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의 큰 아들인 한울이는 밤낮이 뒤바뀐 생활을 하고 있다. 고등학교를 검정 고시를 치르고 한 해를 다른 아이들 보다 일찍 졸업장을 받았건만, 정작 직장을 구해야 했던 한울이는 실업자로 6개월의 고통스런 시간을 지냈다.


그 6개월이라는 시간을 청산 할 수 있었던 것도 필자의 회사에 취직을 시킴으로서 가능했던 일이였다. 하지만 이것도 잠시,  비정규직에 있었던 한울이는 정리 해고에 이르게 되고 다시 2개월이라는 실업자의 고역스런 길을 걸어야 했다.


그랬던 한울이가 어느날 말헀다.


엄마 내일 인터뷰 오라고 하던데요.


정말? 어딘데? 잘 됐다.


제품의 수량을 품목별로 적고 재고를 확인하는 일을 대행하는 업체라고 해요.


속으로는 그렇게 생각 되었다. 어떤 회사면 어떠랴, 직장만 다니게 된다면 속이 다 시원할 것 같았다. 이렇게 인터뷰를 다음날 마치고 한울이는 그 회사에 비정규직으로 들어 가게 된다. 그런데 재고 품량을 정리하는 회사는 출근을 새벽에 한다. 그것도 새벽 2시에 일을 나가서 다음날 오후 2시나 아니면 3시쯤에 집에 들어 온다. 이렇게 밤 낮이 뒤 바낀 생활을 하고 있는 한울이를 보니 안스럽다. 돈은 벌어야하고 당장 일할 곳은 지금 재고 품량을 정리하는 회사 뿐이였다.


이런 한울이가 안스러워서 그냥 대학교를 가면 안되겠냐고 말 했더니 그의 대답은 이러했다.


전 지금에 만족해요. 빚내어서 대학교를 간다고 해도 그 전공을 살려서 일하는것도 아니잖아요. 그리고 취직이 된다는 보장도 없고요.


말은 청산유수처럼 하는 한울이를 보면서 대학을 가는것을 이미 포기 했다는 식의 이야기를 남편에게 헀더니 좀 더 지켜보라고 하신다. 시간이 지나면 교육이 왜 필요한지를 알것이라는 말을 해주었다.


한울이가 현실적인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부모로서 아이들에게 교육은 당연한 것이라고 말한다. 정작 아이들이 원하는것은 교육 보다는 사회 구성원으로서의 책임을 다하면서 하루를 살아 가는 것일진데, 그 삶이 고달프고 힘들지라도 잘 견디고 버틸수 있다면 좋으련만 얼마나 버티어 낼지가 의문이다.


한울이는 대학보다는 현실적 비전이 있는 일을 해내고 싶어 했다. 그렇다고 꿈이 없는것은 아니였다. 그꿈을 향해 가는 길이 좀 서툴고 더디어 가고 있어도 옳은 길로만 가면 된다는 바람직한 생각을 하고 있는 한울이였다.



엄마의 한마디..



데보라의 글이 다음의 여행 코너에 떴네요. "미군이 되어서 알라스카에서 근무하는 우리딸 이야기" 라는 제목으로 떳군요. 다음 관계자님께 진심으로 감사함을 전합니다..꾸벅 __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Unlimited☆ 2017.03.19 20:1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잘 보고 갑니다

  3. veneto 2017.03.19 21:3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어렸을때 아드님이랑 비슷한 말을 한적 있었죠.
    두분다 맞는 말인데 뭔가 씁쓸한 기분이 듭니다 둘다 정답인데 뭔가가..

    • Deborah 2017.03.20 06:0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렇죠. 아들의 입장에선 지금 당장 대학을 간들 뚜렷한 해답이 없다는 것이고 우리 부모입장에서는 뭔가 사회구성원으로 활동하기 위해서는 대학간판이 필요하다는걸 말하고 싶었던거였네요. 아무래도 대학을 나온 사람이 안 나온 사람보다 더 좋은 직장을 배정 받을 확율이 높으닌까요. 생각을 하게 하는 댓글 감사합니다.

  4. Richard 2017.03.19 21:4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뭔가 씁슬하지만 ..ㅠ 그래도 희망이 보이네요~
    꼭 한울씨도 본인이 원하는 일 하고 싶은 일 하면서
    행복했으면 좋겠네요~~!
    좋은 포스팅 잘봤습니다^^

  5. liontamer 2017.03.19 21:4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드님이 당당하고 멋지십니다. 데보라님도 좋은 어머니시고요.
    그리고 한울님이 그야말로 엄청난 미남이시네요!

  6. GeniusJW 2017.03.19 22:3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 아들분이 잘 생기셨군요!!
    항상 음악만 들어오다가, 멋진 아들분 소개도 잘 봤습니다~~^^

    • Deborah 2017.03.20 06:03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ㅎㅎㅎㅎ 원래 저의 블로그는 생활 블로그였습니다. 음악블로그로 작년에 새로 태어난 후로 부터는 음악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이끌어 가고 있는 중이랍니다. 이렇게 댓글을 달아 주시는 친절에 감사함을 더 느끼게 되네요.

  7. 둘리토비 2017.03.19 22:4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들을 칭찬하는 전반적인 분위기 속에
    비정규직의 비애는 여전히 느껴지는 것 같아서 안타깝네요.

    개인의 성숙함 이전에 사회의 성숙함이 우선이 되야 하겠는데,
    이것을 개인에게 전가하는 사회시스템이 좀 많이 싫어요~
    데보라님께서 많은 대화와 코칭으로 아드님을 잘 돌봐주셔야 할 것 같습니다~

    • Deborah 2017.03.20 06:0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네 그래요. 자식은 부모의 곁을 떠나도 평생 자식일수 밖에 없으니 자식에 관련된 교육도 마찬가지 인것 같습니다. 성인이 되어도 가르쳐야할 것들이 많네요. 이렇게 멋진 댓글로 좋은 조언도 해주시고 격려의 말 아끼지 않으셨네요. 감사합니다.

  8. choiload 2017.03.19 23:0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드님이 꼭 이루시고자하는일을 이루셨으면 좋겠네요 글 잘보고 갑니다^^

  9. 시골청년v 2017.03.20 01:1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잘계셨죠?^^ 오랜만에 방문하게 되네요.
    다음 메인 축하드리며, 아드님이 참 어른스러우시네요.
    누구나 가는 대학. 어쩌면 다른시각으로 세상을 바라보는것도 좋을거 같습니다.

  10. 2017.03.20 01:5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1. 코코 언니 2017.03.20 02:1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전 오히려 아드님의 생각이 확고하고 의지가 보여서 멋지네요. 단순히 대학만 들어가는게 목표인 학생들을 많이 봤어요. 목표한 대학에 들어가고나니 그 다음부터는 정말 계획도 없고 노는일에만 몰두하더라고요. 자기의 앞날을 계획하고 소신있게 행동하는 모습에 박수를 보내고 싶어요^^

    • Deborah 2017.03.20 06:0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이렇게 멋진 글로서 한울이를 응원해주시니 큰힘을 얻을겁니다. 늘 관심과 좋은 느낌으로 다가 와 주셔서 감사합니다.

  12. 베짱이 2017.03.20 03:1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자기 주관이 있는 친구네요.
    부모의 의지대로 아무이유없이
    남들도 하니까 뭔가한다는 것보다는
    몇배는 더 대단하네요
    그리고 동기부여는 스스로 만들어야하더군요.
    타인의 요구에 의한 시작이 빠른듯 하지만 결과적으로는 엄청 비효율적이랍니다.
    내가 정말 이걸 해야하는 이유가 명확하다면 정말 좋아하는 것도 포기할만큼 몰입하게 되거든요

    믿고 기다려주는 만큼 크게 키우는건 없는것 같아요.

    • Deborah 2017.03.20 06:0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렇네요. 좋은 댓글과 더불어 나누어주신 댓글을 통해서 다시금 아들의 입장을 생각해 보게 되었습니다. 격려 감사하고 멋진 발걸음에 오늘도 이 공간에서 만날수 있어서 기뻤네요

  13. 에스델 ♥ 2017.03.20 09:5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드님의 바람직한 생각을 응원합니다.^^
    그리고 정말 훈남이네요. ㅎㅎ
    멋진 아드님과 좋은 시간 보내세요!

  14. 친절한민수씨 2017.03.20 10:4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드님 훈남~~~
    전 사진보고 가수인지 알았어요...
    그런데 마음도 훈훈하네요.
    미국도 취업난이 심한가봐요?
    젊어서 고생은 사서도 한다 하니, 곧 좋은일만 펼쳐질거라 믿어요

    • Deborah 2017.03.20 10:4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네 여기도 취업난에 어려움을 겪고 있네요. 하하..연예인이라는 말에 빵터졌습니다. 예쁘게 봐 주셨네요. ^^/ 열심히 하면 되리라는 생각에 이제는 그냥 지켜만 보고 있는 중이랍니다. 스스로 깨닫고 체험 하다보면 무엇을 해야할지를 알게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들고요.

  15. jshin86 2017.03.20 12:3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직은 어리니...특별히 나쁜쪽으로 가는 방향이 아니면 일단은 두고 보시는게 어떨지요.

    • Deborah 2017.03.20 12:4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멋진 조언의 말씀 새기어 들을께요. 안그래도 그럴 작정입니다. 스스로가 대학교의 필요성을 느낀다면 부모로서 대학 학비를 도와 줄수도 있고요. 이렇게 멋진 댓글로 격려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 jshin86 2017.03.20 12:5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제가 나이가 좀 더 있어서. .아무래도 경험자 입장에서 드린 말씀 입니다.

      인내심 가지고 바르게 끌어 주시면 되는거 같아요.
      어떤때는 좀 시간이 걸릴수도 있지만요.

    • Deborah 2017.03.20 12:5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그럼요.. 감사합니다. 좋은 조언을 해주셨어요. 안그래도 남편도 그냥 지켜 보자고 하십니다. 그래서 이젠 잔소리도 안합니다. 그냥 격려의 말만하죠.. 너 힘들겠구나..잘 견디고 일하고 있네 등등의 말을 해주죠.

  16. 겨울뵤올 2017.03.20 13:2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드님 훈남이네요~~^^
    게다가 착실해보이는...
    자신의 길을 올곧이 잘 갈 것 같은...
    옆에서 잘 지켜봐 주세요.

    • Deborah 2017.03.20 13:2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어머나 넘 좋게 봐 주셨네요. 감사합니다. 네 조언 감사히 받겠습니다. 늘 칭찬을 많이 해줘야 한다는걸 절실히 깨닫고 있네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17. 高富帅 2017.03.20 14:4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들의 현실적인 선택을 걱정스럽게 응원하면서도 마음 한구석엔 걱정이 계속되는것이 부모의 마음이지요. 좋은 글 공감하고 갑니다~! ^^

  18. peterjun 2017.03.20 16:4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꼭 나이를 먹어가야만 깨닫게 되는 것들이 있는 것 같아요.
    한편으로 젊었을 때 소신을 가지고 행동에 옮겨보는 것만큼 멋진 경험은 없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걱정 많이 되시겠지만, 신뢰로 아들을 믿어주시면 잘 해낼거라 생각합니다.
    얼굴에서부터 이미 믿음직한걸요. ^^
    힘들어 할 때, 지쳐 있을 때, 어깨 한번씩 내어주세요... ^^

    • Deborah 2017.03.20 21:3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네네 정말 멋진 조언의 말씀과 더불어 한울이를 응원하는 댓글 감사합니다. 저도 그렇게 하려고 해요. 잔소리만 하다가 요즘은 지켜 보고 있는 중이랍니다.

  19. H_A_N_S 2017.03.20 17:5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사랑을 주시는 엄마가 옆에서 지켜보시는데 훈남 아드님이 어딜 가겠어요. 여러 경험들을 하다가 자리를 잡으리라 믿습니다. 근데 밤낮이 바뀌는 일은 조심스럽네요. 한국에선 오복 중의 하나가 잠이라고 하는데 신체리듬이 깨지면 나이들어서 불면증으로 고생하기 쉬운데 조금 걱정이긴 합니다만 아직 청춘이니 잘 극복하겠지요. 응원하고 갑니다^^

    • Deborah 2017.03.20 21:3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어서오세요. 감사합니다. 잘 극복하고 인내하면서 꿈을 향해 나아가길 바랄 뿐입니다. 멋진 댓글과 응원의 말씀 잘 받았네요

  20. 좀좀이 2017.03.20 20:4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드님은 분명히 자신이 진짜 원하는 길을 찾을 거에요. 지금은 누가 봐도 잘못된 길로 가는 것만 아니라면 옆에서 조용히 지켜봐주는 것도 좋지 않을까요? 분명히 아드님께서는 행복해질 거에요^^

  21. ㄷㅣㅆㅣ 2017.03.21 11:1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메인 올라간 것 축하드립니다
    살면서 원하는 것을 찾고 그러다보면 자연스레 공부도 하게 될거라고믿습니다