죠.. 2022. 3. 6.
이렇게 인사하면서 놀아요. (개 공원 방문기) 애완견의 사회성을 잘 보게 될 그런 공간이 바로 개 공원입니다. 미국에는 이런 공원이 주변에 많이 있어요. 애완견을 기르는 가정도 늘어나고 있어요. 개를 산책을 시키고, 같은 친구 개와 함께 만남을 갖는 시간을 개 공원에서 목격하게 되었어요. 처음 서로의 만남을 대하는 자세가 우리 인간하고 약간의 차이가 있더군요. 먼저 냄새를 맡고 친밀함을 느끼고 호감도를 표현하기도 하네요. 마음에 들었던 상대가 있으면 줄곧 그 상대만 고집하고 따라다닌 다는 것을 알 수가 있었네요. 자기보다 덩치가 크고 상대 못할 대상이면 먼저 항복해 보이는 복종의 자세를 보였답니다. 신기한 동물의 세계를 목격하게 되었어요. 추운 겨울 날씨인데도 이렇게 많은 애완견 주인들은 개들의 사회성을 목격하게 되네요. 친밀함을 보여주는 행동과 함.. 2022. 2. 27.
미국의 지빠귀 새를 보다 미국의 지빠귀 새라고 하면 로빈이라는 영어 표기가 되는 새 이름입니다. 한국 식으로는 지빠귀 새라고 하네요. 새의 가슴에 주홍색을 띤 새가 암컷으로 분류되고 있어요. 이렇게 겨울 날씨가 추운데 나무 가지 위에 앉아 있네요. 이런 모습을 그냥 지나칠 수가 없어 사진기를 갖다 대어 봅니다. 새의 모습에도 다양한 표정이 담겨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어요. 귀여운 새를 보니 마음이 한층 좋아집니다. 나무 가지 위에 앉아서 무엇을 기다리고 있는지 한참을 혼자 앉아 있었어요. 신기하기도 했고요. 새를 관찰하는 취미를 가진 분도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요. 이제 보니 왜 그런 취미가 있을지 알 것 같기도 합니다. 그들이 앉아서 있는 모습 자체가 그냥 신비롭고 귀여운 모습이었습니다. 새는 높은 나무 위에 있지만 고양이.. 2022. 2. 26.
그루밍하는 모습이 예쁜 우리 냥이님 여러분들 고양이가 참 깔끔한 동물인 거 아시죠? 그런 이유가 다 있습니다. 바로 그들이 늘 해주는 그루밍이라고 하는데요. 그건 깨끗하게 털을 관리하고 손으로 침을 발라서 얼굴이나 몸 주변을 핥는 행동을 말하는 것이지요. 고양이의 침은 세정 작용을 하는 물질이 포함되어 있다고 하네요. 그러니 일반 비누를 사용하지 않아도 됩니다. 고양이가 깔끔을 떨고 하는 모습을 보면 이런 그루밍의 행동을 보일 때가 있어요. 가만히 지켜보니 아주 자연스럽고 누워서 하는 행동 하나가 예쁨으로 다가옵니다. 고양이를 키우는 집사라면 늘 보시게 되는 그루밍의 모습은 귀여움이 발산된 행동입니다. 사랑스러운 그루밍의 모습을 오래도록 간직하고 싶어요. 그래서 탄생된 아래의 사진을 보면서 우리 냥이님이 늘 하는 그루밍의 자세는 우리가 세.. 2022. 2.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