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s we can연설문 내용

from English 2008.02.07 03:04


사용자 삽입 이미지



This election is about the past vs. the future. It's about whether we settle for the same divisions and distractions and drama that passes for politics today or whether we reach for a politics of common sense and innovation, a politics of shared sacrifice and shared prosperity.

There are those who will continue to tell us that we can't do this, that we can't have what we're looking for, that we can't have what we want, that we're peddling false hopes. But here is what I know. I know that when people say we can't overcome all the big money and influence in Washington, I think of that elderly woman who sent me a contribution the other day, an envelope that had a money order for $3.01 along with a verse of scripture tucked inside the envelope. So don't tell us change isn't possible. That woman knows change is possible.

When I hear the cynical talk that blacks and whites and Latinos can't join together and work together, I'm reminded of the Latino brothers and sisters I organized with and stood with and fought with side by side for jobs and justice on the streets of Chicago. So don't tell us change can't happen.

When I hear that we'll never overcome the racial divide in our politics, I think about that Republican woman who used to work for Strom Thurmond, who is now devoted to educating inner city-children and who went out into the streets of South Carolina and knocked on doors for this campaign. Don't tell me we can't change.

Yes, we can. Yes, we can change. Yes, we can.

Yes, we can heal this nation. Yes, we can seize our future. And as we leave this great state with a new wind at our backs and we take this journey across this great country, a country we love, with the message we carry from the plains of Iowa to the hills of New Hampshire, from the Nevada desert to the South Carolina coast, the same message we had when we were up and when we were down, that out of many, we are one; that while we breathe, we will hope.

advertisement

And where we are met with cynicism and doubt and fear and those who tell us that we can't, we will respond with that timeless creed that sums up the spirit of the American people in three simple words -- yes, we can.

Thank you, South Carolina. I love you.

이 선거는 과거대 미래에 대한 것입니다.

그것은 우리가 똑같은 편가르기와 분열, 그리고 오늘날 정치에서 일어나는 드라마에 안주하느냐, 아니면 우리가 상식과 혁신의 정치에 도달하느냐 입니다. 이는 함께하는 희생과 함께하는 번영입니다.

우리가 이것을 할 수 없다고 계속해서 말하는 사람들이 있을 겁니다. 우리가 염원하는 것을 가질 수 없다고 말이죠. 헛된 희망을 퍼트리고 다닌다고 말입니다.

하지만 여기 제가 아는 걸 말씀드리죠. 사람들이 우리가 워싱턴의 큰 자금력과 영향력을 극복할 수 없다고 할 때, 저는 어느 날 제게 기부하신 어떤 할머니를 생각합니다. 3달러와 1센트의 우편환이 성서 구절과 함께 봉투에 넣어져 있었습니다. 그러니 변화가 일어날 수 없다고 우리에게 말하지 마십시오.

우리가 우리 정치에서 인종구분을 극복할 수 없으리란 얘기를 들을 때, 저는 ‘스트롬 서몬드’에서 일했고, 지금은 도시 내부의 아이들을 가르치는데 헌신하며, 사우스 캐롤라이나의 거리로 나가 이 유세를 위해 집집마다 대문을 두드리는 여성 공화당원을 생각합니다. 우리가 바꿀 수 없다고 말하지 마십시오.

예. 우리는 할 수 있습니다.

예. 우리는 이 나라를 치유할 수 있습니다.

예. 우리는 우리의 미래를 움켜쥘 수 있습니다.

그리고 우리가 새로운 바람(風)을 받아 이 주를 떠나며, 아이오와의 들판에서 뉴햄프셔의 언덕까지, 네바다 사막에서 사우스 캐롤라이나의 해안까지, 우리가 짊어진 염원들을 가지고, 우리가 사랑하는 이 나라를 가로질러 여행하며, 우리가 울고 또 웃을 때 같은 메시지를 얻었습니다. 즉, 여럿이었지만 우리는 하나가 됐고, 우리가 숨쉬는 동안 우리는 희망한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가 냉소주의와, 의심과, 우리가 할 수 없다고 하는 이들을 만날 때, 우리는 사람들의 정신속에 파고드는 간단한 세 단어로 모아 답할 것입니다.

할 수 있습니다. (Yes We Can.)

테라포밍님(http://enterre.egloos.com/56188)의 해석입니다. 일부 내용만 올렸습니다. 오디오 육성으로 들리는 목소리가 바로 오바마의 목소리입니다.




민주당 출신의 오바마가 사우스 캘로나이나에서 연설한 유명한 "우리는 할 수 있다" 는 명 연설문을 내어 많은 감동을 주고 있다. 민주당의 대통령 후보로 힐러리 클린턴도 참여 했지만 오바마의 이런 명연설에 대응하는 특별한 캠페인이 없는 이상은 민주당 후보로서는 오바마가 확정 된 것이나 다름이 없다.
모든 사람들의 시선 집중을 시킨 오바마 민주당 대통령 후보는 지금 조지아주와 사우스캘리포니아 주를 공략하고 있으나 중요 표의 집중지라 할 수 있는 텍사스의 표를 점령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금 미국 사람들이 바라보는 미국의 대통령의 강력한 후보로 보는 사람이 맥켄리를 들 수 있겠다. 좀 더 지켜봐야겠지만 미국인들이 지켜보는 그들의 미래를 걸 수 있는 대통령은 누가 될 수 있을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나✩ 2008.02.07 11:5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갠적으로 오바마가 됬으면...ㅠ.ㅠ
    힐러리와 너무 막상막하라서;

  2. 라임* 2008.02.07 13:1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갠적으로 오바마가 되었으면..
    칼이쑤마!!

  3. 작은세상 2008.02.07 14:5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정말 멋진 연설입니다. ^^
    누가 민주당의 후보가 될지 참 궁금하네요...

    • Deborah 2008.02.08 07:1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연설은 멋진데 정말 대통령이 멋진 연설만으로 가능 할지 의문이군요 ㅎㅎㅎ 남편이 그러는데 저런 사람이 되어선 안된다고 하더군요 하하하.. ㅋㅋㅋ

  4. G-D 2008.02.07 16:4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상대 후보를 헐뜯거나 비난하지 않고 국민들에게 희망과 밝은 내일을 약속하려는 연설이 참 좋네요.
    정치는 잘 했을 때 그 어떤 것보다도 많은 사람들에게 행복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요, 사람들에게 행복을 전해주려고 노력하는 정치가들이 많이 생겼으면 좋겠어요~

    • Deborah 2008.02.08 07:1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왜요..다른 후보도 흠담하고 해요. 안보셔서 그렇죠. 지금 여기 연설문은 캘로나이나 방문해서 선거 연설한 내용의 일부분이라서 그래요. ^^

    • G-D 2008.02.08 11:5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래요? 그럼 실망이에요 ㅋㅋ 지혜와 사랑으로 정치하실 분들은 대체 언제 나타나실지.

  5. 페나 2008.02.07 16:5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갠적으론 흑인이 됬스면 하지만. 미국의 백인 우월주위때문에 쉽지많은 안을듯 .
    왠지 전부터 오바마가 끌린다 =ㅅ=..

  6. 낭만고냥씨 2008.02.07 18:5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이번에 오바마가 됐으면 하는데 다른 분들도 다들 그런 마음이신듯^^
    이사람 인기가 참 좋아요^^

  7. 태공망 2008.02.07 22:4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오바마가 됬음하는... 화욜날에는 거의 비겼다면서요? 의원석에서는 아직도 힐러리가 약간 많고..
    어떻게 될지.. 굉장히 궁금해요..ㅋㅋ

  8. nob 2008.02.07 23:3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오 해석이 없네요...ㅠㅠ

    • Deborah 2008.02.08 07:1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영문 해석 멋지게 잘 하는 친구한테 부탁을 해야겠군요. 저도 한글 실력이 딸리는지라 하하하..해석 할려고 해도 많이 막히네요.

  9. @바람따라 2008.02.08 00:3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번 선거는 참 재미있어요~

  10. 심플 2008.02.08 01:5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 연설문으로 호감도가 쑤~욱!
    마지막은 열어봐야 알겠지요^^*

  11. 적향 2008.02.08 17:4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호감도가 쑥쑥 높아질것 같아요 ㅎ

  12. seri 2008.02.12 03:5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우 저도 읽어보고싶어요..
    마음으로 한번 쓱 읽어보고갑니다..ㅋㅋㅋ

  13. 비탄 2008.02.12 09: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후보에 대해서 자세히알진 못하지만 굉장히 냉철하고 명석해보입니다.

  14. 예나맘 2008.02.21 19:4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원래 저런대 나가면 말은 유창하게 잘 하는법..
    우리나라 대통령..어찌될라고 이모양인지

  15. 2008.11.06 14:1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 예전 연설문이군요 ^^ 당선 연설문과 비슷한 내용이네요. 정말 감동적인 연설입니다.
    누군가 내게 할 수 없다고 할때. 단 세마디만 하겠습니다. yes we can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