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iving in America/Living in North Carolina

나의 소중한 친구들

by Deborah 2021. 5. 12.

Fort Bragg(포트블랙) 성경공부 반에서 만났던 친구

 

 

 

이제 나는 떠나려 한다. 이 소중한 공간을 그리고 내 마음은 아쉬움과 그들을 그리워할 것이라는 생각으로 가득하다. 마음이 복잡하고 잠도 못 드는 이 순간 생각은 수만 마일을 달린다. 그들을 생각하면 친구라는 정의를 내려준 분들이 있다. 그분들에게 사랑을 전하는 말을 이 공간을 통해서 한다. 

 

 

군인 장교 모임에서 만났던 부인들

 

대학교 때 만난 친구

 

 

운동하면서 만났던 친구들

 

 

11년의 삶을 뒤로한 채로 새로운 인생의 출발이 시작된다.

콜로라도 스프링스로 가게 되면 무슨 일이 우리 가정에 다가올지 아무도 모른다.

요즘 잠을 잘 못 든다. 이삿짐에 대한 스트레스도 많이 받는다.

오늘은 친구 베네사가 들려서 짐 정리를 도와주었다.

고마운 친구다. 이런 친구가 함께 한다는 사실이

큰 축복이고 11년 인생이 헛되지 않았음을 알려준다.

 

한국 친구는 두 명이 있다. 한 분은 일리노이주에서 알게 되어

지금의 공수부대가 있는 훼어 빌 노스캐롤라이나까지 연결된 깊은 인연의 분이다.

여러분 혹시 예전 무한도전에 나왔던 미국의 공수부대 훼어 빌 관련 내용 아시는가?

선영이라는 여자 미군의 이야기가 나오고 미국으로 입양된

그녀가 한국에 있는 엄마를 찾는 감동적 실화가 담긴

멋진 무한도전 옛 시절 추억이 떠 올랐다. 

한국의 방송을 타고 있었던 유명한 도시인데,

아마도 잘 모르는 분들이 많은 것 같다.

하지만 여기도 작별을 할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

 

친구를 많이 사귀는 것도 중요하지만 진국인 친구를 사귀는 것은 힘들다.

세상의 많은 사람이 친구를 자청하고 찾아온다 하더라도

진정 당신이 원할 때 찾아올 수 있는 사람은 얼마 없다는 것이다.

 

뒤를 돌아보니, 그래도 손을 꼽을 정도의 친구가 있다. 그런 것이 다 감사이고 축복이다.

공수부대 성경공부반 친구, 대학시절 친구, 일리노이에서 인연이 된 친구, 남편의 직장 배우자 모임 친구, 

교회 성경공부반 친구 등이 있다.

 

친구는 그렇다. 모든 것을 내주어도 아깝지 않다.

밥을 해서 몇 번을 먹여주고 함께 해도 서운할 것이 없다.

나의 소중한 친구의 인연이 계속 연결되기를 기도한다.

사랑은 언제나 한 곳을 바라보지 않는다.

머무는 사랑이 아니라

잔잔하게 울려 퍼지는 사랑을 하고 싶다.

 

내게는 너무나 특별했던 당신들 모습을 생각하면

가슴이 벅차오른다. 이런 것이 사랑일 게다

사랑이었다. 그리고 앞으로 더 많은 

사랑을 살면서 배우게 된다.

 

 

여러분 사랑해요.

 

 

 

 

 

 

 

 

 

나의 사랑하는 친구들 안녕

이제는 헤어질 시간

우리의 만남은 길었다면 길었고

짧았다면 짧은 시간이 흐른다.

 

안녕 친구야. 

 

 

아래 링크는 제가 운영하는 음악 사이트입니다.  방문해서 블로거 힘을 실어 주세요. 여러분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Resurrection Band - "Awaiting Your Reply"

Resurrection Band (레즈랙션 밴드) 즉 한국말로 해석하면 부활 밴드라고 한다. 이 타이틀에 잘 어울리는 크리스천 락의 대명사와도 같았던 그들의 초창기 앨범을 소개한다. 1978년 내놓았던 앨범이었

sunnym.tistory.com

 

 

반응형

댓글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