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렌타인 이벤트

from Blog & event 2008.01.30 11:59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의 사랑이 되어 줄래요..



미국의 잡지 책에서 본 내용입니다.
바렌타인 데이때 여성이 가장 받기 싫어 하는
선물 리스트 네가지가 있습니다.

어떤것들이 있을까요?








자 보세요..

첫번째: 초콜렛을 줬는데 슈가프리 초콜렛일때..<<< 이걸 먹고 살찌지 말라고..ㅋㅋㅋ 그래도 단것이 조아.조아.
둘째: 가정용품을 선물을 했을때..<<< 맨날 집에서 부딪히는 가정 용품도 골치 처분이야!
세째: 야한 속옷을 선물 할 때<<<<이거 계획적인거 아냐..너 좋으라고 선물 한거쥐? ㅋㅋㅋ
네째: 오늘 하루의 휴가를 줬을때 (미혼인경우는 각자 바쁘닌까 선물로 만남을 때울때)<<<뭐야 ..뭐야.. 이날은 당신하고만 있고 싶단 말이야..진심이야..알아줬음해!!


혹시 남자분들 위와 같은 선물을 계획 하셨다면 지금 당장 포기 하시죠?
ㅋㅋ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성이 가장 갖고 싶어하는 화이트데이 선물

꽃,향수,사탕,분위기 있는 레스토랑에서 식사하기,커플링.

남성이 가장 갖고 싶어하는 발렌타인 선물
향수,디지탈 카메라,아이팟,초콜릿..

선물보다 더 중요한것은 마음이겠죠.



이벤트 참여 방법

1. 이번 이벤트는 RSS구독자를 위한 이벤트입니다.
(데보라의 러브레트를 구독 신청을 하고 글을 받아 보시는
분들을 위한 이벤트입니다.)

2.Rss구독하시는 분 중에서 이글을 먼저 읽고 달려와서
          댓글을 달아 주시는 한분께는 예쁜 트리장식용품을 드려요.

니케님이 당첨 되셨슴.-0-;;

3. 아름다운 사랑이야기를 적어 주세요.(현재 진행형도 좋고 과거형도 좋습니다)
Or 바렌타인데이때 감명있게 받았던 선물을 공개 하셔도 좋습니다.
(비밀글로 사랑이야기나, 받았던 선물을 적어 놓으셔도 됩니다.)



4. 사랑이야기 내용은 적어도 3줄정도 의미있는 글로 채워 주세요.
본인의 블로그에다 사랑이야기를 쓰시고 트랙백을 이리로 보내 주셔도 됩니다.


5. 앗.. 저의 글을 구독을 안하고 계시다구요?
지금 구독 하셔서 이벤트에도 참여하시고
좋은 상품도 받아 가세요.^^



이벤트 기간은 1월 30일 ~ 2월 1일까지..


당첨자 발표는 2월 2일 날 합니다.

상품:  초콜렛, 책, 곰인형

참여 해 보세요. 그러면 기쁨이 두배가 됩니다. ^^/





발렌타인데이의 유래...

  • 2월 14일 발렌타인데이의 유래는 3세기경(269년) 로마시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결혼은 황제의 허락하에 할 수 있었는데 발렌타인은 서로 사랑하는 젊은이들을 황제의 허락없이 결혼을 시켜준 죄로 순교한 사제의 이름이다. 그가 순교한뒤 이날을 축일로 정하고 해마다 이 날 애인끼리 사랑의 선물이나 연애편지를 주고 받는 풍습이 생겼다고 한다. 지금은 연인들의 날로 알려져 있다. 특히 이 날은 여자가 평소 좋아했던 남자에게 사랑을 고백하는 것이 허락되는 날이다. 사랑을 전하는 매개체로 초콜렛이 이용되는데 그것은 초콜렛의 달콤함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에는 초콜렛 이외에도 자기만의 개성적인 선물을 준비하는 경우가 더 많아지고 있는 추세이다.

3월 14일의 이벤트
3월 14일은 화이트데이로 서양에는 없고 동양에만 있는 이날은 남자가 좋아하는 여자에게 사탕을 선물하며 자신의 마음을 전하는 날이다. 우리나라에서 화이트데이의 의미는 발렌타인데이에 사랑을 고백한 여자의 마음을 남자가 받아 들일 것인지 아닌지에 있다. 마음을 받아들일 경우라면 사탕을 선물하지만 그렇지 않다면 그냥 지나치게 된다. 연인들에게는 남자가 발렌타인데이에 받은 선물을 답례하는 날로서 의미를 가진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08.01.30 22:3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2008.01.30 23:3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Deborah 2008.01.30 23:4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이글 블로그에다 포스팅 하시고 저한테 트랙백을 보내 주세요. 아주 멋진글이라서.. 포스팅 하면 참 좋을거 같네요 ㅠㅠ

  4. 외계인 마틴 2008.01.30 23:4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흐~~ 비밀댓글들이 주루룩 이러지는 걸보면서
    데보라님의 인기를 새삼 실감합니다 ^^
    저는 참여하지 않지만 이런 이쁜 이벤트는 보는것만으로도 즐겁네요.
    나중에 발표를 지켜보겠습니다.

  5. Deborah 2008.01.31 00:1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사랑이야기라...

    전 지금의 와이프님과 사귀게 된지 100일 되던날 서프라이즈 선물을 했던게 기억납니다. 100일 여행을 거제도로 다녀왔는데요. 거제도로 여행을 가기전 여자친구 몰래 해변가로 꽃배달을 예약했더랍니다. 물론 어느 해수욕장에서 묶을지 모르기 때문에 꽃배달 회사와 대충 거제도 지역이라는 것만 주문을 해놓고 배달올때 전화로 확인을 해주기로 했지요.

    거제도에 도착한 저희는 정말 신나게 해수욕을 하면서 놀았고 (여름이었음)... 저녁 해가 질 무렵... 거제도의 해수욕장으로 100송이의 장미꽃이 배달되어 왔습니다. 너무 급하게 여행을 와서 선물을 아무것도 준비하지 못했다고 뻥(?)을 쳐놨던지라 서프라이즈 꽃배달에 깜짝 놀라더군요...

    대한민국에 계신 여성분들중에...
    해수욕장에서 꽃배달 받아본 사람이 몇명이나 있을까요? ^^;;

    저의 아주 오래전 사랑이야기 남겨봅니다.
    하아... 생각난김에... 나중에 포스팅해야겠습니다. ^^;

  6. 2008.01.31 00:2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7. 2008.01.31 00:2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8. 첫눈's 2008.01.31 01:3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못된 자신감으로 트랙백 하였습니다 ㅎㅎㅎ
    일단 , 이벤트 도전합니다 >ㅁ < ㅎㅎㅎ

  9. 2008.01.31 01:3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0. 에젤 2008.01.31 03:2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벌써 발렌타인이 다가오네..이번엔 우리 그이한테 뭘 선물할까? 맨날 쵸컬릿만 주었는데..^^

    • Deborah 2008.01.31 04:5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언니 오셨어요. 보고 싶었눈데..잘 오셨습니다.^^
      언니..트랙백 보내 주세요. 언니가 써신 에젤의뜻이 담겨진 글 보내 주세요.

  11. 초하(初夏) 2008.01.31 03:5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이디어가 좋습니당~~ ^^ 댓글도 정말 많구요. ㅋㅋ
    사진보다 그림을 더 좋아하시는 데보라님, 그래서 오늘은 고흐의 풍차 그림연작으로 올렸답니다.

    아름다운 일로 기억되는 추억이 하나 떠올라 되새겨보면, 오마이에서 집을 꾸리던 때, 따듯하고 가깝게 왕래하던 콩님이라는 이웃이 있었습니다. 오랜만에 이웃관리한답시고 우연히 들른 콩님의 첫 화면에 콩님이 건강상의 이유로 하늘나라로 가셔서 부득이 이 블로그를 폐쇠하게 되었음을 알리는 공지글이 떴던 것입니다. 참 많이 미안하고 죄송하고 고맙고 눈물짓게하던 배려였습니다. 지금도 이따금씩 생각이 나곤한답니다. ^^

    감기 기운이 있어요. 건강 챙기시고, 좋은 일, 행복한 일 많은 하루되시길~~

  12. 알트 2008.01.31 14:0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데굴데굴. 이벤트기간이 데굴데굴 ㅜㅜ

  13. 모넬린 2008.01.31 17:5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헙.. 저도 기권 -_ㅜ 아.. 기권.. -_ㅜ
    재밌는 글들을 그냥 보기만 해야겠어요..
    따뜻함이 느껴지는 글들이 많은 듯..

  14. sils 2008.01.31 18:4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크하하..싫어하는 선물 세번째에서 웃었네요..ㅎㅎ
    발렌타인데이라..저에겐 너무나 먼 날이예요...(먼산)

  15. 티아 2008.01.31 20:1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두 기권....
    뜻하지 않는 우울한 2월을 보내게될듯..~~

  16. 2008.01.31 20:2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7. Sunny21 2008.01.31 21:3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 아닙니다.

  18. 2008.01.31 22:16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9. 라라윈 2008.01.31 23:0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데보라님 덕분에 잊었던 추억들을 떠올리게 되는데요...^^
    열심히 댓글 쓰다가 너무 길어져서 지우고 트랙백 준비하러 갑니다...^^

  20. 세라비 2008.02.01 09:3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하... 이벤트가 이것이었군요;;
    왠지 저만 몰랐던거 같은ㅋ

  21. Vernetta 2012.02.02 14:4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내가 찾고 싶었던 두 삼일 . 이 사이트를 읽을 가끔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